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20-05-23 22:49
반대파와 결전 임박?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79   추천 : 0  
   https://youtu.be/qRFvlhAwm7E [46]

[윗 사진은 중국 무한 바이러스의 진원지 무한의 조선총독부(생긴게 똑 같다) 건물 ^.^]

아래기사를 보면
사실상 내전중이라는 소문이 사실아닌가 한다...무서운 이야기 이다.
미국은 무한바이러스 책임을 물어 중국을 죽이려 하고...
이땅에도 어둠의 그림자가...
너무도 급변의 시기라 중국관련 기사를 소개한다.

* 반대파와 결전 임박? 시진핑, 사법·공안 대거 숙청…베이징 부근서 군사훈련도

출처 - https://kr.theepochtimes.com/

왕요췬

중국의 정치는 흑막(黑幕) 정치다. 어떻게 돌아가는지 외부에 드러나지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사건과 실제 일어난 사건의 차이가 크다.

그 한 사례가 보시라이 전 충칭시 서기의 몰락이다.

2012년 3월 9일, 보시라이 서기는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공산당의 연중 최대행사인 양회(전인대+정협)에 참석했다.
그는 충칭대표단과 함께 내외신 기자회견에도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모든 게 정상인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일주일 뒤인 15일 보시라이는 체포됐고 그대로 정치생명이 끝났다.

올해 양회는 오늘부터 내일까지 열린다.
그런데 그 열흘 전, 베이징 주둔군에 이상 신호가 감지됐다.
지난 10일 북경일보에 따르면, 왕춘닝 베이징 주둔군 사령관이 베이징시 공산당 위원회 상임위에서 면직됐는 것이다.


공직은 그대로인데, 당직만 박탈된 셈이다.
즉, 겉으로 보면 왕춘닝은 여전히 베이징 주둔군 사령관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숙청자 명단인 살생부에 올랐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를 앞두고, 베이징 수비군의 사령관이 허수아비로 전락했다.
격렬한 암투의 예고로 읽힌다.

특히 올해 양회는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연기됐다가 이제야 열리게 됐다.
그사이 국제사회에서는 중국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졌다.
우한폐렴으로 인한 피해를 보상하라는 청구소송이 40여 개국에서 제기됐거나 준비 중이다.

지난해에는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반중 민주화 운동으로 번졌고,
그 이전에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은 최근 중공 바이러스 사태 속에서 재점화됐다.
중국 안팎에서 시진핑 반대, 하야 목소리가 쏟아졌다.

반(反)시진핑 진영으로서는 절호의 기회다.

그런 와중에 지난달 19일 쑨리쥔 공안부 부부장이 낙마했다.
쑨리쥔의 직책이 중요하다.

그는 공안부 내 2인자(차관)인 동시에
공안부 1국(국내안전보위국) 국장, 26국(610 판공실) 국장, 공안부 홍콩대만마카오판공실 주임을 겸한다.

국내안전보위국은 정치보위국으로 불리며 정보수집·민족문제·반정부 공작 등을 관할하며 공안부 내 최고 권력부서로 통했다.
610 판공실은 장쩌민 전 주석이 설치한 파룬궁 전담 탄압기구로 초법적 권력을 행사했다.
홍콩·대만 업무는 정권 안위에도 직결되는 문제다.

이렇게 중대한 업무를 맡고 있던 쑨리쥔의 낙마는 시진핑 진영으로서는
당내 최대 라이벌인 장쩌민 계파를 비롯해 반시진핑 진영의 예봉을 꺾는 일이었다.

쑨리쥔 낙마 후, 중국 사법·공안 부문에서는 굵직한 사건들이 이어졌다.

지난달 29일 푸정화 사법부 부장(장관)이 공직과 당직에서 면직되고,
그 후임에는 시진핑의 심복인 랴오닝성 성장 탕이쥔(唐一軍)이 임명됐다.

호주로 망명해 중국 내부 소식을 폭로하고 있는 평론가 장왕정에 따르면, 푸정화는 탕이쥔 임명 전날인 28일 중앙경위국에 끌려가 가택 연금됐다.

중앙경위국은 공안부 소속이 아니라 중국공산당 인민해방군 산하 독립부대로
베이징에 거주하는 당 고위층과 그 가족 경호부대다.


