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6-27 15:03
부도지_26_상화기(相和氣)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496   추천 : 0  

* 부도지_26_상화기(相和氣)

(3) 혈기는 육화된 기

이제 작은 12문이 생겨나고,
이 12의 조상은 각 성의 문을 지키고,
그 나머지 3천은 각각 맡은 역할을 해나갔음.

그렇게 하자
마침내 역수가 조절되기 시작했고,
비로소 '완전한 하나의 오행체'가 갖춰지게 되었음.

이제 완전한 완성으로서의 '인간 완성'을 이야기한 것임.

이렇게 완전한 인간의 모습은 어떠했는가?

기본적인 품성이 맑고 깨끗했으며,
능히 스스로 모든 것을 제대로 돌릴 줄 알았음.

원래 '되어진다'는 '조화'를 말함.

하늘과 땅이 제 할 바를 다하는 것이 '천지조화'로
인간조화는 인간이 인간 본연의 모습을 실현하는 것임.

여기서 말하는 조화도
인간이 완성체로서 모든 조화를 스스로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이야기임.

마침내
지유(地乳)인 기(氣)를 섭취함으로써
모든 것들이 제대로 되었고,
'혼'과 '식'이 연결되었음.

기라는 것은
옛날 개념으로 보면 복잡하게 나눠짐.

9기와 8색기 등
기를 보는 관점이 아주 다양함.

심지어는
5기 혹은 6기라는 개념도 있는데,
이 5기와 6기라는 개념이 바로 '혈기'를 말함.

9기에 드는 기 개념이 아니고,
이른바 오행에서 나오는 '혈기'에 해당되는 것임.

이것을 분류하기 위해 대비를 시켜볼 필요가 있는데

‘혈심’(血心)이나 ‘혈기’
그리고 ‘혈기 방자하다’ 하니까
무언가 알 것 같지만 엄밀하게 보면 알기 어려움.

그러나
혈(血)이라는 것을 알면 그 말에 대한 이해가 쉬워지게 됨.

‘육화된’
그리고 ‘몸뚱이로 전화된’ 것이라는 뜻을 가진 것이 바로 '피'임.

'피'는 곧 '인간 몸뚱이의 상징'임.

그러므로
혈기는 ‘피로 전화된 기운’이나 ‘육화된 기운’으로 보면 됨.

앞에 나와 있는 오행의 여러 물질들이 몸 속으로 들어와,
다섯 가지 요소 존재들이 육체화 된 것임.

이것이 '육화'의 기본 전제이고,
이 요소존재야말로 우리 육체를 이루고 있는 기본적인 요소존재임.

이 요소존재들은 자신들의 성질을 드러내게 되는데,

여기에 관점을 맞춰서
어떤 사람은 이런 성질이 중심이고,
어떤 사람은 저런 성질이 중심이라고 하면서 나온 것이
바로 '오행체질론'임.

그러나
오행체질론에는 다른 한 가지가 있어서 오행을 조절해주지 않으면 안됨.


이 다섯 가지 궤도 외에 요소존재는 아니지만,
그 가운데 있는 힘을 무시할 수는 없슴.

이 힘도 별개의 기로 봄.

그래서
6개의 기로 보는 '6기론'도 있음.

그런데 이것은 한자로는 번역이 안됨.

다른 것은 水氣, 火氣, 土氣, 木氣, 金氣로 하면 되지만,
그것은 한자로 상화기(相和氣)라는 기묘한 표현을 씀.

이 상화기는 화(火)하고 아무 상관이 없음.

'상화기'라고 하는 것을 우리말로 번역하면 간단한데
'닷의 기', 즉 ‘따뜻한 기’임.

우리말의 따뜻함은
불의 뜨거움이나 열하고는 상관이 없음.

우리가 흔히 따뜻하다고 하면
온도로 바꾸고, 온도라고 하면 열로 봄

그러나 따뜻함은
'오행을 다 조화시켜서 일탈하지 않고 어우러질 수 있게 하는 조절력'을 말함.

조절하는 것도 하나의 별도의 기로 봐서
그것을 표현하되 ‘相’자를 써서 '상화기'라고 하는 것임.
 
그래서
상화기는 엄밀하게 체질이 아니고,
5행 5기지
5행6기가 아님.

그런데
이 오행이 너무나도 쉽게 잘 조절돼 보이는 사람들이 드물지만 있음.
그런 사람들을 그냥 '상화기'라 함.

어쨌든 혈기라는 것은
현재 쓰이는 5기(五氣)나 6기(六氣)의 개념이고,
그 엄밀한 개념은 '육화된 기'를 말함.

그런데
그 육화된 기 조차도 어떻게 되어 있는가?

