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4-10-09 07:16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남산 ‘해운당’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444   추천 : 0  

[단군세기를 집필하신 행촌 이암 선생, 그 역사의 현장을 강화도에서 추적하였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한번쯤 방문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 바위에 보면 행촌지라는 글자가 그려져 있다. 고성이씨 문중에서 탐문하고 표시한 글자인것 같다.

운영자에게는 간절한 바램이 하나 있었다.

바로 고려말 대학자이신 행촌 이암 선생이 1363년 저술한 단군세기의 집필장소인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을  직접 찾아 두눈으로 확인하는 것이었다.
2006년 10월부터 수차에 걸쳐 남산일대를 탐문하였지만 정확한 장소를 도무지 찾을수 없었다.

천부경 노래를 들으며 오늘은 기필코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찾겠노라고 다짐을 하고 길을 나섰다.

유난히 맑고 청명한 하늘
‘오늘은 무언가 좋은일이 있으려나...’

강화도 선원면 남산
 중앙 등산로를 타고 올라가는데 까마귀 두 마리가 반겨준다.
‘하늘새 삼족오’가 자리를 인도하려는 것일까 ?

정상에 도착해 남쪽 능선을 정찰하였다.
까마귀가 따라오면서 소리를 지른다.

성터가 나타난다.
약수터 190미터...
그래 저기로 내려가보자.

한참을 멍하니 땀을 훔치고 있는데
 왠 할머니, 할아버지 두분이 약수를 담으러 오신다.

‘할머니 혹시 이 근처에 병풍바위라고 아세요.’

 ‘병풍바위요? 저쪽 성터를 따라가면 정상부분에 병풍바위가 있는데
 웅하고 바위가 운데요. 겁이나서 우리는 가보질 못했어요‘

아~
주변의 많은 분들에게 물어 보았는데
 오늘 드디어 찾게 되나보다. 

성터를 따라 정상에 올랐다.
깍아지른 듯한 암반들을 헤치고 이곳 저곳을 수색하였지만
 도무지 해운당 터를 찾을 수는 없었다.

온몸이 가시에 찔려 쓰려온다.
도대체 어디에 있는 걸까 ?

남쪽 성길을 따라 무작정 내려왔다.
꿩한마리가 반겨주고...
어느새 노루 한 마리가 뒤 따라오며 반겨준다.

그래 오늘도 실패하고 돌아가나보다.

도로로 내려와 마을 골목길을 지나는데
‘송죽상회’가 보인다.
할아버지가 운영하는 조그만 동네가게다
 담배를 한갑샀다.

‘후~’

 ‘할아버지 혹시 병풍바위 아세요’
 ‘그기를 왜 가려고 그러나 젊은이...’
 ‘역사탐방중입니다’
 ‘알지, 나는 여기서 태어나서 자랐다네’

* 김은구 할아버지(76세)

‘숨이 막혀온다. 드디어 찾는 것인가’

할아버지가 분필을 들고 나와 보도블록 위에 지도를 그려주신다.

‘이길을 따라가다가 우측길로 가면 2층 우사가 나와
 그리고 가옥 한채가 나오는데 우측산길로 들어가서 끝까지 올라가.
올라가다보면 공동묘지가 나오는데 그 근처에 있어...‘

 ‘감사합니다’라는 말 한마디 남겨놓고 뛰었다.
어둡기 전에 찾아야 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갔을까 ?
2층 우사가 보이고 가옥 한 채가 보인다.

어디서 나타났는지 처음에 반겨주던 까마귀 2마리가 다시 또 보인다.
여기가 맞는 것일까 ?

가파른 경사....
산등성이를 오르다 몇 번이고 쉬었다가 올라가고...
앉아서 물한모금 마시고...

이제 정상이다.
정말 산꼭대기에 공동묘지가 조성되어 있었다.
어디지?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다.
사방이 수풀로 가득차다.

아~ 그렇지 할아버지께 전화를 드리자.
아까 가게 전화번호를 알려주신 할아버지의 배려가 너무나 감사하다.

‘여보세요. 할아버지 공동묘지 쪽인데요. 병풍바위가 안보입니다.’
 ‘너무 많이 올라갔어... 조금 내려오다가 동쪽을 봐, 잘보면 보일거야’

조금 내려갔다.
어딜까?
동쪽....

까마귀가 유난히 울어댄다.
그렇게 큰 까마귀 울음소리는 처음이다.

아마도 저 까마귀가 우는 소리 위치에 병풍바위가 있을 것이다.
뇌리를 스치는 직감...

우측 능선을 타고 내려갔다.
깍아지를 듯한 암반이 일부 보인다.
까마귀 울음소리는 더욱 커져 황소울음처럼 느껴진다.

가파른 절벽을 내려갔다.
산짐승이 다닌 듯한 통로가 보인다.

저너머 수풀사이로 일부러 쌓은 듯한 터가 보인다.
한길이 넘는 숲에 가려져 있었지만
 상상하기 힘든 엄청난 암반이 수풀속에 모습을 드러낸다.

