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12-14 13:30
(대수맥) 요수의 지리적 변천 고찰_2편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840   추천 : 0  
   http://www.coo21.rgro.net/bbs/zboard.php?id=data_art&page=1&sn1=&divpa… [471]

* 1편에 이어 계속...

3. 요수遼水-난하灤河로 굳어진 시기 추정

전한前漢 이전 [요수遼水]의 위치는 필자筆者의 이전 글에서 충분히 밝혔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이제부터 말하려는 핵심은 위 글에서 언급한 고유高誘의 주해註解이다. 

그는 동한東漢 무렵 인물인데
당시 확장된 변경邊境을 바탕으로 한 동북방의 인식으로 말미암아 분명히 [갈석산碣石山과 지석산砥石山]으로 구분했으면서도
막상 요수遼水의 문제에 접근하면 지리 고증에 있어서 애매모호한 여운을 남겼다.

하지만 여러 기록 분석으로 보아 [전국시대戰國時代-진秦-전한前漢]을 거쳐 후한後漢에 이를 무렵엔
이미 태행太行의 요遼 지역은 진하인秦夏人들의 고정 관념으로 고착固着되어 가던 중원中原이라는 지역적인 개념에 함몰되었다. 

따라서 북쪽 경계지역으로 인식한 삭방朔方과 유주幽州가 차츰 북상北上하는 추세에 맞추어
동북변의 지표指標 강수江水로서 기능한 요수遼水도 위치가 변화한다. 

그러나 그 어떤 사정변화에도 불구하고 비정比定에 있어서는 우리는 반드시 아래와 같은 점만은 고려해야 한다.


❶ 한무제漢武帝 시기의 회남자淮南子에 이르기까지 대륙의 기본 강하江河로서
한족漢族의 머리 속에 각인刻印된 [6수六水]에 관한 기록으로 미루어 요수遼水만 유달리 현現 요하遼河로 인정할 이유가 없다.

❷ [앵무새]가 말한 지명地名 문제에 있어서 수隋나 당唐의 대對 고구려 전역戰役에서 만약 현現 요하遼河가 요수遼水이었고
조백하潮白河나 난하灤河나 대릉하大凌河라는 지명(대륙을 관통하는 매우 긴 강이다)이 현실적으로 존재하였다면
진공進攻의 노정路程에서 만났을 터이니 반드시 문헌 기록에 명칭이 나타났을 것이다. 

허나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로 미루어볼진대 그 당시에도 난하灤河 등이 현재의 명칭으로 불리어지지 않았거나
요하遼河가 인식 밖의 영역이었거나 요수遼水가 그 강수江水들과는 앞선 위치에 있었음을 의미한다. 
이는 요하遼河가 압록수鴨綠水로 나타나고 압록강鴨綠江이 청하淸河로 등장하는 기록들이 따로 존재함을 보아도 알 수 있다.

※ 반면에 [중국고금지명대사전中國古今地名大辭典]을 살펴보면 지금의 난하灤河는 오래도록 유수濡水로도 불리어졌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앵무새]의 『요수遼水가 언제부터 난하灤河로 바뀌었느냐?』라고 트집 잡는 시각은
이런 지명 고증의 기본도 파악하지 못한 어리석은 투정이다. 
[난하灤河-유수濡水-요수遼水]의 흐름이 분명하게 잡히기 때문이다.

❸ 전역戰役의 기록에서도 수隋*당군唐軍이 출병出兵하여 가장 먼저 만난 강이 요수遼水라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
(고구려본기 영양왕 23년 2월 조條를 보면 양제煬帝가 전쟁을 선포하고 요하遼河를 제일 먼저 건넌다). 
그 밖에는 다른 강하江河의 명칭이 없는 반면에 다만 요수遼水만이 일관성 있게 등장한다.

■■▶ 2월 양제煬帝가 군사를 통어通御하고 요수遼水에 다다르니 제군諸軍이 총집總集하여 강물에 임하게 되었다. 
아병我兵이 강물을 격隔하여 굳게 지키니 수병隋兵이 건너오지 못하였다. 
수제隋帝가 공부상서 우문개宇文愷에게 명하여 요수遼水 서안西岸에 부교3도浮橋三道를 만들게 하여...