푸정화 체포에 공안부가 아닌 중앙경위국이 동원됐다는 건,
시진핑 당국이 그만큼 공안부 내 반대 세력을 경계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어 5월 3일에는 멍젠주 정치법률위원회 서기가 체포됐고,
그가 소유한 상하이의 부동산 여러 건이 압류됐다고 장왕정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멍젠주 역시 중앙경위국에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으며 5월 중으로 그의 신병에 대한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시진핑의 신뢰를 받고 있는 허룽 섬서성 부서기가 최고인민법원 부원장으로 임용됐으며,
그의 상관인 자오정용(趙正永) 서기가 120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자오정용 서기는 안후이성에서 공안청장을 지낸 인물로 역시 사법·공안 부문 인물이다.

이상은 지난 4월 19일 쑨리쥔 체포 이후 한 달간 양회 전 중국 사법·공안 부문에서 이뤄진 ‘물갈이’ 숙청 작업이다.

공안 권력을 동원한 요인 체포, 그리고 사법부를 통한 유죄판결 및 선고는 중국 권력투쟁에서 핵심적인 부분이었다.
시진핑 진영이 양회를 앞두고 급히 사법·공안 부문 물갈이를 시행한 것은
뭔가를 대비하거나 혹은 일으키기 위한 준비작업으로 보인다.


‘준비작업’은 군 부문에서도 포착됐다.

우선 앞서 소개한 왕춘닝 베이징 주둔군 사령관의 당직 면직이다. 공산주의 시스템에서 당직이 공직보다 우선한다.

왕춘닝은 올해 1월 베이징시 공산당 위원회 상임위에 진출했다.
넉 달 만에 다시 쫓겨났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일각에서는 쑨리쥔 사건과 관련성이 제기된다.

다른 하나는 지난 14일 시작된 군사훈련이다.
인민해방군은 매년 보하이(渤海·발해만)의 탕산항구에서 두 달 반가량의 군사훈련을 해왔다.

그런데 올해 군사훈련은 베이징 부근에서 진행돼 여러 가지 해석을 낳고 있다.
베이징 공안 권력을 장악했던 쑨리쥔, 베이징 주둔군 사령관 왕춘닝이 연이어 떨어져 나갔다는 점과 관련지어
시진핑 진영이 공안부를 억누르고 군 장악력을 과시해 반대 세력에 겁을 주는 동시에
베이징과 주변 지역을 안정화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지난달 26일 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인민무장경찰법’, 일명 무경법 개정을 논의한 것도 마찬가지다.

무경법 개정의 핵심은 무장경찰은 현행 국무원 산하 공안부가 아닌 중앙군사위에 예속시킨다는 것이다.
공안부 세력을 축소시키겠다는 의도가 뚜렷하다.

장쩌민 계파로 현재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저우융캉 전 정법위 서기가 막강한 권력을 휘두른 것도
공안부장을 겸직하며 무장경찰 부대를 수시로 동원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중국 정가에는 지난 2012년 3월 저우융캉이
무장경찰 부대를 동원해 시진핑을 상대로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실패했다는 설이 있다.

이후 시진핑 진영이 무장경찰에 대한 숙청과 축소 작업을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밖에 이달 15일 중국 군 관련 신문인 인민해방군보가
‘핵심을 철통 보호하는 절대충성’이라는 사설을 싣고 핵심(시진핑)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는 점도
시진핑 진영의 군 고삐 죄기의 일환으로 보인다.

쑨리쥔의 체포에서부터 사법·공안 부문, 군 부문에서 벌어진 일들을 보면
단지 시진핑 진영이 반대 세력의 ‘사건’에 대비하는 차원이

더 위협적인,
예컨대 시진핑 암살 시도 수준의 강력한 공격을 받았던 것으로 여겨진다.