까마귀 울음소리도 그쳤다.

입구에 나도 모르게 쓰러졌다.
숨이 콱 막혀옴을 느낀다.
너무 감격한 탓인가 ?

여기구나.
지난 3년 동안 내가 그토록 찾았던 곳

 지금으로부터 646년전
 고려말 행촌 이암 선생이 ‘단군세기’를 집필한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막걸리 한병 가져오지 못하였지만 서둘러 삼배를 올렸다.

‘아~ 이제 내가 해야 될 것은 무엇인가?’

한참을 미친듯이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카메라에 담고
 미래의 일에 대해 계획을 해본다.

결국은 ‘일만년 천손민족의 역사복원’ 아닌가?

646년전 1363년에 행촌 이암 선생이 복원코자 했던 그 역사를
2009년에 운영자가 복원해야한다는 운명...
20여년의 노력의 결실을 보아야 한다.

‘구리넷 회원 여러분, 역사를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부디 운영자에게 힘을 주소서...
역사복원이 목전에 있습니다.‘

이제 돌아가야할 시간이다.

우거진 수풀을 헤치고 나와 산 중턱 등산길가에
하얀 천 조각으로 표시를 해 두었다.

아무런 정보도 없이 찾아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찾기가 힘든 곳에 위치해 있다.

우리역사를 복원하기에 기가 충만한 명당자리다.
산을 내려와 담배를 한 개피 물었다.

후 ~
삼족오 두 마리가 잘가라고 인사를 한다.

그래 이제 찾은 것이다.
눈가에 번지는 이것은 감격의 결정체인 것이다.

2009년 6월 6일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에서...

(완)


 
   
 

