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4-12 11:15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6편_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898   추천 : 0  

*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6편_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

계속

*징심록 추기 제 10장

[원문(原文)]
新羅創始之本 已在於符都 則金尺之法 亦在於檀世者可知也 赫居世王
出於仙桃山壇廟之聖母婆娑蘇 以十三之年少 能爲衆人之所推 則其血系
必有由緖 而金尺之爲傳來之古物 亦可以推知也 然而此法 不傳於世
而獨傳於堤上公家者 此必婆娑王家傳故也 又公家之後裔 嚴秘而諱之故也 況其本文澄心錄 不可開 示於今世者乎

[해석(解釋)]

신라(新羅)가 창시(創始)된 근본(根本)의 뜻은 이미 부도(符都)에 있었다. 
따라서 (이 부도(符都)의 뜻을 따르는) 금척(金尺)의 법도(法度)는
역시 ‘단군(檀君)의 세상(世上)’에서부터 있었음을 가히 알수 있는 것이다.

혁거세(赫居世)께서 선도산(仙桃山)의 성모(聖母)를 위한 단(壇)을 쌓은 묘(廟)가 있는 곳의
<‘일체(一切)의 진리가 현증(現證)’이 ‘우주(宇宙)의 춤’으로 나타나는(=파사(婆娑))>의 소도(蘇塗)에서
13세(歲)의 어린 나이로 ‘뭇 사람(=중인(衆人)’들이  밀어줌에 의해서 왕(王)으로 나타나셨다.

(이는) 즉 그 핏줄이(=혈계(血系)) 반드시 금척(金尺)의 유서(由緖)와 관련이 있어서
전래(傳來)되는 옛 물건임을 뜻함을 역시 가(可)이 추측(推測)해서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에 (금척(金尺)에 관한) 대한 법도(法度)가 세상(世上)에 전(傳)해지지 않고,
오직 박제상(朴提上) 공(公)의 가계(家系)로 홀로 전(傳)해지는 까닭은
(이 금척(金尺)이) ‘뭇 진리를 현증(現證)해 진리의 춤’을 추는
‘박혁거세(朴赫居世)’(=파사(婆娑)) 왕가(王家)에만 전(傳)해지기 때문이다. 

또 박제상(朴提上)의 후예(後裔)인 영해(寧海) 박씨(朴氏)들이
엄격(嚴格)하게 비밀(秘密)로 붙여서 (함부로 전하는 것을) 꺼리기 때문이다. 

(금척(金尺)에 관한 일도 이러한데,)
하물며 이 (금척(金尺)의 내용을 싣고 있는) 징심록(澄心錄) 본문(本文)은 개방(開放)치 않는 것이니,
어찌 오늘 세상(世上)에서 볼수가 있겠는가?!

(의미해설)

이번 문단(文段)은
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 선생께서
유불선(儒佛仙) 삼교(三敎)를 넘나들으면서 공부를 하신 흔적이 여지(餘地)없이 나타나는 부분입니다.

따라서 자칫하면 오해(誤解)하기 쉬운 문단입니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파사(婆娑)인데, 이는 범어(梵語)에서 나온 말인 것입니다.
파(婆)는 범어로 바(bha)이며 그 뜻은 유(有)이고,
사(娑)는 발음이 사(sa)로서 그 의미는 체(諦 : 진실한 도리)입니다.

따라서
파사(婆娑)는 ‘일체(一切)의 진리(眞理)가 현증(現證)된다.’는 뜻을 지니게 됩니다.
또 파사(婆娑)는 ‘가사(袈裟)가 파랑(波浪)일듯이 하늘거리는 춤사위’를 뜻하기도 합니다.

인도에 가면 ‘시바 신의 춤’인 ‘나따르자’란 유명한 부조(浮彫)가 있습니다.
이것이 가장 파사(婆娑)의 개념을 정확히 나타내는 도상(圖像)인 것입니다.

