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4-10-09 07:16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남산 ‘해운당’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925   추천 : 0  

[단군세기를 집필하신 행촌 이암 선생, 그 역사의 현장을 강화도에서 추적하였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한번쯤 방문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 바위에 보면 행촌지라는 글자가 그려져 있다. 고성이씨 문중에서 탐문하고 표시한 글자인것 같다.

운영자에게는 간절한 바램이 하나 있었다.

바로 고려말 대학자이신 행촌 이암 선생이 1363년 저술한 단군세기의 집필장소인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을  직접 찾아 두눈으로 확인하는 것이었다.
2006년 10월부터 수차에 걸쳐 남산일대를 탐문하였지만 정확한 장소를 도무지 찾을수 없었다.

천부경 노래를 들으며 오늘은 기필코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찾겠노라고 다짐을 하고 길을 나섰다.

유난히 맑고 청명한 하늘
‘오늘은 무언가 좋은일이 있으려나...’

강화도 선원면 남산
 중앙 등산로를 타고 올라가는데 까마귀 두 마리가 반겨준다.
‘하늘새 삼족오’가 자리를 인도하려는 것일까 ?

정상에 도착해 남쪽 능선을 정찰하였다.
까마귀가 따라오면서 소리를 지른다.

성터가 나타난다.
약수터 190미터...
그래 저기로 내려가보자.

한참을 멍하니 땀을 훔치고 있는데
 왠 할머니, 할아버지 두분이 약수를 담으러 오신다.

‘할머니 혹시 이 근처에 병풍바위라고 아세요.’

 ‘병풍바위요? 저쪽 성터를 따라가면 정상부분에 병풍바위가 있는데
 웅하고 바위가 운데요. 겁이나서 우리는 가보질 못했어요‘

아~
주변의 많은 분들에게 물어 보았는데
 오늘 드디어 찾게 되나보다. 

성터를 따라 정상에 올랐다.
깍아지른 듯한 암반들을 헤치고 이곳 저곳을 수색하였지만
 도무지 해운당 터를 찾을 수는 없었다.

온몸이 가시에 찔려 쓰려온다.
도대체 어디에 있는 걸까 ?

남쪽 성길을 따라 무작정 내려왔다.
꿩한마리가 반겨주고...
어느새 노루 한 마리가 뒤 따라오며 반겨준다.

그래 오늘도 실패하고 돌아가나보다.

도로로 내려와 마을 골목길을 지나는데
‘송죽상회’가 보인다.
할아버지가 운영하는 조그만 동네가게다
 담배를 한갑샀다.

‘후~’

 ‘할아버지 혹시 병풍바위 아세요’
 ‘그기를 왜 가려고 그러나 젊은이...’
 ‘역사탐방중입니다’
 ‘알지, 나는 여기서 태어나서 자랐다네’

* 김은구 할아버지(76세)

‘숨이 막혀온다. 드디어 찾는 것인가’

할아버지가 분필을 들고 나와 보도블록 위에 지도를 그려주신다.

‘이길을 따라가다가 우측길로 가면 2층 우사가 나와
 그리고 가옥 한채가 나오는데 우측산길로 들어가서 끝까지 올라가.
올라가다보면 공동묘지가 나오는데 그 근처에 있어...‘

 ‘감사합니다’라는 말 한마디 남겨놓고 뛰었다.
어둡기 전에 찾아야 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갔을까 ?
2층 우사가 보이고 가옥 한 채가 보인다.

어디서 나타났는지 처음에 반겨주던 까마귀 2마리가 다시 또 보인다.
여기가 맞는 것일까 ?

가파른 경사....
산등성이를 오르다 몇 번이고 쉬었다가 올라가고...
앉아서 물한모금 마시고...

이제 정상이다.
정말 산꼭대기에 공동묘지가 조성되어 있었다.
어디지?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다.
사방이 수풀로 가득차다.

아~ 그렇지 할아버지께 전화를 드리자.
아까 가게 전화번호를 알려주신 할아버지의 배려가 너무나 감사하다.

