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4-10-09 07:16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남산 ‘해운당’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948   추천 : 0  

[단군세기를 집필하신 행촌 이암 선생, 그 역사의 현장을 강화도에서 추적하였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한번쯤 방문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 바위에 보면 행촌지라는 글자가 그려져 있다. 고성이씨 문중에서 탐문하고 표시한 글자인것 같다.

운영자에게는 간절한 바램이 하나 있었다.

바로 고려말 대학자이신 행촌 이암 선생이 1363년 저술한 단군세기의 집필장소인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을  직접 찾아 두눈으로 확인하는 것이었다.
2006년 10월부터 수차에 걸쳐 남산일대를 탐문하였지만 정확한 장소를 도무지 찾을수 없었다.

천부경 노래를 들으며 오늘은 기필코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찾겠노라고 다짐을 하고 길을 나섰다.

유난히 맑고 청명한 하늘
‘오늘은 무언가 좋은일이 있으려나...’

강화도 선원면 남산
 중앙 등산로를 타고 올라가는데 까마귀 두 마리가 반겨준다.
‘하늘새 삼족오’가 자리를 인도하려는 것일까 ?

정상에 도착해 남쪽 능선을 정찰하였다.
까마귀가 따라오면서 소리를 지른다.

성터가 나타난다.
약수터 190미터...
그래 저기로 내려가보자.

한참을 멍하니 땀을 훔치고 있는데
 왠 할머니, 할아버지 두분이 약수를 담으러 오신다.

‘할머니 혹시 이 근처에 병풍바위라고 아세요.’

 ‘병풍바위요? 저쪽 성터를 따라가면 정상부분에 병풍바위가 있는데
 웅하고 바위가 운데요. 겁이나서 우리는 가보질 못했어요‘

아~
주변의 많은 분들에게 물어 보았는데
 오늘 드디어 찾게 되나보다. 

성터를 따라 정상에 올랐다.
깍아지른 듯한 암반들을 헤치고 이곳 저곳을 수색하였지만
 도무지 해운당 터를 찾을 수는 없었다.

온몸이 가시에 찔려 쓰려온다.
도대체 어디에 있는 걸까 ?

남쪽 성길을 따라 무작정 내려왔다.
꿩한마리가 반겨주고...
어느새 노루 한 마리가 뒤 따라오며 반겨준다.

그래 오늘도 실패하고 돌아가나보다.

도로로 내려와 마을 골목길을 지나는데
‘송죽상회’가 보인다.
할아버지가 운영하는 조그만 동네가게다
 담배를 한갑샀다.

‘후~’

 ‘할아버지 혹시 병풍바위 아세요’
 ‘그기를 왜 가려고 그러나 젊은이...’
 ‘역사탐방중입니다’
 ‘알지, 나는 여기서 태어나서 자랐다네’

* 김은구 할아버지(76세)

‘숨이 막혀온다. 드디어 찾는 것인가’

할아버지가 분필을 들고 나와 보도블록 위에 지도를 그려주신다.

‘이길을 따라가다가 우측길로 가면 2층 우사가 나와
 그리고 가옥 한채가 나오는데 우측산길로 들어가서 끝까지 올라가.
올라가다보면 공동묘지가 나오는데 그 근처에 있어...‘

 ‘감사합니다’라는 말 한마디 남겨놓고 뛰었다.
어둡기 전에 찾아야 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갔을까 ?
2층 우사가 보이고 가옥 한 채가 보인다.

어디서 나타났는지 처음에 반겨주던 까마귀 2마리가 다시 또 보인다.
여기가 맞는 것일까 ?

가파른 경사....
산등성이를 오르다 몇 번이고 쉬었다가 올라가고...
앉아서 물한모금 마시고...

이제 정상이다.
정말 산꼭대기에 공동묘지가 조성되어 있었다.
어디지?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다.
사방이 수풀로 가득차다.

아~ 그렇지 할아버지께 전화를 드리자.
아까 가게 전화번호를 알려주신 할아버지의 배려가 너무나 감사하다.

‘여보세요. 할아버지 공동묘지 쪽인데요. 병풍바위가 안보입니다.’
 ‘너무 많이 올라갔어... 조금 내려오다가 동쪽을 봐, 잘보면 보일거야’

조금 내려갔다.
어딜까?
동쪽....

