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9-01-03 11:15
(대수맥) 반론_1_배달은 근래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식민사학의 글에 대해!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96   추천 : 0  
   http://blog.daum.net/nero1003 [82]

[본글은 대수맥님이 인터넷 악질 매식자를 응징하기 위해 올리신 글이다]

* (대수맥) 반론_1_배달은 근래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식민사학의 글에 대해!

http://blog.daum.net/nero1003

글을 쓰기에 앞서
우리말인 [배달]의 연원과 변천 과정을 명확하게 인식하기 위한 대전제大前提로
반드시 필자筆者가 일전日前에 언급한 [우리 옛말의 음운법칙音韻法則]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만일 이를 바탕으로 삼지 않고 그저 남에게 주워들은 가벼운 상식에 기초하여
조각난 퍼즐을 제 마음에 맞는 대로 억지로 맞추려한다면
지금 [앵무새]의 잡설雜說처럼 엉뚱한 진흙탕에 빠져서 언제까지나 제 갈 길도 모르고 허우적거린다. 

즉 상고시대上古時代 [우리말의 소리 값]을 분석할 때 반드시 명심해야 할 점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 놓치고 마는 부분이지만 결코 경시해서는 아니 되는 원칙이다. 

그래서 우선 이 부분을 설명하고 논지論旨를 진행하겠다
(황동화黃同龢*Karlgren*주고법周高法의 상고음上古音*중고음中古音 재구성을 참고). 

1) 모음이 거듭되는 걸 되도록 피한다.  즉 이중모음이 없다.  따라서 모음 사이에 [r] 등 자음을 덧댄다.

2) 받침소리가 거의 생겨나지 않았다.  따라서 끝소리 [n*l]은 대부분 [r]로 대치되거나 [g*k]가 탈락 또는 [m]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다.

3) 유성음이 음운단위가 되지 못하며 격음(거센소리)이 없다.

4) 두음법칙이 적용된다(r 이 첫 음절에 오면 n 으로 되는 현상을 말한다)

아무튼
[앵무새]가 주장하려는 요지要旨는 아래와 같이 몇 가지로 정리되므로
단락을 나누어 이에 대한 필자筆者의 견해를 밝히려 한다.

[앵무새의 주장 1]

신채호의 [조선사연구초]에 들어있는 "전후삼한고"에서 어윤적의 동사연표를 거론하며
[배달]이란 해석을 소개했는데 이 책의 감수(교열)를 본 사람이 대종교 2대 교주인 김교헌으로 [신단실기]와 [신단민사]의 지은이다. 

신채호는『[계림유사]는 이미 없어지고 오직 도종의의 [설부]에 있는 고려의 말 몇 마디뿐인데 그런 말이 없으니 어디에서 인용하였는지 믿기 어렵다』 
신채호는 "배달" 자체를 부인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선상고사]에서도 단군을 "단군壇君"이라고 써서 나무목변의 단檀은 아예 쓰고 있지 않다. 
그는 단군은 『수두하느님"의 의역이니라』라고 하여 아예 단檀은 고려치도 않고 있다.

[필자筆者 반론]

<신채호>선생이 쓴 [조선사연구초]의 "전후삼한고"에 있는 말은 이렇다.

■ 최근에 간행된 동사년표東史年表에 계림유사 왈
단배달 국가라 군임검 鷄林類事 曰檀倍達 國那羅 君壬儉이라 하여
단군을 배달가라임검倍達那羅壬儉이라 해解하였으나
계림유사는 망실하고 오직 도종의陶宗儀의 설부說郛에 게재한 고려의 말 몇 마디만 남아 있는데
그런 말이 없으니 저자가 어디서 이를 인용하였는지 거연據然히 취신取信하기 어렵다. 

