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9-07 10:20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 단군세기 ‘두 개의 해’ 실록 ‘대낮의 금성’ 정체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52   추천 : 0  

[세상이 참 많이 변했지요. 천문학의 발전과 진화...고립되는 식민사학 역사조작단 섹히들...ㅎㅎ]

* 단군세기 ‘두 개의 해’ 실록 ‘대낮의 금성’ 정체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15&aid=0003993933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과거 천문학자들의 관측 수준은 어땠을까.
최근 이를 주제로 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지난 9~10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다.

이번 발표회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단군세기에 등장한 ‘두 개의 해’ 분석이다.
기록에 따르면 ‘재위 원년 병진(단기 349년, 기원전 1985년)에 두 개의 해가 함께 뜨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담처럼 늘어서서 큰 행렬을 이루었다’고 돼있다.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를 초신성(超新星)으로 해석했다.

통상 ‘세 개의 해’는 해무리 가장자리가 밝게 빛날 때 흔하게 볼 수 있는 현상을 일컫는다.
‘환일(幻日)’이라는 명칭으로도 불린다.
위도가 높은 지역에서 주로 일어난다.

하늘에 흩어져 있는 육각형 얼음 알갱이로 인해 햇무리
(햇빛이 대기 속 수증기에 비쳐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 있는 테두리)가 만들어져
마치 해가 세 개인 것처럼 보이는 현상이다.

그러나 두 개의 해는 얘기가 다르다.
박 연구위원은 해당 기록에 등장한 두 번째 해를 초신성 Pup A로 추정했다.

Pup A는 고물자리(가을철 남쪽 하늘에 나타나는 별자리)에 존재한다.
지금으로부터 약 3700년 전 폭발해 그 빛이 지구에 도달한 것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따라서
단군세기에 기재된 기원 전 1985년 무렵 초신성으로 하늘에 등장했을 것이라는 게 박 연구위원 주장이다.
그는 “동북아시아에서 고물자리를 보려면 5월 전후여야 하기 때문에 기록에 기재된 시기 역시 해당 달 무렵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실록에 지속적으로 등장해 온 낮 동안의 금성 관찰기록도 연구주제로 나왔다.
태양이 뜬 대낮에 금성을 관찰한 기록에 대한 것이다.

해당 기록에 대해서는 정치적 의미로 해석하는 기존 연구가 대다수였다.
기록들이 시대별로 균일하지 않은 데다가,
태양과 함께 금성을 목격했다는 동아시아의 역사적 기록들이 왕의 리더십을 상징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전준혁 충북대 연구교수 및 이용삼 충북대 명예교수, 권영주 세종대 연구원은
태양과 가까워 의심이 되는 일부 기록에 대한 몇 가지 가정을 내놨다.

우선 태양계 내 다른 행성을 오인했을 가능성이다.
또 다른 가정은 환일 현상이다.
다만 연구진에 따르면 해당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편이다.

연구진은
“신성일 수도 있으나 태양 부근에서 초신성이 관측될 확률이 매우 낮아 역시 가능성은 낮은 편”이라며
“태양과 가까워질수록 높은 광도를 보여주는 혜성일 가능성도 제기할 수 있겠다”고 밝혔다.

