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12-04 14:15
대수맥님의 앵무새 죽이기_낙랑군의 역사_3_1편_수성현_갈석산_요수의 위치문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056   추천 : 0  
   http://www.coo21.rgro.net/bbs/zboard.php?id=data_art&page=1&sn1=&divpa… [546]

■■■■■■■■■ [앵무새 주장 3] ■■■■■■■■■
(두 번째 부류-바보 같은 이야기)

http://www.coo21.rgro.net/bbs/zboard.php?id=data_art&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74

[3-1] 수성현遂城縣*갈석산碣石山*요수遼水의 위치 문제

앵무새 본문은 생략
대수맥님 논증글만 소개

■■■■■■■■■■ [논증論證 3] ■■■■■■■■■

(난독증에 이해력 부족까지 겹쳐 뒤죽박죽인 괴이한 주장?)

필자筆者도 [앵무새]가 말한 두 번째 부류의 이야기로 넘어가서 집중해 보기로 한다. 
이 대목은 다음과 같은 분석틀로 전개해 나갈 것이다. 
[첫째로] 아주 친절하게 이덕일 선생의 책인『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를 예시例示로 들고 있으니
그 저서著書를 중심으로 글을 풀어나가겠다. 
[둘째로] 설명의 편의상 <앵무새>의 주장을 3단락으로 구분하였으니 위 글을 대조하면서 읽으면 편할 것이다. 

풋! 이란 소리는 아무데서나 뱉는 게 아니다. 
이 장章을 읽으면서 말미末尾에 이르면 바로 그 웃음이 허파에서 바람 빠지는 소리라는 걸
저도 모르게 자각自覺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얼굴은 안 뜨거워졌을까?

선생의 주장들을 가지고 바보 같은 사람들이나 바보처럼 난독증에 걸려 멍청하게 이해하였다는
명백한 사실을 필자筆者가 이미 다른 [반론]에서 충분히 피력하였다. 
서점書店에서 잠깐 훑어보고 와서 수박 겉핥는 식으로 비평을 하니
『책이 없으니 꼭 집어서 씹어줄 수가 없다』는 쓸데없는 푸념이나 늘어놓고 있는 경망스러움이 진동한다.

필자筆者의 졸견拙見으로는 서두序頭에 언급한대로 [일제관학자日帝官學者들이나 두계학파]의 주장이 지니고 있음직한
[반도사관]의 숨은 의도와 그런 인식 아래에서 창조된 괴이한 이론의 근본적인 모순을 밝혀내는 게 핵심 논제이기 때문에

1) [한사군漢四郡]의 위치가 한반도 및 평양 일대가 아니다.
2) 만조선滿朝鮮은 단군조선의 제후국이었다.
3) 처음부터 단군조선은 요서遼西-요동遼東 일대(지금의 요하遼河지역이 아닌 필자가 누누이 언급한 훨씬 서쪽방면이다)에 존재했다가
요서遼西의 일부분을 잃었다가 다시 회복했다.

라는 견해가 이제는 거의 확고하고 명료하게 [재야사학계]에서는 정립되어 가고 있다는 점을 먼저 밝혀둔다. 
따라서 이러한 관점에서의 역사논증은『어차피 그런 점은 중요하지 않습니다』가 아니라
그동안 <유사식민사학자>들이 주장하는 모든 학설들을 근본적으로 뒤집어 놓을 수 있는 매우...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그게 왜 그런지는 글을 읽어나가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될 것이다.

[3-1 단락] 수성현遂城縣*갈석산碣石山*요수遼水의 위치 문제에 대한 진실 찾기

이 부분에서 수성현遂城縣과 갈석산碣石山에 관한 [앵무새]와 <이덕일> 선생과의 견해 차이를 보다 면밀하게 검증하기 위해서는
원전原典 기록의 비교분석과 [앵무새]의 주장 그리고 선생의 의견에 대한 상호교차대조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가. 주요 논점論點 1

[원문原文]

태강지리지에 전하기를『낙랑 수성현에는 갈석산이 있으며 장성이 여기서 시작한다』 
太康地理志云 樂浪遂城縣有碣石山 長城所起 
태강지리지운 낙낭수성현유갈석산 장성소기 
<사마정司馬貞 사기색은史記索隱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 인용>


[이덕일 선생 견해]

