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10-14 11:36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4) 신라왕관 문양의 비밀을 푸는 열쇠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229   추천 : 0  

[신라왕관은 하늘을 나는 삼족오(독수리, 까마귀), 사슴뿔(순록뿔), 자작나무(신단수, 성황당나무)를 형상화 한 것이다]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4) 신라왕관 문양의 비밀을 푸는 열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30&aid=0002392330

신라왕관에는 몇 가지 특징이 있는데,
첫째는 다섯 개의 가지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고,
둘째는 정면에 출 (出)자 모양으로 만든 것은 신목 (神木)을 형상화해서 만든 것이며,
셋째는 양 옆에 있는 사슴 뿔의 형상이다.

그렇다면 왜 한반도의 남방에서 발견된 신라의 왕관은 이러한 문양을 가지게 되었는지 북방 샤머니즘의 관점에서 풀어보도록 하겠다.

1. 다섯 개의 가지

신라왕관을 보면 다섯 개의 가지가 나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출 (出)자 모양으로 생긴 것 세 개와 사슴 뿔의 형상을 한 것 두 개이다.
숫자 ‘5’가 상징하는 것은 금성과 북극성을 상징하는데,

먼저 금성을 상징하는 것은
‘태양-금성-지구’가 공전을 하면서 9년 동안 5번 일직선으로 정렬하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 지점을 서로 연결을 하면 오각별의 형상이 나온다.

(그림 참조) 그래서 오각별은 금성을 상징한다.

왕이 금성으로 묘사되는 이유는 탱그리가 하늘로부터 금성을 타고 내려온다는 믿음 때문이었다.
유라시아 대륙에서는 금성을 ‘태양의 아들’ 혹은 ‘지상에 내려온 신의 화신’ 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천자 (天子)는 금성을 상징했다.

한국에도 이와 동일한 사상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고구려의 건국자인 주몽 (朱蒙)은 동명왕 (東明王)이라고도 불렸는데,
주몽이라는 이름은 오늘날 몽골인들이 남자이름으로 사용하는 촐몬 (Цолмон: 금성)과 같은 어원을 가지는 이름일 것으로 추정된다.

'동명왕' 이라는 이름 또한 동쪽의 밝은 왕이라는 의미가 있어 바로 '금성의 왕'임을 암시하고 있어
한국의 지배계급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북방 시베리아 샤머니즘의 사상과 같음을 알 수 있다.

* 신라왕관과 천문의 상관관계

숫자 '5'가 금성뿐만 아니라 북극성도 동시에 상징하는 이유는 북극성이 지구의 세차운동 때문에 약 26,000년을 주기로 바뀌기 때문이다.

현재의 북극성은 작은 곰 자리이지만,
그 이전에는 용자리 였으며,
그 이전에는 직녀성, 백조자리, 세페우스로 다섯 개의 별이 순차적으로 북극성이 된다.

그래서
왕은 북극성과 태양, 달이라는 삼신 (三神)을 대표하여 지상에 내려온 신의 대리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왕의 복식에는 항상 삼신 (日-月-星)의 상징을 하게 된다.

이러한 전통은 조선시대 때까지도 이어졌는데,
조선의 왕이 앉는 '일월오봉도 (日月五峯圖)'는
바로 조선의 왕이 북극성의 기운을 받아 태어난 신성한 존재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그려진 그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오봉 (五峯)은 바로 북극성을 상징하는 숫자 '5'와 같으며 동시에 중앙에 배치하고 있어
삼신 중에 최고임을 암시함과 동시에 오봉의 자리에 임금이 앉기 때문에
바로 그 임금이 북극성으로부터 왕의 통치권을 받았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2. 출 (出)자 모양

출 (出)자 모양은 고대로부터 지구의 중심에 심어져 있다는 하늘 나무 즉 신목 (神木)을 상징화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언급했듯이 신라의 왕은 종교적 지배자였기 때문에 하늘과 인간의 중간 역할을 하는 중계자의 역할을 했었다.
따라서 신라의 왕관에 있는 '출'자 모양은 자신이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는 중계자라는 것을 알리기 위한 상징으로서 장식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세 개를 장식한 이유는 태양, 달, 북극성 삼신과 백성을 연결하는 역할을 담당했기 때문에 세 그루의 신목을 머리에 장식한 것으로 보인다.

