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8-06 09:31
김석동_한국인 고유의 특성 = 국가 발전의 원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52   추천 : 0  
   https://news.v.daum.net/v/20190717044218546 [58]

기사중에서

중략

◇”기마민족의 후예 가로막는 규제 없애야”

2,500년에 이르는 장구한 역사를 추적한 결과 김 전 위원장은
한민족 DNA의 기원을 동서 8,000㎞의 유라시아 평원을 호령했던 ‘스키타이’ 등 기마민족에서 찾았다.

그리고 한민족 DNA는 네 가지 특성의 결합으로 결론지었다.

바로

△‘하면 된다’는 신념으로 역경을 극복해 온 ‘끈질긴 생존 본능’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승부사 기질’
△리더십 속에서 발현되는 ‘강한 집단의지’
△세계를 무대로 나아가서 승부를 보는 ‘개척자 근성’이다.

요소 하나하나만 놓고 보면 다른 민족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특성들인데,
이 네 가지 모두를 갖춘 건 한민족이 유일하다는 게 분석 결과다.

김 전 위원장은
“네 가지를 압축하면 ‘용감하고 영리하다’는 뜻인데,
한민족의 기원인 기마민족이 기후가 열악한 유라시아 대초원에서 맨손으로 제국을 일으킬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말했다.

한민족의 DNA는 우리의 과거를 이해하는 열쇠이자 미래를 헤쳐나가는 데 필요한 방향키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한국이 겪고 있는 위기 상황의 원인을 두고 “한민족의 DNA가 꺼졌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중략

* [이런 2막!] 김석동 "한민족 DNA에 이어 북극항로 연구 계획"

https://news.v.daum.net/v/20190717044218546

- 고대사 연구가로 변신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마음껏 활동할 환경 조성하고 불필요한 규제 대폭 정비해야”

“공직자 생활은 살얼음 걷는 듯… 자유 만끽하며 공부해 행복”

- 12일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서울 서대문구 지평인문사회연구소 사무실에서 한국일보와 만나 ‘한민족 DNA’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금융권과 관가에서 김석동(66) 전 금융위원장은 ‘해결사’ ‘대책반장’ ‘구원투수’와 같은 별명으로 통한다.
행정고시(23회)에 합격해 1980년 공직 생활을 시작한 그는 30여 년을 경제관료로 살면서 국가 거시경제ㆍ금융 정책을 이끌었다.

1993년 금융실명제 시행과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1999년 대우그룹 해체,
2003년 카드 대란, 2011년 저축은행 부도 사태 등 국가적 현안이 생길 때마다 그의 손을 거쳐 해결책이 나왔다.

이런 배경 때문에 그가 언제부터인가 주변에 “은퇴 후 역사가로 살겠노라”라고 공언하자 다들 의아해 했다.
재정경제부 차관(2007~2008년)과 금융위원장(2011~2013년)까지 지낸 고관대작(高官大爵)의 인생 2막 치곤 좀 뜬금없어 보인 것도 사실이다.

화려한 이력을 발판 삼아 더 높은 자리를 꿈꾸거나 물질적 풍요를 꾀할 수도 있었을 텐데,
정말로 그는 2015년 예순이 넘은 나이에 본격 역사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법무법인 지평이 운영하는 ‘지평인문사회연구소’의 대표를 맡으면서다.
지난해 12월엔 고대사 영역에서 한국인의 기원을 추적한 ‘김석동의 한민족 DNA를 찾아서’(김영사 발행)란 책도 냈다.
역사 비전공자의 연구 결과물임에도 학계에서도 이견이 없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은 편이라고 한다.

◇한민족 DNA 찾으려 몽골~유럽 종횡무진

지난 12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지평인문사회연구소 사무실에서 만난 김 전 위원장은
족히 수백권은 돼 보이는 역사 서적 속에 파묻혀 지내고 있었다.
염색하지 않은 은발을 통해 그의 연령대를 짐작할 수 있었지만, 활기 넘치는 목소리와 안면 가득한 미소는 소년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좋아하는 일을 하며 은퇴 후 삶을 즐기는 자만이 보일 수 있는 여유였다.

