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20-07-03 17:32
7. 4_7개의 행성 정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19   추천 : 0  

[구글 크롬을 사용하세요...]

(7. 4)_7개의 행성 정렬

오전 3시 30분

일직선은 아니지만 결집되는 것으로 보아
결코 좋은 조짐은 아니다.

아래기사는 단순 참고로...



https://youtu.be/Cf1PFZobAaQ


[미디어한국TV] 빅 원 오나? 7월4일 태양계의 큰 변화. 7개의 행성 정렬이 있어

http://www.m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9793

지구상 많은 예언가들이 중공천멸. 일본침몰(7월24일)
인디언 호피족의 마야문명의 종말론은 2012년 12월이었다.
그런데 계산 착오로 2020년 이라는 설이 새로 부각

[서울시정일보]

태양.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명왕성 등 7개의 행성이 7월 4일 정렬을 한다.
아울러 천왕성. 해왕성도 비슷한 자리에 놓이게 된다.

이러한 태양계의 정렬은 지난 1982년에 발생했었다.
이번주 4일 발생하면 차후에는 141년이 지난 2161년에나 볼 수 있다.

그러려니 하고 무탈하게 지나가면 좋겠다

하지만 과학자들의 언급에는 중요한 시사점이 있다.
이러한 행성 정렬에는 행성간 상호 중력작용 그리고 섭동현상으로 행성간 대형 지진. 화산 분화 등 초대형 자연 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여지가 매우 많다.

지난 2011년 3.11 동일본 지진 때인 3월 5일 그랜드 크로스(십자형)로 행성 정렬이 펼쳐지기도 했다.

단순하게 지구와 달의 작용 반작용에 의해서 조수의 간만의 차이가 밀물과 썰물이 생긴다.

지구상 많은 예언가들이 중공천멸. 일본침몰(7월24일) 인디언 호피족의 마야문명의 종말론은 2012년 12월이었다.
그런데 계산 착오로 2020년 이라는 설이 새로 부각했다.

실제로 위험 수위는 높아져만 가고 있다.
환태평양 불의 고리에서의 강진 화산분화 등의 발생수(지진과 화산 분화의 발생 수)가 늘어만 가고 있다.

화산 분화는 전 세계에서 50개 전후의 발생은 위험 수위이다.
화산재가 태양빛을 막아 식량 생산에 차질을 준다.
이에 앞서 아프리카 메뚜기 떼가 500억조 마리로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이상기후도 이제는 기후재앙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중공의 남부의 21개 성의 홍수. 샨샤댐의 무너짐의 예상으로 지금 탈출하라(4~5억명의 이재민 발생 추정)
멕시코의 지진 화산 분회. 칠레의 강진. 일본의 13개의 화산분화와 지진 발생 수의 증가. 북극의 시베리아의 섭씨38도의 고온과 폭염.

지구 행성은 전염병(코드비19). 태풍, 천둥, 번개, 우박, 화재, 메뚜기 떼, 가뭄, 폭염, 식량난, 태풍, 지진, 경제 추락 등등 수없이 많은 재난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는 현실이다.

여기에다 행성의 7개의 정열은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 아닌가 우려가 된다.


 
   
 