* 사슴관의 변천 :
- 시베리아 사슴 암각화, 시베리아 사슴관을 쓴 샤먼, 스코틀랜드 드루이드 샤먼, 불가리아 메노라 암각화,
- 시베리아 샤먼, 신라 사슴관, 유대교 메노라 촛대, 예수 가시관, 북유럽 율축제 루시아의 가시관

위의 그림은 사슴관이 어떻게 변천이 되었는가를 정렬해 놓은 것인데,
위의 변천사를 보면 '출'자 모양은 신목을 형상화한 것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사슴의 뿔을 형상화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러시아 하카시야 자치공화국의 수도인 아바칸 (Abakan)에 가면
유대교의 메노라 (Menorah)의 원형을 알 수 있는 암각화들이 많이 있다.

이 지역의 암각화들을 보면 시베리아의 샤먼 혹은 지배자들은 머리에 출자 모양의 원형이 되는 형태의 관을 썼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형태의 관의 원래 기원은 이 지역에 서식하는 순록 뿔의 형상에서 점차 변형이 되어 머리 장식으로 발전한 것이다.

즉 신라왕관에 있는 세 개의 신목 (神木) 형상의 출 (出)자는 신목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순록의 뿔임을 알 수 있다.
순록의 뿔 형상과 신목 형상을 겹치게 묘사하여 만든 이유는 아마도 신라의 금관을 썼던 사람은 남성이 아니라 샤먼 출신의 여성이라서 그렇게 만든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북유럽에는 크리스마스의 원래 기원이 되는 율 (Yule) 축제가 있는데
이때 나오는 '루시아'라는 여신의 모습을 보면 머리에 초를 꼽은 형상을 하고 있어
신라의 사슴관은 남성 것이 아닌 여성 것일 가능성이 크다.

결국 시간이 흐름에 따라 사슴관은 재질도 사슴뿔에서 금으로 바뀌고 용도도 왕관과 촛대 혹은 둘을 겸용하는 방식 (루시아 여신)으로 변천해 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올림픽 때 쓰는 월계수관이나 기독교에서 나오는 가시관의 원형은 시베리아 샤먼들이 쓰던 사슴관에서 유래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3. 사슴 뿔 형상

시베리아 샤먼들이 머리에 장식하는 동물은 순록 외에도 많이 있다.
예를 들어 머리에 깃털을 꼽는다던가 아니면 소나 염소의 뿔을 장식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여러 동물들이 다양하게 나오지만 이 모든 동물들이 상징하는 바는 하늘과 지상의 연결이라는 공통분모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고대 스키타이와 흉노족의 비문, 유물 등을 보면
주로 순록과 까마귀가 많이 나오는데
그 이유는 앞서 언급했던 스키타이의 골품제도 즉 아크 수이예크 (Ақ сүйек: 흰 뼈 제도) 때문이다.

지배계급은 크게 종교계급과 무사계급으로 나뉘는데
주로 무사계급출신 지배자의 경우는 머리에 새나 불을 장식하는 경우가 많고,
종교계급출신 지배자의 경우는 순록의 뿔 혹은 염소-산양의 뿔 형상을 머리에 장식하는 경우가 많았다.

양쪽이 혼재되는 경우는 두 집단이 정략결혼을 하여
양쪽 지배계급을 대표할 경우에는 두 요소가 모두 나타나는 경우도

* 사슴관을 쓴 켈트족의 드루이드 사제, 새 관을 쓴 쿨트근, 두 개의 요소가 모두 있는 신라왕관

신라의 왕관을 보면 순록의 뿔 형상에 새가 앉아 있는 모양을 발견할 수 있다.
이로 미루어 알 수 있는 것은 신라의 왕들은 백인도 몽골계 아시아인도 아닌
두 집단간의 정략결혼으로 태어난 혼혈아들이 종교와 정치를 아우르는 수장의 역할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줘서
DNA 상의 증거와 왕관이 상징하는 바가 서로 일치함을 볼 수 있다.

