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5-16 09:20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4_이.얼.싼의 비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810   추천 : 0  

* (매우중요_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

http://blog.daum.net/nero1003/393

제2절 본론(本論)_2_신(神)_2

(전편에 이어 계속...)

신농神農의 서쪽 한계선限界線를 알려주는 기록으로는 [서산경西山經]의

󰊱 황하黃河 북편에 있는 조산鳥山과 이어지는 [신산申山]과 [상신지산上申之山]

󰊲 낙수洛水와 위수渭水가 있으며
특별하게 <박달나무*송백松柏*목우牧牛와 암양이 많다>는 글과 함께 등장하는
 [신수申水가 발원發源하는 신수지산申首之山] 을 어우르는 영역領域으로 보여 진다.

󰊳 신농神農의 선조先祖 출자出自가 황하黃河 상류上流인 황토지대黃土地帶라는 기록과 일치되기 때문이다.
이는 특별하게 같은 부분에서 위수渭水로 흘러드는
 <강수剛水 -강철같이 굳세다는 뜻인데 신농神農이 처음 세력을 형성한 강수姜水와 친밀성이 보인다)에 사는 무리들을
[신치神(光+鬼)]라고 하여 마치 도깨비와 같이 두렵고 무서운 부류로 말하고 있는 걸로 보아서 (곽박郭璞의 주注) 충분한 짐작이 가능하다.

남방으로의 최대 경계선境界線은 [대황남경大荒南經]에서
제곡帝嚳*요堯*순舜의 장지(葬地 -악산岳山으로 곽박郭璞이 보통은 적산狄山으로 불린다고 풀었다)로서 설명하는데 등장하는 [신산申山]으로 추정한다.

왜냐하면
곧바로 필자筆者가 묘민苗民을 장난질 친 것이라고 본 <우민국羽民國> 과 나란히
[신인神人 28인人]이란 특별한 기록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 <팔이 이어져 있고 천제天帝를 위해 들판에서 밤을 맡아 본다>는 말은
[서로 마음을 하나로 뭉쳐 동방계열의 강역疆域을 밤새 지킨다>는 이야기로도 풀릴 수 있으며

󰊲 16명의 우두머리 속에 포함된다고 여겨지는 [환두국讙頭國]과 [우민국羽民國] [삼묘국三苗國]이 모두 가까이에 있고

󰊳 뒷날 우禹가 크게 신경을 쓸 만큼 큰 세력이어서
그의 이름인 필畢이란 소리글자인 <새 잡는 그물 속에 이들을 의도적으로 그렸을 정도>이었으며
그 때문에 서로 대치對峙하는 형국形局처럼 왜 <필방조畢方鳥가 그들의 동쪽에 있다>라고 구태여 덧붙여 기술記述했는지? 이해하게 된다.

□□□□□□□□□□ [여기서 잠깐] □□□□□□□□□□

[|] 라는 부호符號 글자는 다음과 같이 해석되어진다.
그러나 그렇게 본 배경에는 나름대로 다양한 역사적 과정을 전체적인 흐름 안에서 파악하지 않고
단지 한쪽 면面만을 보고 유추類推한 단정이라는 걸 고스란히 말해주고 있다.

1) 고본절古本切 즉 <곤袞 gun-임금이 입는 곤룡포袞龍袍>으로 읽고 <셈대 세울 곤 象數之縱也>으로 풀이한다(장삼식 대한한사전大漢韓辭典)

2) 뒤로 물러설 퇴이다.
退也(대한한사전大漢韓辭典) 또는 아래로 그어서 읽기를 <물러갈 퇴>로 읽는다.
引而下行 讀也 退(설문해자說文解字)
그 소리는 곤坤으로 읽는다.
古本切 <단옥재段玉裁의 설문해자說文解字 퇴退라는 풀이에 대한 주注>

3) 위 아래로 통할 곤이다.
<신>과 음이 같다.
同音 신 (대한한사전大漢韓辭典) 또는 위아래로 환히 통한다.
上下通也 (설문해자說文解字)

모두 [설문해자說文解字]의 해석解釋을 그대로 받아들였는데
[신농神農]의 행적(行蹟 -솟대를 세워 농경목축農耕牧畜을 열다*황제黃帝에게 져서 물러서다)을
그대로 상징기호화象徵記號化한 것이지만 정말로 중요한 것 하나를 한족漢族들은 빠뜨리고 있다(혹시 일부러 외면外面하였던 건 아닐까?).
 
