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4-01 09:11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172   추천 : 0  

[읽어 보시고 매식자들 외 분노하지 않을 대한민국 국민이 있을까요? 자국의 역사를 말살하는데 앞장서는 식민사학...]
[저들을 방치하는 것은 죄악이자 혈세 낭비의 대역죄입니다]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 글 : 박정진 문화인류학자·객원논설위원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03/22/20150322002092.html

실증사학 위장한 식민사관… ‘종속의 한국사’ 끝없이 재생산

올해 광복 70년을 맞았지만 아직도 식민사학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많다.
세계일보가 창간 기획으로 마련한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시리즈 일환으로
한국 역사학과 역사학계의 문제점을 살펴보는 전문가 글을 싣는다.

이들은 식민사학 형성 과정과
지금도 여전한 영향력, 국사 교과서 서술 문제점, 쟁점별 역사왜곡 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짚으며 극복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 고대사를 말할 때 김부식(사진 위 오른쪽)의 ‘삼국사’(왼쪽)와
일연(사진 아래 오른쪽)의 ‘삼국유사’(왼쪽)는 빼놓을 수 없는 가치를 가진 사료다.
두 사서는 한민족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를 전한다.

◆ 주체적 역사와 역사철학의 부재

역사는 무엇이며, 역사에서 철학은 왜 필요한가.
역사가 사실들만 있으면 저절로 구성되는 것처럼 생각하기 일쑤다.
그러나 역사는 반드시 사관(史觀)이라는 것을 통해 구성된다.

역사란 객관적으로 바깥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역사기술자의 관점과 선택에 의해 구성되는 것이다.
그런데 일제는 실증사학이라는 말을 통해 마치 자신들이 구성한 식민사관이 객관적인 것이어서 고칠 수 없는 요지부동의 사실인 양 주입해왔다.

역사는 구성물이다.
역사는 역사를 쓰는 사람의 관점에서 탄생하는 것이다.
사람(역사가)이 사실과 사건을 연결하는 것이고, 그 연결의 이면에는 일관성 있는 관점이 있다.
그것을 사관이라고 한다.

일제 혹은 일제 앞잡이로서 구성된 조선사편수회가 한국사를 바라보는 관점은 무엇인가.
바로 식민사관이다.

일제는 고대의 사료가 부족한 점,
같은 지명이 여러 곳에 있는 점,
같은 지명이라도 변하고 이동한 점,
고유명사와 보통명사가 혼재된 점 등을 이용해
한국의 역사가 처음부터 한반도 안에서 벌어진 식민지였던 것처럼 조작하는 관점에 의해 한국사를 구성했다.

이를 위해 가장 오래된 고대 조선을 역사가 아닌 신화라고 해석했다.
지금까지도 우리는 일제 때 구성된 식민사관의 역사를 배우고 있다.

실증사학은 식민사관을 은폐해왔다.
실증사학은 마치 역사가 자연과학적 사실처럼 그렇게 실증적으로 있는 것처럼 오도했고,
일제가 구성한 한국사를 바꿀 수 없는 역사적 경전처럼 받들었다.

그들이 일제 때 양성한 친일사학자와 그들의 제자들을 통해 관리해 온 것이다.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였다.
일제의 실증사학은 저들이 만들어놓은 줄거리를 고치지 못하게 못박아 놓았다.
이는 마치 한국 산천의 정기를 끊어놓기 위해 백두산·한라산·지리산 등 명산에 수많은 철심을 박아놓은 행위와 같은 것이다.

독일의 근대사학자 레오폴트 랑케가 말하는 실증주의 사학은 역사학의 사료와 사실을 확보하는 데는 다소 기여하였지만
역사학 본래의 역사서술 목적을 성취하는 데는 여러 문제와 한계가 있음이 야코프 부르크하르트에 의해 비판받은 바 있다.
그런데 지금도 우리 역사학계는 실증사학을 빌미로 우리 스스로 쓰는 한국사의 스토리텔링을 외면하고 있다.

신채호(왼쪽)와 김구는 한국 근대사에서 가장 우뚝한 인물들이다.
신채호는 ‘조선상고사’, ‘독사신론’ 등을 저술해 근대사학의 비조로 꼽히며,
김구가 주장한 ‘문화국가론’은 근대사학이 추구하는 이상적 역사상으로 꼽을 만하다.

식민사관에 의해 양성된 식민사학자들은 저들의 사관에 맞는 사료가 나오면 침소봉대하고,
위배되는 사료가 나오면 함부로 폄하하고 무시하는 것을 밥 먹듯이 하고 있다.
역사 비정(批正)에서도 식민사관 틀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않고 있다.

한국사의 일본 종속이 오늘의 한국사이다.

결국 오늘의 한국사에는 우리가 보는 한국사는 없고, 일본이 보는 한국사만 있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조선시대로 올라가면 중국에 대한 사대사관이 있다.