깨끗하고 맑았으며,
귀에는 오금이 있어 두루두루 하늘 소리를 들을 수 있고,
걸을 때는 막 날아다니는 듯해서 네 방이 임의 대로였다고 되어 있음.

* 오금은 나중에 살펴볼 예정임

그럼 눈에는 뭐가 있을까요?
우리는 안(眼)을 육체적인 것으로 쓰고,
눈으로써 볼 수 있는 세계를 목(目)이라고 씀.

즉,
간(艮)이 붙으면
대개 한자어에서 육체화되는 것과 관계가 깊음.
우리가 안목(眼目)이 있다고 하면 이 눈으로 보는 어떤 세계가 있다는 의미임.

전우치전에
“소인이 눈은 있아오나 망울이 없어서 어른을 몰라 뵈었고”라는 표현이 있는데,
망울은 또 다른 눈임.

육체화되어 있는 눈이 아니라 진짜 무언가의 '눈' 임.

귀로 천음을 들을 수 있는 것을 '천이통'이라 한다면,
망울을 얻는 것은 '천안통'이 될 것임.

'신통'이라고 하는 것은
인간 본연의 모습을 원래대로 회복하면 저절로 있는 것인데,
사람들이 이해하고 있는 것은 신비주의가 가미된 표현에 지나지 않음.

인간이 원래 인간의 모습을 회복해갈 때,
가장 먼저 회복해 가는 능력은 '눈의 능력'임.

이제 5장 가운데 일부를 보기로 하겠음.

계속


최고관리자 18-06-27 15:04
 
'신통'이라고 하는 것은
인간 본연의 모습을 원래대로 회복하면 저절로 있는 것

참으로 기가막힌 말 아닌가?
천손민족의 백성들이여 어찌 하늘을 잊었단 말인가?

복본!
 
   
 

