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7-30 16:30
(이덕일 박사의 실명 고발) 노태돈, 송호정...너희들 학맥이 양심보다 중요하냐?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341   추천 : 0  

[한국 주류 사학계는 식민사관의 공모자]
[사기꾼 넘들이 무신 반박자료가 있겠는가? 혈세 쳐먹으면 지들끼리 지랄들하지...저것들을 그냥둬야 하나...도대체 위정자님 손좀 써 주세요]
[소송해서 제발 법정에서 만나자...아주 이덕일 소장이 묵사발을 맹걸어 줄거다...]

* 이덕일 "식민사학자들아, 학맥이 양심보다 중요하냐 ?"

"이들도 식민사관이 근거 없다는 걸 안다. 학맥이라는 시스템이 이들을 식민사학자로 만들었다"고 거침없이 지적한다.

* 알라딘 책구입 바로가기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45815560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101306505770506

우리 안의 식민사관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53)은 "한국 주류 사학계는 식민사관의 공모자"라고 규정한다.
이 소장은 최근 '우리안의 식민사관'(만권당 출간)이라는 저술을 통해 한국 사학계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번 책에서는 우리나라 역사학계의 태두로 알려진 이병도와 그의 학맥을 실명으로 거론, 파장이 만만치 않다.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신석호,
서영수,
노태돈,
송호정,
김현구 등의 학문적 태생에서 현재까지의 행적을 낱낱이 드러내고 있다.
이 소장은 이들이 식민사학자들로 학맥을 통해 역사 왜곡을 끊임없이 재생산하고 있다고 단정한다.

이 소장은
"이들도 식민사관이 근거 없다는 걸 안다. 학맥이라는 시스템이 이들을 식민사학자로 만들었다"고 거침없이 지적한다.

이어
"이들에게 역사 연구 예산을 100% 쏟아붇고 있는 현실을 바꾸지 않는 한 식민사관을 극복할 길이 없다"며
"더 이상 국민 세금으로 식민사관을 재생산하는 현실을 막아야 한다"고 개탄한다.
최근 김현구 고려대 명예교수가 일부 언론을 통해 '식민사학자'로 매도당했다며 반론을 요청한 것과 관련, 이 소장은 '공개토론할 것'을 제안한다.

이 소장은
"(김 교수는) 내게 단 한쪽의 반론문도 보내지 않았다.
당연히 언론 플레이로 본다.
그가 저술한 책에는 용어만 다를 뿐,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하는 글이 버젓이 있는 데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토로한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식민사관에 대항하다 죄절했다.
워낙 뿌리 깊은 학맥, 인맥을 이겨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
조선총독부만 없지, 역사관은 그 때와 다를게 없다"고 지적한다.

이 소장은 석, 박사과정을 거쳐 오늘날까지 식민사관과 대항해온 사학자다.
어느 덧 식민사관에 대한 비판은 그의 필생의 업이 됐다.

이 소장은
"주류학자들은 비주류학자들의 문제 제기가 감정적이라니 역량이 부족하다느니 갖은 구실을 붙여 공론을 피한다"며
"이제라도 역사적 사실관계, 검증된 자료 등을 놓고 제대로 토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어
"식민사학자들이 장악한 역사연구기관에 국민 세금을 몰아주지 말고, 민관합동심의위원회를 통해 역사연구 과제를 선별, 국민의 이익이 맞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번 책이 출간되자 거명된 학자들 중에는 고소·고발, 책 판매 중단, 사과 요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에 이 소장은 "오히려 고소·고발하기를 바란다"고 맞선다.
법정이든, 토론장이든 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얘기하자는 의견이다.

또한 폐쇄적인 학맥속에 숨어 카르텔을 형성, 왜곡을 일삼지 말라고 경고한다.

"해방 70여 년이 지난 지금,
학교에서 고조선은 신화이며
한사군은 한반도에 설치됐고,
신라는 4세기 내물왕(17대 왕) 때 국가의 기틀을 세웠다고 가르친다.