二月 帝御師進至遼水 衆軍摠會 臨水爲大陣 我兵阻水拒守 隋兵不得濟 帝命工部尙書宇文愷 造浮橋三道於遼水西岸...
이월 제어사진지요수 중군총회 임수위대진 아병조수거수 수병부득제 제명공부상서우문개 조부교삼도어요수서안...
<삼국사기 권20 고구려본기 영양왕嬰陽王 23년 2월 조條>

■■▶ 다 만들어 동쪽 언덕에 대려 했는데 약 1장丈 여餘가 짧았다. 
우리 병사가 몰려들자 수군隋軍 가운데 날쌔고 용감한 자들은 앞 다투어 물로 뛰어들어 접전을 벌였다. 
우리 군사가 높은 곳에서 적을 치니 언덕에 오르지 못하고 죽는 자가 매우 많았다. 

적은 할 수 없이 군사를 후퇴시켜 다리를 이끌고 서쪽 언덕으로 돌아갔다. 
양제는 다시 소부감 하주를 시켜 다리를 연장하여 이틀 만에 이루었다 
제군諸軍이 차례로 전진하여 동쪽 언덕에 올라..

...旣成 引橋趣東岸 短不及岸丈餘 我兵大至 隋兵驍勇者 爭赴水接戰 我兵乘高擊之 隋兵不得登岸 死者甚衆...
乃斂兵引橋 復就西岸 更命少府監何稠接橋 二日而成 諸軍相次繼進 大戰于東岸...
...기성 인교취동안 단불급안장여 아병대지 수병효용자 쟁부수접전 아병승고격지 수병부득등안 사자심중...
내렴병인교 복취서안 경명소부감하조접교 이일이성 제군상차계진 대전우동안...
<삼국사기 권20 고구려본기 영양왕嬰陽王 23년 2월 조條>

❹ 주목할 점은 <요수遼水>가『부교浮橋 없이는 건널 수 없을 정도로 수량水量이 많고 수심水心이 깊다』
『부교浮橋가 짧아 전진하지 못하고 기어코 부교浮橋를 완성한 후에 동안東岸에 이를 수 있었다』는 기록들이다. 

양제煬帝가 상건수(桑乾水-상간하桑干河) 위편과 탁군涿郡 남쪽과 계성薊城 북부에서 제祭를 올린 뒤
군사를 통어通御하여 처음으로 이른 큰 강이 요수遼水이니 상기上記의 정황을 종합해보건대
현現 조백하潮白河나 난하灤河나 대릉하大凌河 중 하나로 비정比定 된다. 

