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4-09 13:22
중국 백만 군대도 못한일, 조선청년이 해냈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53   추천 : 0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3582 [155]

‘중국 백만 군대도 못한일, 조선청년이 해냈다’

- 우리가 윤봉길의사를 기리는 한 그의 회중시계도 멈추지 않을 것이다.

- 글: 김슬기(경기북부보훈지청 복지과)

윤봉길,

丈夫出家 生不還,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

중국의 장제스 총통,
“중국의 백만대군도 하지 못한 일을 일개 조선 청년이 해냈다”

▲윤봉길의사. 서기1932년 4월 29일 홍커우 공원에 도착해 거사준비를 한다.
  오전 11시 40분경 축하식 중 일본 국가 연주가 거의 끝난 무렵, 의사는 수통모양 폭탄의 덮개를 벗겨 안전핀을 뺀 뒤, 단상 위로 폭탄을 투척했다.

오는 4월 29일은 윤봉길의사 상해의거 87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를 맞아 서울 양재동 매헌기념관과 상하이 루쉰공원에서 기념식이 거행된다.

사드배치 문제로 모든 한국행사에 불참했던 중국이 윤봉길 상하이 의거 기념식만큼은 한중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하니 더욱 뜻 깊은 날이 아닐 수 없다.

윤봉길 의사는 한인애국단 소속으로 도시락 폭탄으로 많이 알려져있다.
하지만 그가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오로지 대한민국의 독립만을 바라며 온 몸을 바쳐 희생했다는 것은 그리 잘 알려져 있지 않다.

1년 중 가장 날이 좋은 4월 말, 젊은 청년의 장렬한 의거는 당시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겨주며 우리의 독립의지를 온 만방에 천명하는 계기가 되었다.

지금으로부터 87년전인 1932년 4월 29일 아침, 윤봉길 의사는 김구 선생과 마지막 조반을 들면서 자신의 새 회중시계와 선생의 낡은 시계를 교환한다.

그리고 여유를 잃지 않고 홍커우 공원에 도착해 거사준비를 한다.
오전 11시 40분경 축하식 중 일본 국가 연주가 거의 끝난 무렵, 의사는 수통모양 폭탄의 덮개를 벗겨 안전핀을 뺀 뒤, 단상 위로 폭탄을 투척했다.

폭탄은 그대로 노무라와 시라카와의 면전에서 폭발해 시라카와 대장과 카와바다 거류민 단장은 그 자리에 즉사하고,
노무라 중장은 실명, 우에다 중장은 다리를 절단하는 중상을 있었다.

당시 공사였던 시게미츠 공사는 절름발이가 됐고, 무라이 총영사와 토모노 거류민단 서기장도 중상을 입는 등, 만주사변의 원흉들을 한 곳에서 척살하는 성과를 이뤘다.

윤봉길 의사의 이 쾌거는 곧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중국의 장제스 총통은 “중국의 백만대군도 하지 못한 일을 일개 조선 청년이 해냈다”고 감격하면서
무관심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침체됐던 임시정부가 다시 독립운동의 구심체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도 이 의거의 힘입었다.

하지만 거사 후, 윤봉길 의사는 가혹한 고문 끝에 동년 5월 25일 사형을 선고를 받게 된다.
이 와중에도 의사는 “이 철권으로 일본을 즉각 타도하려고 상해에 왔다”고 말하면서 대한 남아의 기개를 잃지 않았고,
이후 일본 오사카로 호송된 뒤, 1932년 12월 19일 일본에서 순국했다.

丈夫出家 生不還,

“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

윤봉길 의사가 상해로 망명을 떠나며 남긴 이 비장한 말은 오로지 독립을 위해서는 제 목숨까지도 기꺼이 바치겠다는 의사의 결의를 느끼게 한다.

자신의 목숨을 바친 거사로, 대한민국 독립의 불씨를 일으킨 윤봉길 의사!
이를 기억하고 기념하는 한 그의 회중시계는 멈추지 않고 쉼 없이 돌아갈 것이다.


