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7-04 16:53
(큰일이군) 중국_천하대란(天下大亂) 조짐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896   추천 : 0  

[이미 전조는 작년부터 있어왔다. 올해가 그 분기점이 되는가? 신장 위구르, 티벳...동북 3성...도대체 무슨일이...]
[준 계엄령까지...허허...]

* 천하대란(天下大亂)의 조짐이라도…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80701/1188406

시위는 20개 성(省) 40개 시(市)에서 동시에 벌어졌다.

2018년 4월의 한 시점.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중장비 기사들이 크레인을 몰고 거리로 뛰쳐나온 것이다.

5월에는 교사들이 나섰다.

그 뒤를 이은 것은 트럭운전사들의 파업시위다.
상하이, 후베이, 안휘 등 전국 각지에서 역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가 전개됐다.

그 날은 2018년 6월8일.
트러커들은 10일까지 연 3일에 걸쳐 전국규모의 파업에 들어갔다.

주목할 사실은 ‘공산당 타도’라는 구호가 등장한 것.

그뿐이 아니다.
한 지방의 시 공무원들은 급료지급이 체불되자 소셜 미디어에 불만을 토로하고 나섰다.
공영 TV 방송 직원들도 임금지불요구를 하며 시위를 벌였다. 

그리고 6월19일 강쑤성(江蘇省) 전장시.
중국인민해방군(PLA)출신 재향군인 수 천 명 이 집결했다.

인권탄압 중단, 복지개선 등이 이들이 내건 구호.
중국 전역에서 재향군인들이 몰려들자 전장시 시민들은 이들에게 자발적으로 식품과 물, 교통편의, 숙소 등을 제공했다.

시위가 확산될 기미를 보이자
24일 전장시 일대에는 준 계엄령이 선포되고 2개 여단의 진압병력이 배치됐다.
결국 유혈사태로 이어져 3명이 숨지고 수 십 명이 부상을 당했다.

인구 13억의 중국대륙에서 하루가 멀다고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다.
아직은 서방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

시위의 규모가 그다지 큰 편은 아니어서인지.
그 사건들이 그렇지만 그렇다.

하나, 하나가 천하대란(天下大亂)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 과장일까.

공무원이 집단적으로 체제를 비판하고 나섰다.
마오쩌둥이 한 말인가.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고.

그러니까 중국공산당 집권의 최후 보루가 인민해방군이다.
그 인민해방군 출신 재향군인들이 거리에 나섰다.
공산당 지도부로서는 경악할 사태다.

그 자체로도 예사롭지 않다.
그렇지만 이 잇단 시위가 이제 시작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다.

경제가 계속 나빠지고 있다.
사회적 긴장감도 날로 높아가고 있다.
이 정황에서 발생한 것이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다.
그 무역 분쟁이 전면적인 무역 전쟁으로 번질 조짐이다.

아니 어쩌면 미국과의 무제한 냉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G1과 G2 간의 단순한 경제 전쟁이라기보다는 가치관이 다른 체제 간의 동아시아, 더 나가 세계 패권을 둘러싼 격돌이란 점에서.

중국은 어떤 상황에 몰릴까.
경제는 물론, 정치, 사회적으로 엄청난 리스크를 떠안을 수 있다.
우선 예상되는 것이 경제난 가중이다.
이는 사회적 소요에, 정치적 곤경으로 이어지고 궁극적으로 공산체제의 붕괴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거다. 

우선의 관심사는 시진핑은 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관련해 던져지는 질문은 시진핑은 강력한 독재자 인가 하는 것.

‘아니, 그 반대 수 일 수 있다’- 싱크 탱크 지오폴리티컬 퓨처의 조지 프리드먼의 진단이다.

‘시진핑은 국가주석에서 시황제로 등극했다’-.
지난해 10월 중국 공산당 19차 전국대표회의는 시진핑의 평생집권의 길을 터주었다.
그러자 나온 말이다.
그러니까 마오쩌둥에 버금가는 최고 권력자 반열에 올랐다는 이야기다.

이는 그러나 허상으로 시진핑 독재 이면의 중국의 현실은 모순투성이에 냉혹하다는 분석이다.
절대 다수의 중국인들은 여전히 빈곤에 허덕인다.

