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5-17 10:08
일제가 조작한 낙랑군설을 신봉하는 미친 식민사학계_1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574   추천 : 0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일제가 제기한 ‘요동의 장통이 낙랑 백성 이끌고 모용씨 귀속설’ 여전히 통용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1&aid=0002915256

 <19> 낙랑군은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사했나

[서울신문]

‘낙랑군=평양설’을 신봉하는 남한 강단사학계에서 새로 내세운 마지막 방어 논리가 ‘낙랑군 이동설’이다.
‘낙랑군=요동설’을 입증하는 중국 사료가 계속 드러나자 평양에 있던 낙랑군이 요동으로 이사했다는 새로운(?) 설을 들고 나온 것이다.
* 운영자 주) 정말 미친 식민사학계 아닌가? 조작된 한사군설을 지키려 발악중이다. 미친섹히들~

군(郡)이 이동하는 것을 중국에서는 ‘교군’(僑郡) 또는 ‘교치’(僑置)라고 한다.
북방에 설치했던 군현들이 북방 기마민족에게 쫓겨 남방으로 도주한 것을 뜻한다.

‘낙랑군 이동설’이란 서기전 109년부터 약 422년간 평양에 있던 낙랑군이
서기 313년 고대 요동으로 이사했다는 주장이다.

과연 그런지 살펴보자.

[윗 자료 1]
‘중국역사지도집’의 진나라 평주 관할지역, 하북성 서부에서 한반도 북부까지 10만 8000여명의 인구로 지배했다는 논리를 버젓이 그려 놨다.

●흠앙과 사대의 과녁이 된 한사군?

먼저 평양에 낙랑군이란 식민지가 422년 동안 존속할 수 있었는지 생각해 보자.
낙랑군을 포함한 한사군의 의의에 대해서 남한 국사학계의 태두(泰斗) 이병도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
* 운영자 주) 이병도, 신석호는 천하의 역사조작단 괴수들이다.

“한(漢)의 동방 군현(한사군)이 설치된 이후 산만적이고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는…
당시 중국의 발달된 고급의 제도와 문화-특히 그 우세한 철기문화-는
이들 주변 사회로 하여금 흠앙(欽仰:우러러보고 사모함)의 과녁이 되고,
따라서 중국에 대한 사대사상의 싹을 트게 한 것도 속일 수 없는 사실이었다.”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는 우리 동방 민족사회는 ‘산만하고 후진적인’ 사회라고 깎아내리는 동시에 한사군은 ‘고급의 제도와 문화’였다고 높였다.
철기문화가 서기전 1세기쯤 한사군 때 시작된 것처럼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서기전 4~5세기쯤에 이미 고조선에 철제농기구가 보편화돼 있었다는 사실을 언급하는 정도로 넘어가자.

이병도의 논리대로 평양을 비롯한 한반도 북부에 자리잡은 한사군을
우리 동방 민족사회가 실제로 ‘흠앙’하고 ‘사대’했다면
420년 이상 존속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랬다면 한사군의 인구는 계속 증가했을 것이다. 과연 그럴까?

[윗 자료2]
낙랑군 조선현 한현도의 무덤을 보도하는 중국 매체에서 그린 한사군의 강역.
전라도~경상도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중국 강역으로 그려 놓았다.

●줄어들기만 하는 낙랑군 인구

낙랑군의 인구 변천을 살펴보자.
한(漢)나라는 전한(前漢:서기전 202~서기 8년)과 후한(後漢:서기 25~220년)으로 나뉜다.
전한 말 왕망(王莽)이 신(新:서기 8~23년)을 세워 15년 동안 지배했다가 후한에 무너졌다.
전한의 정사(正史)가 ‘한서’(漢書)이고, 후한의 정사가 ‘후한서’인데,
‘한서’, ‘지리지’는 낙랑군의 인구가 6만 2812호에 40만 6748명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후한서’, ‘군국지’는 낙랑군이 6만 1492호에 25만 7050명이라고 말하고 있다.
호수는 큰 차이가 없지만 인구가 절반가량으로 줄어든 것이다.

현도군은 전한 때의 22만 1845명에서 4만 3163명으로 4분의1토막 났다.
그사이 한사군 중 진번군은 낙랑군과 합쳐졌고, 진번군은 현도군과 합쳐졌다.

주변의 군을 통합했고,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가 흠앙하고 사대했는데,
왜 낙랑·현도군의 인구는 대폭 줄어든 것일까?
후한 때는 그나마 낫다.

후한이 무너지면서 위·촉·오(魏蜀吳) 세 나라가 격돌하는 삼국시대가 전개된다.
삼국시대는 위나라 출신의 사마(司馬)씨가 세운 진(晋)나라가 통일하면서 끝난다.

