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7-25 10:38
부도지_36_구궁이야기_2_구궁의 특징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482   추천 : 0  

[구궁은 평면이 아닌 원형(럭비공)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징심록_부도지, 영해박씨 문중에 비전되어 오는 상고역사이야기 입니다]

* 부도지_36_구궁이야기_2_구궁의 특징

2. 구궁의 특징

구궁의 이름은
애초부터 전부 우리말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그래서 굳이 한자로 표기 하지 않아도 됩니다.

예를 들어
'손'이란 것 자체의 발음은 도대체 어디에서 왔을까?

3궁에서 와서 올라가는 역할,
솟아올라가 주는 역할의 우리말의 순 뿌리가 '술'과 '솔'입니다.

'소리를 주다'에서 손이라는 발음이 왔습니다.

'손'이라는 발음 자체가 이 '순'으로 나지만,
'순'이라는 자체가 'ㄹ'이 지금까지도 살짝 붙는 발음입니다.

그리고
'솟다'라는 말의 또 다른 우리말이 있지요.
'오르다'는 말이 있지요.

그래서
만주어에서는 이것을 영어식으로 표현을 하면 '오롤타(Oro1ta)'라고 합니다. 
오르다 라는 이야기이지요.

몽고어에 가면,
우리말에 '무언가 가만히 가라앉아 있다가, 몸에 탈이 났습니다.
몸에 탈이 나서 가만 가라앉아 있다가 어느 날 갑자기 이 탈이 위로 붕 뜨는 것을,
그 탈이 표면으로 다시 뜨는 것'을 뭐라하지요?
'도진다!'고 합니다.

'도진다'를 몽고어로 알파벳으로 표현을 하면 'dosine'이 됩니다.

이렇게
우리고유의 말에서
궁의 이름들이 만들어졌습니다.

나머지도 똑 같습니다.

그래서
굳이 한자로 표기할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구궁도를 보면(윗 구궁도 참조) 
여덟 군데(중궁을 제외한)는 각각의 특징이 있습니다.

중궁은 완전 조화로 나옵니다.

중궁은 완벽한 것이나,
나머지는 완벽하지 못한
나름대로의 불완전성을 자기 자신의 특징으로 합니다.

그래서 그 특징들을 각각 괘로 그려왔습니다.

건괘는 세 개를 다 붙여 왔습니다.

이 자체도 구궁적인 원리를 갖고 있으나
왜 중국에 나오는 괘는 작대기가 4개 아니고, 2개도 아닌, 작대기를 3개로 그려 왔을까?

왜 3개로 표현하려고 했을까요?
2개로도 얼마든지 여덟 개를 다르게 표현할 수가 있는데 말입니다.

굳이 3개로 표현한 것은
이 3줄의 움직임이
이 자체 속에서도 있다는 것을 표시하기 위한 '상징 부호'입니다.

태괘는 위만 끊어 버리고 표시하고 있습니다.
이 괘는 중간을 비워서 표시하고 있습니다.

이 표시된 그림들을 여러분들이 보아놓고 있는 것이
나중에 '왜 이 불완전성이 완전성과 만나는 지'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또한 전제 조건이 됩니다.

진괘는 위 두 개를 다 틔웁니다.
반대로 간괘는 밑에를 두 개 틔웁니다.
감괘는 중간만 붙입니다.
곤괘는 몽땅 다 틔웁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어느 것이 출입구인 가를 알 수가 있습니다.

두 출입구(감궁과 이궁)는 중간과 이렇게 각각 대구를 이루고 있지요.
이 대구를 이루고 있어서 각각 두 개 드나드는 기본적인 문이 됩니다.

나머지 이 불완전성에 있어서 외부와의 접촉을 상징하는 것은 아랫줄입니다.
3줄 가운데서 외부와의 접촉을 의미합니다.

아랫줄이 붙으면 외부와의 접촉이 봉쇄됩니다.
아랫줄이 떨어져 있으면 외부와의 접촉이 열린 것이지요.

아랫줄이 열린 것들이
간궁과 손궁 그리고 곤궁이 있습니다.
이것들은 각각 외부와 만나는 출입구가 된다는 것이죠.

실제로 여기
곤궁과 만나는 곳이
우리가 육체적으로 아주 쉽게 보면 심장과 만납니다.

손궁과 만나는 것이 소위 쓸개와 만나는 거죠.

쓸개란 것이,
'쓸'이란 것이 사람의 혼을 말하는 것이라 했고,
혼이 생명화된 것이 '쓸애', '쓸개'라고 그랬으니까
그 흔적인 것과 만나는 거죠.