동사강목 고이考異에는
“삼국유사에 신단神壇의 수하樹下에 강降하여 호를 단군壇君이라 하였으나
고려사 지리지에는 단목하檀木下에 강하여 호를 단군檀君이라 하였다 하였는데
동국통감에서 고려사를 좇아 단군檀君이라 하였으므로 이제 차此를 종從한다” 하였으니
이와 같이 단군의 단壇이 원래 목木변의 단檀이 아니요 토土변의 단壇인 것은
순암 선생 같은 심심沈沈한 학자도 시비를 캐지 않고 세력을 따랐으니 괴이한 일이다 ■

먼저 눈길을 끄는 부분은 [배달]의 근원과 동시에 진실성에 대한 문제이다. 
따라서 주장의 핵심은  아래와 같이 압축된다.

1) 어윤적은 동사년표東史年表에서 [계림유사 왈단배달 국가라 군임검 鷄林類事 曰檀倍達 國那羅 君壬儉이라 하였다]고 나름대로 출전出典을 확실하게 밝히고 있다.

2) 그러나 현재 계림유사는 이미 망실되어서 존재하지 않는다.

3) 오직 도종의陶宗儀의 설부說郛에 게재한 고려의 말 몇 마디만 남아 있는데 그런 말이 없으니 저자著者가 어디서 이를 인용하였는지 근거가 있다고 믿기 어렵다.

여기에서 관건은 [계림유사鷄林類事]에 기록되었다는 설명처럼
[배달]이란 말이 동방민족을 칭하는 것으로 존재하였느냐? 아니냐? 이다. 

비록 [계림유사]는 망실亡失되었지만 누군가는 없어지기 전에 보았기에 전해졌을 수도 있고
아니면 문헌 속에 그런 기술이 아예 없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신채호>선생은 [설부說郛]에도 단편적인 기록일 뿐 그런 말이 없으며 [계림유사]마저 존재하지 않으니
설령 심증心證은 있을지라도 [근거가 없어 믿기 어렵다]는 언급으로 의문부호를 남긴 듯하다. 

그럼 여기에서 만일에 다른 기록에서 [배달]이란 어원이 등장하는 사실이 밝혀지면 선생도 더는 이런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다.   

이조차 엄밀하게 추적하여 파악하지 않고 <어윤적>의 말은 저 혼자 주장하는 데에 지나지 않는다는 결론을 아주 쉽게 내리고 있다. 
실제로 그럴까? 

그런데 해답은 의외로 엉뚱한 곳에 있었다. 
어찌되었든 이 사람의 푸념대로 아무리 전에도 몇 번을 언급해보았댔자
"배달"이라는 말의 출전出典을 상고詳考하기가 참으로 쉽지 않다고 하면서 찾아볼 노력조차 하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하는 경망스런 태도가 참 한심스럽다. 

필자筆者가 조금만 더듬어보아도 금방 찾아낼 수 있는 관련 기록들이 있으며 서로 잘 맞추어지고 있는데 말이다.  ㅉㅉㅉ....