https://youtu.be/qRFvlhAwm7E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39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18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39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44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31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8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38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9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77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23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0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17 0
160 (일제가 날조한 역사를 대학에서 교육하는 한심한 나라_1편) 한 … 최고관리자 15-03-31 09:08 6643 0
159 삼신단지(三神壇地), 부루단지(扶婁壇地) 최고관리자 15-03-26 08:29 6757 1
158 통일 대박론 _ 북한 원유매장량 세계 3~4위 ? 최고관리자 15-03-19 14:47 5091 0
157 (감사원 감사예정) 중도 고인돌 문명을 지켜라! 최고관리자 15-03-17 16:51 5920 2
156 신_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3-17 10:20 4521 0
155 게오르규의 '한국찬가' 최고관리자 15-03-13 11:17 5987 1
154 까마귀 삼족오는 '길조', '천조' 최고관리자 15-03-12 14:20 8523 1
153 (솔본) 가림토 문자가 좀처럼 발굴되지 않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3-11 10:39 6251 0
152 김정민 박사 논문 결론 및 선계(仙界)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10 08:44 4757 0
151 한국인의 종교 최고관리자 15-03-06 09:37 4134 0
15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7편_설빔(색동저고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6 08:42 4499 0
149 정월 대보름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5 10:23 4539 1
148 전쟁의 포화는 어디로 가는가? 최고관리자 15-03-03 11:36 4113 0
147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6편_복조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3 09:19 5071 0
146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 (1) 최고관리자 15-03-01 08:13 5395 0
145 (3.1절) 일제의 마수와 흉계는 지금도 진행중이다! 최고관리자 15-02-27 10:42 4513 0
144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4편_제사상은 우주의 천문도 최고관리자 15-02-27 10:23 4818 1
143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3편_태양을 먹다. 최고관리자 15-02-26 09:09 5010 1
142 무인(巫人)들의 굿 / 무경(巫經)의 내용은 우리역사 이야기 최고관리자 15-02-25 17:34 7038 0
141 (북두칠성_석재 박사) 민족의 별자리 북두칠성 최고관리자 15-02-25 11:30 9351 0
14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2편_세배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2-25 10:35 5078 0
139 (천문류초_2_기초편_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1편_북극성과 태양 최고관리자 15-02-24 09:14 4827 1
138 단군의 나라와 글로벌 리더십 최고관리자 15-02-23 16:30 4941 0
137 (영해박씨 세감) 망망한 대우주에 얼이 있으니 하늘이요. 환인이… 최고관리자 15-02-23 14:54 5573 0
136 유럽어는 동방의 이주민에 의해 전파되었다 최고관리자 15-02-23 08:12 5244 0
135 삼신의 자손들이여 이제 세상으로 나와 훨 훨 날아올라라... 최고관리자 15-02-21 18:46 4610 0
134 양의 탈을 쓴 이기백 최고관리자 15-02-21 12:46 5066 0
133 (매식자들의 민족사학 매도 목적) 대학생들 관심 사전 차단 최고관리자 15-02-20 09:48 5957 2
132 이 책 한권이면 식민사학자들의 숨통을 끊어 놓을 수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2-20 09:39 4840 0
131 (신라산) 고려사 임해전_그리고 영해 최고관리자 15-02-17 14:20 5812 0
130 설날의 의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2-17 13:28 4703 0
129 고려 건국의 미스테리가 풀릴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5-02-17 10:20 6740 1
128 조선_주신 최고관리자 15-02-11 09:14 4756 0
127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최고관리자 15-02-11 08:44 5686 1
126 임금이 천도(天道)를 모르면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이유를 깨닳… 최고관리자 15-02-09 09:47 5946 1
125 마고문명_전파_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5-02-08 20:31 4719 0
124 환웅시대의 신시는 어디였을까? 최고관리자 15-02-05 14:20 4431 0
123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최고관리자 15-02-04 09:04 5282 0
122 아베의 저주 최고관리자 15-02-03 09:49 4830 0
121 [특집] “백제가 고대 일본 사실상 통치...” 최고관리자 15-02-02 09:13 5011 1
120 [특집] 뿌리 깊은 식민사관…오천년 민족사 맥을 끊다. 최고관리자 15-01-31 10:04 5528 0
119 출판 화보_다시한번 출간을 축하합니다. 최고관리자 15-01-30 13:48 4115 0
118 알찬 정보들이 하나가득 최고관리자 15-01-29 09:11 5495 0
117 (부디 이 민족을 지켜주소서) 하루에도 몇번을 되새겨 봅니다. 최고관리자 15-01-27 09:37 4627 0
116 (서평)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다시 찾아야 하는 자주적 역사… 최고관리자 15-01-26 09:10 5447 1
115 출간환영_김정민 박사_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25 19:48 5970 0
114 마고=서왕모=삼신=할미=고모=노모=노고 최고관리자 15-01-22 16:25 10528 0
113 (역사사기꾼들의 한사군설) 국내 주류 역사학자들이 모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5-01-22 13:31 10350 0
112 (어쩌면...) 고조선 연방의 강역을 이렇게... 최고관리자 15-01-21 17:57 6750 1
111 제일 화나는 건 진실을 알면서 부정하고 묵살하고 외면하는 우리… 최고관리자 15-01-20 15:25 5962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