역사가로 변신한 계기에 대해 묻자 김 전 위원장은 “어릴 적부터 역사에 관심이 많았다”고 했다.
대학에서 역사나 고고학을 전공하고 싶었는데, 부모님의 권유로 서울대 경영학과에 진학했다.
그러다 대학을 졸업하고 공무원으로서 재정당국에 근무하게 됐는데 주로 담당했던 분야는 거시경제 쪽이었다.
자연스레 한국의 경제 현실을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시사점을 도출하고 정책을 수립하는 시간이 많았다.

김 전 위원장에 따르면 16세기 이래 차례로 한두 세기가량 세계를 호령했던 선진국의 성장세를
우리나라의 압축성장기와 비교하면 우리의 성장 폭이 압도적으로 컸다.

1960~2016년 세계 경제가 7.5배가량 성장하는 동안 한국 경제는 무려 40배나 팽창했는데,
이는 16~17세기의 네덜란드(5.6배), 18~19세기 영국(9.4배), 19~20세기 미국(9.5배), 20세기 일본(14.1배) 등 어디와 비교해도 월등한 실적이다.

한국이 ‘한강의 기적’이란 경탄 속에 경제규모 12위 국가(국내총생산 기준)로 도약하는 과정에
경제관료로서 일조하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 기적의 원천이 무엇인지 늘 궁금했다고 한다.

그는
“국가의 발전을 경제학적으로 접근하면 인력ㆍ기술ㆍ자본의 결합으로 설명될 수 있는데,
단지 이것만으로 유달리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했던 이유를 밝히는 데 부족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분명 한국인 고유의 특성이 핵심 변수였을 거라고 보고, 이를 찾아 나선 게 역사 연구의 계기가 됐다.
단순히 유년 시절 이루지 못한 꿈을 노년에 취미 삼아 공부하는 차원은 아니라는 뜻이다.

사실 마지막 공직이었던 금융위원장 자리에서 2013년 퇴임하기 훨씬 전부터 그의 역사 연구는 시작됐다.
김 전 위원장은 2008년 재경부 차관에서 물러난 직후 ‘한민족의 DNA’를 추적하는 연구에 돌입했다.
고대사를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한국인의 고유 특성을 발견할 수 있을 거라 믿었다.

그 때부터 유라시아 대초원과 실크로드를 중심으로 몽골 고원, 중국 북부, 중앙아시아, 중동, 유럽 지역을 50차례에 걸쳐 직접 탐방했다.
항공편이나 숙박, 유물 구매 등에 소요된 모든 비용은 사비로 충당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아파트 한 채 값” 정도가 연구에 쓰였다.
2011년 금융위원장을 맡아 2년간 봉직했던 기간을 빼면 10년 가까이 고대사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셈이다.

◇”기마민족의 후예 가로막는 규제 없애야”

2,500년에 이르는 장구한 역사를 추적한 결과 김 전 위원장은
한민족 DNA의 기원을 동서 8,000㎞의 유라시아 평원을 호령했던 ‘스키타이’ 등 기마민족에서 찾았다.

그리고 한민족 DNA는 네 가지 특성의 결합으로 결론지었다.

바로

△‘하면 된다’는 신념으로 역경을 극복해 온 ‘끈질긴 생존 본능’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승부사 기질’
△리더십 속에서 발현되는 ‘강한 집단의지’
△세계를 무대로 나아가서 승부를 보는 ‘개척자 근성’이다.

요소 하나하나만 놓고 보면 다른 민족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특성들인데,
이 네 가지 모두를 갖춘 건 한민족이 유일하다는 게 분석 결과다.

김 전 위원장은
“네 가지를 압축하면 ‘용감하고 영리하다’는 뜻인데,
한민족의 기원인 기마민족이 기후가 열악한 유라시아 대초원에서 맨손으로 제국을 일으킬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말했다.

한민족의 DNA는 우리의 과거를 이해하는 열쇠이자 미래를 헤쳐나가는 데 필요한 방향키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한국이 겪고 있는 위기 상황의 원인을 두고 “한민족의 DNA가 꺼졌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새로운 성장동력 상실과 계층별 양극화 현상,
천문학적으로 늘어난 가계부채 규모,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청년 실업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민족의 DNA를 되살려야 한다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한발 나아가
“기마민족의 후손인 우리가 고유의 DNA를 발현하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구체적으로는 정부가 불필요한 규제를 대폭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때 괄목할 만한 경제 성장이 가능하다는 게 지난 반세기 현대 경제사의 교훈인데,
지금은 법적 규제뿐만 아니라 기업에 대한 사회적ㆍ정서적 규제까지 더해져 기업의 행동 범위가 너무 좁아졌다고 지적했다.