즉 파사(婆娑)는
모든 일체(一切)의 진리가 모두 현증(現證)되어서
‘우주의 춤’처럼 나타나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위 문장에서 파사(婆娑)가 2번 나타나는데,
이는 결국 ‘우주의 모든 진리가 현증(現證)되어 ’나따르자‘처럼 나타나는’이란 의미이고,
신라(新羅)의 파사왕(破娑王)이란 왕호(王號)도 이런 의미에서 붙여진 것입니다.

그런데,
위 문단(文段)에서 이야기하는 파사왕(破娑王)은
신라의 5대(代) 왕인 파사왕(破娑王)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박혁거세(朴赫居世)를 뜻합니다.

혁거세(赫居世)의 한자적(漢字的) 의미 <불(火)타오르는 모양>과 관련이 깊은데,
이는 바로 ‘시바 신’이 ‘나따르자’ 즉 춤의 왕으로써 진리를 구현할 때,
주변을 한바퀴 도는 <불(火)의 바퀴>와 관련이 있어보입니다.

위 문장에서 가장 복잡한 문장 구성을 하고 있는 것이
‘赫居世王 出於仙桃山壇廟之聖母婆娑蘇 以十三之年少 能爲衆人之所推’입니다.

이는 긴 문장의 구문(構文)은 다음과 같이 구분할 수 있습니다.

<赫居世+王出 + {於 [①仙桃山 +(②壇廟之聖母)+ ③婆娑蘇] + 以十三之年少 + 能爲衆人之所推 }


“혁거세(赫居世)는 왕(王)으로 선출(選出)되었다.(赫居世+王出)”이 본문(本文)이고,
선출되는 장소(場所)는 ① 선도산(仙桃山)의 ③인 파사소(婆娑蘇)입니다.


선도산(仙桃山)에 ‘일체의 진리(眞理)가 ’사회적인 명상‘의 힘으로-화백회의를 뜻합니다.
- <일체의 진리가 현증(現證)되어 춤을 추는>
다시 말해서 “파사(婆娑)하는 소도(蘇塗)”에서 선출(選出)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의 중심에
② 선도성모(仙桃聖母)의 단묘(壇廟)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선도산(仙桃山)의 파사소(婆娑蘇)에서
13세(歲)된 연소(年少)한 혁거세(赫居世)를 뭇 사람들이 왕(王)으로 선출하였다.”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혁거세(赫居世) 왕(王)께서 13세(歲)일 때, 선도성모(仙桃聖母)는 훙(薨)하신 것인가?”
이런 질문 자체가 우스운 것이지요.

왜냐하면,
단묘(壇墓)를 쌓은 것은 선도성모(仙桃聖母)께서 신인(神人)이 되셨기 때문에, 쌓은 것이고,
이 때부터는 신인(神人)으로써 활동하셨기 때문에,
이미 인간이 아니기 때문에,
인간에게 적용하는 훙(薨), 혹은 붕어(崩御)라는 말을 적용할 수 없는 것입니다.

좀 복잡한 문단(文段)이지만,
내용은 혁거세(赫居世)께서 13세(歲)에 왕으로 화백회의에서 선출(選出)된 까닭은
금척(金尺)의 유서(由緖)와 관련된다는 것입니다.


고조선(古朝鮮) 때부터 소도(蘇塗)의 해척지모(海尺之母) 혹은 수척지모(水尺之母)의 금척(金尺)을
의료기(醫療器)로 표준(標準)을 바꾸어서 ‘북부여’에 제공해서
‘소도(蘇塗)의 질적(質的)인 향상’을 높힌 것과 무관하지 않음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첫 파사왕(破娑王)인
- 이는 ‘당연히 일체의 진리(眞理)가 현증(現證)되어 진리의 춤이 넘실거리는’ 의미입니다. -
박혁거세(朴赫居世) 가문(家門)인
박제상(朴提上) 공(公)의 후예(後裔)인
영해(寧海) 박씨(朴氏)에 금척(金尺)이 내려오는 것은