Total 1,90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11 0
공지 [천기누설] 오람이 되어라! 최고관리자 20-11-22 00:36 46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45 0
공지 [천기누설_7탄] 사주 팔자 고칠수 있다. 최고관리자 20-11-20 00:47 52 0
공지 [천기누설_6탄] 도행-심행(道行-心行) 최고관리자 20-11-16 21:42 34 0
공지 [천기누설_5탄] 우리나라 에너지경락과 격자망 최고관리자 20-11-16 21:02 35 0
공지 (종설횡설) 역사조작 최고관리자 20-11-15 14:49 58 0
공지 (강좌) 제7부도_왕팔발자 유적지 최고관리자 20-11-14 13:47 37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1 0
공지 운영자 종설횡설, 이씨의 원(怨) 최고관리자 20-11-14 08:32 68 0
공지 좌도 이야기 그리고 문태사 최고관리자 20-11-14 08:04 41 0
공지 이런 생각, 저런생각...인류의 희망 최고관리자 20-11-10 14:00 71 0
공지 경박호(경하), 덕림석군 최고관리자 20-11-07 11:56 85 0
공지 우량후손 점지 및 육성방안_1편_총괄편 최고관리자 20-11-04 12:13 74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1 0
공지 전통혼례의 의미 최고관리자 20-11-01 16:14 72 0
공지 수련문화의 도맥 최고관리자 20-10-31 12:24 105 0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157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913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70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142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87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5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6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399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375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988 0
154 까마귀 삼족오는 '길조', '천조' 최고관리자 15-03-12 14:20 8519 1
153 (솔본) 가림토 문자가 좀처럼 발굴되지 않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3-11 10:39 6247 0
152 김정민 박사 논문 결론 및 선계(仙界)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10 08:44 4753 0
151 한국인의 종교 최고관리자 15-03-06 09:37 4131 0
15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7편_설빔(색동저고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6 08:42 4492 0
149 정월 대보름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5 10:23 4532 1
148 전쟁의 포화는 어디로 가는가? 최고관리자 15-03-03 11:36 4108 0
147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6편_복조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3 09:19 5066 0
146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 (1) 최고관리자 15-03-01 08:13 5384 0
145 (3.1절) 일제의 마수와 흉계는 지금도 진행중이다! 최고관리자 15-02-27 10:42 4512 0
144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4편_제사상은 우주의 천문도 최고관리자 15-02-27 10:23 4815 1
143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3편_태양을 먹다. 최고관리자 15-02-26 09:09 5006 1
142 무인(巫人)들의 굿 / 무경(巫經)의 내용은 우리역사 이야기 최고관리자 15-02-25 17:34 7033 0
141 (북두칠성_석재 박사) 민족의 별자리 북두칠성 최고관리자 15-02-25 11:30 9345 0
14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2편_세배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2-25 10:35 5070 0
139 (천문류초_2_기초편_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1편_북극성과 태양 최고관리자 15-02-24 09:14 4821 1
138 단군의 나라와 글로벌 리더십 최고관리자 15-02-23 16:30 4937 0
137 (영해박씨 세감) 망망한 대우주에 얼이 있으니 하늘이요. 환인이… 최고관리자 15-02-23 14:54 5566 0
136 유럽어는 동방의 이주민에 의해 전파되었다 최고관리자 15-02-23 08:12 5234 0
135 삼신의 자손들이여 이제 세상으로 나와 훨 훨 날아올라라... 최고관리자 15-02-21 18:46 4606 0
134 양의 탈을 쓴 이기백 최고관리자 15-02-21 12:46 5057 0
133 (매식자들의 민족사학 매도 목적) 대학생들 관심 사전 차단 최고관리자 15-02-20 09:48 5952 2
132 이 책 한권이면 식민사학자들의 숨통을 끊어 놓을 수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2-20 09:39 4835 0
131 (신라산) 고려사 임해전_그리고 영해 최고관리자 15-02-17 14:20 5804 0
130 설날의 의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2-17 13:28 4700 0
129 고려 건국의 미스테리가 풀릴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5-02-17 10:20 6727 1
128 조선_주신 최고관리자 15-02-11 09:14 4748 0
127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최고관리자 15-02-11 08:44 5679 1
126 임금이 천도(天道)를 모르면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이유를 깨닳… 최고관리자 15-02-09 09:47 5939 1
125 마고문명_전파_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5-02-08 20:31 4716 0
124 환웅시대의 신시는 어디였을까? 최고관리자 15-02-05 14:20 4421 0
123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최고관리자 15-02-04 09:04 5278 0
122 아베의 저주 최고관리자 15-02-03 09:49 4825 0
121 [특집] “백제가 고대 일본 사실상 통치...” 최고관리자 15-02-02 09:13 4999 1
120 [특집] 뿌리 깊은 식민사관…오천년 민족사 맥을 끊다. 최고관리자 15-01-31 10:04 5521 0
119 출판 화보_다시한번 출간을 축하합니다. 최고관리자 15-01-30 13:48 4110 0
118 알찬 정보들이 하나가득 최고관리자 15-01-29 09:11 5491 0
117 (부디 이 민족을 지켜주소서) 하루에도 몇번을 되새겨 봅니다. 최고관리자 15-01-27 09:37 4624 0
116 (서평)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다시 찾아야 하는 자주적 역사… 최고관리자 15-01-26 09:10 5443 1
115 출간환영_김정민 박사_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25 19:48 5959 0
114 마고=서왕모=삼신=할미=고모=노모=노고 최고관리자 15-01-22 16:25 10523 0
113 (역사사기꾼들의 한사군설) 국내 주류 역사학자들이 모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5-01-22 13:31 10340 0
112 (어쩌면...) 고조선 연방의 강역을 이렇게... 최고관리자 15-01-21 17:57 6747 1
111 제일 화나는 건 진실을 알면서 부정하고 묵살하고 외면하는 우리… 최고관리자 15-01-20 15:25 5954 0
110 (궁금증 해소) 민족사서가 배척받고 복원이 늦어지는 이유 ? 최고관리자 15-01-14 09:20 5239 0
109 마고역사_성지순례_3가지 루트 최고관리자 15-01-14 09:00 7188 0
108 (25일 김정민 박사 저서 출간 임박)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13 10:09 7211 0
107 (淸寒子의 꿈) 천리(天理) 연구가 김시습에 대하여 알아보자 최고관리자 15-01-13 09:21 6276 0
106 이집트 왕조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인가? 최고관리자 15-01-09 10:53 6199 0
105 (박제상 부도지) 김시습이 꿈꾼세상 '부도복건' 최고관리자 15-01-09 10:25 8033 1
   31  32  33  34  35  36  37  38  39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