❶ [설문해자說文解字]에서도 구태여 <위로 그어 정수리*가마 신囟으로 읽는다. 引而上行 讀若 囟>라고 강조한 구절句節이다.
다시 말해 <우두머리 중에서도 머리 한 가운데를 말하는 정수리에 해당하는 큰 어르신>을 나타내는 부호符號 글자라는 점을 결론으로 덧붙이고 있다.

❷ 이 말은 정확하게 전달되어 일본日本에서도 [가마 또는 가미]로 표현되면서 신神으로 규정되었다.
아울러 단옥재段玉裁가 많은 문자들을 고찰考察한 뒤 결국 <꽃을 곤坤 - 음音이 kun인데 우리말 꽂는다. 의 「꼰」과 비슷하다>으로 주해註解한 이유도
[흙土에 신申을 합친 모양]으로서 절대자나 신성한 권위의 상징인 <솟대>를 대지大地에 꽂는 행위를 기호화記號化한 것이기 때문이다.

❸ 뒤에 언급할 [누에와 뉘조] 부분에서 다시 설명되겠지만
신농神農 당시 가히 의복衣服의 혁명이라고 할 수 있는 <누에>를 기르는 일은
비妃와 딸이 도맡았을 만큼 매우 중요한 [일감]이었다.
그래서 [|]과 함께 가장 먼저 나타난 [ ㅡ ] 가 <일 yi> [1]이라는 소리 값을 가진 이유는 순 우리말과 관련되었음이 명백하다.

※ [이二 er] 는 위아래의 ㅡ 모양이 원래는 길이가 같았으며 하늘과 땅을 형상화形象化 한 것이다.
두 세계의 중간에 큰 사람들이(大人 -그래서 동방민족東方民族을 대인국大人國이라 불렀다) 우뚝 서서
하늘과 땅의 <얼>을 연결하고 있기 때문에 소리도 [얼] [2] 이다.

[2] 여기에서 새끼를 친 우리말은 적지 않은데
<얼굴*어라하*얼라*얼이 있는 애인 어린애*어루만지다*어리둥절하다*어리벙벙벙하다*얼빠지다*얼간이*얼가리 배추*얼먹다*어릿어릿하다*얼쑤~> 등이다.
따라서 소리글은 [이二 나 이爾*이耳]로 썼다.

뒤에서 다시 설명하겠지만 [삼三 san] 은
처음 부호符號가 <∴> 으로 △ 세 개가 모인 걸 단순화시킨 것이다.
즉 신농神農으로부터 삼대三代(신농神農 - 희화羲和 - 전욱顓頊)를 내려와 비로소 모든 게 완전히 갖추어졌다
(족단族團의 뿌리와 할아비-아비-아들로 꾸며진 집안의 기본적인 혈통계보血統系譜와 제의祭儀 등이다)는 삼산三山과 서로 통함으로서 그 소리를 취取하였다.