Total 1,8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긴박한 7월) 7.21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20-07-02 11:30 23 0
공지 (긴박한 7월) 7.12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20-07-02 11:19 20 0
공지 (긴박한 7월) 7.6, 7.7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20-07-02 11:11 25 0
공지 티벳 라싸의 무지개, 오색구름 최고관리자 20-07-01 19:43 40 0
공지 말할수 있을때...태극 최고관리자 20-06-30 15:19 67 0
공지 (2020,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1827 0
공지 말할수 있을때...48 맹원 최고관리자 20-06-30 02:07 70 0
공지 말할수 있을때...앞으로 일어날일! 최고관리자 20-06-30 01:49 68 0
공지 말할수 있을때...1882년 최고관리자 20-06-30 01:35 56 0
공지 말할수 있을때...명령_2 최고관리자 20-06-30 01:13 58 0
공지 말할수 있을때...명령_1 최고관리자 20-06-30 01:04 60 0
공지 (필독) 천손민족의 유전적, 해부학적 7가지 특징 최고관리자 18-05-29 09:05 6435 0
공지 매화 이야기_1편_만국 통치 (1) 최고관리자 20-06-21 00:25 344 0
공지 고려 서경은 만주에서 찾아야 한다. 최고관리자 20-06-26 13:49 136 0
공지 고려의 만주통치 최고관리자 20-06-26 00:14 157 0
공지 매화 이야기_3편_매화위수 '천자'의 탄생 (1) 최고관리자 20-06-23 00:39 322 0
공지 매화 이야기_2편_미래의 계획 (1) 최고관리자 20-06-23 00:14 302 0
공지 오늘 단오절...복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20-06-25 17:14 112 0
공지 자미원_하늘을 모르고 어찌 역사를 논 할 수 있는가? (1) 최고관리자 20-06-06 16:12 362 0
공지 (매일 추가) 한국역사 의문점 최고관리자 20-06-22 21:10 216 0
공지 백제 패망을 조선 8도로 맞출수는 없다. 최고관리자 20-06-19 18:13 234 0
공지 천재학자 김시습_소회를 말하다. 최고관리자 20-06-15 00:01 221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 강의_태미원 (太微垣)_하늘의 정부종합청사 최고관리자 20-06-13 22:58 198 0
공지 (천하위공) 신강을 복구하라!_로프노르(Lop Nur) (1) 최고관리자 20-04-19 10:05 69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648 0
공지 (치우환웅과 황제 헌원)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358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북두칠성 해설 (1) 최고관리자 20-04-09 22:04 887 0
공지 (수미산의 비밀_서장西藏을 복원하라!)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522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449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450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079 0
1508 (대수맥) 반론_1_배달은 근래 만들어진 개념이라는 식민사학의 … 최고관리자 19-01-03 11:15 453 0
1507 (2019.1.22) 목성(세성)_금성(태백성) 대접근 (1) 최고관리자 19-01-02 15:21 657 0
1506 그 참 남한은 단군의 자손이 아닌가? 최고관리자 19-01-02 11:00 545 0
1505 마고소양(麻姑搔痒) 최고관리자 19-01-01 21:56 686 0
1504 2018_으시시한 이야기 최고관리자 18-12-30 14:05 586 0
1503 북한에 남겨진 '징심록(澄心錄) 15지' 구성은? 최고관리자 18-12-26 09:18 1358 0
1502 고구려 '신집' 5권을 찾을 수 있을까? (1) 최고관리자 18-12-24 10:25 1653 0
1501 북한에 징심록(부도지) 원본이 있다는데요? (1) 최고관리자 18-12-21 09:06 987 0
1500 징심록 추기(澄心錄 追記) 최고관리자 18-12-20 17:12 518 0
1499 (문/답) 고대인들의 빛에 대한 생각 (1) 최고관리자 18-12-18 13:46 854 0
1498 (출간환영) 김석동 장관 저 '한민족의 DNA를 찾아서!' (1) 최고관리자 18-12-17 15:11 961 0
1497 조선의 천재 학자 김시습 최고관리자 18-12-14 09:08 477 0
1496 (대환영) 식민사학 타도, 제도권 안에 닻 올리다.(민족사학 대학… (1) 최고관리자 18-12-11 13:09 934 0
1495 (종합) 위대했던 동이의 대륙강역 (1) 최고관리자 18-12-11 10:51 1037 0
1494 역사의열단 발족 임박 최고관리자 18-12-10 17:03 386 0
1493 어아가(於阿歌)와 단군신가(檀君神歌) 최고관리자 18-12-08 14:37 432 0
1492 하늘에 새긴 우리역사 최고관리자 18-12-07 09:06 467 0
1491 (다물회) 규원사화 출간 최고관리자 18-12-05 00:13 446 0
1490 쿠쉬나메(Kushnameh) _ 전체 820쪽 중 신라부분이 500쪽 최고관리자 18-12-04 22:08 977 0
1489 (1.22) 최고관리자 18-12-04 13:22 301 0
1488 (12.22) 수성과 목성 최고관리자 18-12-04 13:17 313 0
1487 (12.9) 토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3:02 324 0
1486 (12.4) 금성과 달 최고관리자 18-12-04 12:55 268 0
1485 스텔라리움_3원_동.서양비교 최고관리자 18-12-04 10:56 316 0
1484 천시원_스텔라리움 최고관리자 18-11-30 13:33 322 0
1483 산동성 동평 최고관리자 18-11-30 11:23 391 0
1482 천문류초 태미원 (太微垣) (1) 최고관리자 18-11-28 09:33 726 0
1481 천문류초 _ 안개(霧) 최고관리자 18-11-26 16:31 341 0
1480 (사기 오제본기 해설) 배달국 치우천자_2편 (1) 최고관리자 18-11-23 12:53 643 0
1479 (앵무새 죽이기) 치우_둑제_둑기_반론 (1편) (1) 최고관리자 18-11-23 10:45 835 0
1478 치우환웅 활동지 지도 최고관리자 18-11-23 09:30 431 0
1477 (사기 오제본기 해설) 배달국 치우천자_1편 (1) 최고관리자 18-11-23 08:58 615 0
1476 태미원 위치_스텔라리움 (1) 최고관리자 18-11-20 16:45 512 0
1475 자미원 위치_스텔라리움 최고관리자 18-11-20 15:04 355 1
1474 (답변) 마고대성의 사람은? 최고관리자 18-11-20 10:48 365 1
1473 마니산_고천제 최고관리자 18-11-20 09:35 320 1
1472 남방 주작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7:32 437 0
1471 서방 백호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50 522 0
1470 북방 현무_정확한 위치 최고관리자 18-11-16 16:06 404 0
1469 동방 창룡_정확한 위치 (1) 최고관리자 18-11-16 15:27 588 0
1468 (28수) 남방주작_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5 16:37 498 0
1467 북극의 이동_세차운동 (1) 최고관리자 18-11-15 15:20 752 0
1466 (특강) 이제 천문에 빠져 보세요! 최고관리자 18-11-15 10:14 441 0
1465 (28수) 서방백호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6:44 598 0
1464 식민사학자들이 60년 동안 저질러온 죄악 (2) 최고관리자 18-11-14 14:53 721 0
1463 (28수) 북방현무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0:03 530 0
1462 (28수) 동방창룡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09:34 1197 0
1461 공개 토론회 못나오겠다면 교수직 사퇴하라! (1) 최고관리자 18-11-08 10:40 591 0
1460 천상열차분야지도_3원 최고관리자 18-11-08 10:16 551 0
1459 28수의 동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07 15:06 926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