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8-06 16:04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15   추천 : 0  

[오죽 했으면 일국의 장관을 지낸분이 식민사학 분쇄에 앞장서 노력하겠는가? 식민사학 저섹히들 정말 답이 없다. 멸종만이 해답이다 ^.^]
[허 전 장관이 있을때 만든 동북아역사죄단, 오죽 했으면 만드신 분이 나섰겠는가?]

국민혈세 4천억원 탕진한
동북공정 한국지부 동북아역사죄단 아예 없애버려라...

*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3117

- 동북아역사재단의 국가반역행위는 우리사회를 희망 없는 사회로 만든다.

고려 말 강역 철령위가 설치된 ‘봉집보’
중국 심양인근서 위치 확인
제도권 주류 식민사학,
고려 강역을 신의주에서 강원도 안변이라고 그려

동북아역사재단도 이와 같이 주장
재단 존재이유 사라짐, 해체해야

오늘날 희망 없는 세상이 된 것은 갑질이 원인
동북아역사재단과 같은 집단이 갑질세상 만듦

▲ 서기2018.08.03. 이글거리는 폭염 속에서 허성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33인 잇기 강연'을 하고 있다.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당위성을 역설했다. 재단 설립을 주도한 당사자로서 재단의 반국익, 반역행위를 결코 좌시할 수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략

특히 청와대 분수대 앞과 도로에는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것을 왜 지키지 않느냐’며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역사적폐집단으로 비판받는 동북아역사재단 건도 마찬가지다.
재단 설립 이후 설립취지와는 정 반대로 가고 있다는 지적이 그동안 끊임없이 있어왔다.
이 기관은 중국동북공정이 한창이던 지난 노무현 정부 때 허성관 전 행자부장관이 주도하여 만들었다.
동북공정에 대응하고 일본 독도침탈을 분쇄하라고 만든 기관이다.

그러나 오히려 동북공정 ‘한국지부’라는 소리를 듣고, 독도가 우리 땅이 아니라는 듯 한 입장을 보여온 것이 사실이다.

이에 각성된 시민사회단체와 바른 역사 회복 단체들은 재단을 해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140여개 단체로 구성된 (사)미래로가는바른역사협의회(미사협, 상임대표 허성관)은 올해부터 재단해체투쟁에 돌입했다.
미사협이 주도하는 가운데 서울 서대문구 임광빌딩에 들어선 재단 앞에서 재단해체, 이사장 퇴진을 외쳤다.

지난 7월부터는 장소를 바꾸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시위를 이어 가고 있다.
지난 7월 중순부터 하루도 빠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날마다 ‘이어가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지난 주 부터는 ‘33인’ 현장 강연도 이어가고 있다.
바른 역사회복과 재단해체를 주제로 한 강연이다.
날마다 새로운 연사가 등장하여 새로운 내용으로 열변을 토하고 있다.

서기2018.08.03.에는 미사협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허성관 전 행정자치부장관이 연단에 섰다.

허 전 장관은 이날 우리사회를 ‘갑질’사회로 진단했다.
갑질이 넘치는 사회는 정의가 사라진 사회를 뜻하는데 이는 역동성이 사라진 사회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사회에 만연한 자조 섞인 말들을 예로 들었다.
“앞에 나서지 마라”, “잘난체 하지마라”, “모난돌이 정맞는다”, “설치지마라” 라는 말들은 우리사회가 얼마나 역동성이 없는 사회인지 말해준다고 밝혔다.

부모가 자식에게 이런 말부터 가르치고 있다고 개탄했다.
희망이 사라진 사회를 단적으로 말해준다는 것이다.
이는 창의성이 상실된 세상인데 젊은이들이 희망을 잃은 사회는 더 이상 가능성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회를 만드는데 한 몫을 단단히 하는 세력으로 적폐집단을 들었다.
그 중에서 동북아역사재단을 꼽았다.
오늘날 우리사회가 적폐로 병들어 있는 것은 역사를 바로 세우지 못해서 인데 동북아역사재단이 역사적폐 중심에 있다고 분명히 했다.

