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11-25 09:30
국보 『삼국사기』 이름 바로잡아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615   추천 : 0  

[사진] 국회 '삼국사 이름 바로잡기' 학술대회_오재성 선생님과 참석자들

* 국보 『삼국사기』 이름 바로잡아야!

http://www.uj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371 
 
우리 국민 대부분이 학교에서 배운 대로 『삼국사기』라고 잘못 알고 있는 책의 바른 이름은 『삼국사』다.
그간 국민신문고로 민원을 제기하고, 문화재청장을 만나 설명하고,
언론을 통해 ‘『삼국사기』는 일본인이 붙인 잘못된 책이름이므로 바로잡으라’고 수차례 청원도 했다.

그럼에도,
그간 보물로 지정되어 있던 완본 두 권을 2018년 2월 22일 국보 322-1, 2호로 격상시키면서도
‘책이름에 대한 아무런 해명이나 설명도 없이’ 『삼국사기』라고 이름을 붙였다.
왜 해명도 못하면서 일본인들이 붙인 잘못된 명칭을 따라가는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

『삼국사』는 1145년(고려 인종 23년) 편찬이 완료되고
1149년부터 1760년(영조 36년)까지 5차례 간행되었으나 초간본과 3차 판각본은 없어지고,
2차 판각본인 국내의 성암본(誠庵本)과 1512년(중종 7)에 간행되어 옥산서원과
이병익이 소장하고 있는 4차 판각본(정덕본 또는 임신본)이 국보가 된 것이다.

그런데,
대한제국 때까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 책을 현 국보의 이름과 같은 『삼국사기(三國史記)』가 아니라 『삼국사』라고 불렀다.
근거는 다음과 같다.

첫째,
현존하는 모든 책의 표지에는 『삼국사(三國史)』라고 적혀 있다.
그리고 판심제(책의 쪽 사이 공간에 쓰인 책이름)도 『삼국사』라고 되어 있다.

둘째,
『고려사』와 『고려사절요』에 ‘김부식이 삼국사를 편찬하여 바쳤다(金富軾進所撰三國史)’고 되어 있다.

셋째,
「태종실록」2년 조에 ‘하륜·권근·이첨에게 명하여 『삼국사(三國史)』를 수찬하게 하였다’는 내용을 비롯해,
『조선왕조실록』에 이 책이름이 61회 나오는데, 57회는 ‘삼국사’이고 세조 3, 성종 1 등 4회만 ‘삼국사기’로 기술되어 있다.

넷째,
정약용이 『아방강역고』에서 ‘삼국사운(三國史云)’이라고 기술했고,
「태종실록」에 권근·하륜·이첨이 사료를 편찬하면서 ‘삼국사’를 인용했다는 내용이 나오며,
대한제국 때 제작한 『증보문헌비고』에도 ‘삼국사 유리왕 21년’ 등 책이름을 ‘삼국사’라고 불렀다.

다섯째,
편찬 당시 김부식이 임금에게 올린 글을 『동문수』와 『여한십가문초』에서는 ‘진삼국사표(進三國史表)’라 했다.
『동문선』에는 『진삼국사기표』라고 되어 있으나 신빙도가 떨어진다.

여섯째,
1394년 옥산서원본을 발간한 김거두의 발문에도 책이름을 ‘三國史’라고 했다.

반면,
1908년 일본인 석미춘잉(釋尾春芿)이 처음으로 활자본 『삼국사기』라는 표지의 책을 출판한 이후
1913년의 평정구마삼(坪井九馬三), 1914의 최남선, 1940년 이병도의 『역주 삼국사기』로 이어지면서
일본인 내지 친일파들은 이 책의 이름을 『삼국사기』라고 불렀다.