진나라는 낙양(洛陽:265~312)에 도읍했던 서진(西晋:265~316)과 남경(南京)으로 천도했던 동진(東晋:317~420)으로 나뉘는데
그 정사가 ‘진서’(晋書)다.

‘진서’, ‘지리지’는 호수(戶數), 즉 가구수를 적어 놨는데,
낙랑군의 호수가 3700호다.
한 호당 6명으로 잡으면 2만 2000여명 정도로,
전한 때의 40만 6748명에 비해 20분의1로 급감했다.

낙랑군에서 위·촉·오의 운명을 건 대회전이라도 벌어졌다면 모르겠지만 낙랑군에서 그런 전투가 있었다는 기록은 일절 없다.
평양에 422년 동안 버티고 서서 후진적인 동방민족 사회의 흠앙과 사대의 과녁이 된 낙랑군의 인구는 왜 줄어들기만 했던 것일까?

●10만명으로 하북성에서 평양까지 지배?

‘진서’, ‘지리지’에 따르면 낙랑군은 평주(平州) 산하다.
평주는 다섯 개 군(郡)을 관할하는데 창려군(昌黎郡)·요동국·낙랑군·현도군·대방군이다.

그런데 이 다섯 개 군을 포괄하는 평주 전체의 호수가 1만 8100호로서 한 호당 6명씩 잡으면 모두 10만 8000여명 정도다.
중국의 ‘중국역사지도집’은 평주가 지배하는 지역을 지금의 하북성 서쪽부터 한강 이북과 강원도 북부까지로 그려 놨다.

동북아역사재단에서 대한민국 국고 47억원을 들여 만든 ‘동북아역사지도’는
조조의 위나라가 경기도까지 지배했다고 맞장구쳤다.

현재 하북성과 요령성, 북한의 인구는 1억 5000만명이 넘는다.
10만 8000여명 중 여성을 빼면 5만 4000여명 정도다.
여기에서 다시 노약자를 빼면 남성 장정들은 2만~3만명에 지나지 않는다.

2만~3만명의 장정들로 이 광대한 지역에서 농사 지어 가족들을 부양하면서
북경에서 황해도 수안까지 수천㎞에 달하는 만리장성도 지키면서 고구려의 공격을 막아냈다는 깜찍한 상상력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 극우학계 및 남한 학계에는 그대로 통용된다.

학문이 아니라 조선총독부와 중국 동북공정의 정치선전을 추종하기 때문에 가능한 발상이다.

●요동사람 장통이 낙랑군을 이전?

그럼 313년에 낙랑군이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사했다는 근거는 무엇일까?
송나라 사마광(司馬光:1019~1086)이 편찬한 ‘자치통감’(資治通鑑)의 ‘진기’(晋紀:10)에 이런 기사가 나온다.

“건흥(建興) 원년(313) 4월 요동 사람 장통(張統)은 낙랑(樂浪)과 대방 두 군을 점거하고
고구려왕 을불리(미천왕)와 해를 이어 서로 공격했지만 해결하지 못했다.
낙랑인 왕준(王遵)이 장통을 설득해서 그 백성 1000여 가구를 통솔해서 모용외(慕容)에게 귀부하니
모용외는 낙랑군을 설치해서 장통을 태수로 삼고 왕준을 참군사(參軍事)로 삼았다.”
(‘자치통감’ 권 88 ‘진기’(晋紀)10)

서기 313년에 요동 사람 장통이
고구려 미천왕과 싸우다가 패해서 1000여 가구를 데리고 선비족 모용외에게 도주했다는 기사인데,
이것이 ‘낙랑군 이동설’의 유일한 근거다.

‘자치통감’에만 한 번 나올 뿐 당대의 정사에는 일절 기록되지 않았다.
장통이 귀부했다는 모용외는 임금이 아니었다.
그 아들 모용황(慕容) 때에야 전연(前燕)을 세운다.
따라서 중국의 역사가들은 기록할 만한 가치가 없는 사건으로 보았다.

또한 고구려 미천왕과 싸운 사람은 ‘요동 사람’ 장통이다.
요동 사람 장통이 평양에 놀러갔다가 낙랑군 사람들의 부탁을 받고 미천왕과 싸웠는가?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7인의 사무라이’처럼 산적에게 시달리는 마을 사람들에게 용병으로 고용됐는가?
또한 장통이 도주한 곳이 평양 남쪽이라면 모르겠다.

미천왕은 자신에게 패한 장통이 1000가구를 거느리고 수천 리 자국 영토를 지나가는 것을 눈 뜨고 구경하고 있었겠는가?
1000가구를 가구당 6호씩 잡으면 6000명인데, 그중 남성은 3000여명이고, 노약자를 빼면 장정은 1500여명을 넘지 못할 것이다.