이날 학술대회는 1818년 천문학자 성주덕이 편찬한 ‘서운관지(書雲觀志)’의 200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서운관지를 기록한 서운관은 고려시대부터 존재해 온 천문·기상·지리 관측기관으로 역사적 의미가 크다.
(끝)
soul@hankyung.com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66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87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11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76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4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7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38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199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19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796 0
1431 10월 밤하늘(저녁 8시 ~ 10시) 최고관리자 18-10-15 14:59 733 0
1430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7편_중국땅에 있었던 조선5군 최고관리자 18-10-15 07:17 983 0
1429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6편_받은 봉지가 중국땅 최고관리자 18-10-14 11:11 964 0
1428 (필독) 사기 조선열전_15편_우거왕이 시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10-12 07:29 996 0
1427 12년의 역작_중국 고대 지명 4만 6천여개 전체 수록 (1) 최고관리자 18-10-11 10:26 2377 0
1426 (오성취루) 대답할 가치도 못느끼지만 간단히 몇 자 적습니다 (2) 최고관리자 18-10-10 11:49 2081 0
1425 (10.19) 달 화성 대접근 최고관리자 18-10-08 11:19 1372 1
1424 허성관 장관_대한민국은 아직 조선총독부 시대이다? 최고관리자 18-10-08 10:53 1100 1
1423 1913년 일본이 왜곡한 내용 그대로 유지 최고관리자 18-10-08 10:48 970 1
1422 (필독) 사기 조선열전_14편_우거왕을 배신한 조선의 역적들... 최고관리자 18-10-08 07:34 1093 1
1421 강단사학자들은 사기꾼이지 학자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18-10-06 14:33 987 0
1420 아! 한암당 선생님_저 역사매국노 매식자들을 용서하소서! 최고관리자 18-10-04 09:22 1703 0
1419 청도_단군성전_개천절 기념식 화보 (1) 최고관리자 18-10-03 23:41 1976 0
1418 복어계획 대응방안_6편_일본놈은 알고 있다. 최고관리자 18-10-02 10:23 1714 0
1417 어떤 문답_2 최고관리자 18-10-01 09:26 1314 0
1416 어떤 문답_1 최고관리자 18-10-01 09:16 1460 0
1415 복어계획 대응방안_5편_일본넘들도 노린다. 최고관리자 18-10-01 06:53 1337 0
1414 복어계획 대응방안_4편_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최고관리자 18-09-28 11:55 1172 0
1413 못된짓 하면 죽는다! (2) 최고관리자 18-09-27 16:51 1562 0
1412 (필독) 복어계획 대응방안_3편_아직도 미련이 남았는가? 최고관리자 18-09-26 23:18 1689 0
1411 (필독) 복어계획 대응방안_2편 최고관리자 18-09-24 16:19 1869 0
1410 (징후) 조선왕조실록 예시 (1) 최고관리자 18-09-21 10:14 2718 0
1409 무서운 이유 (1) 최고관리자 18-09-20 10:52 2856 0
1408 진짜 새로운 젊은 지도자가 나올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8-09-20 09:28 2442 0
1407 천문은 말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9 11:56 2642 0
1406 (헉~) 2005년 새로운 피라미드가 발견되다. 최고관리자 18-09-19 11:05 2316 0
140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3편_또 사신이 죽다_창피해 글자변조 최고관리자 18-09-17 23:47 1811 0
140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2편_한무제 군사가 공격을 주저하다. 최고관리자 18-09-17 23:46 1745 0
1403 티벳 신비의 숨겨진 도시_샴발라_베율_1편 최고관리자 18-09-14 07:00 2684 0
1402 동쪽으로 동쪽으로 움직이는 제나라, 연나라... 최고관리자 18-09-13 13:25 1748 0
1401 (필독) 사기 조선열전_11편_한무제 군사가 공포에 질리다. (1) 최고관리자 18-09-13 13:16 2407 0
1400 고조선 번한의 위치를 알려주는 창해군 사건 (1) 최고관리자 18-09-13 12:37 3716 0
1399 (단순 참고) 사기 조선열전 설 설 설 최고관리자 18-09-12 15:06 3007 0
1398 조선열전 참고지도_강이름 최고관리자 18-09-12 14:56 1286 0
1397 (필독) 사기 조선열전_10편_한무제가 사신 위산을 주살하다. 최고관리자 18-09-12 14:46 1577 0
1396 (필독) 사기 조선열전_9편_한나라 수륙양군이 패하여 장수가 참… (1) 최고관리자 18-09-12 10:50 1710 0
1395 (필독) 사기 조선열전_8편_BC108년 한무제가 수륙양군으로 우거… (1) 최고관리자 18-09-11 12:50 1745 0
1394 (필독) 사기 조선열전_7편_우거왕이 한나라 장수 섭하를 살해하… (1) 최고관리자 18-09-11 12:41 1927 0
1393 ‘단군신화’ 종언 선언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1 09:58 2302 0
1392 조선열전_참고지도 (1) 최고관리자 18-09-10 12:22 1671 0
1391 (필독) 사기 조선열전_6편_조선비왕 장이 살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09-10 11:27 1582 0
1390 (필독) 사기 조선열전_5편_번조선 왕 위만의 손자 우거왕 (1) 최고관리자 18-09-10 11:14 1797 0
1389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 단군세기 ‘두 개의 … 최고관리자 18-09-07 10:20 1753 0
1388 (필독) 사기 조선열전_4편_위만이 번한왕이 되다. 최고관리자 18-09-07 09:57 1464 0
1387 인류 창세문명의 고향 천산 (1) 최고관리자 18-09-07 09:39 2386 0
1386 (필독) 사기 조선열전_3편_고조선 패수는 하북성 조하 최고관리자 18-09-06 11:20 1732 0
1385 (필독) 사기 조선열전_2편_고조선 중심강 열수는 하북성 영정하 최고관리자 18-09-06 11:11 2562 0
138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5033 0
1383 (충격) 1917년 만주에 대고리국 건설이 추진되었다_상해 임시정… (2) 최고관리자 18-09-05 09:56 4661 0
1382 9~12월 천문은 말한다. (3) 최고관리자 18-09-04 13:15 3177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