심지어는 삼국사기 초기기록을 부정하고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임나일본부가 지배했다고 주장한다.

 이게 식민사관의 요점이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이를 중국은 동북공정의 이론적 근거로 삼는다.
그들은 우리가 반론하면 '너희 교과서에도 그렇게 나와 있지 않느냐'고 따질 지경이다."

이 소장은
"지금 학계를 장악하고 있는 식민사학자들은
우리의 관점으로 역사를 보지 않고 엄청난 국가 예산을 가져다 쓰면서 역사 왜곡, 날조, 전파를 계속하고 있다"며
"(식민사학자들은) 학맥과 거짓이 학자적 양심보다 더 중요한 것이냐"고 반문한다.

"식민사관은 동북아역사재단을 비롯한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독버섯처럼 번창하고 있다.
2012년 경기도교육청과 동북아역사재단을 둘러싼 경기도교육청 자료집 사건,
동북아역사재단이 국민 세금 10억원을 들여 하버드대 한국학연구소라는 곳과 함께 펴낸 한국 고대사 관련 6권의 영문 서적,
식민사관 해체 국민운동본부와의 공방, 풍납토성 초축 연대의 수정 시도라는 비열한 행태 등은
식민사관이 21세기 우리 사회 곳곳에서 무한증식하고 있다는 증거다."

이 소장은
"우리 역사가 식민통치자의 관점으로 유린 당한 현실에서 후손들이 무엇을 배우고 익히겠는가"라고 한탄한다.
또한 "식민사학자들은 이제라도 비열한 학문 태도를 버리고 최소한 역사학자로서의 기본자세를 지키라"며
"더 이상 식민사관에 문제를 제기하는 학자들을 매장하고, 배척하는 일을 중단하라"고 촉구한다.

한편 이 소장은 객관적 사료에 근거, 대중들이 접하기 쉬운 새로운 형태의 역사서를 집필해 왔다.

저서로
'운부 1·2·3','사도세자의 고백','우리 역사의 수수께끼1ㆍ2권'
'당쟁으로 보는 조선 역사', '아나키스트 이회영과 젊은 그들',
'오국사기',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었다', '조선 최대 갑부 역관', '조선 선비 살해 사건', '왕과 나',
'잊혀진 근대, 다시 읽는 해방전사', '정도전과 그의 시대' 등 다수가 있다.


최고관리자 15-07-30 16:34
 
(첵 중에서...)

식민사학자들과 그 추종자들은
그동안 식민사관을 비판하는 학자들을 온갖 수단을 써서 매도하고, 공격해서
학계에서 추방하거나 매장시켜 왔다.

공개 학술 세미나에서
“단재 신채호는 네 자로 말하면 정신병자이고, 세 자로 말하면 또라이”라고 말한 한 학자는
지난 정권에서 한국사 관련 예산을 연간 250억 원씩 집행하는 사업단 단장이었다.

뤼순감옥에서 쓸쓸하게 옥사한 단재 신채호 선생이 이들에게는 “정신병자이자 또라이”였던 반면
이병도는 “국사학계의 태두이자 최초의 근대적 역사학자”로 떠받들어졌다.

상황이 일변해서 일본의 극우파들이 다시 이 땅을 침략하는 상황이 재연되면 이들은 어느 쪽에 설 것 같은가?
시절이 하 수상한 이 시점에서 이 문제를 더 이상 침묵 속에 가둬둘 수 없는 까닭이 여기 있다.

[참으로 매식자들 대단한 넘들 아닌가요]
최고관리자 15-07-30 16:37
 
(책 소개 중에서...)

우리 민족혼 말살을 위한 일제의 '한국사 축소, 왜곡' 전략은 대성공을 거두었다.
그들이 심어 놓은 사관, 즉 식민사관이 해방 후에도 수정되지 않고 면면히 이어져왔을 뿐 아니라
한국 사회에서 여전히 주류로 버젓이 행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심지어 우리 국민의 세금으로 극우 일본의 사관을 전파하기까지 하고 있는 사학계의 추악한 실태를 낱낱이 고발한다.

