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9-03 15:29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033   추천 : 0  

* 한자는 우리글이다.

- 운곡 제환명 글

한자는 중국 사람이 만든 글이 아니다.

지금도
진서(한자)와 옛 우리말을 공부해 보고 싶어 책만 훑어보고 있지만
깊이 파 볼수록 진서는 우리 조상이 만들은 우리문자라는 확신을 지울 수 없어 또 글을 싣는다.

오제 본기를 봤더니
황제의 정비라고 하는 이름을 嫘祖(성류. 할아비조. : 류조)라고 기록했다.

유명한 해설가들의 설명에 따르면
색은(索隱)에는 산해경(山海經)과 같이 雷祖(천둥 또는 우레뢰)뢰조로 썼고
황보밀(皇甫謐)이 累祖(동일 또는 얽을루)루조라 했다.

집해에는 주석을 하면서 서광(徐廣)이 혹 嫘俎
그리고 정의는 傫祖 뤼조라고 풀고 있다.

고음을 확신할 수는 없으나 뤼를 하족은 luei로 추정된다.
강희자전 음가는 嫘가 力追切 倫追切이고 雷는 盧回切 累가 力追切 傫를 盧對切로 표시하고 있다.

동국정음 음가로 구성을 하면
力追와 倫追는 ‘뤼’ 盧回와 盧對는 ‘뢰’로 발성한다.

요즈음은 ㄹ음을 앞에 쓰면 ㄴ으로 변환되어 뉘조라는 이름으로 볼 수 있겠으나
세상에 단 한사람인 이름을 어떤 글자나 관계없이 소리만 비슷하면 갖다 붙일 수가 있는 일인가?

음을 빌어다 쓴다 하더라도 아무 글자나 멋대로 붙여 쓸 수는 없는 것이다.

다른 예로
嚳 황제를 제왕기에는 俈자로 썼는데 황제 이름까지 다른 글자로 지어 놓았다.

곡 황제가 陳鋒氏의 딸에게 장가를 들었다는 기사를 보면 정의에 陳豐 陳酆라고 소개하고 있다.

고신의 아버지가 蟜極이라 하였는데
본래는 橋로 지어 있다고 정의에서 주석을 달아 놓았으니
벌래 교와 다리교를 구분하지 못하는 학자로 인식할 수 밖에 없다.

왕조시대는 왕과 직접 관련된 이름을 함부로 기록하면 능지처참을 당하고도 남는다.
글을 아는 대 학자가 어떻게 맘대로 바꿔 쓴단 말인가?

사기와 대대례에 달리 쓴 글을 인용하면
史記에 ‘평정되어 귀속하지 않음이 없었다.’의 뜻으로 莫不砥屬로 지어 놓았다.

그런데
색은은 대대례에서 숫돌의 단어인 砥礪로 썼고
또 아름답다의 郁郁은 신선의 뜻인 神神,
드높게 빼어나다 嶷嶷는 천천히 걷는 모양 俟俟로 작성되어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느리지 않다 不舒는
예비하지 않다의 의미로 보이는 不豫로
빠르다 민첩하다의 徇齊는
밝을 예자를 넣어 叡齊 깊을 준자를 써 濬齊로 만드니 본뜻과는 거리가 먼 단어로 변질되었다.

중국의 문자가 확실하다면
소리 내는 것이나 내포된 뜻이 누구나 같아야 하는데
학자마다 다르고 책도 같지 않다는 것은
자기들의 글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澐谷 諸煥明


 
   
 