큰 불안요소다.
또 다른 불안요소는 중국의 경제엘리트들 중 상당수가 시진핑 노선에 회의적 시각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이다.

대학 교수로 대별되는 테크노크라트 그룹, 외교관들, 지방정부 관료들이
바로 그들로 중국경제의 국제시스템 편입이 중국을 현대화와 번영으로 이끈다는 것이 그들의 입장이다.
말하자면 국제주의자에 온건 자유주의가 그들이 표방하는 노선이다.

이들은 시진핑 체제에서 소외되고 있다.
문제는(시진핑 입장에서 볼 때) 이들이 힘을 합칠 때 공산당 통치에 큰 위협세력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시진핑도 그 점을 잘 알고 있다.
때문에 부패척결이란 미명하에 계속 견제해왔다.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 심화되면서 미묘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반(反)시진핑 세력의 반격기미가 보이고 있는 것이다.
재향군인들의 대대적 시위를 벌였다는 것이 그렇다.
장쩌민파의 사주를 받은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세계 유일의 수퍼 파워 미국과의 무역 분쟁을 일으킨 시진핑의 강경 일방의 노선이
과연 타당한 것인지 공공연히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도 그렇다.

자칫 ‘재정적 패닉 상태를 맞을 수도 있다는 경고성 논문이 중국정부지원의 한 싱크 탱크를 통해 발표 된 것이
그 한 예로 반 시진핑파 관료 세력의 조직적 반발이 아닐까 하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시진핑은 그러면 안팎의 압력에 그만 꼬리를 내리고 말까.
그럴 수도 있다.
미국의 주요 공격대상으로 지목되던 중국미래 혁신사업 육성계획인
‘중국제조 2025‘(Made In China 2025)관련 보도를 중국이 자제하고 있는 대목이 말해 주듯이.

그러나 그 보다는 비(非)경제적 영역에서의 도발을 통해 체면 세우기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 시노인사이더지의 분석이다.
남중국해, 타이완해협에서의 군사적 도발,
그리고 북한의 김정은을 사주해 비핵화를 방해함으로써
미국을 정치, 군사적으로 곤경에 빠뜨리는 작전을 구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래저래 중국은 한국에 화근덩어리란 생각이다.

<옥세철 논설위원>


최고관리자 18-07-04 16:58
 
군인이 움직였다.
그것은 천하대란의 조짐일수 밖에 없다.
군인연금 줄 돈이 없으면 그들은 행동할 수 밖에 없다.