계속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23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12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25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39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24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5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34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6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75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2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399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11 0
1560 하늘의 역사, 땅의 역사」 박창범_4_헬리혜성 최고관리자 19-03-25 09:29 520 0
1559 하늘의 역사, 땅의 역사」 박창범_3_오로라 최고관리자 19-03-25 09:27 497 0
1558 하늘의 역사, 땅의 역사」 박창범_2_첨성대 최고관리자 19-03-25 09:24 1047 0
1557 하늘의 역사, 땅의 역사」 박창범_1_청원 아득이 고인돌 최고관리자 19-03-25 09:20 965 0
1556 (8월말과 9월초가...?) 2019.3.20 이후 주요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19-03-20 15:06 1699 0
1555 대수맥_흘달단군 50년(1733년) 오성취루 기록 추적 최고관리자 19-03-20 14:19 908 0
1554 박창범교수, <단군세기> 오성취루기록 사실 재확인 (1) 최고관리자 19-03-20 10:55 987 0
1553 어천절 최고관리자 19-03-15 13:13 670 0
1552 천문류초_우레(雷) 최고관리자 19-03-13 14:12 601 0
1551 중국 신강성 천산산맥의 신비한 “천산설련(天山雪莲)” … 최고관리자 19-03-11 10:32 1931 0
1550 벽력(霹靂) (1) 최고관리자 19-03-08 09:53 1020 0
1549 천산설련은 황궁씨의 흔적! 최고관리자 19-03-06 15:58 801 0
1548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6_1_황궁씨가 천산주에 도착하다 최고관리자 19-03-01 08:27 833 0
1547 (답변) 신지비사(神誌秘詞) 최고관리자 19-02-27 09:05 924 0
1546 무력을 사용하게 된 연유! 최고관리자 19-02-22 09:00 719 0
1545 일본도 삼신(마고)님의 자손 (1) 최고관리자 19-02-21 17:18 1122 0
1544 임시정부의 전통성이 환국에서 출발하고 있다! 최고관리자 19-02-21 17:13 1047 0
1543 오성 최고관리자 19-02-19 14:21 580 0
1542 정월 대보름 (1) 최고관리자 19-02-19 09:05 801 0
1541 청한자 김시습_'我生' 최고관리자 19-02-18 15:45 825 0
1540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5_사해분거 최고관리자 19-02-10 09:14 843 0
1539 마고기원 11,156년 설날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9-02-04 09:40 862 0
1538 입춘 최고관리자 19-02-03 23:34 443 0
1537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4 _인류의 타락 ‘오미의 변’ 최고관리자 19-02-03 19:49 1165 0
1536 2019년 2월_변화의 계절 최고관리자 19-01-31 13:47 632 0
1535 수미산 최고관리자 19-01-30 14:05 1120 0
1534 군자불사지국 최고관리자 19-01-28 09:39 2043 0
1533 요지연도 최고관리자 19-01-23 09:07 662 0
1532 슝뉴_흉노_숭노 최고관리자 19-01-22 17:14 1319 0
1531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5편_신(神)_3 (1) 최고관리자 19-01-22 14:01 1450 0
1530 (월간중앙) 고대사 연구가로 변신한 김석동_고조선은 실존 국가! (2) 최고관리자 19-01-22 10:47 1015 0
1529 2019년 천벌 받을 '역사조작단' (1) 최고관리자 19-01-16 12:37 833 0
1528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4편_'신(神)_2' (1) 최고관리자 19-01-15 22:19 973 0
1527 (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3편_'신(神)' (1) 최고관리자 19-01-15 22:07 1099 0
1526 (매우중요_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2편_본론_1 최고관리자 19-01-15 21:12 735 0
1525 麻姑獻壽圖_2 최고관리자 19-01-15 21:00 514 0
1524 (매우중요_대수맥) 한자발음의 비밀_1편_머리글 (1) 최고관리자 19-01-15 09:58 1260 0
1523 (대수맥) 반론_8_박달임금_단군(檀君) (1) 최고관리자 19-01-15 09:26 853 0
1522 麻姑獻壽圖 최고관리자 19-01-14 11:11 575 0
1521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3_인류의 시조 최고관리자 19-01-13 15:20 702 0
1520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2_마고대성 최고관리자 19-01-13 15:12 681 0
1519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_ 창제주 마고할미 최고관리자 19-01-12 08:19 781 0
1518 북극성에서 내려오신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서언 최고관리자 19-01-12 08:10 989 0
1517 (대수맥) 반론_7_단군과 신단수_5_ 진.번.막조선 최고관리자 19-01-10 13:29 722 0
1516 (대수맥) 반론_6_단군과 신단수_4_ 흉노(匈奴)의 휴도(休屠)와 … 최고관리자 19-01-10 13:12 545 0
1515 (대수맥) 반론_5_단군과 신단수_3_ 신단수(神檀樹) (1) 최고관리자 19-01-10 12:58 826 0
1514 질문 (1) 최고관리자 19-01-07 10:31 579 0
1513 1월에 변화가 많을 것인가? (1) 최고관리자 19-01-06 18:20 737 0
1512 (대수맥) 반론_4_단군과 신단수_2_주(周)의 소공(召公)과 당수(… (1) 최고관리자 19-01-06 17:43 781 0
1511 (대수맥) 반론_3_단군과 신단수_1 (1) 최고관리자 19-01-04 13:14 713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