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8-18 15:59
진정한 독립열사는 빨갱이로 몰고 형제 4명은 총살시키고...앞으로 누가 나라을 위해 목숨을 걸겠는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042   추천 : 0  

[여동생은 물고문 남동생은 모조리 총살...이게 목숨건 독립투사의 집안에 국가가 돌려준 댓가...]
[단 한놈의 친일파도 처단하지 못한 업보...그 업보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미친 대한민국...무얼 망설이는가? 당장 복원하라...]

차라리
김원봉 열사의 아내 박차정 여사에게 건국훈장 독립장 주지나 말지
그상은 3. 1 운동의 유관순 열사께 추서한 훈장과 동일한 것인데

그러면 일제가 공포스러워 할 정도로 두려워 했던 김원봉 열사의 공적을 복원해야지
그래야 그 후손들이 다시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지 누가 나서겠는가?
가족도 자신의 부인도 전부를 국가에 바쳤는데...

슬프다...
친일파 후손시키들은 김원봉 열사 빨갱이라 지금도 지랄들 한다.
휴 ~ 정의가 살아있다면 지금이라도 저 일제 주구들을 몽둥이로 응징해야 한다.


[취재파일] 김원봉의 동생이 20년째 태극기를 내리지 못한 이유는?

* 약산 김원봉 선생 여동생 인터뷰 후기
 
http://media.daum.net/culture/all/newsview?newsid=20150818143012243

8월 3일 월요일, 밀양 자택에서 이뤄진 인터뷰는 무척 힘들었습니다.
날씨도 무척 더웠거니와 약산 김원봉 선생의 막내 여동생 김학봉 할머니가 말씀을 제대로 잇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무더위 때문도, 80살이 넘은 나이 때문도 아니었습니다.
아픈 기억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오빠가...." 하며 약산 선생 얘기를 직접 꺼낼 때에는 거친 숨을 몰아쉬며 한참을 쉬어야 했습니다.

"그 뒤로는 숨이 죽어가지고 누가 무슨 말만 해도 마 겁이 나고 그래. 그렇게 살았어예."

● "차라리 김구처럼 총살 당했으면…"

김 할머니는 해방 직후인 1946년 난생 처음으로 오빠를 만났습니다.
많은 인파 속에 환영 받는 오빠의 모습을 보면서 어렴풋이 좋은 일을 했다는 사실만 알았답니다.
그러나 1948년 어느날 할머니는 담을 넘어온 경찰에게 붙잡혀 경찰서로 끌려갔습니다.
오빠가 잠적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월북했다는 걸 안 건 한참 뒤였습니다.
할머니는 당시 부산 경남여고 학생이었는데, 여러 차례 물고문을 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숨이 죽어서 누가 무슨 말만 해도 겁이" 나기 시작한 건 바로 그때부터였습니다."마 이길로 난 죽는건갑다, 이래 생각했지. "

한국전쟁이 휴전상황에 들어간 뒤 상황은 더 나빠졌습니다.
할머니는 직장조차 구하지 못했다가 독립운동을 한 교육계 인사의 도움으로 교사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오빠 4명이 모두 사법절차도 거치지 않고 총살되는 등 이미 집안은 풍비박산이 난 상황이었습니다.

"김구 선생처럼 와 가지고 총살만 당했으면 그 뒤로 뭘해도 했을 건데..."
할머니는 이후 결혼도 하고 자녀도 가졌지만, 오빠 이야기나 자신이 겪은 고통에 대해서는 바깥은 물론 자녀들에게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살았습니다.

● 20년째 태극기를 내리지 않는 이유

김 할머니가 오빠를 얘기하기 시작한 건 2000년 전후부터입니다.
"친일파들이 들어와가지고 결국 오빠를 북한 공산주의자로 몰아가지고 이래 하는구나 하는 걸 그때는 내가 알았고..."

윤세주 선생을 비롯해 열혈 독립운동가들을 많이 배출한 밀양에서 약산 선생를 재평가하는 움직임도 있었고,
그 사이 10명의 오빠 언니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도 마음을 돌린 계기가 됐습니다.
2005년부터 정부로부터 서훈을 받기 위해 노력했지만 북한 정권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번번히 좌절됐습니다.