까마귀가 유난히 울어댄다.
그렇게 큰 까마귀 울음소리는 처음이다.

아마도 저 까마귀가 우는 소리 위치에 병풍바위가 있을 것이다.
뇌리를 스치는 직감...

우측 능선을 타고 내려갔다.
깍아지를 듯한 암반이 일부 보인다.
까마귀 울음소리는 더욱 커져 황소울음처럼 느껴진다.

가파른 절벽을 내려갔다.
산짐승이 다닌 듯한 통로가 보인다.

저너머 수풀사이로 일부러 쌓은 듯한 터가 보인다.
한길이 넘는 숲에 가려져 있었지만
 상상하기 힘든 엄청난 암반이 수풀속에 모습을 드러낸다.

까마귀 울음소리도 그쳤다.

입구에 나도 모르게 쓰러졌다.
숨이 콱 막혀옴을 느낀다.
너무 감격한 탓인가 ?

여기구나.
지난 3년 동안 내가 그토록 찾았던 곳

 지금으로부터 646년전
 고려말 행촌 이암 선생이 ‘단군세기’를 집필한
 강화도 선원면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막걸리 한병 가져오지 못하였지만 서둘러 삼배를 올렸다.

‘아~ 이제 내가 해야 될 것은 무엇인가?’

한참을 미친듯이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를 카메라에 담고
 미래의 일에 대해 계획을 해본다.

결국은 ‘일만년 천손민족의 역사복원’ 아닌가?

646년전 1363년에 행촌 이암 선생이 복원코자 했던 그 역사를
2009년에 운영자가 복원해야한다는 운명...
20여년의 노력의 결실을 보아야 한다.

‘구리넷 회원 여러분, 역사를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부디 운영자에게 힘을 주소서...
역사복원이 목전에 있습니다.‘

이제 돌아가야할 시간이다.

우거진 수풀을 헤치고 나와 산 중턱 등산길가에
하얀 천 조각으로 표시를 해 두었다.

아무런 정보도 없이 찾아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찾기가 힘든 곳에 위치해 있다.

우리역사를 복원하기에 기가 충만한 명당자리다.
산을 내려와 담배를 한 개피 물었다.

후 ~
삼족오 두 마리가 잘가라고 인사를 한다.

그래 이제 찾은 것이다.
눈가에 번지는 이것은 감격의 결정체인 것이다.

2009년 6월 6일 남산 병풍바위 해운당 자리에서...

(완)


 
   
 

