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9-24 09:50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2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711   추천 : 0  

[천부습유의 이치를 깨우친 현자가 누구일까? 운영자는 안다. 마고님의 역사교육이 전제되지 않은 천부습유 수련은 무의미 한 것을...]
[우리역사교육원으로 나와서 운영자의 역사강의를 먼저 들으시라...북극성에서 오신 마고님의 역사를 알아야 깨우침이 있지 않겠는가? ^.*]

천부습유(天符拾遺)가 세상으로 나오는 날 복본의 시기가 당겨지겠지요.
그때가 언제일까?

* 천부습유(天符拾遺) 2절
 
喜怒哀樂未發謂之中 允執其中
희노애락미발위지중 윤집기중

희노애락의 감각조차 일어나지 않은 곳을 중(中)이라 하니,
마땅히 그 중(中)을 꽉 잡으라

희노애락이란 무엇인가?
中에는 인간의 기운 같은 기운이 이미 저장되어 있다.
그러면 기운이 어떻게 움직일 때 희노애락이라 하는가?

희노애락의 기운은 서로 달리 움직이는 관계이다.
그것은 기운의 조화에서 발현된다.

사람 몸은 八氣로 구성된다.
近地의 八氣로는

虛氣(兌宮) 허기(태궁), 7
發氣(乾宮) 발기(건궁), 6
散氣(坎宮) 산기(감궁), 1
曲氣(艮宮) 곡기(간궁), 8
流氣(震宮) 유기(진궁), 3
堆氣(巽宮) 퇴기(손궁), 4
通氣(離宮) 통기(이궁), 9
重氣(坤宮) 중기(곤궁)이 있다. 2

예를 들어,
‘유기(流氣)’와 다른 기운의 조화 속에서 간혹 流氣가 강화되면 이상하게 기뻐하게 된다.
감각의 발현의 전제는 자신의 마음이 먼저 간다는 것이다.

노하게 되는 것은 流氣 다음의 堆氣(퇴기)의 기운이 巽宮(손궁)에서 뭉쳐 있으면
여기에 부딪쳐 부기(府氣)가 들어오지 못하고 혈기(血氣)가 나가지 못하여,
퇴기가 지나치게 강화되어 기운이 불안정해지고 그러면서 노하게 되는 것이다.

감각은 기운의 발동 상태에 따라 작용이 달라지는 것이다.
마음으로 각 기운들이 어디에서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를 안다면
희노애락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다.

“哀而不傷 樂而不淫(애이불상 낙이불음)”

슬퍼하되 마음이 상하지 않고 즐거워하되 탐닉하지 않는,
마음 공부를 향한 몸 공부의 원리와 방법을 담고 있는 구절이 습유 2절이다.

이것이 바로 ‘正行’을 말하고, ‘정행’은 君子之行 이 된다.

“내 몸을 앎으로써 몸의 기운을 바로 쓰고, 바로 씀으로써 바르게 기운을 다스리는 것!”
이러한 ‘정운기(正運氣)’를 위한 수행 방법이 선가(仙家)의 중요한 지위를 갖는다.
‘正行’은 내 안의 기운을 바르게 돌리고, 내 밖의 기운으로 육근을 바르게 돌려 바른 업을 짓는 것이다.

그러면
‘술이부작(述而不作)’하고 ‘무위이화(無爲而化)’하여 스스로는 자유자재(自由自在)하라 !

자유자재가 되면 일과 이치간, 일과 일 사이에 모순이 없는,
‘이사무애(理事無碍)’ ‘사사무애(事事無碍)’의 공부에 이르게 된다.

따라서 ‘무애(無碍)’의 공부나 ‘천법(天法)’의 공부는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바르게 시작하고 바르게 살펴라!”

공부의 시작으로 정언(正言)과 정행(正行)의 중요성을 말하고 있다.
이를 ‘정신(正身)’으로 연결하는 공부는 다른 차원이다.
바르게 살피는 것은 구비된 방편 따라 하는 것이고,
사리연구와 수행력을 겸하여 하는 것이다.
(불가에선, 단전주와 화두선의 병행이고 유가에선 명선(明善)과 궁구(窮究)의 병행이다.)