허 전 장관은 그동안 재단이 해 온 것은 국가반역행위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사례를 들었다.

서기2012년 경기도 교육청산하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단군과 역사를 바로 알리는 운동을 하려고 했다.
이 때 재단이 제동을 걸어 저지했다.
재단은 또 하바드대학과 공모하여 우리 고대사 책자를 발행해 세계에 배포하려고 했다.
그런데 북한을 중국에 팔아먹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47억들여 동북아역사지도를 제작하면서 역시 북한을 중국 땅이라고 그리고 독도는 우리 땅에서 제외했다.
 
▲이날 강연과는 별도로 시작전에 청와대에 '동북아역사재단해체 촉구 및 의견서'를 제출했다.
손윤 미사협 공동대표와 행사 주최측 대표들이 접수에 앞서 사진을 찍었다.

이외에 허 전 장관은 재단이 최근에 내놓은 <일본서기> 번역해제에 나타난 반역행위도 지적했다.
재단은 <일본서기>가 <삼국사기>보다 더 정밀하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그러나 일본에서 조차도 <일본서기>는 많은 부분을 믿을 수 없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쓰다소키치(津田左右吉) 같은 악질 일제관학자 조차도 이런 주장을 한다.
반면에 <삼국사기>는 정확도에서 중국과 일본 당대 자료보다 월등 높은 것이 증명되었다.
특히 천문현상 기록에서 더 신뢰도가 높다고 나왔다.
일식현상이 대표사례다.

<일본서기>를 번역, 해제한 인물들은 역사를 전공한 박사 이상이다.
역사전문가들이니 <삼국사기>의 이런 가치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도 자국역사를 깎아 내리고 일본 역사를 높이는 행위를 하고 있다.
허 전 장관은 ‘이런 자들이 동북아역사재단을 장악하고 지금까지 우리 세금 4천억 원 이상을 탕진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최근에 만주 역사답사를 한 이야기도 들려주었다.
실증을 통해 재단이 얼마나 반국익, 반역집단인가를 밝히고자 함이었다.

고려 말에 국경선이 어디인가를 두고 최근에 제도권 강단식민사학계와 바른 역사학계가 역사전쟁을 벌이고 있다.
식민사학계는 쓰다소키치, 이키우치히로시 등 일제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일인 학자들 주장을 맹종하고 있다.

그래서 신의주에서 원산 만에 이르는 선을 고려국경선이라고 주장한다.
이것을 그대로 현행 모든 국사교과서에 그대로 실어 가르치고 있다.
고려시대 편에 고려국경선을 이렇게 그려놓고 있다.
이에 따라 고려말 명나라가 국경분쟁을 일으킨 철령위도 강원도 원산일대로 그려놓고 있다.

그러나 이날 허 전 장관은 철령위 위치를 알려주는 ‘봉집보奉集堡’를 중국 심양 인근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봉집보는 중국 명나라 사서에 철령위가 위치한 곳으로 나온다고 한다.
심양 인근 들판 옥수수 밭을 현지인에게 물어물어 헤치고 한참 해맨 끝에 옥수수 밭에 가려진 봉집보 표지 석을 찾아냈다고 기뻐했다.
현 중국 정부에서도 그곳이 철령위가 있던 곳인 봉집보라고 표지석을 세워 놓고 있다는 것이다.
고려 말 고려국경선이 이곳까지 왔음을 말하는 것이다.

이렇게 고려국경선이 문헌사료와 위치증명으로 일치된다.
이것을 실증역사학이라고 한다.
그런데 강단주류 역사학계는 일제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주장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신의주-원산만 선이 고려국경선이라고 한다.
이것을 동북아역사재단도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허 전 장관은 이것을 보더라도 이 집단에게서 얻을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다고 격앙했다.
민족혼이라고 하는 역사를 일본에 팔아먹는 자들이 우리나라 주류가 된 사회에서 무슨 희망이 있겠냐고 분노했다.