만약 한민족의 DNA만 되살아나면 통일 한국이 캐나다,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등을 차례대로 추월해
2040년 무렵에는 GDP 규모로 세계 6번째 국가가 되는 것도 가능하다고 그는 전망했다.

◇이상적인 은퇴 후 삶은 “시대와 호흡하는 것”

공인된 ‘경제 해결사’란 인식 덕분에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김 전 위원장이 또 한 번 금융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그는 “실제로 (청와대에서) 그런 논의가 있었지만, 젊고 유능한 다음 세대가 정부를 이끄는 게 맞는 것 같아 역사가로 남기로 했다”고 회상했다.

“앞으로도 공직에 몸 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나라에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역사학자로서 얼마든지 보탬이 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현역 시절엔 공직자 신분이었던 탓에
다른 부처와 국회, 정책 수요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 속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살얼음 걷듯 살아왔는데,
역사학자가 되니 자유를 만끽하며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수 있어 너무나 만족스럽다고 했다.

관료로 살 때보다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간도 더 많아졌다.
지금 하고 있는 고대사 연구를 보강하는 한편 조만간 북극을 방문해 북극항로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연구도 시작할 계획이다.

이상적인 ‘은퇴 후 삶’이 무엇이냔 질문에 김 전 위원장은 “시대와 호흡하며 살아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현역에서 물러나면 더 이상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을 거라 여겨 소일거리나 하며 고립된 삶을 살기 쉬운데, 이를 가장 경계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대신 시대 변화를 수용하며 공부도 하고, 적극적으로 새로운 일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전 위원장은
“기대 수명이 늘었기 때문에 과거와 달리 인생을 길게 보고 넓은 안목으로 은퇴를 설계해야 한다”며
“현직에 있을 때부터 미래에 어떤 활동을 하며 살아야 보람이 있을지 꾸준히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은퇴한 사람들에겐
“지금 은퇴자들은 기적의 현대사를 일군 역사적 증인들”이라며
“각자의 영역에서 쌓은 경륜을 후진들에게 공유하는 것만으로도 사회적으로 보탬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언젠가 생을 마감할 때 ‘살다 보니 이렇게 돼버렸구나’하고 체념하게 된다면 삶이 너무 서글프지 않을까요? 푹 쉬는 건 죽고 나서도 충분합니다.
우리 모두는 한민족의 DNA를 갖고 있습니다.
기마민족이 그래왔듯 은퇴 후 또 한 번 도전에 나섭시다.”


최고관리자 19-08-06 09:34
 
오래전에 인연이 있으신 분이지요.
앞으로 행보에도 많은 성원과 박수를 보냅니다.
복본!
 
   
 

