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8-29 10:3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96   추천 : 0  

*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3. 몸에서 구궁

우리는
끊임없이 과거의 한 부분으로 나를 흘려 보내고,
과거라는 창고 속으로 나를 보내고,

또 우리는
끊임없이 미래로부터 시간을 받아다가 살고 있는

이 두 가지 권능을 가지고 있는 존재입니다.

이것
하나, 알처럼...(하단전 뭉치_구궁이 있는 곳)

그 모양은 우리에게 있어서
제일 중심 축이 되고 있는 '우리의 배',

흔히
이 중심을 갖다 일러서
어떤 사람들은 '기해'라고도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석문'이라고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이 배 전체를 평면으로 놓고 봤을 때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는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알은 평면이 아니라 구(럭비공처럼 생긴 구체)입니다.

우리 몸 속에 있는 그 자체로서 말한다면 구가 되는 거지요.
구로 본다면 이 기해나 석문은 너무나 표피에 있는 것이지요.
(구궁의 중심 중궁 즉 우리몸의 북극성은 럭비공 같은 구체의 중심에 있다)

우리는 여기에서
굳이 어떤 지점,
소위 '배꼽 아래 한치 세푼'이라고 하지만
사람마다 같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심지어
이 알이 가슴에 올라가 있는 사람도 있답니다.
쉽게 말하면 단전이 가슴에 있는 겁니다.


일부 사람들은
밑으로 단전이 나가 버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평균적인 상태의 사람이
이 중심에 있다고 했을 때
기해라는 이야기는 너무 표면에 있는 어떤 지점을 가리킵니다.

이런 지점을 일러서 알이라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속에서 굳이 말한다면 이 알은 가장 한 가운데 있지요.
가장 한 가운데 있어서 말 그대로 '알'일 뿐입니다.
(럭비공 같은 구체)

다만 표피적으로, 평면적으로 지도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어있습니다.

무언가 말로 할 때는
표피적으로 찔러주는 것만이
사람에게 정확하게 작용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그 표피로부터 느낌이 점차 진정으로 복판으로 가게 되는 거지요.

그래서 기해나 석문을 편의적으로 이야기하는 겁니다.
그러나 기해나 석문이 이 알은 아닙니다.

그리고
더 큰 의미의 수련의 중심체로서
인간 전체의 알이라면

여기까지와 전체,
이 것을 둘러싸고 있는 숱하게 많은 막(膜)
또는 덮어 놓았다고 해서 막(幕),

중을 덮어놓았으니까 '중막',
(구체의 중심_5 중궁)

또는
이것이 흔히 있는 위치가
배에 있다 보니까 '복막(腹膜)'

이 전체가
하나의 둥근 구로서 알 역할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 참고

윗 구궁도가
원형의 구체로 럭비공 모양으로
하단전 뭉치에서 북극성을 중심으로
23.5도 기울어져 좌측으로 돌고있다.
북극성과 북두칠성의 운행 이치와 동일하다.