일제 식민사관에 앞서 조선의 중국 사대사관은 한민족의 고대사를 축소하고 왜곡했다.
말하자면 한국사는 일제의 식민사관과 조선의 중국 사대사관에 의해 고금에 협공 당하는 위치에 있는 셈이다.

이러한 한국사는 한국의 지정학적인 위치와 함께 당시의 국력을 반영한다는 점에서 우리의 독자적이고 주체적인 관점을 필요로 한다.
역사학은 과거의 학문이 아니라 현재의 학문인 것이다.

역사가 항상 새롭게 쓰여야 하는 이유는 시대정신의 반영이며 관점의 해석학이기 때문이다.
역사는 역사학자의 전유물도 아니다.
실증 운운하면서 역사를 특정 시각에 제한하거나 옥에 가두는 일은 역사적 폭력이다.
실증사학은 역사적 폭력행위를 자행해 온 것이다.
한국사는 그동안 역사적 폭력배인 실증사학 패거리(이를 점잖게 ‘역사카르텔’이라고 한다)에 의해 좌지우지되었으며 일본의 앞잡이 노릇을 했다.
 
광개토대왕릉비는 대륙을 호령했던 우리 민족의 웅혼한 기상을 생생하게 전한다.
그러나 대륙을 발판으로 전개됐던 한민족 역사는 일제강점기에 훼손됐고, 오늘날까지도 제대로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 민족주체사관·대륙사관을 성립해야

우리 사학계를 지배하고 있는 실증사학은 실증(정작 실증도 아니다)이 마치 어떤 절대적인 관점인 것처럼 으스대면서
기껏 우리 자신(한민족집단)의 관점 대신에 조선의 중국 ‘사대사관’과 일제의 ‘식민사관’으로 대체해왔다.
한국사가 남의 사관에 종속된 것은 역사철학을 가지지 못한 우리 자신의 문제이지, 중국이나 일본의 문제가 아니다.

식민사관이나 사대사관은 일본이나 중국의 잘못이 아니고 순전히 우리 잘못이다.
민족사관과 대륙사관이 역사학의 주류가 되지 못한 탓이다.

일본이나 중국을 원망한들 무슨 소용인가.
일본이 우리 역사를 왜곡했느니, 중국이 우리 역사를 축소했느니 하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다.
우리는 우리 민족사를 당당히 쓰고 후손에게 가르치면 그만인 것이다.

문제는 우리 역사를 쓰고 연구하는 담당자들이
사대사관과 식민사관에 길들여져서 우리 역사를 쓰지 못할 뿐만 아니라 저들의 사관이 옳다고 여기는 데 있다.

식민사학자들은 마치 세뇌되거나 마비된 사람과 같아서
우리 역사의 정답이 중국 혹은 일본에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그것이 객관적 학문을 하는 것인 양 착각하고 있다.

한국의 실증사학은 문헌 고증과 비판에서도 실제로 과학적이지도 않으면서 과학성을 표방하며 역사를 독점하고,
그로부터 파생되는 사회적 지위(대학교수·연구원 등)와 이익(월급·연구비 등)을 누리며 불가침의 아성을 쌓아왔다고 말할 수 있다.

자연과학적 기술과 지식을 동원한다는 점에서 과학적 역사학이라고 불리는 고고학도 식민사학에 합류하고 있다.
그래서 실증사학은 고고학적 결과도 문헌사학의 고압적 자세와 자의적 해석으로 뒤집는다.

우리 민족이 역사적 종이 되었다고 하면 누구나 기분 나쁘겠지만 사실이 그렇다.
종의 신세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우리 역사를 우리의 비전에 따라 자신 있게 쓰는 주인정신이 필요하다.

오늘의 역사학자나 역사기술자들은
‘삼국사’(그동안 ‘삼국사기’로 알려졌던 사서는 본래 ‘삼국사’이다)나
‘고려사’를 쓸 때의 사관들보다 후퇴했음이 분명하다.

고려 후기부터 서서히 주체성이 없어지더니 조선을 거쳐 일제 식민지가 되고부터 주체성이 완전히 없어졌다.
역사에서 주체성이 없는 줄도 모르고, 그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자체가 식민지 시대의 반영이며 잔재이다.

식민사학이 존재하는 한 일본 제국주의는 완전히 물러간 것이 아니며,
주체가 없는 역사를 자각하지 못하는 한 결코 민족과 국가는 세계사의 주인이 될 수 없다.
주인의식이 없는 민족은 언젠가는 망한다.

우리는 일제 식민지배를 통해서 그러한 교훈을 뼈저리게 배웠다.
반대로 주인의식이 있는 민족은 결코 망하지 않는다.
문제는 주인의식이다.