불의가 승리하는 이런 사회는 매국노 이완용과 같이 살아야 출세하고 사람대접 받는다고 가르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소리를 높였다.
따라서 먼저 역사적폐정점에 있는 동북아역사재단부터 해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전에 누구에게나 기회를 공정하고 균등하게 주고 창의성을 최대한 존중해 주는 역동사회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재단이 지금까지 해온 행태는 역동사회를 거부하는 상징과 같다는 것이다.
재단을 개혁하거나 재정비하거나 고쳐 쓰는 것은 답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오직 해체밖에 다른 길이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만약에 재단을 개혁한다고 해도 도로 똑 같은 식민사관에 물든 인물들로 채워 질 것이라는 것이 이유다.
재단을 만든 주역으로서 재단의 반역행위를 누구보다도 용납할 수없다는 뜻으로 보였다.
결자해지자의 결연한 의도였다.
자신이 재단을 탄생시켰으니 소멸도 자신이 주도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강연과 별도로 '동북아역사재단해체 촉구 및 의견서' 도 청와대에 접수시켰다. 
손윤 미사협 공동대표와  행사주최 대표들이 함께 했다.
접수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이날 33인 이어가기 역사 강연을 준비한 주최 측에서는 8월 15일까지 날마다 같은 장소에서 같은 시간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외곽 경비를 맡은 경찰관들이 주변에서 이 강연을 들 수밖에 없는 환경이었다.
어떤 경찰은 빈 시간을 이용해 연단 앞 나무의자에 앉아 경청하기도 했다.

다음 강연은 김원웅 전 국회의원과 권기선 경북, 대구 경찰청장이 맡는다.


 
   
 

