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5-14 10:54
신용하 교수_인류 5대 ‘古朝鮮문명’ 연재 개시_서울대 강의도 추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359   추천 : 0  

* “고조선은 인류 세번째이자 5大 문명… 학계 논쟁 확산되길 바라”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1&aid=0002390741

문화일보에 ‘인류 5대 古朝鮮문명’을 연재하는 신용하 서울대 명예교수는
13일 “식민과 전쟁, 분단 등 우리 민족의 고난에 관한 의문을 풀고자 민족 문제에 천착해 오다가
자연스럽게 민족의 기원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고 고조선문명을 연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 신용하 교수, 내일부터 인류 5대 ‘古朝鮮문명’ 본보 연재

- 한강·대동강·요하 유역 중심 5000년전부터 독자문화 형성
- 먼저 태양 솟는 나라 아사달서 ‘아시아’란 표현 파생돼 나와
- 수메르·이집트 다음은 고조선 인도·중국문명보다 먼저 생겨
- 신석기 농업혁명·언어통일 등 독립문명 내용·조건 모두 갖춰

“고조선(古朝鮮)문명은 인류 4대 고대 독립문명의 내용과 구조를 모두 갖춘 새로운 5대 문명 중 하나였습니다.
‘우랄어족’ ‘알타이어족’ ‘우랄·알타이어족’의 언어를 사용하는 모든 사람과 문화·문명의 뿌리이자,
황하문명의 형성에도 상당히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 독립운동사를 비롯한 한국근대사 연구와 역사사회학 분야에 큰 족적을 남긴
신용하(82·학술원 회원)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가 ‘고조선문명’으로 연구의 관심을 확장한 것은 20년 가까이 된다.

관련된 논문을 발표하다가 2010년 ‘고조선 국가형성의 사회사’로 시동을 걸었고,
지난해 5월 마침내 고조선문명 형성론의 개설서라 할 수 있는 ‘고조선문명의 사회사’(지식산업사)를 펴냈다.
고조선문명을 인류 5대 문명 중 하나로 규정하는 연구로, 엄청난 폭발력 탓인지 오히려 학계나 언론은 잠잠했다.

15일부터 문화일보에 ‘인류 5대 古朝鮮문명’을 연재하는 신용하 명예교수는
“고조선문명은 새로운 개념이고 패러다임이기 때문에 처음에는 생소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전적으로 역사적 사실과 유물에 기초해 정립된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국내 학계 일부와 재야사학 모두에서 비판을 예상하고 있으나,
이번 문화일보 연재에서 고조선문명이라는 새 인류 문명을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상세하게 설명할 것”이라고
연재에 앞서 13일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 연재를 계기로 학계의 논쟁이 확산돼 연구가 다각도로 깊어지고,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며
“30년 후에는 고조선문명이 인류 5대 문명의 하나로 고교 국사 교과서에 들어갈 것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지금까지 인류 최초의 독립문명을
수메르(티그리스·유프라테스강)문명, 이집트(나일강)문명, 인도(인더스강)문명, 고중국(황하)문명 등 4대 문명으로 배웠다.

신 명예교수는 “약 5000년 전 동아시아에는 한강·대동강·요하(遼河) 유역을 중심으로
또 하나의 고대 독립문명인 고조선문명(약 5000년 전∼2200년 전)이 실재했다”고 말한다.

신 명예교수에 따르면, 태양을 숭배했던 고대 인류는
수만 년에서 수십만 년간 ‘태양이 가장 먼저 솟는 땅’을 향해 유라시아 대륙의 해안을 따라 이동했는데,
태평양에 막혀 더 못 가고 모여든 곳이 ‘고(古)한반도’와 연해주 일대였다.

이곳은 구석기와 신석기 초기에 이미 유라시아 대륙의 상대적 인구밀집 지역의 하나가 됐다.
신 명예교수는 “고한반도는 ‘태양이 가장 먼저 솟는 나라’(Land of the Sunrise)란 의미의
‘아사달’(고조선)이 정치체가 돼 문명을 형성한 지역으로서, ‘아시아’라는 용어도 여기서 나왔다”고 말한다.

5만3000년 전 제4 빙하기의 ‘최후의 빙기’(뷔름빙기)를 맞았을 때
동북아의 인류는 북위 40도 이하 고한반도의 동굴지대에 모여 살다가
1만2000년 전 전 지구가 온난화하자 동굴 등에서 나와 북방 툰드라 지대에 연접해 ‘고한반도 초기 신석기인 유형’(밝족)을 형성했다.

고조선문명은 혹한의 자연재해와 싸워가며 탄생한 최초의 인류 독립문명이었다는 것.

신 명예교수는
“고조선문명은 신석기 시대 한강 문화와 대동강 문화, 요하를 사이에 둔 맥족의 홍산 문화와
예족의 신석기 문화가 하나로 통합돼 약 5000년 전
동아시아 최초의 고대국가 고조선이 건국됨과 궤를 같이하며 탄생한 인류의 세 번째 문명”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1928년 독일 학자들의 발굴·연구로 황하문명이 상(商)나라가 세운 문명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고조선 이주민들이 이동해 형성된 문명”이라고 주장한다.
말하자면 수메르-이집트-고조선-인도-고중국(황하)문명의 순으로 생겨났다는 것이다.

신 명예교수는 문화일보의 연재에서 고조선이 갖췄던 고대 독립문명의 조건,
즉 △신석기 농업혁명 △청동기와 철기 제조 △고대국가 형성 △신앙·종교(단군신앙·Tengrism)
△언어 통일 등에 대해 각종 유물과 기존 연구를 재해석하며 펼쳐나갈 예정이다.