우리 역사관은 민족의 창세신화와 민족정신을 반영한 뿌리를 명확히 하는 데서 출발하여
우리 조상들이 남긴 발자취와 그들이 전개한 역사를 바라보는 민족주체사관·대륙사관이 되어야 한다.
역사는 과거를 이야기하는 것 같지만 실은 현재적 인식의 지평에서 과거를 해석하는 것이다.

◆ 한국의 역사학은 고려 이후 후퇴했다

오늘날 한국의 역사적 상황과 현실은 ‘삼국사’를 기술한 김부식이나 ‘삼국유사’를 지은 승(僧) 일연의 시대보다 후퇴했다.
역사를 한답시고 밥을 먹고 있는 많은 역사학자들은 직무유기를 하고 있고, 민족에게 죄를 짓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부식과 일연이 기록한 역사와 그 정신마저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삼국사 초기기록 불신(임나일본부설)’이나 ‘한사군 한반도설(고조선 한반도설)’ ‘단군조선=신화’라는 이름 아래 왜곡한 것이다.

우리가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점은 동북공정과 일제 식민사학의 잘못을 지적하는 것으로
역사학자의 임무를 다했다거나 만족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우리의 주체(주인)사관, ‘대륙사관’을 만들어야 한다.
한층 고양되고 확장된 의식과 세계사의 관점에서 한국사를 기술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 역사가 ‘고대 조선’
(지금까지 쓰인 ‘고조선’은 마치 고조선이 고유명사인 것 같은 오해를 불러오기 때문에 ‘고대 조선’이라고 하는 것이 옳다)과
‘가야’를 포함한 고구려, 백제와 신라가 대륙과 한반도를 무대로 형성한 역사라는 것을 훨씬 강도 높게 주장해야 한다.

또한 세계사적인 안목과 문명의 흐름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으로 기술함으로써
패권경쟁과 제국주의의 환상에 빠져있는 중국이나 일본의 사관을 압도해야 한다.

근대사학이 일제 강점기에 시작됐다는 것은 참으로 불행한 사실이지만,
우리는 민족적 주체성(정체성)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근대사학의 시조는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1880∼1936년)의 ‘아(我)와 피아(彼我)’의 사관이고,
근대사학의 목표는 김구(金九 1876∼1949년)의 ‘아름다운 문화국가론’이다.

먼 옛날 세종대왕은 민족 자주성과 애민정신에 입각하여 훈민정음 창제를 비롯하여
여러 고전의 주체적 정리와 함께 과학 발전을 이루어 오늘의 한국이 역사에서 이름을 지킬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였고,
김부식과 일연은 삼국사와 삼국유사를 통해 환국, 단군, 삼국과 가야가
우리의 뿌리임을 주장할 수 있는 주춧돌을 놓았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박정진 문화인류학자·객원논설위원


 
   
 