‘여보세요. 할아버지 공동묘지 쪽인데요. 병풍바위가 안보입니다.’
 ‘너무 많이 올라갔어... 조금 내려오다가 동쪽을 봐, 잘보면 보일거야’

조금 내려갔다.
어딜까?
동쪽....

까마귀가 유난히 울어댄다.
그렇게 큰 까마귀 울음소리는 처음이다.

아마도 저 까마귀가 우는 소리 위치에 병풍바위가 있을 것이다.
뇌리를 스치는 직감...

우측 능선을 타고 내려갔다.
깍아지를 듯한 암반이 일부 보인다.
까마귀 울음소리는 더욱 커져 황소울음처럼 느껴진다.

가파른 절벽을 내려갔다.
산짐승이 다닌 듯한 통로가 보인다.

저너머 수풀사이로 일부러 쌓은 듯한 터가 보인다.
한길이 넘는 숲에 가려져 있었지만
 상상하기 힘든 엄청난 암반이 수풀속에 모습을 드러낸다.

까마귀 울음소리도 그쳤다.

입구에 나도 모르게 쓰러졌다.
숨이 콱 막혀옴을 느낀다.
너무 감격한 탓인가 ?

여기구나.
지난 3년 동안 내가 그토록 찾았던 곳

 지금으로부터 646년전
 고려말 행촌 이암 선생이 ‘단군세기’를 집필한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막걸리 한병 가져오지 못하였지만 서둘러 삼배를 올렸다.

‘아~ 이제 내가 해야 될 것은 무엇인가?’

한참을 미친듯이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카메라에 담고
 미래의 일에 대해 계획을 해본다.

결국은 ‘일만년 천손민족의 역사복원’ 아닌가?

646년전 1363년에 행촌 이암 선생이 복원코자 했던 그 역사를
2009년에 운영자가 복원해야한다는 운명...
20여년의 노력의 결실을 보아야 한다.

‘구리넷 회원 여러분, 역사를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부디 운영자에게 힘을 주소서...
역사복원이 목전에 있습니다.‘

이제 돌아가야할 시간이다.

우거진 수풀을 헤치고 나와 산 중턱 등산길가에
하얀 천 조각으로 표시를 해 두었다.

아무런 정보도 없이 찾아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찾기가 힘든 곳에 위치해 있다.

우리역사를 복원하기에 기가 충만한 명당자리다.
산을 내려와 담배를 한 개피 물었다.

후 ~
삼족오 두 마리가 잘가라고 인사를 한다.

그래 이제 찾은 것이다.
눈가에 번지는 이것은 감격의 결정체인 것이다.

2009년 6월 6일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에서...