"우리 오빠는 절대로 공산주의자는 아니고 민족주의자고...서훈을 받으면, 그리 하면 내 한이 안 풀어지겠나"

할머니의 집 정문과 안방에는 태극기가 걸려 있었습니다. 벌써 20년째, 단 하루도 내린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오빠로부터 물려받은 애국충정 때문일까.
이유를 묻자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한이 맺혀서 안캅니까. 태극기 건다고 세상이 바뀌는 건 아니지만은..."

한 평생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도,
부인(박차정 여사)도,
부모와 형제자매들도 다 버렸는데,

그 조국으로부터도 인정을 못받고 있다는 게 한스러워 태극기를 내리지 못한다는 할머니.
조용히 펄럭이던 그 태극기는 오빠가 이 나라를 세우는데 공헌했다는 소리없는 외침이자,
이 나라만큼은 약산을 기억해줘야 한다는 한맺힌 절규였던 셈입니다.

● 중국 국민당과 손잡고 항일…그는 정말 '빨갱이'였나?

김원봉 선생은 월북한 뒤 국가검열상, 내각 노동상,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분단 상황에서 남한 정부가 약산을 공식 인정하기는 쉽지 않은 일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의 항일운동 궤적과 월북 경위 등을 보면 좀 달리 봐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약산이 중국 국민당 장제스 총통과 친분이 있었으며, 조선의용대를 창설하는 과정에서도 국민당과 긴밀히 연계돼 있다는 건 잘 알려져 있습니다.
독립운동에 필요하면 좌, 우 가릴 것 없이 손을 잡았던 겁니다.

약산이 월북하게 된 건 크게 두 가지 사건이 계기가 됐다고 합니다.
하나는 함께 좌우합작 운동을 펼쳤던 여운형 선생의 피살입니다.
약산 선생도 여러 차례 암살 위협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하나는 일제 때 독립운동가를 붙잡고 고문했던 친일순사 출신 경찰 노덕술로부터 받은 모멸입니다.
약산 선생은 남로당 파업에 연루됐다는 혐의로 노덕술에 의해 체포됐다가 풀려났는데, 이후 3일 동안 밤잠을 못이루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월북 이후에는, 이념대립을 지양하는 이른바 '중립화 통일방안'을 주장하다가
결국 김일성 눈밖에 나서 1958년 연안파 숙청사건 당시 함께 숙청됐습니다.
북에서는 '국제간첩'으로 몰려 이후에도 복권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궤적을 보면 단순히 약산 선생을 '북한 정권 사람'이라고 한정하기는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 "사람들이 너무 많이 죽었습니다…잊혀지겠죠?"

영화 '암살'에서 약산선생을 연기한 조승우의 마지막 대사입니다.
'암살'이 극장에서 내려지면 다시 독립운동가들과 그 후손들의 얘기를 꺼내기가 당분간 쉽지 않을 수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또 잊고 살더라도 영화가 됐건, 기념일이 됐건 계기가 생길 때마다 기억하려고 애쓰는 노력은 그 자체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역사에서 지워진 독립운동가들을 기억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이 나라의 기원이 어디에서 비롯됐는지를 생각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김무성 의원은 지난 15일 한 민간단체가 주최한 '건국 67년 대회'에 참석해
"우리 현대사는 일부 좌파세력이 주장하는 굴욕의 역사가 절대 아니란 게 증명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굴욕의 역사도 있고 아픔의 역사도 있게 마련입니다.
굳이 있는 굴욕을 없다고 강변하려다 보면,
친일했던 형사가 버젓이 해방 정부의 경찰이 됐다는 사실도 외면해야 하고,
이런 경찰로부터 독립운동가들이 고문받았다는 사실도 지워버려야 합니다.

임시정부가 세워진 1919년이 아닌 1948년을 건국으로 보는 것은 헌법정신에도 위배될 뿐더러,
그 사이 이름없이 스러져간 많은 독립투사들의 공을 강제로 지워버리는 행위입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 정부가 아베 정부에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라고 요구할 수가 있을까요?

체제 경쟁은 이미 끝났습니다.
부끄러웠던 일은 부끄러웠다고 말할 때도 됐습니다.
그 정도로 우리는 강해졌고 여유가 생겼습니다.
과거를 인정한다고 우리 존재가 부정당하진 않습니다.