1500여명의 패잔병이 남은 민간인 4500여명을 보호하면서 고구려 영토 수천 리를 지나 모용씨에게 간다는 것이 가능한가?
장통은 처음부터 요동에 있던 낙랑군 잔존세력을 가지고 고구려와 싸웠다가 패해서 더 서쪽 모용외에게 도주한 것이다.

‘신의 손’ 세키노 다다시가 북경 유리창가에서 낙랑 유물을 사들인 것은 이 때문이다.
또한 ‘낙랑군 이동설’은 최근에 나온 듯하지만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조선반도사’에서 이마니시 류가 이미 제기한 것이다.

이마니시 류가 ‘요동의 장통(張統)이란 자가 313년 낙랑 땅을 버리고
그 백성 천여 가(家)를 이끌고 모용씨에게 귀속해서 요동으로 이주했다’고 쓴 것을 다시 끄집어낸 것이다.

부처님 손바닥 안이었던 손오공처럼
남한 강단사학계가 일본인 식민사학자들의 손아귀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21세기 세계 사학사의 수수께끼다.

계속


최고관리자 18-05-17 10:15
 
식민사학 역사 조작단
이병도, 신석호 제자 섹히들...
이박사 말처럼 21세기 세계 사학계의 미스테리다.
저런 인간 쓰레기들에게 자식 맡기고 돈을 아가리에 퍼부어 주는 부*님들 정신들 차리세요.
복본!
 
   
 