이 절에선 공부의 배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중(中)’을 잡기 위하여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팔기(八氣)를 통한 감각의 발현을 조화롭게 하기 위한 수련의 배분을 어떻게 해야 되는 지를 말하고 있다.

앎이 중요하고 그래야 바르게 기운을 부린다는 것이다.
그래야 하늘의 이치대로 따르지, 스스로의 잣대를 가지고 짓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 해당하는 몸 공부의 원리와 동작에 대한 풀이이기도 하다.


최고관리자 15-09-24 10:07
 
하단전 구궁의 의미를 알아야 이해가 가능한 부분인데
운영자의 하단전을 열어 보여드릴 수도 없고
참으로 난감한 일이다.
스스로 노력해 보시고 언젠가 구궁도와 하단전의 생김새를 공개할 날이 있겠지요.
복본!
 
   
 

Total 1,9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3 최고관리자 21-03-01 12:25 186 0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2 최고관리자 21-02-28 17:58 184 0
공지 복본의 사명_오람이 되어라! 최고관리자 21-03-01 00:21 229 0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1 최고관리자 21-02-27 12:06 262 0
공지 [운영자의 종설 횡설] 무등과 조화 최고관리자 21-02-23 12:35 322 0
공지 천부경 최고관리자 21-02-22 15:55 342 0
공지 운영자 종설횡설 (1) 최고관리자 21-02-10 22:38 927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지성소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1-02-07 13:47 475 0
공지 조상과 나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1-02-06 15:29 457 0
공지 생명창조의 비밀_견운모_지유_만나 최고관리자 21-01-30 21:17 472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1175 0
공지 DNA와 생명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26 14:39 502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1207 0
공지 육식과 코로나 등 각종 바이러스 괴질과의 상관성 최고관리자 20-12-15 18:02 498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484 0
공지 [천기공유] 우주 탄생과 지구탄생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03 12:38 540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416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3011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4138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3136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745 0
413 몇번을 말해야 알아듣는지_일본놈들도 삼신의 자손! (1) 최고관리자 15-10-18 07:58 5022 0
412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4 (1) 최고관리자 15-10-16 15:55 5032 0
411 Stellarium 프로그램 활용 최고관리자 15-10-16 14:07 3632 0
410 (천문류초_9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4편_자미원_별자리 최고관리자 15-10-16 09:57 3816 0
409 이덕일 박사 칼럼_국사 서술 (1) 최고관리자 15-10-16 09:25 5065 0
408 (천문류초_8_기초편) 북극성_3편_동방 청룡_보충설명_두번째_천… (1) 최고관리자 15-10-15 13:39 4846 0
407 (천문류초_7_기초편) 북극성_3편_보충설명_동방 청룡 최고관리자 15-10-15 10:28 3629 0
406 (천문류초_6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3편_동방 청룡 최고관리자 15-10-15 09:17 3658 0
405 단군을 부정한 이병도의 국사대관 (1) 최고관리자 15-10-14 14:02 5065 0
404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4) 신라왕관 문양의 비밀을 푸는 열쇠 최고관리자 15-10-14 11:36 7087 0
403 저넘들이 역사매국노인 이유_짐승도 이렇게는 못한다. (2) 최고관리자 15-10-14 09:11 4814 0
402 (천문류초_5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2편_추정연대별 북극성 위… 최고관리자 15-10-13 13:49 5331 0
