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1-04 13:14
(대수맥) 반론_3_단군과 신단수_1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73   추천 : 0  

[본글은 대수맥님이 인터넷 악질 매식자를 응징하기 위해 올리신 글이다]

* (대수맥) 반론_3_단군과 신단수_1

[단군과 신단수_1]

http://blog.daum.net/nero1003


계속

다음으로 [단군]의 표현 문제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이를 놓치면 핵심을 잃어버릴뿐더러 문제의 본말本末이 뒤집어지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은 상고上古 이래 신목神木과 성수聖樹에 대한 관념 및 신앙이 유달랐다. 
하늘과 땅을 잇는 통로로서 하늘의 아들이며 땅의 지배자인 큰 사람(대인大人)이
그것을 통해 하늘의 명확한 뜻을 받아 만사萬事를 주관한다는 기본 사유思惟의 발현發現이었다. 

민족적 신앙의 매개체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
소도蘇塗에 있던 신목神木이 그 대표적인 예이며
지나支那 대륙의 동방계 정주지定住地의 중심처中心處로서 작용한
부상扶桑과 건목建木과 약목若木 그리고 대도수大桃樹와 율목栗木과 강목彊木 등으로 표현되고 있다. 

이러한 신념체계에서 단군조선의 역사적인 단초를 이루는 가장 중요한 핵심이
[박달임금]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신단수神檀樹 다른 말로 단목檀木이다. 

또한
이 나무는 민족적인 동질성과 정체성을 담보해주는 습속習俗들을 규정해주던
성소聖所에 위치한 신목神木이었음이 더욱 자명自明하다. 

바로 이곳에서 [박달임금]이 강림하여 모든 인간사를 주관한 것이다. 
따라서 그 나무를 우리는 [박달임금]의 성수聖樹로서 [단목檀木]이라 불렀으며
이런 사고思考를 바탕으로 [단군檀君]이라는 칭호稱號가 후세後世에 한자漢字로서 차용借用된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밝은 터인 박달나라]의 통치자였던 [박달임금]이 주主가 되는 핵심구조에서
이를 가장 잘 나타내주는 [박달나무 단檀]이 선택되었다. 

아마도 <신채호>선생의 탁견卓見에서 처음의 실마리는 정확하게 접근한 듯하나
풀어가는 과정에서 너무 [신수두蘇塗]라는 스스로의 결론에 몰입한 때문으로 추정된다. 

그런 까닭으로 선생도 결말에 이르러
[...이와 같이 단壇이 원래 목木변의 단檀이 아니요 토土변의 단壇인 것은
순암 선생 같은 심심沈沈한 학자도 시비를 캐지 않고 세력을 따랐으니 괴이한 일이다]라고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그러나 해답은 명백하다. 
적어도 이 대목에 이르러서는 상기上記와 같은 사유思惟와 신앙체계가 뚜렷한 점을 인식한 <순암>도
그와 같은 견해로 단정한 [고려사지리지]와 [동사강목]의 기술태도를 따르고 있다. 

아울러 이와 같은 사상체계나 사고관은 다음의 여러 기록에서 보다시피 일관되게 이어지고 있음을 발견한다. 
때문에 우리의 모든 도가사서道家史書와 많은 유가사서儒家史書들도 일관되게 [단군檀君]으로 표현하고 있다.

계속


최고관리자 19-01-06 17:49
 
이글은 대수맥님이
인터넷 매식자 주범 식민사학 이문영 황당 글을 응징한 글이다.
http://orumi.egloos.com/

주변에 널리 널리 알려
식민사학 주구들의 초딩만도 못한 황당괴설을 타파하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랍니다.

저것들 신단수 천벌을 반드시 받을 것입니다.