계속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77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93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17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1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47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8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7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17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1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18 0
1631 천문류초_직녀_견우성 최고관리자 19-08-06 11:19 399 0
1630 칠석날의 의미 (1) 최고관리자 19-08-06 10:09 757 0
1629 이을형 박사_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 어디까지 하고 있나_1편 (1) 최고관리자 19-08-06 09:50 1307 0
1628 김석동_한국인 고유의 특성 = 국가 발전의 원천! (1) 최고관리자 19-08-06 09:31 1201 0
1627 하늘이 징후를 보이는 것은 ? (1) 최고관리자 19-08-06 09:06 1383 0
1626 답변_서안 피라미드는 사실입니다! 최고관리자 19-08-05 15:32 1057 0
1625 동사(東史) 단군본기(檀君本記)_누가 신화라 하는가? (1) 최고관리자 19-08-01 15:51 1843 0
1624 몽골 러시 최고관리자 19-07-26 10:59 524 0
1623 1919년 이후 100년 (1) 최고관리자 19-07-26 09:27 560 0
1622 (천문류초) 2019년 8월 24일_화성이 남방 주작 성수 헌훤별 자리… (3) 최고관리자 19-07-24 09:21 1929 0
1621 어떤지도 최고관리자 19-07-22 09:04 580 0
1620 성균관대 이기동 교수, 한단고기 진서 맞아 (1) 최고관리자 19-07-17 14:25 1729 0
1619 7월 하늘 최고관리자 19-07-12 09:45 565 0
1618 (출간환영) ‘단군의 호적 등본’을 밝혀내었다! (1) 최고관리자 19-07-11 10:56 2134 0
1617 질문 그리고 답변 (1) 최고관리자 19-07-10 16:36 886 0
1616 자연사물 평화, 평등 사상 (1) 최고관리자 19-07-08 09:43 2635 0
1615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7_2세 부루, 3세 읍루씨가 천부를 전수… 최고관리자 19-07-06 14:34 1115 0
1614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6_전고자의 고백, 높은 탑과 계단을 만… (1) 최고관리자 19-07-05 14:41 1044 0
1613 올바른 수행방법 (2) 최고관리자 19-07-05 09:45 589 0
1612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2편_蚩尤最爲暴, 莫能伐 (2) 최고관리자 19-06-30 10:40 2205 0
1611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1편_서언 최고관리자 19-06-30 09:38 1230 0
1610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5_단군왕검의 특사 유호씨가 걱정하다 (1) 최고관리자 19-06-29 15:51 1125 0
1609 [운영자 직강]_세종대왕의 천문류초 2019 동영상강좌 (2) 최고관리자 19-06-29 15:43 1847 0
1608 [운영자 직강]_부도지 2019 동영상강좌 (1) 최고관리자 19-06-29 15:29 2387 0
1607 (미래의 희망!) 신비의 카일라스_마고대성 (1) 최고관리자 19-06-27 09:04 3150 0
1606 [운영자 직강]_남제서 백제전 '대륙백제' 강의 동영상 (1) 최고관리자 19-06-25 09:13 1922 0
1605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4_우임금이 부도를 배신하니 처단하다. (1) 최고관리자 19-06-23 22:15 1069 0
1604 동북아고대역사학회, 제1회 정기 학술대회 (2) 최고관리자 19-06-21 10:37 932 0
1603 (답변) 사기 오제본기_판천(阪泉) 전투의 위치 최고관리자 19-06-20 10:36 813 0
1602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2부_1편_2_산해경山海經에 감추어진 … 최고관리자 19-06-20 10:25 988 0
1601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2부_1편_1_산해경山海經에 감추어진 … 최고관리자 19-06-19 15:20 685 0
1600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6_형계兄系 부호符號로서 … 최고관리자 19-06-19 15:08 740 0
1599 세종대왕의 천문류초 최고관리자 19-06-17 11:15 519 0
1598 (역사의병대_2019) 역사 7적 등 타격대상 선정 (1) 최고관리자 19-06-11 11:05 1382 0
1597 강화군, 제4389주년 단군왕검 탄신제 봉행 (1) 최고관리자 19-06-11 09:43 884 0
1596 베들레헴의 별이...? 최고관리자 19-06-07 11:49 695 0
1595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3_단군께서 요임금과 순임금을 처단하다… 최고관리자 19-06-07 09:30 899 0
1594 박석재 박사_명탐정 코난과 별이야기 특강 (1) 최고관리자 19-06-03 16:12 1167 0
1593 이것들이 인간인가요? (1) 최고관리자 19-06-03 15:54 1563 0
1592 고문 어법(古文 語法)_1_운곡 제환명 최고관리자 19-06-03 10:31 859 0
1591 조짐_변화의 계절 최고관리자 19-05-31 15:58 395 0
1590 배달국의 역사가 세상으로 나올날이 멀지 않았음을... 최고관리자 19-05-28 15:58 739 0
1589 남주성 역_흠정만주원류고 (1) 최고관리자 19-05-27 10:21 918 0
1588 동굴 많은 한반도서 빙하기 견딘 인류, ‘동아시아 문명’ 창조… 최고관리자 19-05-22 09:20 1011 0
1587 답변) 대수맥님 글 전편이 올려져 있는 곳! (1) 최고관리자 19-05-16 11:28 1488 0
1586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5_누에에서 비롯! 최고관리자 19-05-16 10:46 931 0
1585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4_이.얼.싼의 비밀 최고관리자 19-05-16 09:20 811 0
1584 신용하 교수_인류 5대 ‘古朝鮮문명’ 연재 개시_서울대 강의도 … (1) 최고관리자 19-05-14 10:54 1306 0
1583 NGO 신문의 외침! 추방하라~ 최고관리자 19-05-13 10:57 767 0
1582 (답변) 왕의 칭호 문제 최고관리자 19-05-09 09:21 862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