(완)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39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18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39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44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31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8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38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9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77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23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0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17 0
160 (일제가 날조한 역사를 대학에서 교육하는 한심한 나라_1편) 한 … 최고관리자 15-03-31 09:08 6643 0
159 삼신단지(三神壇地), 부루단지(扶婁壇地) 최고관리자 15-03-26 08:29 6757 1
158 통일 대박론 _ 북한 원유매장량 세계 3~4위 ? 최고관리자 15-03-19 14:47 5091 0
157 (감사원 감사예정) 중도 고인돌 문명을 지켜라! 최고관리자 15-03-17 16:51 5920 2
156 신_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3-17 10:20 4521 0
155 게오르규의 '한국찬가' 최고관리자 15-03-13 11:17 5987 1
154 까마귀 삼족오는 '길조', '천조' 최고관리자 15-03-12 14:20 8523 1
153 (솔본) 가림토 문자가 좀처럼 발굴되지 않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3-11 10:39 6251 0
152 김정민 박사 논문 결론 및 선계(仙界)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10 08:44 4757 0
151 한국인의 종교 최고관리자 15-03-06 09:37 4134 0
15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7편_설빔(색동저고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6 08:42 4499 0
149 정월 대보름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5 10:23 4539 1
148 전쟁의 포화는 어디로 가는가? 최고관리자 15-03-03 11:36 4113 0
147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6편_복조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3 09:19 5071 0
146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 (1) 최고관리자 15-03-01 08:13 5395 0
145 (3.1절) 일제의 마수와 흉계는 지금도 진행중이다! 최고관리자 15-02-27 10:42 4513 0
144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4편_제사상은 우주의 천문도 최고관리자 15-02-27 10:23 4818 1
143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3편_태양을 먹다. 최고관리자 15-02-26 09:09 5010 1
142 무인(巫人)들의 굿 / 무경(巫經)의 내용은 우리역사 이야기 최고관리자 15-02-25 17:34 7038 0
141 (북두칠성_석재 박사) 민족의 별자리 북두칠성 최고관리자 15-02-25 11:30 9351 0
14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2편_세배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2-25 10:35 5078 0
139 (천문류초_2_기초편_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1편_북극성과 태양 최고관리자 15-02-24 09:14 4827 1
138 단군의 나라와 글로벌 리더십 최고관리자 15-02-23 16:30 4941 0
137 (영해박씨 세감) 망망한 대우주에 얼이 있으니 하늘이요. 환인이… 최고관리자 15-02-23 14:54 5573 0
136 유럽어는 동방의 이주민에 의해 전파되었다 최고관리자 15-02-23 08:12 5244 0
135 삼신의 자손들이여 이제 세상으로 나와 훨 훨 날아올라라... 최고관리자 15-02-21 18:46 4610 0
134 양의 탈을 쓴 이기백 최고관리자 15-02-21 12:46 5066 0
133 (매식자들의 민족사학 매도 목적) 대학생들 관심 사전 차단 최고관리자 15-02-20 09:48 5957 2
132 이 책 한권이면 식민사학자들의 숨통을 끊어 놓을 수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2-20 09:39 4840 0
131 (신라산) 고려사 임해전_그리고 영해 최고관리자 15-02-17 14:20 5812 0
130 설날의 의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2-17 13:28 4703 0
129 고려 건국의 미스테리가 풀릴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5-02-17 10:20 6740 1
128 조선_주신 최고관리자 15-02-11 09:14 4756 0
127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최고관리자 15-02-11 08:44 5686 1
126 임금이 천도(天道)를 모르면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이유를 깨닳… 최고관리자 15-02-09 09:47 5946 1
125 마고문명_전파_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5-02-08 20:31 4719 0
124 환웅시대의 신시는 어디였을까? 최고관리자 15-02-05 14:20 4431 0
123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최고관리자 15-02-04 09:04 5282 0
122 아베의 저주 최고관리자 15-02-03 09:49 4830 0
121 [특집] “백제가 고대 일본 사실상 통치...” 최고관리자 15-02-02 09:13 5011 1
120 [특집] 뿌리 깊은 식민사관…오천년 민족사 맥을 끊다. 최고관리자 15-01-31 10:04 5528 0
119 출판 화보_다시한번 출간을 축하합니다. 최고관리자 15-01-30 13:48 4115 0
118 알찬 정보들이 하나가득 최고관리자 15-01-29 09:11 5495 0
117 (부디 이 민족을 지켜주소서) 하루에도 몇번을 되새겨 봅니다. 최고관리자 15-01-27 09:37 4627 0
116 (서평)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다시 찾아야 하는 자주적 역사… 최고관리자 15-01-26 09:10 5447 1
115 출간환영_김정민 박사_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25 19:48 5970 0
114 마고=서왕모=삼신=할미=고모=노모=노고 최고관리자 15-01-22 16:25 10528 0
113 (역사사기꾼들의 한사군설) 국내 주류 역사학자들이 모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5-01-22 13:31 10350 0
112 (어쩌면...) 고조선 연방의 강역을 이렇게... 최고관리자 15-01-21 17:57 6750 1
111 제일 화나는 건 진실을 알면서 부정하고 묵살하고 외면하는 우리… 최고관리자 15-01-20 15:25 5962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