Total 1,8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6월 티벳 해방전쟁 최고관리자 20-05-31 22:32 6 0
공지 (천하위공) 신강을 복구하라!_로프노르(Lop Nur) (1) 최고관리자 20-04-19 10:05 538 0
공지 (꼭 보세요) 국내외 마고님 유적! 최고관리자 20-04-22 17:50 290 0
공지 거서간은 방어장_소부도지 27장_28장 최고관리자 20-05-30 16:26 35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1655 0
공지 세컨더리 최고관리자 20-05-30 13:17 38 0
공지 (대륙백제) 백제 패망후 5도독부의 위치 최고관리자 20-05-30 13:06 41 0
공지 6월 21일 금환일식 (1) 최고관리자 20-05-30 12:50 37 0
공지 우표 한장 최고관리자 20-05-29 15:10 44 0
공지 백제 땅에 못가고 고구리에서 죽은 부여융 최고관리자 20-05-28 13:44 61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455 0
공지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254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북두칠성 해설 (1) 최고관리자 20-04-09 22:04 744 0
공지 (수미산의 비밀_서장西藏을 복원하라!)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441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30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329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942 0
1419 청도_단군성전_개천절 기념식 화보 (1) 최고관리자 18-10-03 23:41 1682 0
1418 복어계획 대응방안_6편_일본놈은 알고 있다. 최고관리자 18-10-02 10:23 1469 0
1417 어떤 문답_2 최고관리자 18-10-01 09:26 1123 0
1416 어떤 문답_1 최고관리자 18-10-01 09:16 1209 0
1415 복어계획 대응방안_5편_일본넘들도 노린다. 최고관리자 18-10-01 06:53 1109 0
1414 복어계획 대응방안_4편_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최고관리자 18-09-28 11:55 1018 0
1413 못된짓 하면 죽는다! (2) 최고관리자 18-09-27 16:51 1357 0
1412 (필독) 복어계획 대응방안_3편_아직도 미련이 남았는가? 최고관리자 18-09-26 23:18 1474 0
1411 (필독) 복어계획 대응방안_2편 최고관리자 18-09-24 16:19 1619 0
1410 (징후) 조선왕조실록 예시 (1) 최고관리자 18-09-21 10:14 2427 0
1409 무서운 이유 (1) 최고관리자 18-09-20 10:52 2575 0
1408 진짜 새로운 젊은 지도자가 나올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8-09-20 09:28 2254 0
1407 천문은 말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9 11:56 2374 0
1406 (헉~) 2005년 새로운 피라미드가 발견되다. 최고관리자 18-09-19 11:05 2071 0
140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3편_또 사신이 죽다_창피해 글자변조 최고관리자 18-09-17 23:47 1621 0
140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2편_한무제 군사가 공격을 주저하다. 최고관리자 18-09-17 23:46 1559 0
1403 티벳 신비의 숨겨진 도시_샴발라_베율_1편 최고관리자 18-09-14 07:00 2371 0
1402 동쪽으로 동쪽으로 움직이는 제나라, 연나라... 최고관리자 18-09-13 13:25 1610 0
1401 (필독) 사기 조선열전_11편_한무제 군사가 공포에 질리다. (1) 최고관리자 18-09-13 13:16 2191 0
1400 고조선 번한의 위치를 알려주는 창해군 사건 (1) 최고관리자 18-09-13 12:37 3303 0
1399 (단순 참고) 사기 조선열전 설 설 설 최고관리자 18-09-12 15:06 2679 0
1398 조선열전 참고지도_강이름 최고관리자 18-09-12 14:56 1168 0
1397 (필독) 사기 조선열전_10편_한무제가 사신 위산을 주살하다. 최고관리자 18-09-12 14:46 1414 0
1396 (필독) 사기 조선열전_9편_한나라 수륙양군이 패하여 장수가 참… (1) 최고관리자 18-09-12 10:50 1513 0
1395 (필독) 사기 조선열전_8편_BC108년 한무제가 수륙양군으로 우거… (1) 최고관리자 18-09-11 12:50 1546 0
1394 (필독) 사기 조선열전_7편_우거왕이 한나라 장수 섭하를 살해하… (1) 최고관리자 18-09-11 12:41 1682 0
1393 ‘단군신화’ 종언 선언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1 09:58 2102 0
1392 조선열전_참고지도 (1) 최고관리자 18-09-10 12:22 1481 0
1391 (필독) 사기 조선열전_6편_조선비왕 장이 살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09-10 11:27 1458 0
1390 (필독) 사기 조선열전_5편_번조선 왕 위만의 손자 우거왕 (1) 최고관리자 18-09-10 11:14 1587 0
1389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 단군세기 ‘두 개의 … 최고관리자 18-09-07 10:20 1622 0
1388 (필독) 사기 조선열전_4편_위만이 번한왕이 되다. 최고관리자 18-09-07 09:57 1302 0
1387 인류 창세문명의 고향 천산 (1) 최고관리자 18-09-07 09:39 1994 0
1386 (필독) 사기 조선열전_3편_고조선 패수는 하북성 조하 최고관리자 18-09-06 11:20 1580 0
1385 (필독) 사기 조선열전_2편_고조선 중심강 열수는 하북성 영정하 최고관리자 18-09-06 11:11 2288 0
138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4444 0
1383 (충격) 1917년 만주에 대고리국 건설이 추진되었다_상해 임시정… (2) 최고관리자 18-09-05 09:56 4143 0
1382 9~12월 천문은 말한다. (3) 최고관리자 18-09-04 13:15 2950 0
1381 프랑스 레지신부 옛조선은 북경유역에 있었다. (1) 최고관리자 18-09-04 11:21 3783 0
1380 지성의 가면을 쓴 식민사학의 억지_한마디로 미친 역사조작 집단 (3) 최고관리자 18-09-04 09:13 1920 0
1379 (필독!) 2018 복어계획과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9-04 07:01 2360 0
1378 강 게오르기 교수_텡그리즘 (1) 최고관리자 18-09-03 16:40 2011 0
1377 화보_유라시아 유목문화 (1) 최고관리자 18-09-03 16:22 2263 0
1376 제 1부 하늘 땅 인간의 조화 유라시아 유목문화 최고관리자 18-09-03 16:20 1099 0
1375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최고관리자 18-09-03 15:29 1989 0
1374 (화보) 카자흐_1편_한국/카자흐스탄 운명적 만남 (2) 최고관리자 18-09-02 16:42 2276 0
1373 (드디어~ 카자흐스탄) 방영을 환영합니다. (1) 최고관리자 18-09-02 16:17 1726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707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466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525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