Total 1,65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한민족의 '마고성'과 유대인의 '에덴동산',… 최고관리자 19-09-18 17:42 14 0
공지 순임금도 북극성에 천제지내고 등극하였다. (1) 최고관리자 19-09-17 13:27 34 0
공지 (꼭 보세요) 우주의 중심 자미원 동영상 강좌 (2) 최고관리자 19-09-17 09:03 22 0
공지 금척과 옥피리의 신비한 나라 (1) 최고관리자 19-09-16 12:42 75 0
공지 대제국 청의 정복역사_9편_"북경 함락, 오삼계와 이자성의 싸움" 최고관리자 19-09-16 10:34 54 0
공지 (꼭보세요!) 신비의 카일라스_마고대성 (2) 최고관리자 19-06-27 09:04 807 0
공지 즐거운 추석명절 보내십시요! 최고관리자 19-09-12 20:35 69 0
공지 (29장_30장) 백의제(白衣祭)_속신백모지의(束身白茅之義) 최고관리자 19-09-12 20:15 82 0
공지 [운영자 직강]_남제서 백제전 '대륙백제' 강의 동영상 (1) 최고관리자 19-06-25 09:13 565 0
공지 2019_9_13_금성+수성 최고관리자 19-09-10 09:11 73 0
공지 (강의동영상_처음방문 필수) 일만이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최고관리자 19-09-07 10:44 117 0
공지 (꼭보세요!) 소부도지 강의_부도복건_신라건국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9-09-05 17:16 210 0
공지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3편_炎帝欲侵陵諸侯 최고관리자 19-09-05 16:54 155 0
공지 이것들이 인간인가요? (1) 최고관리자 19-06-03 15:54 520 0
공지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2편_蚩尤最爲暴, 莫能伐 (2) 최고관리자 19-06-30 10:40 740 0
공지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1편_서언 최고관리자 19-06-30 09:38 356 0
공지 마고의 백성들이여 이제 고향으로 돌아오라...^.* 최고관리자 19-09-01 21:58 192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0885 0
공지 천손민족의 역사 보존_두갈래 역사 전수 최고관리자 19-09-01 16:43 128 0
공지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1편 (1) 최고관리자 14-11-02 21:57 7846 0
공지 만주_'복어계획', 그들이 돌아온다! (3) 최고관리자 17-09-22 10:42 9080 0
공지 동사(東史) 단군본기(檀君本記)_누가 신화라 하는가? (1) 최고관리자 19-08-01 15:51 593 0
공지 마고이야기_부록_부도지 등장인물 및 주요사건 최고관리자 19-08-15 09:17 299 0
공지 다시 북극성으로... 최고관리자 19-08-11 17:14 211 0
공지 (천문류초) 2019년 8월 24일_화성이 남방 주작 성수 헌훤별 자리… (3) 최고관리자 19-07-24 09:21 643 0
공지 답변_서안 피라미드는 사실입니다! 최고관리자 19-08-05 15:32 311 0
공지 하늘이 징후를 보이는 것은 ? (1) 최고관리자 19-08-06 09:06 277 0
공지 (출간환영) ‘단군의 호적 등본’을 밝혀내었다! (1) 최고관리자 19-07-11 10:56 686 0
공지 자연사물 평화, 평등 사상 (1) 최고관리자 19-07-08 09:43 568 0
공지 (처음 방문 필수_반드시 보세요) [운영자 직강] 1편으로 연속해… (1) 최고관리자 15-06-05 21:09 17526 0
공지 [운영자 직강]_세종대왕의 천문류초 2019 동영상강좌 (2) 최고관리자 19-06-29 15:43 700 0
공지 [운영자 직강]_부도지 2019 동영상강좌 (1) 최고관리자 19-06-29 15:29 682 0
공지 (8월말과 9월초가...?) 2019.3.20 이후 주요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19-03-20 15:06 789 0
공지 중국의 동북공정 음모 대응방안_29페이지 최고관리자 14-08-19 08:47 16087 0
공지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3036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9971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0652 0
103 (그게 아니고요 ^.^) 사라진 이스라엘의 10지파이야기 최고관리자 15-01-06 08:59 8568 0
102 마고님의 역사가 이땅에서 이루어 질지니! 최고관리자 15-01-03 08:47 4045 0
101 (마고기원 11,15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1-02 17:18 4530 1
100 (솔본) 비슷하면 한반도로 왔다는 생각좀 고칩시다. 최고관리자 14-12-26 08:52 7134 0
99 다시는 반복되면 안되는 전쟁 최고관리자 14-12-24 15:03 6206 0
98 산타_마고의 역사를 전하는_환부와 권사 최고관리자 14-12-24 11:07 4505 0