그래서 만남의 성격이 다 다릅니다.

간궁은 우리의 마지막인 선장관절과 만나게 됩니다.

선장관절은
선골과 미골
그리고 양 장골과 만나는
마름모 지점을 소위 선장관절이라 합니다.

골절이 아니라 관절입니다.
골이라 한다면 이것은 뼈와 뼈가 연결되는 것이고,
관이라 한다면 무언가가 통한다는 관문의 의미가 있다는 것이지요.

선장관절로서의 이 부분과 연결되는 것이 바로 8궁입니다. 

즉,
'알'은 선장관절을 포함하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알'이 선장관절과 만난다는 것은
'알' 속에 분명히 선장관절이 포함되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지요.     

마찬가지로
이 쓸개도 '알'의 바깥에 있다는 이야기가 되지요.

심장도 우리 몸으로 보았을 적에 '알'의 바깥에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러면
심장과 쓸개와 그리고 뒤로 가서 선장관절,
이 부분의 내부에 최소한 우리의 구궁에 해당하는 '알'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알'을 주신,
소우주를 굴린다! 수련한다! 했을 때
그 주체로 삼고자 하는 곳이지요.

그러면
아까 우리 몸이 좌우로 보면 대칭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완전 대칭인 사람은 없습니다.
완전 대칭일 수가 없습니다.

자기 왼팔과 바른 팔이 다 같다고 아무도 말할 수 없습니다.

다리도, 코도 입도, 귀도‥‥ 다 같을 수 없습니다.
나름대로 입도 한쪽으로 기운다면 그것도 이유가 있는 겁니다.

코도 어느 한 콧구멍과 다른 콧구멍이 차이가 난다면 이유가 있는 거지요.
물론 외부적으로 맞아서 그럴 수도 있지만.

팔과 팔이 길어도 운동을 해서 그럴 수 있겠지만 또한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이지요.
사람으로 보면 이 선장관절의 위에 있는 배의 위 부분에 깊이가 다릅니다.

우리가 당장 숨을 들이쉬어서
그냥 마구잡이로 숨을 깊이 들이쉬어서
배의 바른쪽과 왼쪽으로 각각 숨을 들이마셔보면 느낌이 다릅니다.

바른쪽은 굉장히 뒤로 가고 왼쪽은 앞으로 옵니다.

우리 몸이 이렇게 평형으로 잘라 놓고 이게 앞이고 이게 뒤이죠.
모든 동물은 앞뒤가 분명히 있고, 사람도 분명히 앞뒤 봉합선이 있지요.

이 봉합선으로 봤을 적에
이 왼쪽으로 오는 것은 상당히 앞에 있고,
바른쪽에 오는 것은 상당히 뒤로 가고 있습니다.

이런 것을 모르고 호흡을 한다고 해서
호흡을 진행했을때
기운을 이리 보내는 것과
똑같은 대칭으로서 이리 보낸다면
미미하게 되어서 전달이 안 될 수밖에 없지요.

거기에서 오는,
힘이 한쪽으로 몰려있으나 전달되지 않는 것으로 말미암아서
이쪽에 있는 어떠한 '알' 밖의, '알'과 접촉하고 있는 중요한 부분이 파괴될 수 있고,
이로 말미암아서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지요.

그리고
그런 수련과 상관없이
인간들은 이미 그 부작용 속에 살고 있는 거지요.

그러한 요소들이 각각 이러한 특징들에 의해서 운영된다는 점.
그 두 가지 약속,
여덟 개의 괘와 그의 특징,
이 두 가지 전제를 가지고 설명을 해 나갑니다.

복본!

계속


최고관리자 18-07-25 10:41
 
어려워도 차근 차근 읽어보세요.
어느날 이해가 되시는 분은 운영자에게 힘을 주소서 ^.^
 
   
 