- 이는 ‘박혁거세(朴赫居世)께서 소도(蘇塗)의 표준(標準)으로 만든 금척(金尺)이고,
영해(寧海) 박씨(朴氏)와 가문(家門)가 몹시 친한 매월당(梅月堂)께서 친견(親見)하고,
그 구조와 치수(値數)를 이야기한 금척(金尺)이 널리 알려지지 않은 것은
’금척(金尺)의 신화적 권위(權威)를 빙자해서 함부로 만드는 것을 꺼려했가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금척(金尺)의 내용에 관한 본문(本文)이 있는 징심록(澄心錄)은 오직이나 꺼리겠는가?!”
라고 매월당(梅月堂)은 말하고 계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징심록(澄心錄) 추기(追記)에 있는 이 글처럼 명확하게
“신라(新羅)의 시국처(始國處)가 오늘날 절강성의 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이다.”
라고 잘라서 말한 것은 찾기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계속


최고관리자 18-04-12 11:43
 
영해(寧海) 박씨(朴氏)와 가문(家門)에 전해진
징심록 상중하교 15지
반드시 찾아내어야 한다.
"복본"
 
   
 

Total 1,8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올것이 오고야 말았군요 최고관리자 20-05-24 10:25 31 0
공지 벽력(霹靂) 최고관리자 20-05-23 22:59 27 0
공지 반대파와 결전 임박? 최고관리자 20-05-23 22:49 31 0
공지 마지막 신호인가? 최고관리자 20-05-23 22:38 27 0
공지 (부도지 강좌) 요의 잘못된 오행과 우임금 처단 최고관리자 20-05-17 22:17 223 0
공지 최후통첩 그이후 운명은? (1) 최고관리자 20-05-17 00:02 377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394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1598 0
공지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221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북두칠성 해설 (1) 최고관리자 20-04-09 22:04 700 0
공지 무여율법의 4조가 적용될 시기가 임박했음을... 최고관리자 20-05-07 16:06 217 0
공지 (세계 종교통합_2) 사실인가 보다. 최고관리자 20-05-07 10:00 219 0
공지 (수미산의 비밀_서장西藏을 복원하라!)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407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262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297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912 0
1409 무서운 이유 (1) 최고관리자 18-09-20 10:52 2565 0
1408 진짜 새로운 젊은 지도자가 나올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8-09-20 09:28 2243 0
1407 천문은 말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9 11:56 2361 0
1406 (헉~) 2005년 새로운 피라미드가 발견되다. 최고관리자 18-09-19 11:05 2062 0
140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3편_또 사신이 죽다_창피해 글자변조 최고관리자 18-09-17 23:47 1611 0
140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2편_한무제 군사가 공격을 주저하다. 최고관리자 18-09-17 23:46 1550 0
1403 티벳 신비의 숨겨진 도시_샴발라_베율_1편 최고관리자 18-09-14 07:00 2358 0
1402 동쪽으로 동쪽으로 움직이는 제나라, 연나라... 최고관리자 18-09-13 13:25 1603 0
1401 (필독) 사기 조선열전_11편_한무제 군사가 공포에 질리다. (1) 최고관리자 18-09-13 13:16 2176 0
1400 고조선 번한의 위치를 알려주는 창해군 사건 (1) 최고관리자 18-09-13 12:37 3287 0
1399 (단순 참고) 사기 조선열전 설 설 설 최고관리자 18-09-12 15:06 2654 0
1398 조선열전 참고지도_강이름 최고관리자 18-09-12 14:56 1165 0
1397 (필독) 사기 조선열전_10편_한무제가 사신 위산을 주살하다. 최고관리자 18-09-12 14:46 1403 0