신 명예교수는
“BC 108년 고조선 고대연방제국의 멸망으로 그 민족·부족이 정착지를 찾아 사방으로 퍼졌고,
이 이동·정착 과정에서 언어적으로 우랄·알타이어족이 생겨났으며,
신앙적으로는 텡그리즘(Tengrism)의 흔적이 동부 유럽 부근까지 남아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67년 국어학자인 김완진 교수와 하버드대 옌칭연구소 방문교수로 갔을 때
우랄·알타이어족에 대한 연구성과를 처음 접하고, 그 기원이 한국어가 아닐까 생각하기 시작했다”며
“나의 고조선문명에 대한 연구의 단초가 거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신 명예교수는
“2013년부터 그룹을 만들어 고조선문명을 연구해 왔고,
‘고조선문명의 사회사’는 서울대에 유학 온 영국 박사과정 학생을 통해 영역(英譯) 중에 있다”면서
“다음 학기에는 서울대 사회학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고조선문명’ 강의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고관리자 19-05-14 11:02
 
관점이 조금 달라도 어쨌던 고조선 역사를 복원한다는데 박수를 보냅니다.
짝 짝 짝!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6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4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15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34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22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4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28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4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2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0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69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15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395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08 0
1910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6 0
1909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4 0
1908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15 0
1907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34 0
1906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22 0
1905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4 0
1904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28 0
1903 [천기누설] 오람이 되어라! 최고관리자 20-11-22 00:36 52 0
1902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4 0
1901 [천기누설_7탄] 사주 팔자 고칠수 있다. 최고관리자 20-11-20 00:47 65 0
1900 (경축) 음력 개천절 최고관리자 20-11-16 22:58 51 0
1899 [천기누설_6탄] 도행-심행(道行-心行) 최고관리자 20-11-16 21:42 42 0
1898 [천기누설_5탄] 우리나라 에너지경락과 격자망 최고관리자 20-11-16 21:02 45 0
1897 [천기누설_4탄] 땅의 어머니의 생리대사(生理代射) 최고관리자 20-11-15 23:07 40 0
1896 (종설횡설) 역사조작 최고관리자 20-11-15 14:49 62 0
1895 [천기누설_3탄] 천부지모사상으로 바라본 우리나라 풍수지리 최고관리자 20-11-15 14:13 36 0
1894 [천기누설_2탄] 대자연 하느님 최고관리자 20-11-15 12:42 30 0
1893 [천기누설 _1탄] 땅 어머니는 큰사람이다. 최고관리자 20-11-14 19:18 40 0
1892 (강좌) 제7부도_왕팔발자 유적지 최고관리자 20-11-14 13:47 38 0
1891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1890 운영자의 횡설종설, 우주의 봄이 찾아왔어요. 최고관리자 20-11-14 08:55 36 0
1889 운영자 종설횡설, 이씨의 원(怨) 최고관리자 20-11-14 08:32 69 0
1888 좌도 이야기 그리고 문태사 최고관리자 20-11-14 08:04 44 0
1887 이런 생각, 저런생각...인류의 희망 최고관리자 20-11-10 14:00 73 0
1886 경박호(경하), 덕림석군 최고관리자 20-11-07 11:56 86 0
1885 우량후손 점지 및 육성방안_1편_총괄편 최고관리자 20-11-04 12:13 75 0
1884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2 0
1883 전통혼례의 의미 최고관리자 20-11-01 16:14 73 0
1882 수련문화의 도맥 최고관리자 20-10-31 12:24 106 0
1881 세상의 변화에 대해... 최고관리자 20-10-17 17:43 131 0
1880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159 0
1879 1010,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최고관리자 20-10-10 12:48 97 0
1878 天有崩必先脫免 최고관리자 20-10-10 12:36 77 0
1877 인신'을 넘어 '영대'의 의미를 깨우쳐야! (1) 최고관리자 20-10-10 11:43 104 0
1876 사람의 근본_본대도 최고관리자 20-10-08 00:16 85 0
1875 사람 생명나무 쳬계도 최고관리자 20-10-07 22:30 77 0
1874 10월의 희망편지_빛의 완성자 최고관리자 20-10-05 13:27 97 0
1873 (동영상 강좌) 개천절의 의미 최고관리자 20-10-03 12:13 100 0
1872 개천절 아침 (1) 최고관리자 20-10-03 10:21 143 0
1871 즐거운 추석 되소서! 최고관리자 20-09-30 16:16 72 0
1870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75 0
1869 팔곡(八穀)은 그 해의 풍년 또는 흉년을 주관한다. 최고관리자 20-09-28 16:03 95 0
1868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147 0
1867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91 0
1866 21세기 신 실크로드를 열며! 최고관리자 20-09-21 09:52 131 0
1865 천부경 최고관리자 20-09-18 16:47 185 0
1864 사해에 계신 동포, 애국동지 여러분! 복본의 사명을 완수합시다… 최고관리자 20-09-12 00:45 148 0
1863 제3부도 천산산맥 박격달봉_천산천지 서왕모 최고관리자 20-09-11 19:52 111 0
1862 제3부도 천산산맥 박격달봉 최고관리자 20-09-08 22:57 111 0
1861 21세기 환부(鰥夫)와 권사(權士)의 임무_2편 최고관리자 20-09-08 22:55 83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