복본!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77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93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18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1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47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8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7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18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1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21 0
1531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3 (1) 최고관리자 19-01-22 14:01 1383 0
1530 (월간중앙) 고대사 연구가로 변신한 김석동_고조선은 실존 국가! (2) 최고관리자 19-01-22 10:47 970 0
1529 2019년 천벌 받을 '역사조작단' (1) 최고관리자 19-01-16 12:37 784 0
1528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4편_'신(神)_2' (1) 최고관리자 19-01-15 22:19 925 0
1527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3편_'신(神)' (1) 최고관리자 19-01-15 22:07 1039 0
1526 (매우중요_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2편_본론_1 최고관리자 19-01-15 21:12 702 0
1525 麻姑獻壽圖_2 최고관리자 19-01-15 21:00 484 0
1524 (매우중요_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1편_머리글 (1) 최고관리자 19-01-15 09:58 1201 0
1523 (대수맥) 반론_8_박달임금_단군(檀君) (1) 최고관리자 19-01-15 09:26 805 0
1522 麻姑獻壽圖 최고관리자 19-01-14 11:11 542 0
1521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3_인류의 시조 최고관리자 19-01-13 15:20 672 0
1520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2_마고대성 최고관리자 19-01-13 15:12 632 0
1519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_ 창제주 마고할미 최고관리자 19-01-12 08:19 738 0
1518 북극성에서 내려오신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서언 최고관리자 19-01-12 08:10 916 0
1517 (대수맥) 반론_7_단군과 신단수_5_ 진.번.막조선 최고관리자 19-01-10 13:29 681 0
1516 (대수맥) 반론_6_단군과 신단수_4_ 흉노(匈奴)의 휴도(休屠)와 … 최고관리자 19-01-10 13:12 508 0
1515 (대수맥) 반론_5_단군과 신단수_3_ 신단수(神檀樹) (1) 최고관리자 19-01-10 12:58 756 0
1514 질문 (1) 최고관리자 19-01-07 10:31 551 0
1513 1월에 변화가 많을 것인가? (1) 최고관리자 19-01-06 18:20 697 0
1512 (대수맥) 반론_4_단군과 신단수_2_주(周)의 소공(召公)과 당수(… (1) 최고관리자 19-01-06 17:43 738 0
1511 (대수맥) 반론_3_단군과 신단수_1 (1) 최고관리자 19-01-04 13:14 674 0
1510 배달_참고지도_오르막고개_박달봉 최고관리자 19-01-04 12:14 560 0
1509 (대수맥) 반론_2_배달의 연원 최고관리자 19-01-03 11:37 675 0
1508 (대수맥) 반론_1_배달은 근래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식민사학의 … 최고관리자 19-01-03 11:15 566 0
1507 (2019.1.22) 목성(세성)_금성(태백성) 대접근 (1) 최고관리자 19-01-02 15:21 832 0
1506 그 참 남한은 단군의 자손이 아닌가? 최고관리자 19-01-02 11:00 695 0
1505 마고소양(麻姑搔痒) 최고관리자 19-01-01 21:56 819 0
1504 2018_으시시한 이야기 최고관리자 18-12-30 14:05 716 0
1503 북한에 남겨진 '징심록(澄心錄) 15지' 구성은? 최고관리자 18-12-26 09:18 1561 0
1502 고구려 '신집' 5권을 찾을 수 있을까? (1) 최고관리자 18-12-24 10:25 1954 0
1501 북한에 징심록(부도지) 원본이 있다는데요? (1) 최고관리자 18-12-21 09:06 1213 0
1500 징심록 추기(澄心錄 追記) 최고관리자 18-12-20 17:12 656 0
1499 (문/답) 고대인들의 빛에 대한 생각 (1) 최고관리자 18-12-18 13:46 1021 0
1498 (출간환영) 김석동 장관 저 '한민족의 DNA를 찾아서!' (1) 최고관리자 18-12-17 15:11 1177 0
1497 조선의 천재 학자 김시습 최고관리자 18-12-14 09:08 575 0
1496 (대환영) 식민사학 타도, 제도권 안에 닻 올리다.(민족사학 대학… (1) 최고관리자 18-12-11 13:09 1125 0
1495 (종합) 위대했던 동이의 대륙강역 (1) 최고관리자 18-12-11 10:51 1219 0
1494 역사의열단 발족 임박 최고관리자 18-12-10 17:03 457 0
1493 어아가(於阿歌)와 단군신가(檀君神歌) 최고관리자 18-12-08 14:37 539 0
1492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 최고관리자 18-12-07 09:06 565 0
1491 (다물회) 규원사화 출간 최고관리자 18-12-05 00:13 530 0
1490 쿠쉬나메(Kushnameh) _ 전체 820쪽 중 신라부분이 500쪽 최고관리자 18-12-04 22:08 1144 0
1489 (1.22) 최고관리자 18-12-04 13:22 367 0
1488 (12.22) 수성과 목성 최고관리자 18-12-04 13:17 396 0
1487 (12.9) 토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3:02 417 0
1486 (12.4) 금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2:55 343 0
1485 스텔라리움_3원_동.서양비교 최고관리자 18-12-04 10:56 391 0
1484 천시원_스텔라리움 최고관리자 18-11-30 13:33 398 0
1483 산동성 동평 최고관리자 18-11-30 11:23 471 0
1482 천문류초 태미원 (太微垣) (1) 최고관리자 18-11-28 09:33 883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