* 필자소개/김정민

-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한국 미스미에서 근무.
- 2007년 카자흐스탄으로 건너가 국제관계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
- 2012년에는 몽골국립대학 국제관계학과 박사과정을 수료.
- 2015년 3월, 몽골외교부 컨퍼런스에서 Energy security in North-East Asia란 주제로 발표함.


 
   
 

Total 1,9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폭풍은 휘몰아 치고... 최고관리자 21-04-10 08:26 113 0
공지 (4월 17일 천문현상) 달이 화성을 침범하다. 최고관리자 21-04-04 18:09 115 0
공지 깨달음에 대한 소고_2편_깨달음이란? 최고관리자 21-04-02 10:37 137 0
공지 신이 나를 창조하고...깨달음에 대한 소고...나를 찾으라! 최고관리자 21-03-30 21:35 136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162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156 0
공지 천지가 개벽하고 있다. 최고관리자 21-03-26 23:51 173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새로 다가온 금융질서_2편 최고관리자 21-03-26 23:34 105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새로 다가온 금융질서_1편 최고관리자 21-03-24 22:55 156 0
공지 신지의 예언 최고관리자 21-03-23 09:29 194 0
공지 신의 선택_천부경(天符經)과 바이블 최고관리자 21-03-18 01:48 231 0
공지 地符經(지부경) 전문 최고관리자 21-03-05 00:38 414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지성소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1-02-07 13:47 629 0
공지 조상과 나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1-02-06 15:29 611 0
공지 생명창조의 비밀_견운모_지유_만나 최고관리자 21-01-30 21:17 636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1644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1682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649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650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3482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3582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4143 0
438 서방_백호_보충설명_2편_천구의 최고관리자 15-11-06 15:01 3804 0
437 환단고기 열풍! (1) 최고관리자 15-11-06 13:25 4986 0
436 (논평) 역사매국노 매식자들은 민족의 장래를 생각하라... (1) 최고관리자 15-11-06 10:35 5005 0
435 매식자 이것들이 반대하는 이유가 이제 밝혀지는 군요. (2) 최고관리자 15-11-06 09:55 5223 0
434 서방_백호_보충설명_1편 최고관리자 15-11-05 15:56 3777 0
433 (천문류초_11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6편_서방 백호 최고관리자 15-11-05 15:41 4004 0
432 요증 징심록연의(要正 澄心錄演義) 후기(後記)_6장 최고관리자 15-11-05 10:08 4101 0
431 북방_현무_보충설명_2편_천구의 (1) 최고관리자 15-11-04 13:35 5347 0
430 쌍둥이 처럼 닮았습니다. (1) 최고관리자 15-11-04 11:01 4930 0
429 북방_현무_보충설명_1편 최고관리자 15-11-03 17:19 3843 0
428 (천문류초_10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5편_북방 현무 최고관리자 15-11-03 17:10 5520 0
427 요증 징심록연의(要正 澄心錄演義) 후기(後記)_5장 최고관리자 15-11-03 11:21 4109 0
426 청한자 김시습 회한의 시 "아생(我生)" 최고관리자 15-11-03 10:31 4585 0
425 요증 징심록연의(要正 澄心錄演義) 후기(後記)_4장 (1) 최고관리자 15-11-02 10:23 5057 0
424 요증 징심록연의(要正 澄心錄演義) 후기(後記)_3장 (1) 최고관리자 15-10-30 10:32 5131 0
423 이덕일 진술_무엇이 애국이고 무엇이 매국인가? (1) 최고관리자 15-10-29 16:14 5129 0