Total 1,8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백제와 위나라의 전투지역은 대륙 최고관리자 20-07-15 12:33 18 0
공지 1930년 만주 이스라엘 건국 그리고...일본 최고관리자 20-07-15 12:26 16 0
공지 자미원_5_천황대제,오제내좌 최고관리자 20-07-14 14:34 24 0
공지 (필수) 자미원_2_북극5성과 사보 (1) 최고관리자 20-07-12 13:03 43 0
공지 우주의 중심 자미원_1_궁궐담장 (1) 최고관리자 20-07-12 11:26 48 0
공지 우주의 이치_1편_3원 28수 7정 최고관리자 20-07-11 16:35 47 0
공지 (2020, 포고문)_매화원(梅花園)의 부활!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2116 0
공지 (필독) 천손민족의 유전적, 해부학적 7가지 특징 최고관리자 18-05-29 09:05 6531 0
공지 매화 이야기_1편_만국 통치 (1) 최고관리자 20-06-21 00:25 446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737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53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511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160 0
1472 남방 주작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7:32 447 0
1471 서방 백호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50 530 0
1470 북방 현무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06 415 0
1469 동방 창룡_정확한 위치 (1) 최고관리자 18-11-16 15:27 606 0
1468 (28수) 남방주작_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5 16:37 518 0
1467 북극의 이동_세차운동 (1) 최고관리자 18-11-15 15:20 774 0
1466 (특강) 이제 천문에 빠져 보세요! 최고관리자 18-11-15 10:14 452 0
1465 (28수) 서방백호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6:44 606 0
1464 식민사학자들이 60년 동안 저질러온 죄악 (2) 최고관리자 18-11-14 14:53 734 0
1463 (28수) 북방현무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0:03 544 0
1462 (28수) 동방창룡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09:34 1216 0
1461 공개 토론회 못나오겠다면 교수직 사퇴하라! (1) 최고관리자 18-11-08 10:40 604 0
1460 천상열차분야지도_3원 최고관리자 18-11-08 10:16 566 0
1459 28수의 동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07 15:06 944 0
1458 부도지에 나오는 마랑(馬郞)_환부(鰥夫)_권사(權士) 최고관리자 18-11-07 09:12 628 0
1457 황남대총 칠기에 등장하는 마랑(馬朗)은 중국 바둑고수 최고관리자 18-11-07 09:07 657 0
1456 국사광복의 힘을 기르자!_안호상, 문정창, 이유립, 장도빈, 박시… 최고관리자 18-11-06 13:16 652 0
1455 11월 천문현상_4_목성, 수성 근접 최고관리자 18-11-06 12:56 548 0
1454 11월 천문현상_3_달, 화성 초근접 최고관리자 18-11-05 16:08 515 0
1453 11월 천문현상_2_달, 토성 초근접 최고관리자 18-11-05 16:01 485 0
1452 11월 천문현상_1_서방 묘수자리 유성우 (1) 최고관리자 18-11-05 15:49 740 0
1451 북두(北斗) 최고관리자 18-11-05 14:55 688 0
1450 북두성_북두구성 최고관리자 18-11-05 14:42 625 0
1449 북두성_월시계 최고관리자 18-11-05 09:09 480 0
1448 (진실) 순 임금은 '동이' 사람이다. 최고관리자 18-10-30 10:43 861 0
1447 성삼제 교수_우리나라 교과서 역사왜곡 매우 심각 (2) 최고관리자 18-10-30 09:57 1393 0
1446 매국사학자들 몸통은 왜 공개토론장에 안나오는가? 최고관리자 18-10-29 13:53 828 0
1445 (2018) 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3편 최고관리자 18-10-27 11:25 818 0
1444 (2018) 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2편 최고관리자 18-10-27 10:48 1269 0
1443 (박석재 박사) 인천강연_'하늘의 나라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18-10-25 14:24 875 0
1442 인디언 최고관리자 18-10-25 10:50 852 0
1441 오악(五嶽), 4독(四瀆) 최고관리자 18-10-24 15:40 897 0
1440 (정말 천벌 받는다) 자료 조작도 불사하는 미친 매식자 섹히들.… (3) 최고관리자 18-10-22 14:02 1453 0
1439 (북경대 박사학위 논문) 북한 리지린<고조선연구>국내번역… 최고관리자 18-10-22 13:05 1370 0
1438 카자흐스탄_우리와 동족 최고관리자 18-10-22 11:27 784 0
1437 홍범도 장군이 환단고기 출간을 주도하다. 최고관리자 18-10-22 08:55 1103 0
1436 (필독_마지막) 사기 조선열전_19편_사마천이 양군 치욕을 한탄하… 최고관리자 18-10-19 07:14 1377 0
143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8편_한무제가 자기편 장수를 참형에 처하… 최고관리자 18-10-18 07:46 1256 0
1434 (대수맥) 변종사학의 알량한 떡밥_2. 교원대 송호정의 궤변을 보… (2) 최고관리자 18-10-16 12:44 1712 0
1433 (고 송호상) 3세 가륵 단군의 현손이 세운 번우국(番禺國) (2) 최고관리자 18-10-16 06:28 1740 0
1432 (대수맥) 변종사학의 알량한 떡밥_1. 이 코너를 만든 목적_악질… (1) 최고관리자 18-10-15 15:21 1265 0
1431 10월 밤하늘(저녁 8시 ~ 10시) 최고관리자 18-10-15 14:59 650 0
1430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7편_중국땅에 있었던 조선5군 최고관리자 18-10-15 07:17 874 0
1429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6편_받은 봉지가 중국땅 최고관리자 18-10-14 11:11 851 0
1428 (필독) 사기 조선열전_15편_우거왕이 시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10-12 07:29 882 0
1427 12년의 역작_중국 고대 지명 4만 6천여개 전체 수록 (1) 최고관리자 18-10-11 10:26 2147 0
1426 (오성취루) 대답할 가치도 못느끼지만 간단히 몇 자 적습니다 (2) 최고관리자 18-10-10 11:49 1907 0
1425 (10.19) 달 화성 대접근 최고관리자 18-10-08 11:19 1248 1
1424 허성관 장관_대한민국은 아직 조선총독부 시대이다? 최고관리자 18-10-08 10:53 986 1
1423 1913년 일본이 왜곡한 내용 그대로 유지 최고관리자 18-10-08 10:48 867 1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