본문은 동북아역사재단을 비롯한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식민사관이 독버섯처럼 번창하고 있는 현실을 하나하나 구체적인 사건을 제시하면서 설명한다.
2012년 경기도교육청과 동북아역사재단을 둘러싼 경기도교육청 자료집 사건,
동북아역사재단이 국민 세금 10억 원을 들여 하버드대 한국학연구소라는 곳과 함께 펴낸 한국 고대사 관련 6권의 영문 서적을 둘러싼 식민사관 해체 국민운동본부와의 공방 등을 통해
식민사관이 21세기에도 우리 사회 곳곳에서 무한증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4장에서는 식민사학자들의 비열한 작태,
학문을 연구하는 학자로서의 최소한의 기본자세도 무시해온 사학계의 실상을 폭로한다.
자신들과 다른 관점, 즉 식민사관에 문제를 제기하는 학자들을 식민사학 카르텔이 어떻게 매장하고 왕따시켜 왔는지 관련자들의 적나라한 증언이 제시된다.

[정말 이것들은 인간이 아닌 역사짐승 새끼들이다. 국민 혈세를 저런 괴수들 아가리에 퍼 부어야 하나...정말 불쌍한 대한민국이다]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102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801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25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8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50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71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95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41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39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48 0
331 (바로 오늘) 배달국 14세 치우환웅 탄신일_음력 7월 27일(양력 9… 최고관리자 15-08-25 11:42 4886 0
330 오늘 8월 25일 오전 11시 '역사의병대' 발대식 / 다음… 최고관리자 15-08-25 09:48 3743 0
329 김시습 선생이 징심록을 본 시기는 1455년 최고관리자 15-08-24 13:40 4059 0
328 잘 보전해 주세요 최고관리자 15-08-24 09:32 3357 0
327 실제모델 여자 안중근 남자현 지사 최고관리자 15-08-21 15:47 4579 0
326 이덕일 '매국의 역사학 어디까지 왔나'.. 민족 미래 … (2) 최고관리자 15-08-21 15:00 5629 0
325 절대 훼손하면 안됩니다. 원형대로 복원하세요! 최고관리자 15-08-21 11:06 3949 0
324 마고님이 쌓은 독뫼산 최고관리자 15-08-21 08:35 4584 0
323 오늘 칠석날 아침_직녀에게 최고관리자 15-08-20 09:01 4160 0
322 프랑스 드골 대통령의 충고 _ '조국 프랑스를 배신하는 프… 최고관리자 15-08-19 16:29 3942 0
321 내일 음력 칠월 칠일_칠석제, 칠성제 최고관리자 15-08-19 15:40 5228 0
320 국사교과서 파동_식민사학 유지를 위한 조선총독부 사관 추종자… (2) 최고관리자 15-08-19 09:10 5303 0
319 진정한 독립열사는 빨갱이로 몰고 형제 4명은 총살시키고...앞으… (1) 최고관리자 15-08-18 15:59 5135 0
318 비자금 그런것은 없습니다. 제발 조심하세요. (1) 최고관리자 15-08-18 11:04 4570 0
317 위대한 대한민국_천손민족의 젓가락 사용의 비밀 (1) 최고관리자 15-08-18 10:15 5339 0
316 (모습) 마고성_마고산성_고모산성_할미산성_삼신산성_노고산성 (1) 최고관리자 15-08-17 16:09 5182 0
315 마고성의 비밀 _ 한국인만 모른다 _ 자기들 역사인데... 최고관리자 15-08-17 16:01 4132 0
314 (불순한 의도 척결) 정부 무궁화 로고 폐지 (1) 최고관리자 15-08-17 13:32 5206 0