이에 대해 문정창은
『광개토대왕훈적비문론』(백문당, 1977)에서 “일본인 이마니시 류(今西龍)가 본국의 역사는 ‘紀’,
제후국이나 속국의 역사는 ‘記’라 했던 중국의 사례에 따라
자국의 역사 『일본서기(日本書紀)』의 ‘紀’에 대한 제후국의 역사책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우리 역사책에는 ‘記’를 붙여 三國史記로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Total 2,0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월 태양 기운 최고관리자 21-12-02 12:09 18 0
공지 하늘사명자 "환부와 권사"의 의미 (2) 최고관리자 21-11-27 19:59 313 0
공지 칠성경과 북두주 최고관리자 21-11-01 23:43 431 0
공지 다시역사 속으로..부도지_1장 (1) 최고관리자 21-10-01 09:21 1074 0
공지 천기공유_1탄_인류탄생의 비밀 (1) 최고관리자 21-09-30 16:59 1127 0
공지 9월_천손혈통의 4대 특질 최고관리자 21-09-24 23:03 858 0
공지 21세기 신 실크로드의 출발 (1) 최고관리자 21-09-01 00:57 1386 0
공지 지구별 상속자의 활동으로 닥쳐올 미래 최고관리자 21-08-28 11:44 1069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1-08-01 10:33 2012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2196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2525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6001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271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7445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5608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6461 0
1896 (종설횡설) 역사조작 최고관리자 20-11-15 14:49 467 0
1895 [천기누설_3탄] 천부지모사상으로 바라본 우리나라 풍수지리 최고관리자 20-11-15 14:13 454 0
1894 [천기누설_2탄] 대자연 하느님 최고관리자 20-11-15 12:42 383 0
1893 [천기누설 _1탄] 땅 어머니는 큰사람이다. 최고관리자 20-11-14 19:18 430 0
1892 (강좌) 제7부도_왕팔발자 유적지 최고관리자 20-11-14 13:47 455 0
1891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1) 최고관리자 20-11-14 09:59 1188 0
1890 운영자의 횡설종설, 우주의 봄이 찾아왔어요. 최고관리자 20-11-14 08:55 422 0
1889 운영자 종설횡설, 이씨의 원(怨) 최고관리자 20-11-14 08:32 507 0
1888 좌도 이야기 그리고 문태사 최고관리자 20-11-14 08:04 523 0
1887 이런 생각, 저런생각...인류의 희망 최고관리자 20-11-10 14:00 422 0
1886 경박호(경하), 덕림석군 최고관리자 20-11-07 11:56 433 0
1885 우량후손 점지 및 육성방안_1편_총괄편 최고관리자 20-11-04 12:13 442 0
1884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818 0
1883 전통혼례의 의미 최고관리자 20-11-01 16:14 444 0
1882 수련문화의 도맥 최고관리자 20-10-31 12:24 457 0
1881 세상의 변화에 대해... 최고관리자 20-10-17 17:43 401 0
1880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582 0
1879 1010,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최고관리자 20-10-10 12:48 390 0
1878 天有崩必先脫免 최고관리자 20-10-10 12:36 387 0
1877 인신'을 넘어 '영대'의 의미를 깨우쳐야! (1) 최고관리자 20-10-10 11:43 614 0
1876 사람의 근본_본대도 최고관리자 20-10-08 00:16 439 0
1875 사람 생명나무 쳬계도 최고관리자 20-10-07 22:30 424 0
1874 10월의 희망편지_빛의 완성자 최고관리자 20-10-05 13:27 430 0
1873 (동영상 강좌) 개천절의 의미 최고관리자 20-10-03 12:13 463 0
1872 개천절 아침 (1) 최고관리자 20-10-03 10:21 683 0
1871 즐거운 추석 되소서! 최고관리자 20-09-30 16:16 435 0
1870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649 0
1869 팔곡(八穀)은 그 해의 풍년 또는 흉년을 주관한다. 최고관리자 20-09-28 16:03 529 0
1868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599 0
1867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507 0
1866 21세기 신 실크로드를 열며! 최고관리자 20-09-21 09:52 602 0
1865 천부경 최고관리자 20-09-18 16:47 575 0
1864 사해에 계신 동포, 애국동지 여러분! 복본의 사명을 완수합시다… 최고관리자 20-09-12 00:45 508 0
1863 제3부도 천산산맥 박격달봉_천산천지 서왕모 최고관리자 20-09-11 19:52 540 0
1862 제3부도 천산산맥 박격달봉 최고관리자 20-09-08 22:57 479 0
1861 21세기 환부(鰥夫)와 권사(權士)의 임무_2편 최고관리자 20-09-08 22:55 404 0
1860 동영상 강좌_제2부도 신강성 한턴구리산 최고관리자 20-09-05 12:43 503 0
1859 ‘환부(鰥夫)’의 임무_1편 최고관리자 20-09-05 10:35 498 0
1858 2020년 새천년을 이끌어갈 ‘환부(鰥夫)’를 모집합니다! 최고관리자 20-09-03 00:07 449 0
1857 티벳 피라미드의 비밀_3편_건설의 비밀 최고관리자 20-09-02 17:36 490 0
1856 마고대성의 땅 티벳...그 해방전쟁이 개시되었다. 최고관리자 20-09-02 15:30 433 0
1855 황궁씨의 혼이 서린 박격달봉, 위구르...그 해방전쟁이 시작되었… 최고관리자 20-09-02 15:27 433 0
1854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최고관리자 20-09-01 19:30 421 0
1853 신라국호 최초사용 시기 최고관리자 20-09-01 19:24 649 0
1852 복본의 사명 최고관리자 20-09-01 19:19 479 0
1851 티벳 피라미드_2편_인공구조물의 비밀 최고관리자 20-08-18 23:25 537 0
1850 (재공개) 티벳 피라미드 발견 _ 1편 최고관리자 20-08-15 13:15 506 0
1849 천손민족의 유전적 5대 특징 최고관리자 20-08-15 02:57 590 0
1848 '고리' 이전 연구방법 총론 최고관리자 20-08-02 12:18 1094 0
1847 (동영상) 우리민족의 이동경로_1편 최고관리자 20-08-02 12:15 1116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