 
   
 

Total 2,0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미원 4편 최고관리자 21-08-04 12:06 35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1-08-01 10:33 104 0
공지 분수를 지키는 자가 복이 있도다! (1) 최고관리자 21-07-28 00:26 263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1227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1338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3989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4214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1641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565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4558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5170 0
1810 자미원_하늘을 모르고 어찌 역사를 논 할 수 있는가? (1) 최고관리자 20-06-06 16:12 1793 0
1809 정치는 반드시 하늘에다 바탕을 두는 것이다. 최고관리자 20-06-04 23:47 1141 0
1808 세종대왕이 바라본 하늘..."객성" 최고관리자 20-06-03 16:13 1099 0
1807 누란왕국을 찾아서~ 최고관리자 20-06-03 11:18 803 0
1806 백제 부흥군의 무대 최고관리자 20-06-02 23:21 909 0
1805 (역사의 울림) 두사람_2 (1) 최고관리자 20-06-02 23:12 1588 0
1804 6월 티벳 해방전쟁 최고관리자 20-05-31 22:32 1082 0
1803 거서간은 방어장_소부도지 27장_28장 최고관리자 20-05-30 16:26 1098 0
1802 세컨더리 최고관리자 20-05-30 13:17 893 0
1801 (대륙백제) 백제 패망후 5도독부의 위치 최고관리자 20-05-30 13:06 1130 0
1800 6월 21일 금환일식 (2) 최고관리자 20-05-30 12:50 2018 0
1799 우표 한장 최고관리자 20-05-29 15:10 976 0
1798 현실화 임박...분열 최고관리자 20-05-28 16:44 843 0
1797 백제 땅에 못가고 고구리에서 죽은 부여융 최고관리자 20-05-28 13:44 1031 0
1796 자미원 북극5성 자리에 별동별이... 최고관리자 20-05-25 15:00 1153 0
1795 올것이 오고야 말았군요 최고관리자 20-05-24 10:25 765 0
1794 벽력(霹靂) 최고관리자 20-05-23 22:59 788 0
1793 반대파와 결전 임박? 최고관리자 20-05-23 22:49 825 0
1792 마지막 신호인가? 최고관리자 20-05-23 22:38 741 0
1791 (부도지 강좌) 요의 잘못된 오행과 우임금 처단 최고관리자 20-05-17 22:17 1243 0
1790 최후통첩 그이후 운명은? (1) 최고관리자 20-05-17 00:02 2100 0
1789 4개로 분열 최고관리자 20-05-16 19:13 517 0
1788 목표가... 최고관리자 20-05-15 23:53 752 1
1787 조작설 (1) 최고관리자 20-05-14 01:03 1844 0
1786 바티칸? 최고관리자 20-05-14 00:51 1011 0
1785 '붉은 달'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5-13 10:38 1116 0
1784 태극과 세계 비자금의 비밀 최고관리자 20-05-13 10:20 1032 0
1783 공산 전체주의, 지구에서 퇴출 임박 (1) 최고관리자 20-05-12 09:19 2000 0
1782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5654 0
1781 만년전 역사로 다시 돌아가고 있음을... 최고관리자 20-05-09 01:40 1155 0
1780 (치우환웅과 황제 헌원)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1345 0
1779 미국 할양 최고관리자 20-05-08 10:23 1020 0
1778 북폭이 아니라... 최고관리자 20-05-08 10:06 956 0
1777 1900년 8월 14일 최고관리자 20-05-08 01:11 1046 0
1776 유투브 커뮤니티 달기 최고관리자 20-05-07 18:46 524 0
1775 무여율법의 4조가 적용될 시기가 임박했음을... 최고관리자 20-05-07 16:06 1037 0
1774 (팩트체크) 북방변화 최고관리자 20-05-07 14:31 956 0
1773 (세계 종교통합_2) 사실인가 보다. 최고관리자 20-05-07 10:00 1191 0
1772 어떤 절의 사연_홍콩 만불사 최고관리자 20-05-06 23:32 986 0
1771 5월 8일 천문 최고관리자 20-05-06 16:06 986 0
1770 다시 말씀 드리지만... 최고관리자 20-05-03 22:16 925 0
1769 세계 종교통합 최고관리자 20-05-02 15:24 972 0
1768 북극성_북두칠성 찾기 최고관리자 20-05-02 13:44 1241 0
1767 (팩트체크 3) 두렵다... 최고관리자 20-05-01 17:30 936 0
1766 (별점) 5월 22일 : 수성이 금성에 초근접 최고관리자 20-05-01 13:52 1082 0
1765 5월 밤하늘 별자리 보기 최고관리자 20-05-01 13:33 1078 0
1764 (전쟁준비?) 섬서성 진령(秦嶺)산맥 최고관리자 20-05-01 12:55 987 0
1763 TR3B-ASTRA_미국이 개발한 무중력기 최고관리자 20-05-01 09:43 1122 0
1762 (팩트체크 2) 기사중 실각설 사실일까? 최고관리자 20-04-30 18:06 325 0
1761 천산산맥의 신비로운 천산설련 최고관리자 20-04-30 16:03 974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