사기史記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에는
『낙랑군 수성현에는 갈석산이 있는데 (만리)장성의 기점이다.  樂浪遂城縣有碣石山 長城所起』라는 구절이 있다. 
따라서 수성현과 갈석산을 찾으면 낙랑군의 위치는 저절로 밝혀진다. 
<조선일보  연재 컬럼>

낙랑군의 위치를 찾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갈석산碣石山이다. 
사기 하본기夏本紀에 인용된 갈석에 관한 태강지리지의 주석에 그 단초가 나와 있다. 
『낙랑군 수성현에는 갈석산이 있으며 (만리)장성의 기점이다.  樂浪遂城縣有碣石山 長城所起』라는 구절이다. 
곧 갈석산이 있는 곳이 낙랑군이며 바로 만리장성의 기점이라는 것이다.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106-107p>

[앵무새의 주장]

저렇게 써놓으면 [태강지리지]가 [사기]의 일부분처럼 보입니다. 
역사학자가 되어가지고 이렇게 엉터리 출전을 쓴다는 것을 저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태강”은 진晋나라 무제(사마염)의 연호로 280년에서 289년까지 사용되었습니다. 
[태강지리지]는 이때 만들어진 책으로 실전失傳된 책입니다.

[필자筆者 의견]

<이덕일> 선생의 논제는 매우 명확하다. 
인용된 두 기록의 문맥이 거의 동일한 가운데
낙랑군樂浪郡의 위치를 규정하는 검증방법을 핵심 주제로 삼고 있는 정황이 뚜렷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전거典據로서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를 들고 있다.

허나 우스운 것이 지금 [앵무새]는 낙랑군樂浪郡 수성현遂城縣과 갈석산碣石山 문제를
같은 주제로 언급하면서도 이런 핵심보다는 먼저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의 저작著作 년대나 인용 출전出典의 모순을 건드리고 있다. 
마치 엉뚱한 수풀 속에서 잃어버린 열쇄를 찾고 있는 꼴이다.

아울러 선생의 기록들을 비교해보았을 때 분명히 이런 사실(史記의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 인용 문제)을 알고 있었으며
(이는 조금만 관심 있는 역사학도라면 기본적으로 알고 있다)
이런 관점을 자신의 견해가 그대로 표현되는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를 빌어 완전하게 기술해주고 있다.

또한 [컬럼] 특히 신문기사 게제의 속성상 대담자對談者의 이야기를 받아 적어 편집하는 과정에서
기자들이 이를 함축하거나 잘라 내거나 취사선택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걸 [앵무새] 자신이 더 잘 알 터인데
왜 이런 고의적인 망발을 저지르는가? 

그렇지만 정말 중요한 건 이게 아니다. 
이 대목에 들어와서는 호들갑을 떨며 파닥이던 [앵무새]도 조금은 정신을 차리고 길을 제대로 찾아 온 듯하다.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자. 
본문本文은 이렇다.

(계속)


