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4-11 09:45
뵌뽀교 탐구_5편_뵌뽀교의 발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460   추천 : 0  

* 뵌뽀교 탐구_5편_뵌뽀교의 발전


처음에 하늘 땅 해와 달 그리고 별들과 산천 등의
자연현상을 숭배하던 자연 종교인 뵌뽀교는

철학적 이론을 지닌 경문(經文)과 조직화된 교규(敎規) 의례(儀禮)를 지닌
인문 종교로 발전되어 갔다.

爾藏加, <雪域的宗敎>, 宗敎文化出版社. 18쪽.
이장가, <설역적종교>, 종교문화출판사. 18쪽.

티벳 본토에서 자생적으로
가장 일찍 생겨난 뵌뽀교를 독본(篤本 Brdol-Bon)이라고 부른다.

그들은 요마(妖魔)와 신괴(神怪)를 믿었으며 푸닥거리를 하면서 귀신을 맞이하기도 했다.

지굼쩬뽀(지공찬보 智貢贊普) 시기에
카쉬미르 발률(勃律) 상웅(象雄) 등의 지방으로부터
신요미옥(辛繞米沃 Gshen rab mi bo)의 교도(敎徒)를 초청했으니,

낭신(朗辛), 초신(楚辛), 카신(佧辛), 두신(杜辛)의 사대신파(四大辛派)가 전해 들어 와
당시의 고유 무술(巫術)과 서로 결합하여
신령 숭배 등의 종교 의식이 행해지면서
자연종교가 서서히 형성되어갔다.

이것을 가본(伽本 Hlkyar-Bon)이라고 부른다.

즉 외부에서 전래되어 들어온 뵌뽀교라는 뜻이다.
혹은 인본(因本)이라고도 부른다.

당시에 국왕은 뵌뽀교의 교리에 의하여 정치를 하였으며,
뵌뽀교의 교도 역시 정치 행정에 참여했다.

치송데짼(적송덕찬 赤松德贊)에 이르러서 티벳은 이미 38대의 짼뽀 시기를 지나고 있었다.

치송데짼은 불교를 믿고 뵌뽀교를 배척하여
뵌뽀교도들로 하여금 강제로 개종하게 하거나 먼 지방으로 내쫓았다.

뵌뽀교는 생존하기 위하여 뵌뽀경을 번역하거나
혹은 불경(佛經)을 살짝 베끼어서 경전을 만드는 등 합법화를 꾀하였다. 

이렇게 불교의 영향을 받아 뵌뽀교의 경전을 번역하거나 고쳐 쓴 뵌뽀교를
국본(局本 Bsgyur-Bon)이라고 부른다.

그 뜻은 번역한 뵌뽀교라는 것이다.

당시 불교 역시 의도적으로 뵌뽀교를 융화시켰는데,
뵌뽀교 중의 기도(祈禱)하고 푸닥거리하는 등

여러 가지 무술(巫術) 신앙을 불교의 ‘팔대수신법(八大修身法)’의
하삼부(下三部) 수신법(修身法)에 집어넣었다.

이와 같이
원시 모습을 바꾸고 불교의 모습과 합치되도록 한 뵌뽀교를
법본(法本)이라고도 하는데, 불교화 된 뵌뽀교라는 뜻이다.

呂大吉 何燿華主編, <中國各民族原始宗敎資料集成>, 中國社會科學出版社. 995쪽에서 인용한 劉立千의 글을 재인용.
여대길 하요화주편, <중국각민족원시종교자료집성>, 중국사회과학출판사. 995쪽에서 인용한 유립천의 글을 재인용.

또한
불교와 유사하게 된 티벳 뵌뽀교를 ‘백파(白派) 뵌뽀교(백본白本)’라고 하며
원래의 뵌뽀교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것을 ‘흑파(黑派) 뵌뽀교(흑본黑本)’라고도 한다.

계속


최고관리자 18-04-11 09:50
 
그림
우리의 탈춤 문화와 유사하다.
푸닥거리...
굿...
본래 티벳에서 왔는가?
무속의 기원도 이제 찾아 보아야 겠다.
복본!
최고관리자 18-04-11 10:18
 
우리의 불교사원도
뒷쪽에 삼성각, 삼신각, 칠성각, 산신각 등이 있어
고유의 무속과 불교가 습합하였음을 알 수 있다.
칠성각 등을 없애면 사원도 없어진다는 속설이 있다.
어디가 근본인지 유추할 수 있다는...^.*
복본!
 
   
 