복본!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95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97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23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6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50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70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92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3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32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44 0
1331 고조선의 원저자 '장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egis)&… 최고관리자 18-07-26 09:24 2661 0
1330 레지 신부의 충격적인 단군조선 세력권_산동성 넘어 양자강 까지… (1) 최고관리자 18-07-25 14:04 4205 0
1329 (충격) 프랑스 레지 신부가 기록한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58 3199 0
1328 (급! 충격 발간)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49 2995 0
1327 (답변) '달(月)'이... (1) 최고관리자 18-07-25 13:03 3697 0
1326 부도지_36_구궁이야기_2_구궁의 특징 (1) 최고관리자 18-07-25 10:38 4412 0
1325 (강단사학 붕괴조짐) 쓰다소키치, 어떻게 고려국경선 날조했나 (1) 최고관리자 18-07-25 09:08 4300 0
1324 우리 상고역사가 밝혀지길 두려워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7-25 08:54 4005 0
1323 부도지_35_구궁(九宮) 이야기_1편 최고관리자 18-07-24 14:07 3883 0
1322 (긴급_오늘_당연지사 콘서트) 쓰다의 고려국경연구 비판 최고관리자 18-07-23 11:17 1548 0
1321 부도지_34_시원의 파괴 이후 (1) 최고관리자 18-07-18 15:20 4089 0
1320 부도지_33_육체적인 사물 치(齒) 최고관리자 18-07-18 15:16 2697 0
1319 허구의 역사소설 '삼국지연의' 읽지마라! 최고관리자 18-07-17 09:21 3356 0
1318 美 오바마 前 대통령도 아시아 종주국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고 … (1) 최고관리자 18-07-17 09:14 4307 0
1317 부도지_32_자재율(自在律)의 파괴 최고관리자 18-07-16 15:37 2274 0
1316 부도지_31_오미(五味)의 독(毒) 최고관리자 18-07-16 15:09 3294 0
1315 동성대왕 추정 무덤 일대 지도 최고관리자 18-07-13 09:23 3599 0
1314 백제 동성대왕 무덤_산동성 래주만 인근_발굴 추정 사진 최고관리자 18-07-13 09:19 3662 0
1313 부도지_30_등소(登巢) 최고관리자 18-07-12 13:03 3045 0
1312 고성 이씨 가계도 최고관리자 18-07-11 16:22 2671 0
1311 (AD488년) 북위와 대륙 백제의 1차 전쟁 (1) 최고관리자 18-07-11 15:49 5341 0
1310 부도지_29_궁(穹)과 소(巢) 최고관리자 18-07-11 13:43 2787 0
1309 (의병대) 국회는 동북아역사죄단 매국행위를 즉각 국정조사하라! 최고관리자 18-07-11 09:38 2541 0
1308 단군넘어 환웅시대로... 최고관리자 18-07-10 09:11 3778 0
1307 천하대란의 조짐이라_천문은 어떠한가? (2) 최고관리자 18-07-05 08:53 4780 0
1306 (큰일이군) 중국_천하대란(天下大亂) 조짐 (1) 최고관리자 18-07-04 16:53 4897 0
1305 북위를 멸망으로 몰고간 대륙백제_1편_서막 (1) 최고관리자 18-07-04 15:08 5441 0
1304 부도지_28_시원의 파괴 최고관리자 18-07-04 14:17 4378 0
1303 부도지_27_식(食)과 성(性) (1) 최고관리자 18-07-03 13:37 4489 0
1302 7월 27일 개기월식 최고관리자 18-07-03 10:40 4238 0
1301 부도지_26_상화기(相和氣) (1) 최고관리자 18-06-27 15:03 4739 0
1300 변화의 시대_'사라진 사서'도 곧 나타날 것! (1) 최고관리자 18-06-25 09:22 5323 0
1299 (행촌 이암) 진본 '농상집요' 발견 (2) 최고관리자 18-06-23 02:46 5179 0
1298 도솔가(兜率歌)는 도리가(兜里歌) (1) 최고관리자 18-06-23 02:27 4855 0
1297 무얼 더 설명해야 하는가? 최고관리자 18-06-23 02:10 3785 0
1296 부도지_25_등과 잣대 최고관리자 18-06-22 09:04 4549 0
1295 1922년에... 최고관리자 18-06-19 11:00 2220 0
1294 부도지_24_교취(交娶)는 팔여(八呂)의 상호작용 (1) 최고관리자 18-06-19 09:54 4778 0
1293 부도지_23_형화(形化)의 과정 (1) 최고관리자 18-06-14 15:09 5047 0
1292 부도지_22_수승화강(水昇火降)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6-14 15:03 2766 0
1291 부도지_21_수승화강(水昇火降) 최고관리자 18-06-14 15:00 3948 0
1290 부도지_20_8려 체계의 확대 최고관리자 18-06-14 14:54 2945 0
1289 숨겨진 새로운 문명의 흔적은 계속 발견될 것이다! (1) 최고관리자 18-06-12 10:48 5838 0
1288 我生 (아생) (1) 최고관리자 18-06-12 10:36 5190 0
1287 이대로 만주까지~! 최고관리자 18-06-12 10:27 2193 0
1286 부도지_19_12주경 (1) 최고관리자 18-06-11 16:38 4297 0
1285 부도지_18_3천혈 (1) 최고관리자 18-06-11 16:25 4425 0
1284 (천문 별자리) 피해 갈 수가 있을까? (1) 최고관리자 18-06-11 10:52 5312 0
1283 (짝짝짝) 북조선은 신채호 사학, 남한은 조선총독부 사학 최고관리자 18-06-10 16:48 1998 0
1282 부도지_17_'인간 생성론'의 부도지 최고관리자 18-06-08 11:07 3121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