422 요증 징심록연의(要正 澄心錄演義) 후기(後記)_2장 (1) 최고관리자 15-10-29 13:27 5374 0
421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6 (3) 최고관리자 15-10-27 11:26 5576 0
420 잃어버린 고대사 (1) 최고관리자 15-10-25 12:45 6012 0
419 (필독) 치우환웅은 실존 역사 (1) 최고관리자 15-10-23 08:32 6624 0
418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5 (1) 최고관리자 15-10-22 15:37 6128 0
417 (출간환영) 윤내현_고조선 연구 (1) 최고관리자 15-10-22 09:07 5647 0
416 (이병도 제자들 봐라) 이병도의 고백_제자들의 패악질_그 불편한… 최고관리자 15-10-21 11:13 5254 0
415 (송호정 꼭 봐라) 이병도 박사_“단군 신화규정 잘못...교과서 … (1) 최고관리자 15-10-20 13:57 5620 0
414 이병도 제자들 사기치지 마라_그리고 제발 이제 역사복원해라! (2) 최고관리자 15-10-19 09:41 4788 0
413 몇번을 말해야 알아듣는지_일본놈들도 삼신의 자손! (1) 최고관리자 15-10-18 07:58 5161 0
412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4 (1) 최고관리자 15-10-16 15:55 5241 0
411 Stellarium 프로그램 활용 최고관리자 15-10-16 14:07 3740 0
410 (천문류초_9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4편_자미원_별자리 최고관리자 15-10-16 09:57 3930 0
409 이덕일 박사 칼럼_국사 서술 (1) 최고관리자 15-10-16 09:25 5233 0
408 (천문류초_8_기초편) 북극성_3편_동방 청룡_보충설명_두번째_천… (1) 최고관리자 15-10-15 13:39 5002 0
407 (천문류초_7_기초편) 북극성_3편_보충설명_동방 청룡 최고관리자 15-10-15 10:28 3744 0
406 (천문류초_6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3편_동방 청룡 최고관리자 15-10-15 09:17 3776 0
405 단군을 부정한 이병도의 국사대관 (1) 최고관리자 15-10-14 14:02 5220 0
404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4) 신라왕관 문양의 비밀을 푸는 열쇠 최고관리자 15-10-14 11:36 7230 0
403 저넘들이 역사매국노인 이유_짐승도 이렇게는 못한다. (2) 최고관리자 15-10-14 09:11 4995 0
402 (천문류초_5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2편_추정연대별 북극성 위… 최고관리자 15-10-13 13:49 5492 0
401 (천문류초_4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1편 (1) 최고관리자 15-10-12 16:04 6027 0
400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3) 천마도는 상상의 동물 기린을 그린 … (1) 최고관리자 15-10-12 14:03 7547 0
399 명나라 주원장(朱元璋) 만도 못한 역사매국노 친일파들... 최고관리자 15-10-12 13:57 5206 0
398 [주간한국] 여야 의원, 학계 "우리 역사를 왜곡·훼손"… "동북… 최고관리자 15-10-12 13:17 3770 0
397 (국회 이상일 의원)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고민해야 (1) 최고관리자 15-10-08 13:58 5067 0
396 한 군현 위치, 한반도 북부냐 요서냐 강단-재야 사학계 11월 국… (1) 최고관리자 15-10-08 10:08 5380 0
395 [취재일기] 동북아역사재단의 궤변...하루만에 한반도내 한사군… (2) 최고관리자 15-10-07 14:15 4945 0
394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2) 천마를 그린 나무는 자작나무 껍질… (2) 최고관리자 15-10-07 09:46 7557 0
393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1) 신라유물로 본 스키타이 문화 최고관리자 15-10-07 09:00 5831 0
392 이제 신화가 아닌 역사다. 최고관리자 15-10-07 08:31 4144 0
391 (천문연구원 박석재 박사) 정부문양을 삼족오로 바꾸면 어떨까? (1) 최고관리자 15-10-06 16:08 4762 0
390 이제 본격적으로 역사 바로세우기를 해야한다. 최고관리자 15-10-05 14:46 3902 0
389 (연합뉴스) 한국학중앙연구원 식민사관 수용 논란 (1) 최고관리자 15-10-05 09:36 4938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