401 (천문류초_4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1편 (1) 최고관리자 15-10-12 16:04 5844 0
400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3) 천마도는 상상의 동물 기린을 그린 … (1) 최고관리자 15-10-12 14:03 7387 0
399 명나라 주원장(朱元璋) 만도 못한 역사매국노 친일파들... 최고관리자 15-10-12 13:57 5058 0
398 [주간한국] 여야 의원, 학계 "우리 역사를 왜곡·훼손"… "동북… 최고관리자 15-10-12 13:17 3645 0
397 (국회 이상일 의원)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고민해야 (1) 최고관리자 15-10-08 13:58 4936 0
396 한 군현 위치, 한반도 북부냐 요서냐 강단-재야 사학계 11월 국… (1) 최고관리자 15-10-08 10:08 5227 0
395 [취재일기] 동북아역사재단의 궤변...하루만에 한반도내 한사군… (2) 최고관리자 15-10-07 14:15 4805 0
394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2) 천마를 그린 나무는 자작나무 껍질… (2) 최고관리자 15-10-07 09:46 7386 0
393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1) 신라유물로 본 스키타이 문화 최고관리자 15-10-07 09:00 5710 0
392 이제 신화가 아닌 역사다. 최고관리자 15-10-07 08:31 4010 0
391 (천문연구원 박석재 박사) 정부문양을 삼족오로 바꾸면 어떨까? (1) 최고관리자 15-10-06 16:08 4587 0
390 이제 본격적으로 역사 바로세우기를 해야한다. 최고관리자 15-10-05 14:46 3780 0
389 (연합뉴스) 한국학중앙연구원 식민사관 수용 논란 (1) 최고관리자 15-10-05 09:36 4789 0
388 드디어 중앙언론의 역사매국노들 저격이 시작되었다. 동북아역사… (1) 최고관리자 15-10-05 09:10 4384 0
387 대륙의 강화 찾는 방법 (1) 최고관리자 15-10-04 14:20 5165 0
386 (대재앙 경고) 결국 부경대 변희룡 교수의 말이 맞았다. (1) 최고관리자 15-10-04 07:55 5937 0
385 개천절의 의미 (1) 최고관리자 15-10-01 14:15 5265 0
384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3 (1) 최고관리자 15-10-01 11:58 4928 0
383 한편으로는 스승을 비판하려니 괴롭다_현재 그의 제자들이 한국… (1) 최고관리자 15-09-25 11:33 5090 0
382 고구려가 하북성 태원을 치다_"그러면 매식자 니들 눈에는 고구… 최고관리자 15-09-25 10:10 4002 0
381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2 (1) 최고관리자 15-09-24 09:50 5712 0
380 그를 잊으면 안됩니다_그리고... 최고관리자 15-09-24 09:31 3925 0
379 역사복원 노력은 개개인이 서로 서로 노력해야 합니다. 최고관리자 15-09-24 08:57 3573 0
378 거짓말 같지만 사실이랍니다! 최고관리자 15-09-23 10:29 4316 0
377 21세기 신 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9-23 09:29 3479 0
376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9-22 15:19 5547 0
375 (탐문요청) 대만에 보관된 당 영호징 신라국기 그리고 고구려 신… (1) 최고관리자 15-09-22 09:11 7253 0
374 그래 어서 어서 세상으로 나와라... (1) 최고관리자 15-09-22 08:29 5167 0
373 대국민 호소문 (1) 최고관리자 15-09-21 09:34 5036 0
372 일본 접촉한 탕샤오이에게 ‘도끼 자객’ 보낸 장제스 최고관리자 15-09-20 09:48 4289 0
371 (전범국 일본 _ 재발시 하늘의 천벌을 받으리라) 일제의 흉계 그… (1) 최고관리자 15-09-20 09:35 4916 0
370 공판 상황 전체보기 (1) 최고관리자 15-09-19 09:28 4565 0
369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 최고관리자 15-09-18 16:36 4301 0
368 신 일제식민사학 척결을 기대합니다. 최고관리자 15-09-18 15:19 3956 0
367 이덕일 박사 1차 공판 후기, 다음 재판은 10월 30일 오후 2시 (2) 최고관리자 15-09-18 14:25 6301 0
366 요정 징심록연의후기(要正 澄心錄演義後記) 제1장 (1) 최고관리자 15-09-18 13:32 5115 0
365 청한자 김시습 선생의 '징심록 추기' 후기 (1) 최고관리자 15-09-16 10:11 5720 0
364 운영자 보다 더 훌륭하신분이 부산에... 최고관리자 15-09-16 09:14 4260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