Total 1,6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천문 징후는 반드시 실현됩니다. 최고관리자 19-11-10 18:44 82 0
공지 '천하대란' 임금이 사라진다. 최고관리자 19-10-14 09:35 549 0
공지 <삼국사>와 지나 동이전을 바로 알려도 조선8도역사는 없… 최고관리자 19-11-08 10:34 145 0
공지 다물(多勿) 최고관리자 19-11-05 10:01 167 0
공지 소회 최고관리자 19-11-04 10:06 176 0
공지 19년 11월 24일 최고관리자 19-11-04 09:50 164 0
공지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3146 0
공지 한사군의 의미 : 삼국사기권46과 남제서권58의 조상지역을 찾은 … 최고관리자 19-11-01 11:05 174 0
공지 백제 땅을 발해가 차지할 수 있는가? 최고관리자 19-10-30 09:15 222 0
공지 (박명성 회장) 사주 바꿀수 있다 (1) 최고관리자 19-10-15 09:50 575 0
공지 (복본) 개천절 아침 최고관리자 19-10-30 09:08 141 0
공지 삼국사(三國史) 신라본기 편 -이 책을 주목한다 (1) 최고관리자 19-10-28 14:52 299 0
공지 10월 31일에... 최고관리자 19-10-23 14:37 254 0
공지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2) 최고관리자 19-10-23 10:42 339 0
공지 (동영상 강좌) 터키의 놀라운 발견_12000년전 유적 '쾨베클… 최고관리자 19-10-11 08:54 530 0
공지 (꼭 보세요) 우주의 중심 자미원 동영상 강좌 (2) 최고관리자 19-09-17 09:03 681 0
공지 (꼭보세요!) 신비의 카일라스_마고대성 (2) 최고관리자 19-06-27 09:04 1349 0
공지 (꼭보세요!) 소부도지 강의_부도복건_신라건국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9-09-05 17:16 813 0
공지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3편_炎帝欲侵陵諸侯 최고관리자 19-09-05 16:54 679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1325 0
공지 자연사물 평화, 평등 사상 (1) 최고관리자 19-07-08 09:43 1023 0
공지 (처음 방문 필수_반드시 보세요) [운영자 직강] 1편으로 연속해… (1) 최고관리자 15-06-05 21:09 18120 0
공지 [운영자 직강]_부도지 2019 동영상강좌 (1) 최고관리자 19-06-29 15:29 1161 0
공지 중국의 동북공정 음모 대응방안_29페이지 최고관리자 14-08-19 08:47 16542 0
공지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3469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0391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048 0
130 설날의 의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2-17 13:28 4292 0
129 고려 건국의 미스테리가 풀릴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5-02-17 10:20 6263 1
128 조선_주신 최고관리자 15-02-11 09:14 4289 0
127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최고관리자 15-02-11 08:44 5095 1
126 임금이 천도(天道)를 모르면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이유를 깨닳… 최고관리자 15-02-09 09:47 5391 1
125 마고문명_전파_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5-02-08 20:31 4263 0
124 환웅시대의 신시는 어디였을까? 최고관리자 15-02-05 14:20 3973 0
123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최고관리자 15-02-04 09:04 4790 0
122 아베의 저주 최고관리자 15-02-03 09:49 4402 0
121 [특집] “백제가 고대 일본 사실상 통치...” 최고관리자 15-02-02 09:13 4561 1
120 [특집] 뿌리 깊은 식민사관…오천년 민족사 맥을 끊다. 최고관리자 15-01-31 10:04 5062 0
119 출판 화보_다시한번 출간을 축하합니다. 최고관리자 15-01-30 13:48 3648 0
118 알찬 정보들이 하나가득 최고관리자 15-01-29 09:11 4877 0
117 (부디 이 민족을 지켜주소서) 하루에도 몇번을 되새겨 봅니다. 최고관리자 15-01-27 09:37 4186 0
116 (서평)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다시 찾아야 하는 자주적 역사… 최고관리자 15-01-26 09:10 5002 1
115 출간환영_김정민 박사_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25 19:48 5534 0
114 마고=서왕모=삼신=할미=고모=노모=노고 최고관리자 15-01-22 16:25 9617 0
113 (역사사기꾼들의 한사군설) 국내 주류 역사학자들이 모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5-01-22 13:31 9340 0
112 (어쩌면...) 고조선 연방의 강역을 이렇게... 최고관리자 15-01-21 17:57 6274 1
111 제일 화나는 건 진실을 알면서 부정하고 묵살하고 외면하는 우리… 최고관리자 15-01-20 15:25 5394 0
110 (궁금증 해소) 민족사서가 배척받고 복원이 늦어지는 이유 ? 최고관리자 15-01-14 09:20 4831 0
109 마고역사_성지순례_3가지 루트 최고관리자 15-01-14 09:00 6650 0
108 (25일 김정민 박사 저서 출간 임박)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13 10:09 6406 0
107 (淸寒子의 꿈) 천리(天理) 연구가 김시습에 대하여 알아보자 최고관리자 15-01-13 09:21 5854 0
106 이집트 왕조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인가? 최고관리자 15-01-09 10:53 5769 0
105 (박제상 부도지) 김시습이 꿈꾼세상 '부도복건' 최고관리자 15-01-09 10:25 7386 1
104 (북두칠성에서 평안하소서) 김시습(金時習) '아생(我生)&#… 최고관리자 15-01-08 17:59 5089 1
103 (그게 아니고요 ^.^) 사라진 이스라엘의 10지파이야기 최고관리자 15-01-06 08:59 8687 0
102 마고님의 역사가 이땅에서 이루어 질지니! 최고관리자 15-01-03 08:47 4108 0
101 (마고기원 11,15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1-02 17:18 4600 1
100 (솔본) 비슷하면 한반도로 왔다는 생각좀 고칩시다. 최고관리자 14-12-26 08:52 7219 0
99 다시는 반복되면 안되는 전쟁 최고관리자 14-12-24 15:03 6282 0
98 산타_마고의 역사를 전하는_환부와 권사 최고관리자 14-12-24 11:07 4566 0
97 (솔본) 한민족의 비밀은 한자의 옛 발음속에 있다. 최고관리자 14-12-23 13:59 14398 0
96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2편_러시아 사하공화국 야쿠트인 &… 최고관리자 14-12-23 13:22 7739 0
95 장당_연방국=구이족=환국12연방 최고관리자 14-12-21 14:32 7295 0
94 (연말연시 음주문화 개선) 신비의 약술 막걸리 (1) 최고관리자 14-12-19 18:19 6461 0
93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1편_켈트족 신화와 티우 최고관리자 14-12-19 14:13 11288 0
92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총론 최고관리자 14-12-19 11:21 4332 0
91 (박제상 부도지 원본 공개) 박금씨_친필본_부도지_88장 최고관리자 14-12-17 22:10 11260 0
90 사라진 고대문명의 수수께끼 최고관리자 14-12-11 17:21 6242 0
89 (삼신) 중국 정사_지명색인_4만 6천여개_엑셀검색 최고관리자 14-12-10 09:45 5920 0
88 (북경대학교출판사) 중국고대사_교학참고지도집 최고관리자 14-12-09 09:07 4988 0
87 북경대학에 당 영호징 '신라국기' 있다! 최고관리자 14-12-08 10:10 7868 0
86 신화가 아니다_본인들 지능을 의심해 보아야 될 듯! 최고관리자 14-12-03 10:09 5360 0
85 하남성_개봉박물관_동이(東夷) 최고관리자 14-12-01 16:30 7618 0
84 초기신라 미스터리 최고관리자 14-11-30 15:41 9176 0
83 (2014년 음력 10월 증보판) 일만천년_천손민족_역사_57페이지 최고관리자 14-11-28 17:36 21109 0
82 고동영 저_연대순으로 엮은 단군조선_47대사_308페이지 (1) 최고관리자 14-11-28 14:43 7075 0
81 (일본=삼신의 자손) 고사기에서 고백, 신도의 뿌리=천산산맥=황… 최고관리자 14-11-28 09:16 6280 0
   31  32  33  34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