Total 1,92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부도이동도) 제4부도 기련산 최고관리자 20-12-03 19:12 50 0
공지 [천기공유] 우주 탄생과 지구탄생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03 12:38 48 0
공지 [천기누설] 운기력 지수에 대해... 최고관리자 20-12-03 01:33 56 0
공지 다시 북극성으로... (2) 최고관리자 20-12-03 01:09 58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207 0
공지 [천기공유] 사람 마음의 존재와 기능 (1) 최고관리자 20-12-02 08:52 93 0
공지 [천기공유] 인간의 존재가치 최고관리자 20-11-30 22:34 95 0
공지 [종설횡설] 지구 변화의 시대 최고관리자 20-11-30 15:39 94 0
공지 [천기공유] 자연은 어떤 Yule에 의해 이루어져 있을까? 최고관리자 20-11-30 15:33 83 0
공지 (종설횡설) 영국 스톤헨지 조작설 최고관리자 20-11-29 09:38 95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23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99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922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89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84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81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971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627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778 0
136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최고관리자 18-08-29 10:39 2614 0
1368 (출간환영) 한국원형문화의 이해_김영해 저 (3) 최고관리자 18-08-29 10:24 2789 0
1367 슈퍼 영재교육 (2) 최고관리자 18-08-28 15:22 1717 0
1366 中서 4300년 된 고대 도시 발견 (1) 최고관리자 18-08-27 21:24 2875 0
1365 2018_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8-26 15:53 4713 0
1364 역사학계 곧 뒤집어진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5:13 2528 0
1363 단군조선_진한_주요유적지 분포도 (3) 최고관리자 18-08-26 10:56 4316 0
1362 문) 단군조선(고조선)의 삼한통치체제를 알고 싶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0:32 4007 0
1361 (안시성 참고) 연개소문이 장안에 입성하여 이세민의 항복을 받… (1) 최고관리자 18-08-24 19:40 4203 0
1360 송막기문_금나라 시조는 신라인 (1) 최고관리자 18-08-24 08:59 2885 0
1359 (운곡 제환명) 진서 공부_1편 최고관리자 18-08-23 15:46 1633 0
1358 국가와 민족을 우롱(愚弄)하는 횡포(橫暴)_법관과 박시인 박사와… (1) 최고관리자 18-08-23 09:48 2827 0
1357 (남주성 감사관) 서희 6주와 고려 거란 전쟁지역 재고찰 (1) 최고관리자 18-08-23 09:27 3488 0
1356 남주성 역_흠정만주원류고_만주가 신라땅 (3) 최고관리자 18-08-23 09:05 3910 0
1355 역사초보를 위한 우리역사 강의_1편_우리는 어디서 왔나요! 최고관리자 18-08-22 15:33 2455 0
1354 [특별기고] 대한민국은 『개천혁명』으로 다시 태어나야한다 최고관리자 18-08-22 15:05 1808 0
1353 遂見東方君長 (1) 최고관리자 18-08-21 14:52 2683 0
1352 3~4년이내 실현될 미래지도 (1) 최고관리자 18-08-21 10:05 4577 0
1351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4525 0
1350 오늘 칠석날, 마고님 복 듬뿍 받는 하루 되세요! (1) 최고관리자 18-08-17 09:24 3493 0
1349 예네들은 왜 이럴까? (1) 최고관리자 18-08-16 16:48 3046 0
1348 역사 광복을 외치다! (1) 최고관리자 18-08-16 13:59 2222 0
1347 대륙의 동이강역_6_동성대왕의 대륙백제 최고관리자 18-08-09 15:08 2832 0
1346 일대일로 차단_미래는? (1) 최고관리자 18-08-09 11:27 3700 0
1345 上帝(상제)는 북극성 최고관리자 18-08-08 13:33 1865 0
1344 대륙의 동이강역_5_고구려가 하북성에... 최고관리자 18-08-08 10:37 2875 0
1343 대륙의 동이강역_4_고구려 2대 유리왕묘가 북경유역에 있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5 2271 0
1342 동이의 대륙강역_3_번(위만)조선은 패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2 2300 0
1341 동이의 대륙강역_2_기자는 단군조선에 살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47 2210 0
1340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최고관리자 18-08-06 16:04 2720 0
1339 (답변) 중앙아시아도 단군조선과 관련이 있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7:03 5090 0
1338 B.C 1528 단군께서 은나라를 치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6:38 4692 0
1337 요임금은 118년 살고, 98년 제위에 있었다. 최고관리자 18-08-01 13:34 2620 0
1336 (레지 신부) B.C 1766년 단군께서 하나라를 치다. (2) 최고관리자 18-07-30 09:30 5186 0
1335 [문답/논평] 2018년 고조선 상이 있다면...수상자는... 최고관리자 18-07-27 09:11 3229 0
1334 상나라~진시황 시기 1500여년 동안 산동/강남 점유 (3) 최고관리자 18-07-26 15:57 4335 0
1333 최초 고조선 기록_B.C 2357~B.C 1818 (3) 최고관리자 18-07-26 15:16 4253 0
1332 레지신부가 '고조선' 기록시 참고한 중국 원사서를 찾… (1) 최고관리자 18-07-26 09:36 5430 0
1331 고조선의 원저자 '장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egis)&… 최고관리자 18-07-26 09:24 2726 0
1330 레지 신부의 충격적인 단군조선 세력권_산동성 넘어 양자강 까지… (1) 최고관리자 18-07-25 14:04 4323 0
1329 (충격) 프랑스 레지 신부가 기록한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58 3252 0
1328 (급! 충격 발간)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49 3034 0
1327 (답변) '달(月)'이... (1) 최고관리자 18-07-25 13:03 3762 0
1326 부도지_36_구궁이야기_2_구궁의 특징 (1) 최고관리자 18-07-25 10:38 4498 0
1325 (강단사학 붕괴조짐) 쓰다소키치, 어떻게 고려국경선 날조했나 (1) 최고관리자 18-07-25 09:08 4403 0
1324 우리 상고역사가 밝혀지길 두려워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7-25 08:54 4070 0
1323 부도지_35_구궁(九宮) 이야기_1편 최고관리자 18-07-24 14:07 3992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