97 (솔본) 한민족의 비밀은 한자의 옛 발음속에 있다. 최고관리자 14-12-23 13:59 14140 0
96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2편_러시아 사하공화국 야쿠트인 &… 최고관리자 14-12-23 13:22 7632 0
95 장당_연방국=구이족=환국12연방 최고관리자 14-12-21 14:32 7207 0
94 (연말연시 음주문화 개선) 신비의 약술 막걸리 (1) 최고관리자 14-12-19 18:19 6397 0
93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1편_켈트족 신화와 티우 최고관리자 14-12-19 14:13 11164 0
92 치우_산타_그 원형을 찾아서!_총론 최고관리자 14-12-19 11:21 4272 0
91 (박제상 부도지 원본 공개) 박금씨_친필본_부도지_88장 최고관리자 14-12-17 22:10 11113 0
90 사라진 고대문명의 수수께끼 최고관리자 14-12-11 17:21 6170 0
89 (삼신) 중국 정사_지명색인_4만 6천여개_엑셀검색 최고관리자 14-12-10 09:45 5796 0
88 (북경대학교출판사) 중국고대사_교학참고지도집 최고관리자 14-12-09 09:07 4927 0
87 북경대학에 당 영호징 '신라국기' 있다! 최고관리자 14-12-08 10:10 7795 0
86 신화가 아니다_본인들 지능을 의심해 보아야 될 듯! 최고관리자 14-12-03 10:09 5307 0
85 하남성_개봉박물관_동이(東夷) 최고관리자 14-12-01 16:30 7544 0
84 초기신라 미스터리 최고관리자 14-11-30 15:41 9102 0
83 (2014년 음력 10월 증보판) 일만천년_천손민족_역사_57페이지 최고관리자 14-11-28 17:36 20985 0
82 고동영 저_연대순으로 엮은 단군조선_47대사_308페이지 (1) 최고관리자 14-11-28 14:43 7003 0
81 (일본=삼신의 자손) 고사기에서 고백, 신도의 뿌리=천산산맥=황… 최고관리자 14-11-28 09:16 6221 0
80 (김정민 박사 강의동영상) 인류의 시원 파미르 고원 최고관리자 14-11-27 17:06 8541 0
79 (전문) 티베트인들이 3400미터 고도에 오르게 된 이유 최고관리자 14-11-26 15:37 5346 0
78 (주장/고구려 수도를 찾아서) 평양, 동황성은 하북성에서 찾아야… 최고관리자 14-11-25 16:49 7544 0
77 천산설련 최고관리자 14-11-21 10:12 7477 0
76 (단기고사) 단재 신채호 중간서 본 전체 'PDF' 파일 최고관리자 14-11-21 08:57 6081 0
75 (김정민 박사 / 강의 동영상) 위대한 겨레(케레이)의 이동 최고관리자 14-11-17 13:00 7648 0
74 (정신차리자) 국보 1호는 일본 침략의 상징물! 최고관리자 14-11-13 12:48 4587 0
73 (어떤 추적) 석가모니 부처는 마고대성 수미산에서 수증복본의 … 최고관리자 14-11-11 09:17 8938 0
72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3편 최고관리자 14-11-08 09:18 5620 0
71 (일본도 삼신의 자손) '參 = 三', 그들도 삼신의 자손… 최고관리자 14-11-07 09:05 5277 0
70 (독자 투고) 사회와 국가, 인류의 미래를 어지럽히는 패륜아들의… 최고관리자 14-11-04 10:19 4441 0
69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2편 최고관리자 14-11-04 06:41 7574 0
68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1편 (1) 최고관리자 14-11-02 21:57 7846 0
67 (분노의 추적기) 규원사화 북애노인 친필본 추적기 최고관리자 14-10-26 23:15 9551 0
66 러시아 고대 연방국의 강역 = 환국 12연방의 강역 최고관리자 14-10-23 11:46 9227 0
65 환국, 어디까지 진실인가 최고관리자 14-10-23 11:04 9208 0
64 몽골 역참제도 얌_마고역사 전파 루트 (환부와 권사) 최고관리자 14-10-22 10:44 10346 0
63 잊지마세요. 넓은 마음으로 역사를 바라 보시기 바랍니다. 최고관리자 14-10-21 15:15 6154 0
62 (한사군 역사조작_2편) 역사조작_1913년_2편_한낙랑군 재평양설… 최고관리자 14-10-21 11:46 4686 1
61 마고역사_이동루트 최고관리자 14-10-20 14:29 5722 1
60 점점더...헝가리 = 알타이 = 환국 12연방 최고관리자 14-10-20 11:23 7238 2
59 (우즈베키스탄=조선남자들의 나라) 도대체 이를 어찌 할 것인가? 최고관리자 14-10-18 11:36 5260 0
58 (위구르와 우리는 형제) 환국 12연방 = 위구르 대제국 최고관리자 14-10-17 08:46 7691 0
57 (우리역사의 맥) 부도의 이동_1 최고관리자 14-10-16 09:19 7548 0
56 (한사군 역사조작_1편) 역사조작_1913년_1편_비문을 파내어 한반… 최고관리자 14-10-15 14:29 5055 2
55 동이의 대륙강역_1_치우환웅 최고관리자 14-10-14 10:51 6650 0
54 (충격)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에 고조선의 삼조선 통치체제와 수… 최고관리자 14-10-10 08:38 12183 0
   31  32  33  34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