Total 1,6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1월 천문현상) 운영자가 달의 운행은 잘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2) 최고관리자 19-11-20 09:38 32 0
공지 (강의안내_11/22_국회도서관) 삼국사 책명 바로잡기 최고관리자 19-11-18 10:40 50 0
공지 일연은 어찌하여 낙랑국 항목을 만들고 한의 낙랑군으로 덮었을… 최고관리자 19-11-13 15:46 137 0
공지 <삼국사>와 지나 동이전을 바로 알려도 조선8도역사는 없… 최고관리자 19-11-08 10:34 247 0
공지 다물(多勿) 최고관리자 19-11-05 10:01 226 0
공지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3199 0
공지 (박명성 회장) 사주 바꿀수 있다 (1) 최고관리자 19-10-15 09:50 598 0
공지 삼국사(三國史) 신라본기 편 -이 책을 주목한다 (1) 최고관리자 19-10-28 14:52 331 0
공지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2) 최고관리자 19-10-23 10:42 371 0
공지 (동영상 강좌) 터키의 놀라운 발견_12000년전 유적 '쾨베클… 최고관리자 19-10-11 08:54 547 0
공지 (꼭 보세요) 우주의 중심 자미원 동영상 강좌 (2) 최고관리자 19-09-17 09:03 696 0
공지 (꼭보세요!) 신비의 카일라스_마고대성 (2) 최고관리자 19-06-27 09:04 1378 0
공지 (꼭보세요!) 소부도지 강의_부도복건_신라건국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9-09-05 17:16 838 0
공지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_3편_炎帝欲侵陵諸侯 최고관리자 19-09-05 16:54 69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1348 0
공지 자연사물 평화, 평등 사상 (1) 최고관리자 19-07-08 09:43 1056 0
공지 (처음 방문 필수_반드시 보세요) [운영자 직강] 1편으로 연속해… (1) 최고관리자 15-06-05 21:09 18161 0
공지 [운영자 직강]_부도지 2019 동영상강좌 (1) 최고관리자 19-06-29 15:29 1191 0
공지 중국의 동북공정 음모 대응방안_29페이지 최고관리자 14-08-19 08:47 16575 0
공지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3488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042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072 0
1283 (짝짝짝) 북조선은 신채호 사학, 남한은 조선총독부 사학 최고관리자 18-06-10 16:48 1720 0
1282 부도지_17_'인간 생성론'의 부도지 최고관리자 18-06-08 11:07 2836 0
1281 부도지를 세상에 알린 박금 선생_2편 최고관리자 18-06-07 16:35 2665 0
1280 부도지를 세상에 알린 박금 선생_1편 최고관리자 18-06-07 16:26 2745 0
1279 한역사문화세미나 및 남북평화통일 전쟁종식 고천제 실시 최고관리자 18-06-06 14:30 1832 0
1278 천전(天篆) 천부경(天符經) 최고관리자 18-06-06 13:57 4696 0
1277 치우환웅 주제 게임_'패 레볼루션' 프로모션 영상공개 (1) 최고관리자 18-05-31 09:34 4283 0
1276 (필독) 천손민족의 유전적, 해부학적 7가지 특징 최고관리자 18-05-29 09:05 5964 0
1275 (충격) 그들은 우리를 동족이라 한다. 최고관리자 18-05-29 09:02 2463 0
1274 매식자들이 왜 나쁜놈들인가요? 최고관리자 18-05-28 10:40 2304 0
1273 평왜비(平倭碑) 그리고 장보고 (2) 최고관리자 18-05-25 16:09 4099 0
1272 조작.위조설을 신봉하는 미틴 사학계 (1) 최고관리자 18-05-25 10:56 3801 0
1271 (경악_2) 도대체 말이 되는가? (1) 최고관리자 18-05-24 15:30 4522 0
1270 인생 3모작_준비를 철저히 해야! 최고관리자 18-05-24 09:27 3918 0
1269 부도지_16_복(復)과 한(恨) 최고관리자 18-05-23 16:57 3745 0
1268 부도지_15_지유(地乳) 최고관리자 18-05-23 16:25 2550 0
1267 (역사는 과학) '일본서기'는 조작된 사서이다. 최고관리자 18-05-23 09:35 2475 0
1266 (특강안내) 백제사의 시말(始末) 최고관리자 18-05-23 09:13 2424 0
1265 (충격) 북경서 낙랑군 사람 묘 발견_한반도 낙랑군설 폐기해야~ (1) 최고관리자 18-05-17 10:18 4334 0
1264 일제가 조작한 낙랑군설을 신봉하는 미친 식민사학계_1 (1) 최고관리자 18-05-17 10:08 3575 0
1263 부도지_14_음양오행론과 삼극사대론 (1) 최고관리자 18-05-16 16:44 3892 0
1262 부도지_13_소리 울림 최고관리자 18-05-16 16:27 2157 0
1261 (환영) 행촌학술문화진흥원과 세계환단학회 공동개최_2018 춘계… 최고관리자 18-05-16 15:47 1421 0
1260 (희망) 북한이 열리면... 최고관리자 18-05-16 15:14 2203 0
1259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6_천봉(天棓) 최고관리자 18-05-16 14:56 1299 0
1258 6월 1일 일출전_토성, 달 대접근 (1) 최고관리자 18-05-14 17:32 2767 0
1257 부도지_12_여(呂)에서 율(律)로. (1) 최고관리자 18-05-14 16:07 4025 0
1256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5_패성 최고관리자 18-05-14 15:43 2243 0
1255 북한자료_일제어용사가들이 조작한 자료다! (1) 최고관리자 18-05-09 10:20 3044 0
1254 (충격) 2000년간 아무도 못 본 ‘평양 신사비’…하루 만에 찾은… (1) 최고관리자 18-05-09 10:05 2836 0
1253 부도지_11_실달과 허달은 알과 얼 (1) 최고관리자 18-05-08 10:38 3330 0
1252 鬼方流史 (1) 최고관리자 18-05-07 18:54 3807 0
1251 부도지_10_오행의 궤도 (1) 최고관리자 18-05-03 11:15 4367 0
1250 부도지_9_팔여(八呂)의 배치 (1) 최고관리자 18-05-02 16:40 4619 0
1249 중국이 방해하면... 최고관리자 18-05-01 16:32 5205 0
1248 (오늘) 삼신영고절(三神迎鼓節) (3) 최고관리자 18-05-01 12:29 3724 0
1247 부도지_8_시원의 3음과 8여의 소리 (2) 최고관리자 18-04-26 10:19 4347 0
1246 부도지_7_모든 사물의 구성은 빛과 닷의 결합 최고관리자 18-04-24 11:57 3520 0
1245 (동북아역사재단 해체하라) 전문가, 박사라는 자들이 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8-04-24 10:59 2828 0
1244 (마고를 지키는 사람들) 지리산 '마고제’ 최고관리자 18-04-19 11:14 2383 0
1243 (환영) 송종성_한중사서에 실린 한국고대사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8-04-18 14:00 4516 0
1242 삼짇날의 의미 최고관리자 18-04-18 10:02 2775 0
1241 이지린의 고조선 연구 (1) 최고관리자 18-04-17 15:53 2662 0
1240 부도지_6_율려(律呂) (1) 최고관리자 18-04-17 09:32 3623 0
1239 부도지_5_세가지 세계_선천, 짐세, 후천 (1) 최고관리자 18-04-16 10:59 3610 0
1238 삼월삼짓날=본명일=마고(삼신)님 생신날! (4) 최고관리자 18-04-16 09:49 3996 0
1237 [칼럼] 한자가 왜 우리글인가? 최고관리자 18-04-13 09:45 4394 0
1236 조선어정음훈석_6_"ㄱ . ㄴ" (1) 최고관리자 18-04-13 09:37 2555 0
1235 조선어정음훈석_5_"ㄱ" (1) 최고관리자 18-04-13 09:34 1892 0
1234 조선어정음훈석_4_책을내며_운곡 제환명 (1) 최고관리자 18-04-13 09:31 4645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