최고관리자 15-12-04 14:28
 
아~ 앵무새요
유사역사학 마크를 달고 조직적으로 자국 역사를 말살하는 주범
http://orumi.egloos.com/
http://news.nate.com/view/20080901n22320
이곳을 대수맥님이 응징한 것입니다.
^.*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84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94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20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4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50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89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83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28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24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28 0
1381 프랑스 레지신부 옛조선은 북경유역에 있었다. (1) 최고관리자 18-09-04 11:21 4124 0
1380 지성의 가면을 쓴 식민사학의 억지_한마디로 미친 역사조작 집단 (3) 최고관리자 18-09-04 09:13 2098 0
1379 (필독!) 2018 복어계획과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9-04 07:01 2598 0
1378 강 게오르기 교수_텡그리즘 (1) 최고관리자 18-09-03 16:40 2199 0
1377 화보_유라시아 유목문화 (1) 최고관리자 18-09-03 16:22 2542 0
1376 제 1부 하늘 땅 인간의 조화 유라시아 유목문화 최고관리자 18-09-03 16:20 1233 0
1375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최고관리자 18-09-03 15:29 2191 0
1374 (화보) 카자흐_1편_한국/카자흐스탄 운명적 만남 (2) 최고관리자 18-09-02 16:42 2517 0
1373 (드디어~ 카자흐스탄) 방영을 환영합니다. (1) 최고관리자 18-09-02 16:17 1903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914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595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734 0
136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최고관리자 18-08-29 10:39 2532 0
1368 (출간환영) 한국원형문화의 이해_김영해 저 (3) 최고관리자 18-08-29 10:24 2740 0
1367 슈퍼 영재교육 (2) 최고관리자 18-08-28 15:22 1667 0
1366 中서 4300년 된 고대 도시 발견 (1) 최고관리자 18-08-27 21:24 2808 0
1365 2018_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8-26 15:53 4539 0
1364 역사학계 곧 뒤집어진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5:13 2468 0
1363 단군조선_진한_주요유적지 분포도 (3) 최고관리자 18-08-26 10:56 4187 0
1362 문) 단군조선(고조선)의 삼한통치체제를 알고 싶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0:32 3886 0
1361 (안시성 참고) 연개소문이 장안에 입성하여 이세민의 항복을 받… (1) 최고관리자 18-08-24 19:40 4122 0
1360 송막기문_금나라 시조는 신라인 (1) 최고관리자 18-08-24 08:59 2818 0
1359 (운곡 제환명) 진서 공부_1편 최고관리자 18-08-23 15:46 1603 0
1358 국가와 민족을 우롱(愚弄)하는 횡포(橫暴)_법관과 박시인 박사와… (1) 최고관리자 18-08-23 09:48 2770 0
1357 (남주성 감사관) 서희 6주와 고려 거란 전쟁지역 재고찰 (1) 최고관리자 18-08-23 09:27 3390 0
1356 남주성 역_흠정만주원류고_만주가 신라땅 (3) 최고관리자 18-08-23 09:05 3838 0
1355 역사초보를 위한 우리역사 강의_1편_우리는 어디서 왔나요! 최고관리자 18-08-22 15:33 2393 0
1354 [특별기고] 대한민국은 『개천혁명』으로 다시 태어나야한다 최고관리자 18-08-22 15:05 1764 0
1353 遂見東方君長 (1) 최고관리자 18-08-21 14:52 2615 0
1352 3~4년이내 실현될 미래지도 (1) 최고관리자 18-08-21 10:05 4354 0
1351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4459 0
1350 오늘 칠석날, 마고님 복 듬뿍 받는 하루 되세요! (1) 최고관리자 18-08-17 09:24 3422 0
1349 예네들은 왜 이럴까? (1) 최고관리자 18-08-16 16:48 2999 0
1348 역사 광복을 외치다! (1) 최고관리자 18-08-16 13:59 2178 0
1347 대륙의 동이강역_6_동성대왕의 대륙백제 최고관리자 18-08-09 15:08 2777 0
1346 일대일로 차단_미래는? (1) 최고관리자 18-08-09 11:27 3614 0
1345 上帝(상제)는 북극성 최고관리자 18-08-08 13:33 1818 0
1344 대륙의 동이강역_5_고구려가 하북성에... 최고관리자 18-08-08 10:37 2758 0
1343 대륙의 동이강역_4_고구려 2대 유리왕묘가 북경유역에 있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5 2206 0
1342 동이의 대륙강역_3_번(위만)조선은 패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2 2220 0
1341 동이의 대륙강역_2_기자는 단군조선에 살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47 2144 0
1340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최고관리자 18-08-06 16:04 2675 0
1339 (답변) 중앙아시아도 단군조선과 관련이 있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7:03 4980 0
1338 B.C 1528 단군께서 은나라를 치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6:38 4597 0
1337 요임금은 118년 살고, 98년 제위에 있었다. 최고관리자 18-08-01 13:34 2557 0
1336 (레지 신부) B.C 1766년 단군께서 하나라를 치다. (2) 최고관리자 18-07-30 09:30 5100 0
1335 [문답/논평] 2018년 고조선 상이 있다면...수상자는... 최고관리자 18-07-27 09:11 3180 0
1334 상나라~진시황 시기 1500여년 동안 산동/강남 점유 (3) 최고관리자 18-07-26 15:57 4226 0
1333 최초 고조선 기록_B.C 2357~B.C 1818 (3) 최고관리자 18-07-26 15:16 4172 0
1332 레지신부가 '고조선' 기록시 참고한 중국 원사서를 찾… (1) 최고관리자 18-07-26 09:36 5320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