얼마 전 조지현 기자의 팟캐스트 '북적북적'에서 김구 선생이 쓴 '나의 소원'을 들었습니다.
이승만 대통령부터 김원봉 선생까지, 목숨 걸고 독립운동을 했던 분들이 꿈꿨던 조국은 바로 이런 나라일 겁니다.
그 출발점은 바로 잊혀진 영웅들을 다시 '기억'하고 '포용'하는 노력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산에 한 가지 나무만 나지 아니하고 들에 한 가지 꽃만 피지 아니한다.
여러 가지 나무가 어울려서 위대한 삼림의 아름다움을 이루고 백가지 꽃이 섞여 피어서 봄들의 풍성한 경치를 이루는 것이다.
우리가 세우는 나라에는 ... 인류의 위대한 사상이 다 들어와서 꽃이 피고 열매를 맺게 할 것이니 이러하고야만 비로소 자유의 나라라 할 것이오,
이러한 자유의 나라에서만 인류의 가장 크고 가장 높은 문화가 발생할 것이다.』

- 김 구 선생의 '나의 소원' 중에서


최고관리자 15-08-18 16:12
 
대한민국 정신차리고 애국지사 다 찾아내고 그 후손들 정성으로 돌봐야 합니다.
친일파 매국놈들 다시 조사해 그 재산 몰수하고 나라를 팔아먹은 죄값을 받게 해야 합니다.
애국열사의 후손은 거지가 아닙니다.
국가가 보호해야할 의무가 있습니다.
조국을 위해 목숨을 건 댓가가 빨갱이와 총살이라...허허 참...
 
   
 