계속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58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26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44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50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34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32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41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62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8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26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06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19 0
1410 (징후) 조선왕조실록 예시 (1) 최고관리자 18-09-21 10:14 2771 0
1409 무서운 이유 (1) 최고관리자 18-09-20 10:52 2910 0
1408 진짜 새로운 젊은 지도자가 나올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8-09-20 09:28 2469 0
1407 천문은 말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9 11:56 2699 0
1406 (헉~) 2005년 새로운 피라미드가 발견되다. 최고관리자 18-09-19 11:05 2349 0
140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3편_또 사신이 죽다_창피해 글자변조 최고관리자 18-09-17 23:47 1846 0
140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2편_한무제 군사가 공격을 주저하다. 최고관리자 18-09-17 23:46 1770 0
1403 티벳 신비의 숨겨진 도시_샴발라_베율_1편 최고관리자 18-09-14 07:00 2760 0
1402 동쪽으로 동쪽으로 움직이는 제나라, 연나라... 최고관리자 18-09-13 13:25 1784 0
1401 (필독) 사기 조선열전_11편_한무제 군사가 공포에 질리다. (1) 최고관리자 18-09-13 13:16 2455 0
1400 고조선 번한의 위치를 알려주는 창해군 사건 (1) 최고관리자 18-09-13 12:37 3812 0
1399 (단순 참고) 사기 조선열전 설 설 설 최고관리자 18-09-12 15:06 3117 0
1398 조선열전 참고지도_강이름 최고관리자 18-09-12 14:56 1312 0
1397 (필독) 사기 조선열전_10편_한무제가 사신 위산을 주살하다. 최고관리자 18-09-12 14:46 1603 0
1396 (필독) 사기 조선열전_9편_한나라 수륙양군이 패하여 장수가 참… (1) 최고관리자 18-09-12 10:50 1748 0
1395 (필독) 사기 조선열전_8편_BC108년 한무제가 수륙양군으로 우거… (1) 최고관리자 18-09-11 12:50 1804 0
1394 (필독) 사기 조선열전_7편_우거왕이 한나라 장수 섭하를 살해하… (1) 최고관리자 18-09-11 12:41 1992 0
1393 ‘단군신화’ 종언 선언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1 09:58 2346 0
1392 조선열전_참고지도 (1) 최고관리자 18-09-10 12:22 1713 0
1391 (필독) 사기 조선열전_6편_조선비왕 장이 살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09-10 11:27 1605 0
1390 (필독) 사기 조선열전_5편_번조선 왕 위만의 손자 우거왕 (1) 최고관리자 18-09-10 11:14 1843 0
1389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 단군세기 ‘두 개의 … 최고관리자 18-09-07 10:20 1785 0
1388 (필독) 사기 조선열전_4편_위만이 번한왕이 되다. 최고관리자 18-09-07 09:57 1507 0
1387 인류 창세문명의 고향 천산 (1) 최고관리자 18-09-07 09:39 2520 0
1386 (필독) 사기 조선열전_3편_고조선 패수는 하북성 조하 최고관리자 18-09-06 11:20 1763 0
1385 (필독) 사기 조선열전_2편_고조선 중심강 열수는 하북성 영정하 최고관리자 18-09-06 11:11 2640 0
138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5228 0
1383 (충격) 1917년 만주에 대고리국 건설이 추진되었다_상해 임시정… (2) 최고관리자 18-09-05 09:56 4757 0
1382 9~12월 천문은 말한다. (3) 최고관리자 18-09-04 13:15 3222 0
1381 프랑스 레지신부 옛조선은 북경유역에 있었다. (1) 최고관리자 18-09-04 11:21 4189 0
1380 지성의 가면을 쓴 식민사학의 억지_한마디로 미친 역사조작 집단 (3) 최고관리자 18-09-04 09:13 2130 0
1379 (필독!) 2018 복어계획과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9-04 07:01 2655 0
1378 강 게오르기 교수_텡그리즘 (1) 최고관리자 18-09-03 16:40 2264 0
1377 화보_유라시아 유목문화 (1) 최고관리자 18-09-03 16:22 2612 0
1376 제 1부 하늘 땅 인간의 조화 유라시아 유목문화 최고관리자 18-09-03 16:20 1272 0
1375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최고관리자 18-09-03 15:29 2227 0
1374 (화보) 카자흐_1편_한국/카자흐스탄 운명적 만남 (2) 최고관리자 18-09-02 16:42 2570 0
1373 (드디어~ 카자흐스탄) 방영을 환영합니다. (1) 최고관리자 18-09-02 16:17 1946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960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617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768 0
136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최고관리자 18-08-29 10:39 2597 0
1368 (출간환영) 한국원형문화의 이해_김영해 저 (3) 최고관리자 18-08-29 10:24 2775 0
1367 슈퍼 영재교육 (2) 최고관리자 18-08-28 15:22 1709 0
1366 中서 4300년 된 고대 도시 발견 (1) 최고관리자 18-08-27 21:24 2866 0
1365 2018_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8-26 15:53 4682 0
1364 역사학계 곧 뒤집어진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5:13 2519 0
1363 단군조선_진한_주요유적지 분포도 (3) 최고관리자 18-08-26 10:56 4290 0
1362 문) 단군조선(고조선)의 삼한통치체제를 알고 싶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0:32 3986 0
1361 (안시성 참고) 연개소문이 장안에 입성하여 이세민의 항복을 받… (1) 최고관리자 18-08-24 19:40 4183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