Total 1,91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영국 스톤헨지 조작설 최고관리자 20-11-29 09:38 4 0
공지 [오늘의 종설] 제발 쇄골표풍(碎骨漂風) 마세요? 최고관리자 20-11-28 21:25 12 0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112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57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69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68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51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54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60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79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7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5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7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87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3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28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28 0
1512 (대수맥) 반론_4_단군과 신단수_2_주(周)의 소공(召公)과 당수(… (1) 최고관리자 19-01-06 17:43 784 0
1511 (대수맥) 반론_3_단군과 신단수_1 (1) 최고관리자 19-01-04 13:14 717 0
1510 배달_참고지도_오르막고개_박달봉 최고관리자 19-01-04 12:14 596 0
1509 (대수맥) 반론_2_배달의 연원 최고관리자 19-01-03 11:37 708 0
1508 (대수맥) 반론_1_배달은 근래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식민사학의 … 최고관리자 19-01-03 11:15 601 0
1507 (2019.1.22) 목성(세성)_금성(태백성) 대접근 (1) 최고관리자 19-01-02 15:21 875 0
1506 그 참 남한은 단군의 자손이 아닌가? 최고관리자 19-01-02 11:00 742 0
1505 마고소양(麻姑搔痒) 최고관리자 19-01-01 21:56 856 0
1504 2018_으시시한 이야기 최고관리자 18-12-30 14:05 762 0
1503 북한에 남겨진 '징심록(澄心錄) 15지' 구성은? 최고관리자 18-12-26 09:18 1610 0
1502 고구려 '신집' 5권을 찾을 수 있을까? (1) 최고관리자 18-12-24 10:25 2046 0
1501 북한에 징심록(부도지) 원본이 있다는데요? (1) 최고관리자 18-12-21 09:06 1279 0
1500 징심록 추기(澄心錄 追記) 최고관리자 18-12-20 17:12 693 0
1499 (문/답) 고대인들의 빛에 대한 생각 (1) 최고관리자 18-12-18 13:46 1074 0
1498 (출간환영) 김석동 장관 저 '한민족의 DNA를 찾아서!' (1) 최고관리자 18-12-17 15:11 1246 0
1497 조선의 천재 학자 김시습 최고관리자 18-12-14 09:08 609 0
1496 (대환영) 식민사학 타도, 제도권 안에 닻 올리다.(민족사학 대학… (1) 최고관리자 18-12-11 13:09 1186 0
1495 (종합) 위대했던 동이의 대륙강역 (1) 최고관리자 18-12-11 10:51 1255 0
1494 역사의열단 발족 임박 최고관리자 18-12-10 17:03 472 0
1493 어아가(於阿歌)와 단군신가(檀君神歌) 최고관리자 18-12-08 14:37 568 0
1492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 최고관리자 18-12-07 09:06 586 0
1491 (다물회) 규원사화 출간 최고관리자 18-12-05 00:13 551 0
1490 쿠쉬나메(Kushnameh) _ 전체 820쪽 중 신라부분이 500쪽 최고관리자 18-12-04 22:08 1199 0
1489 (1.22) 최고관리자 18-12-04 13:22 384 0
1488 (12.22) 수성과 목성 최고관리자 18-12-04 13:17 417 0
1487 (12.9) 토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3:02 447 0
1486 (12.4) 금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2:55 365 0
1485 스텔라리움_3원_동.서양비교 최고관리자 18-12-04 10:56 413 0
1484 천시원_스텔라리움 최고관리자 18-11-30 13:33 418 0
1483 산동성 동평 최고관리자 18-11-30 11:23 497 0
1482 천문류초 태미원 (太微垣) (1) 최고관리자 18-11-28 09:33 935 0
1481 천문류초 _ 안개(霧) 최고관리자 18-11-26 16:31 443 0
1480 (사기 오제본기 해설) 배달국 치우천자_2편 (1) 최고관리자 18-11-23 12:53 806 0
1479 (앵무새 죽이기) 치우_둑제_둑기_반론 (1편) (1) 최고관리자 18-11-23 10:45 1048 0
1478 치우환웅 활동지 지도 최고관리자 18-11-23 09:30 533 0
1477 (사기 오제본기 해설) 배달국 치우천자_1편 (1) 최고관리자 18-11-23 08:58 766 0
1476 태미원 위치_스텔라리움 (1) 최고관리자 18-11-20 16:45 701 0
1475 자미원 위치_스텔라리움 최고관리자 18-11-20 15:04 471 1
1474 (답변) 마고대성의 사람은? 최고관리자 18-11-20 10:48 483 1
1473 마니산_고천제 최고관리자 18-11-20 09:35 427 1
1472 남방 주작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7:32 585 0
1471 서방 백호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50 695 0
1470 북방 현무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06 592 0
1469 동방 창룡_정확한 위치 (1) 최고관리자 18-11-16 15:27 803 0
1468 (28수) 남방주작_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5 16:37 724 0
1467 북극의 이동_세차운동 (1) 최고관리자 18-11-15 15:20 1084 0
1466 (특강) 이제 천문에 빠져 보세요! 최고관리자 18-11-15 10:14 594 0
1465 (28수) 서방백호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6:44 774 0
1464 식민사학자들이 60년 동안 저질러온 죄악 (2) 최고관리자 18-11-14 14:53 957 0
1463 (28수) 북방현무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0:03 792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