Total 2,0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천기누설_2탄 : 대자연 하느님 (1) 최고관리자 21-09-18 13:13 13 0
공지 즐거운 추석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최고관리자 21-09-18 13:11 5 0
공지 태양 나비 (1) 최고관리자 21-09-17 22:12 40 0
공지 9월 말씀, 의식 핵력과 창조력 최고관리자 21-09-10 14:00 89 0
공지 21세기 신 실크로드의 출발 (1) 최고관리자 21-09-01 00:57 435 0
공지 지구별 상속자의 활동으로 닥쳐올 미래 최고관리자 21-08-28 11:44 324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1-08-01 10:33 1099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1518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1717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5039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203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6467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4945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5606 0
369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 최고관리자 15-09-18 16:36 4600 0
368 신 일제식민사학 척결을 기대합니다. 최고관리자 15-09-18 15:19 4287 0
367 이덕일 박사 1차 공판 후기, 다음 재판은 10월 30일 오후 2시 (2) 최고관리자 15-09-18 14:25 6837 0
366 요정 징심록연의후기(要正 澄心錄演義後記) 제1장 (1) 최고관리자 15-09-18 13:32 5633 0
365 청한자 김시습 선생의 '징심록 추기' 후기 (1) 최고관리자 15-09-16 10:11 6232 0
364 운영자 보다 더 훌륭하신분이 부산에... 최고관리자 15-09-16 09:14 4592 0
363 2015년 마고순례 일정 (1) 최고관리자 15-09-15 17:08 6180 0
362 네 _ 노고단은 마고단 입니다. (1) 최고관리자 15-09-15 15:51 5763 0
361 (필독) 복본_이제 여러분들이 설명을 할 줄 알아야 합니다. (2) 최고관리자 15-09-15 11:11 8144 0
360 (동영상) 국회 매국사학 성토 특별강연회 (1) 최고관리자 15-09-14 10:34 5586 0
359 국회 대정부 질문 _ 김세연 의원 _ 어느 지도가 고려땅이 맞습니… (1) 최고관리자 15-09-10 16:02 6167 0
358 오늘 국회 강연회때 참고하세요 _ 증거 2개 제시 (2) 최고관리자 15-09-10 10:22 6005 0
357 역사의병대 대국민 호소문 최고관리자 15-09-09 15:13 3984 0
356 (사기치지 마라) 평양에 무신 낙랑이 있다고_한심한 매식자들의 … 최고관리자 15-09-09 15:03 4976 1
355 "식민사관이 역사 장악, 이러다 대한민국 사라질 수도" (1) 최고관리자 15-09-08 10:04 5668 0
354 역사필수_중국 동해안 해안선 변화지도 최고관리자 15-09-08 09:36 7066 0
353 스멀스멀 파고 든 친일사관, 그 무시무시한 음모_역사매국노들 1… (1) 최고관리자 15-09-07 09:06 5473 0
352 (긴급) 오늘 오후 2시 국회 - 매국사학 성토 특별강연회 (2) 최고관리자 15-09-04 15:41 5792 0
351 요임금은 태평성대의 상징이 아니라 역적_1편 (1) 최고관리자 15-09-04 09:46 5911 0
350 우적도_습수_고수_황하 (1) 최고관리자 15-09-03 09:43 5545 0
349 우공구주산천지도_황하_구하_역하 (1) 최고관리자 15-09-03 09:33 6922 0
348 무제 천부경_천전(天篆)으로 쓴 천부경 (2) 최고관리자 15-09-02 17:17 8550 0
347 이제 우리민족의 영웅을 재정립하자_치우환웅 탄신일과 무신 (1) 최고관리자 15-09-02 15:22 6557 0
346 이시대 김원봉 열사의 신 의열단이 필요하다! 최고관리자 15-09-02 09:11 5372 0
345 (우리의 임무) 우리가 복원해야 할 것들...박제상과 김시습 그리… (2) 최고관리자 15-09-01 09:00 6530 0
344 하늘을 사랑한 천손민족_효는 만행의 근본 (1) 최고관리자 15-08-31 10:10 5998 0
343 역사의병 결의문 (1) 최고관리자 15-08-31 09:41 5298 0
342 칠성제단을 보면 마고산성의 제단모습을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8-29 07:35 4826 0
341 (홍보 팜플렛) 바른 우리역사 홍보자료_6페이지_출력하여 전파하… 최고관리자 15-08-28 22:43 3905 0
340 그래 어쩌면 이부분은 정말 중국이 부럽다. (1) 최고관리자 15-08-28 15:26 5294 0
339 정부가 달라졌어요! 개천절대제전 최고관리자 15-08-28 12:06 4054 0
338 중국이 동북공정 등으로 역사를 조작하는 이유_1편 (1) 최고관리자 15-08-28 11:31 5802 0
337 고구려 국경을 종으로 표시한 이유 최고관리자 15-08-26 13:08 4586 0
336 (기막힌 정부기관) 독도와 백제, 신라를 삭제한 지도 최고관리자 15-08-26 12:44 4509 0
335 북한의 일부 지역을 중국 땅인 양, 독도를 일본 땅인 양 표시하… (1) 최고관리자 15-08-26 12:30 5586 0
334 (역사전쟁) 법원에서 치열하게 따져볼 생각이다. 최고관리자 15-08-26 11:26 4438 0
333 (역사의병대 출범) 이병도 보다 더한 매국노 동북아역사죄단은 … (3) 최고관리자 15-08-26 08:30 6394 0
332 아무리 그래도 너희들 스승은 고백했다. 그래서 빼도박도 못한다… (2) 최고관리자 15-08-25 13:28 8362 0
331 (바로 오늘) 배달국 14세 치우환웅 탄신일_음력 7월 27일(양력 9… 최고관리자 15-08-25 11:42 5408 0
330 오늘 8월 25일 오전 11시 '역사의병대' 발대식 / 다음… 최고관리자 15-08-25 09:48 4273 0
329 김시습 선생이 징심록을 본 시기는 1455년 최고관리자 15-08-24 13:40 4574 0
328 잘 보전해 주세요 최고관리자 15-08-24 09:32 3878 0
327 실제모델 여자 안중근 남자현 지사 최고관리자 15-08-21 15:47 5089 0
326 이덕일 '매국의 역사학 어디까지 왔나'.. 민족 미래 … (2) 최고관리자 15-08-21 15:00 6540 0
325 절대 훼손하면 안됩니다. 원형대로 복원하세요! 최고관리자 15-08-21 11:06 4597 0
324 마고님이 쌓은 독뫼산 최고관리자 15-08-21 08:35 5125 0
323 오늘 칠석날 아침_직녀에게 최고관리자 15-08-20 09:01 4701 0
322 프랑스 드골 대통령의 충고 _ '조국 프랑스를 배신하는 프… 최고관리자 15-08-19 16:29 4473 0
321 내일 음력 칠월 칠일_칠석제, 칠성제 최고관리자 15-08-19 15:40 5854 0
320 국사교과서 파동_식민사학 유지를 위한 조선총독부 사관 추종자… (2) 최고관리자 15-08-19 09:10 6175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