그런데 계성薊城 등 지역에서 진격하여 꼭 피할 수 없이 건너야 하며
수심水心이 깊고 강폭이 넓어 부교浮橋를 띄워야만 되는 조건을 충족하는 강물은 <조백하潮白河>와 <난하灤河>밖에 없다. 
<대릉하大凌河>는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물길을 피해 우회迂回해서 동진東進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계속)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68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88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11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77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4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7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44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0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00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01 0
1381 프랑스 레지신부 옛조선은 북경유역에 있었다. (1) 최고관리자 18-09-04 11:21 4114 0
1380 지성의 가면을 쓴 식민사학의 억지_한마디로 미친 역사조작 집단 (3) 최고관리자 18-09-04 09:13 2088 0
1379 (필독!) 2018 복어계획과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9-04 07:01 2593 0
1378 강 게오르기 교수_텡그리즘 (1) 최고관리자 18-09-03 16:40 2192 0
1377 화보_유라시아 유목문화 (1) 최고관리자 18-09-03 16:22 2536 0
1376 제 1부 하늘 땅 인간의 조화 유라시아 유목문화 최고관리자 18-09-03 16:20 1228 0
1375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최고관리자 18-09-03 15:29 2186 0
1374 (화보) 카자흐_1편_한국/카자흐스탄 운명적 만남 (2) 최고관리자 18-09-02 16:42 2511 0
1373 (드디어~ 카자흐스탄) 방영을 환영합니다. (1) 최고관리자 18-09-02 16:17 1899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906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592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728 0
136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최고관리자 18-08-29 10:39 2522 0
1368 (출간환영) 한국원형문화의 이해_김영해 저 (3) 최고관리자 18-08-29 10:24 2736 0
1367 슈퍼 영재교육 (2) 최고관리자 18-08-28 15:22 1663 0
1366 中서 4300년 된 고대 도시 발견 (1) 최고관리자 18-08-27 21:24 2799 0
1365 2018_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8-26 15:53 4521 0
1364 역사학계 곧 뒤집어진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5:13 2461 0
1363 단군조선_진한_주요유적지 분포도 (3) 최고관리자 18-08-26 10:56 4175 0
1362 문) 단군조선(고조선)의 삼한통치체제를 알고 싶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0:32 3872 0
1361 (안시성 참고) 연개소문이 장안에 입성하여 이세민의 항복을 받… (1) 최고관리자 18-08-24 19:40 4114 0
1360 송막기문_금나라 시조는 신라인 (1) 최고관리자 18-08-24 08:59 2813 0
1359 (운곡 제환명) 진서 공부_1편 최고관리자 18-08-23 15:46 1597 0
1358 국가와 민족을 우롱(愚弄)하는 횡포(橫暴)_법관과 박시인 박사와… (1) 최고관리자 18-08-23 09:48 2762 0
1357 (남주성 감사관) 서희 6주와 고려 거란 전쟁지역 재고찰 (1) 최고관리자 18-08-23 09:27 3375 0
1356 남주성 역_흠정만주원류고_만주가 신라땅 (3) 최고관리자 18-08-23 09:05 3828 0
1355 역사초보를 위한 우리역사 강의_1편_우리는 어디서 왔나요! 최고관리자 18-08-22 15:33 2385 0
1354 [특별기고] 대한민국은 『개천혁명』으로 다시 태어나야한다 최고관리자 18-08-22 15:05 1762 0
1353 遂見東方君長 (1) 최고관리자 18-08-21 14:52 2611 0
1352 3~4년이내 실현될 미래지도 (1) 최고관리자 18-08-21 10:05 4331 0
1351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4448 0
1350 오늘 칠석날, 마고님 복 듬뿍 받는 하루 되세요! (1) 최고관리자 18-08-17 09:24 3414 0
1349 예네들은 왜 이럴까? (1) 최고관리자 18-08-16 16:48 2993 0
1348 역사 광복을 외치다! (1) 최고관리자 18-08-16 13:59 2175 0
1347 대륙의 동이강역_6_동성대왕의 대륙백제 최고관리자 18-08-09 15:08 2769 0
1346 일대일로 차단_미래는? (1) 최고관리자 18-08-09 11:27 3607 0
1345 上帝(상제)는 북극성 최고관리자 18-08-08 13:33 1815 0
1344 대륙의 동이강역_5_고구려가 하북성에... 최고관리자 18-08-08 10:37 2746 0
1343 대륙의 동이강역_4_고구려 2대 유리왕묘가 북경유역에 있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5 2201 0
1342 동이의 대륙강역_3_번(위만)조선은 패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2 2211 0
1341 동이의 대륙강역_2_기자는 단군조선에 살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47 2139 0
1340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최고관리자 18-08-06 16:04 2672 0
1339 (답변) 중앙아시아도 단군조선과 관련이 있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7:03 4967 0
1338 B.C 1528 단군께서 은나라를 치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6:38 4592 0
1337 요임금은 118년 살고, 98년 제위에 있었다. 최고관리자 18-08-01 13:34 2556 0
1336 (레지 신부) B.C 1766년 단군께서 하나라를 치다. (2) 최고관리자 18-07-30 09:30 5094 0
1335 [문답/논평] 2018년 고조선 상이 있다면...수상자는... 최고관리자 18-07-27 09:11 3175 0
1334 상나라~진시황 시기 1500여년 동안 산동/강남 점유 (3) 최고관리자 18-07-26 15:57 4215 0
1333 최초 고조선 기록_B.C 2357~B.C 1818 (3) 최고관리자 18-07-26 15:16 4167 0
1332 레지신부가 '고조선' 기록시 참고한 중국 원사서를 찾… (1) 최고관리자 18-07-26 09:36 5311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