Total 1,8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1세기 신 실크로드를 열며! 최고관리자 20-09-21 09:52 22 0
공지 천부경 최고관리자 20-09-18 16:47 40 0
공지 사해에 계신 동포, 애국동지 여러분! 복본의 사명을 완수합시다… 최고관리자 20-09-12 00:45 67 0
공지 제3부도 천산산맥 박격달봉_천산천지 서왕모 최고관리자 20-09-11 19:52 39 0
공지 신라국호 최초사용 시기 최고관리자 20-09-01 19:24 85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57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341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06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050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686 0
1466 (특강) 이제 천문에 빠져 보세요! 최고관리자 18-11-15 10:14 530 0
1465 (28수) 서방백호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6:44 703 0
1464 식민사학자들이 60년 동안 저질러온 죄악 (2) 최고관리자 18-11-14 14:53 854 0
1463 (28수) 북방현무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10:03 642 0
1462 (28수) 동방창룡_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14 09:34 1315 0
1461 공개 토론회 못나오겠다면 교수직 사퇴하라! (1) 최고관리자 18-11-08 10:40 678 0
1460 천상열차분야지도_3원 최고관리자 18-11-08 10:16 643 0
1459 28수의 동서양 별자리 비교 최고관리자 18-11-07 15:06 1089 0
1458 부도지에 나오는 마랑(馬郞)_환부(鰥夫)_권사(權士) 최고관리자 18-11-07 09:12 716 0
1457 황남대총 칠기에 등장하는 마랑(馬朗)은 중국 바둑고수 최고관리자 18-11-07 09:07 731 0
1456 국사광복의 힘을 기르자!_안호상, 문정창, 이유립, 장도빈, 박시… 최고관리자 18-11-06 13:16 737 0
1455 11월 천문현상_4_목성, 수성 근접 최고관리자 18-11-06 12:56 630 0
1454 11월 천문현상_3_달, 화성 초근접 최고관리자 18-11-05 16:08 593 0
1453 11월 천문현상_2_달, 토성 초근접 최고관리자 18-11-05 16:01 553 0
1452 11월 천문현상_1_서방 묘수자리 유성우 (1) 최고관리자 18-11-05 15:49 851 0
1451 북두(北斗) 최고관리자 18-11-05 14:55 768 0
1450 북두성_북두구성 최고관리자 18-11-05 14:42 701 0
1449 북두성_월시계 최고관리자 18-11-05 09:09 569 0
1448 (진실) 순 임금은 '동이' 사람이다. 최고관리자 18-10-30 10:43 954 0
1447 성삼제 교수_우리나라 교과서 역사왜곡 매우 심각 (2) 최고관리자 18-10-30 09:57 1556 0
1446 매국사학자들 몸통은 왜 공개토론장에 안나오는가? 최고관리자 18-10-29 13:53 928 0
1445 (2018) 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3편 최고관리자 18-10-27 11:25 916 0
1444 (2018) 중국의 동북공정 대응방안_2편 최고관리자 18-10-27 10:48 1414 0
1443 (박석재 박사) 인천강연_'하늘의 나라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18-10-25 14:24 979 0
1442 인디언 최고관리자 18-10-25 10:50 923 0
1441 오악(五嶽), 4독(四瀆) 최고관리자 18-10-24 15:40 982 0
1440 (정말 천벌 받는다) 자료 조작도 불사하는 미친 매식자 섹히들.… (3) 최고관리자 18-10-22 14:02 1582 0
1439 (북경대 박사학위 논문) 북한 리지린<고조선연구>국내번역… 최고관리자 18-10-22 13:05 1512 0
1438 카자흐스탄_우리와 동족 최고관리자 18-10-22 11:27 854 0
1437 홍범도 장군이 환단고기 출간을 주도하다. 최고관리자 18-10-22 08:55 1202 0
1436 (필독_마지막) 사기 조선열전_19편_사마천이 양군 치욕을 한탄하… 최고관리자 18-10-19 07:14 1523 0
1435 (필독) 사기 조선열전_18편_한무제가 자기편 장수를 참형에 처하… 최고관리자 18-10-18 07:46 1372 0
1434 (대수맥) 변종사학의 알량한 떡밥_2. 교원대 송호정의 궤변을 보… (2) 최고관리자 18-10-16 12:44 1847 0
1433 (고 송호상) 3세 가륵 단군의 현손이 세운 번우국(番禺國) (2) 최고관리자 18-10-16 06:28 1876 0
1432 (대수맥) 변종사학의 알량한 떡밥_1. 이 코너를 만든 목적_악질… (1) 최고관리자 18-10-15 15:21 1375 0
1431 10월 밤하늘(저녁 8시 ~ 10시) 최고관리자 18-10-15 14:59 705 0
1430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7편_중국땅에 있었던 조선5군 최고관리자 18-10-15 07:17 948 0
1429 (반드시 필독) 사기 조선열전_16편_받은 봉지가 중국땅 최고관리자 18-10-14 11:11 939 0
1428 (필독) 사기 조선열전_15편_우거왕이 시해 당하다. 최고관리자 18-10-12 07:29 965 0
1427 12년의 역작_중국 고대 지명 4만 6천여개 전체 수록 (1) 최고관리자 18-10-11 10:26 2328 0
1426 (오성취루) 대답할 가치도 못느끼지만 간단히 몇 자 적습니다 (2) 최고관리자 18-10-10 11:49 2033 0
1425 (10.19) 달 화성 대접근 최고관리자 18-10-08 11:19 1345 1
1424 허성관 장관_대한민국은 아직 조선총독부 시대이다? 최고관리자 18-10-08 10:53 1071 1
1423 1913년 일본이 왜곡한 내용 그대로 유지 최고관리자 18-10-08 10:48 943 1
1422 (필독) 사기 조선열전_14편_우거왕을 배신한 조선의 역적들... 최고관리자 18-10-08 07:34 1066 1
1421 강단사학자들은 사기꾼이지 학자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18-10-06 14:33 959 0
1420 아! 한암당 선생님_저 역사매국노 매식자들을 용서하소서! 최고관리자 18-10-04 09:22 1642 0
1419 청도_단군성전_개천절 기념식 화보 (1) 최고관리자 18-10-03 23:41 1915 0
1418 복어계획 대응방안_6편_일본놈은 알고 있다. 최고관리자 18-10-02 10:23 1668 0
1417 어떤 문답_2 최고관리자 18-10-01 09:26 1287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