1396 (필독) 사기 조선열전_9편_한나라 수륙양군이 패하여 장수가 참… (1) 최고관리자 18-09-12 10:50 1509 0
1395 (필독) 사기 조선열전_8편_BC108년 한무제가 수륙양군으로 우거… (1) 최고관리자 18-09-11 12:50 1540 0
1394 (필독) 사기 조선열전_7편_우거왕이 한나라 장수 섭하를 살해하… (1) 최고관리자 18-09-11 12:41 1672 0
1393 ‘단군신화’ 종언 선언한다. (1) 최고관리자 18-09-11 09:58 2093 0
1392 조선열전_참고지도 (1) 최고관리자 18-09-10 12:22 1472 0
1391 (필독) 사기 조선열전_6편_조선비왕 장이 살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09-10 11:27 1449 0
1390 (필독) 사기 조선열전_5편_번조선 왕 위만의 손자 우거왕 (1) 최고관리자 18-09-10 11:14 1579 0
1389 (서운관지 편찬 200주년 기념 연구발표회) 단군세기 ‘두 개의 … 최고관리자 18-09-07 10:20 1612 0
1388 (필독) 사기 조선열전_4편_위만이 번한왕이 되다. 최고관리자 18-09-07 09:57 1295 0
1387 인류 창세문명의 고향 천산 (1) 최고관리자 18-09-07 09:39 1971 0
1386 (필독) 사기 조선열전_3편_고조선 패수는 하북성 조하 최고관리자 18-09-06 11:20 1573 0
1385 (필독) 사기 조선열전_2편_고조선 중심강 열수는 하북성 영정하 최고관리자 18-09-06 11:11 2269 0
1384 (필독) 사기 조선열전_1편_한사군 전쟁의 실상 (1) 최고관리자 18-09-06 10:41 4426 0
1383 (충격) 1917년 만주에 대고리국 건설이 추진되었다_상해 임시정… (2) 최고관리자 18-09-05 09:56 4118 0
1382 9~12월 천문은 말한다. (3) 최고관리자 18-09-04 13:15 2940 0
1381 프랑스 레지신부 옛조선은 북경유역에 있었다. (1) 최고관리자 18-09-04 11:21 3771 0
1380 지성의 가면을 쓴 식민사학의 억지_한마디로 미친 역사조작 집단 (3) 최고관리자 18-09-04 09:13 1915 0
1379 (필독!) 2018 복어계획과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9-04 07:01 2348 0
1378 강 게오르기 교수_텡그리즘 (1) 최고관리자 18-09-03 16:40 2005 0
1377 화보_유라시아 유목문화 (1) 최고관리자 18-09-03 16:22 2247 0
1376 제 1부 하늘 땅 인간의 조화 유라시아 유목문화 최고관리자 18-09-03 16:20 1094 0
1375 (운곡 제환명) 한자는 우리글이다. 최고관리자 18-09-03 15:29 1971 0
1374 (화보) 카자흐_1편_한국/카자흐스탄 운명적 만남 (2) 최고관리자 18-09-02 16:42 2263 0
1373 (드디어~ 카자흐스탄) 방영을 환영합니다. (1) 최고관리자 18-09-02 16:17 1722 0
1372 (동아일보) 고려 강동6주는 만주땅 (1) 최고관리자 18-09-02 16:02 1699 0
1371 (경고) 역사복원 방해하면 큰일난다. 최고관리자 18-08-30 10:04 1462 0
1370 도올(檮杌)_사기오제본기 해설 (1) 최고관리자 18-08-29 13:33 2518 0
1369 부도지_37_구궁이야기_몸에서 구궁 최고관리자 18-08-29 10:39 2245 0
1368 (출간환영) 한국원형문화의 이해_김영해 저 (3) 최고관리자 18-08-29 10:24 2511 0
1367 슈퍼 영재교육 (2) 최고관리자 18-08-28 15:22 1487 0
1366 中서 4300년 된 고대 도시 발견 (1) 최고관리자 18-08-27 21:24 2589 0
1365 2018_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1편 최고관리자 18-08-26 15:53 3905 0
1364 역사학계 곧 뒤집어진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5:13 2268 0
1363 단군조선_진한_주요유적지 분포도 (3) 최고관리자 18-08-26 10:56 3732 0
1362 문) 단군조선(고조선)의 삼한통치체제를 알고 싶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26 10:32 3397 0
1361 (안시성 참고) 연개소문이 장안에 입성하여 이세민의 항복을 받… (1) 최고관리자 18-08-24 19:40 3725 0
1360 송막기문_금나라 시조는 신라인 (1) 최고관리자 18-08-24 08:59 2523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