313 감사합니다. 꼭 기억하겠습니다. (1) 최고관리자 15-08-16 09:12 4793 0
312 (광복70주년)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만들려는 세력들의 음모는? (1) 최고관리자 15-08-16 08:01 5083 0
311 (매국 역사학 고발) 그들이 국고를 탕진해 지도에서 독도를 빼버… (1) 최고관리자 15-08-15 07:52 4516 0
310 (광복 70주년) 슬픈 독립투사의 후손들... 최고관리자 15-08-15 07:28 4278 0
309 친일파 단 한명도 처단하지 못한 업보_슬픈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15-08-13 08:38 4781 0
308 고모치 산에 있는 마고바위 능선 최고관리자 15-08-12 14:34 6516 0
307 조선의용대 부녀 복무단 단장 박차정 생가 부산에 있어~ (1) 최고관리자 15-08-12 10:47 7725 0
306 (광복 70주년 슬픈 대한민국) ‘독립운동 하면 3대가 망한다’ … (2) 최고관리자 15-08-12 08:31 5306 0
305 번한 2대왕 낭사_낭사성 : '산동성 동평=왕검성 설' … 최고관리자 15-08-11 09:30 6806 0
304 저넘들을 '역사매국노'라 부르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8-11 09:07 4018 0
303 금성과 초승달=뚜꺼비와 토끼 최고관리자 15-08-10 16:09 3991 0
302 (이병도의 유언) 제자들아 이제 제발 역사사기 그만치고 착하게 … (1) 최고관리자 15-08-10 09:54 5892 0
301 (여름휴가 기간중 필독) 동영상 반드시 보세요! (1) 최고관리자 15-08-08 21:55 4818 0
300 (잘한다) 이덕일 박사_이종찬 의원-광복 70주년 식민사학 처단 … (1) 최고관리자 15-08-07 21:29 5219 0
299 등신들...왕검성 최고관리자 15-08-05 09:15 4066 0
298 상/고대사 연구하는 학자들이 거의 없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8-04 12:45 3949 0
297 (김시습의 증언) 세종대왕은 징심록 상교 제 2지 음신지를 보고 … (1) 최고관리자 15-08-04 09:37 6501 0
296 (왜 가슴이 아픈가?) 조선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 (1) 최고관리자 15-08-03 11:38 8081 0
295 전세계에 퍼져있는 태호복희와 여와의 이미지 최고관리자 15-08-03 09:26 5972 0
294 중앙아시아로 간 배달국 5세 태우의 환웅의 따님 여와 최고관리자 15-07-31 10:14 4559 0
293 (이덕일 박사의 실명 고발) 노태돈, 송호정...너희들 학맥이 양… (2) 최고관리자 15-07-30 16:30 5342 0
292 투사들... 최고관리자 15-07-30 13:56 4211 0
291 왜 광복70주년을 되돌아보게 하나? 현상금 320억원 (1) 최고관리자 15-07-30 10:21 7111 0
290 (단군의 나라 중앙아시아) 아스타나=아사달, 탱그리=단군 최고관리자 15-07-29 10:47 6790 0
289 (거짓말 같지만...) 스웨덴 탱그리=단군신화 최고관리자 15-07-29 10:30 6691 0
288 단군을 부정한 이병도의 국사대관 최고관리자 15-07-28 14:38 4722 0
287 바이킹 그리고 치우와 토르_3편_오딘_바이킹 시원_스웨덴 최초 … 최고관리자 15-07-28 13:54 4390 0
286 독립군들은 일상을 버리고 칼과 총과 폭탄을 손에 쥐었다 (1) 최고관리자 15-07-28 08:45 5663 0
285 [칼럼] 살아 남은자의 슬픔_그리고 친일파 처단 최고관리자 15-07-27 17:23 4420 0
284 어렵지 않습니다. 최고관리자 15-07-27 10:51 3731 0
283 영웅 최고관리자 15-07-27 08:54 3886 0
282 바이킹 그리고 치우와 토르_2편_아스가르드 최고관리자 15-07-24 13:24 4710 1
   31  32  33  34  35  36  37  38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