Total 1,9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현재 美 통치자는 누구인가? 최고관리자 21-01-26 02:44 68 0
공지 지유 이야기 최고관리자 21-01-18 23:12 210 0
공지 [종설횡설] 세계정세의 변화 최고관리자 21-01-10 23:16 307 0
공지 [천기공유] 빛의 비밀_1편 최고관리자 21-01-09 09:46 282 0
공지 2021년 1월, 2월 발생 주요천문 현상 최고관리자 21-01-03 17:23 244 0
공지 북경하늘에 3개의 태양이...환일현상! 최고관리자 21-01-02 23:03 258 0
공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21-01-01 09:44 221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422 0
공지 붉은달은 병란의 조짐 최고관리자 21-01-01 00:52 250 0
공지 (3개의 사례) '운석 낙하'는 임금이 바뀌고 전란조짐 최고관리자 21-01-01 00:17 240 0
공지 DNA와 생명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26 14:39 268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481 0
공지 (마음과 물) 내 몸속의 물을 정화시켜라! 최고관리자 20-12-24 09:52 257 0
공지 (종설횡설) 지상자미천궁총사령부 최고관리자 20-12-13 11:27 240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의 재해석) 목성+토성 합 최고관리자 20-12-23 14:21 257 0
공지 인류(人類)를 탄생(誕生)시킨 목적(目的) (1) 최고관리자 20-12-15 23:03 471 0
공지 육식과 코로나 등 각종 바이러스 괴질과의 상관성 최고관리자 20-12-15 18:02 255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249 0
공지 [천기공유] 우주 탄생과 지구탄생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03 12:38 299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253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09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2258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834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837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438 0
397 (국회 이상일 의원)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고민해야 (1) 최고관리자 15-10-08 13:58 4834 0
396 한 군현 위치, 한반도 북부냐 요서냐 강단-재야 사학계 11월 국… (1) 최고관리자 15-10-08 10:08 5117 0
395 [취재일기] 동북아역사재단의 궤변...하루만에 한반도내 한사군… (2) 최고관리자 15-10-07 14:15 4706 0
394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2) 천마를 그린 나무는 자작나무 껍질… (2) 최고관리자 15-10-07 09:46 7249 0
393 [김정민의 신라 이야기] (1) 신라유물로 본 스키타이 문화 최고관리자 15-10-07 09:00 5645 0
392 이제 신화가 아닌 역사다. 최고관리자 15-10-07 08:31 3929 0
391 (천문연구원 박석재 박사) 정부문양을 삼족오로 바꾸면 어떨까? (1) 최고관리자 15-10-06 16:08 4504 0
390 이제 본격적으로 역사 바로세우기를 해야한다. 최고관리자 15-10-05 14:46 3720 0
389 (연합뉴스) 한국학중앙연구원 식민사관 수용 논란 (1) 최고관리자 15-10-05 09:36 4691 0
388 드디어 중앙언론의 역사매국노들 저격이 시작되었다. 동북아역사… (1) 최고관리자 15-10-05 09:10 4300 0
387 대륙의 강화 찾는 방법 (1) 최고관리자 15-10-04 14:20 5079 0
386 (대재앙 경고) 결국 부경대 변희룡 교수의 말이 맞았다. (1) 최고관리자 15-10-04 07:55 5826 0
385 개천절의 의미 (1) 최고관리자 15-10-01 14:15 5159 0
384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3 (1) 최고관리자 15-10-01 11:58 4845 0
383 한편으로는 스승을 비판하려니 괴롭다_현재 그의 제자들이 한국… (1) 최고관리자 15-09-25 11:33 4986 0
382 고구려가 하북성 태원을 치다_"그러면 매식자 니들 눈에는 고구… 최고관리자 15-09-25 10:10 3936 0
381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2 (1) 최고관리자 15-09-24 09:50 5614 0
380 그를 잊으면 안됩니다_그리고... 최고관리자 15-09-24 09:31 3863 0
379 역사복원 노력은 개개인이 서로 서로 노력해야 합니다. 최고관리자 15-09-24 08:57 3520 0
378 거짓말 같지만 사실이랍니다! 최고관리자 15-09-23 10:29 4256 0
377 21세기 신 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9-23 09:29 3410 0
376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9-22 15:19 5459 0
375 (탐문요청) 대만에 보관된 당 영호징 신라국기 그리고 고구려 신… (1) 최고관리자 15-09-22 09:11 7124 0
374 그래 어서 어서 세상으로 나와라... (1) 최고관리자 15-09-22 08:29 5048 0
373 대국민 호소문 (1) 최고관리자 15-09-21 09:34 4923 0
372 일본 접촉한 탕샤오이에게 ‘도끼 자객’ 보낸 장제스 최고관리자 15-09-20 09:48 4230 0
371 (전범국 일본 _ 재발시 하늘의 천벌을 받으리라) 일제의 흉계 그… (1) 최고관리자 15-09-20 09:35 4815 0
370 공판 상황 전체보기 (1) 최고관리자 15-09-19 09:28 4463 0
369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 최고관리자 15-09-18 16:36 4234 0
368 신 일제식민사학 척결을 기대합니다. 최고관리자 15-09-18 15:19 3897 0
367 이덕일 박사 1차 공판 후기, 다음 재판은 10월 30일 오후 2시 (2) 최고관리자 15-09-18 14:25 6182 0
366 요정 징심록연의후기(要正 澄心錄演義後記) 제1장 (1) 최고관리자 15-09-18 13:32 5011 0
365 청한자 김시습 선생의 '징심록 추기' 후기 (1) 최고관리자 15-09-16 10:11 5623 0
364 운영자 보다 더 훌륭하신분이 부산에... 최고관리자 15-09-16 09:14 4186 0
363 2015년 마고순례 일정 (1) 최고관리자 15-09-15 17:08 5588 0
362 네 _ 노고단은 마고단 입니다. (1) 최고관리자 15-09-15 15:51 5155 0
361 (필독) 복본_이제 여러분들이 설명을 할 줄 알아야 합니다. (2) 최고관리자 15-09-15 11:11 7334 0
360 (동영상) 국회 매국사학 성토 특별강연회 (1) 최고관리자 15-09-14 10:34 4987 0
359 국회 대정부 질문 _ 김세연 의원 _ 어느 지도가 고려땅이 맞습니… (1) 최고관리자 15-09-10 16:02 5585 0
358 오늘 국회 강연회때 참고하세요 _ 증거 2개 제시 (2) 최고관리자 15-09-10 10:22 5400 0
357 역사의병대 대국민 호소문 최고관리자 15-09-09 15:13 3628 0
356 (사기치지 마라) 평양에 무신 낙랑이 있다고_한심한 매식자들의 … 최고관리자 15-09-09 15:03 4571 1
355 "식민사관이 역사 장악, 이러다 대한민국 사라질 수도" (1) 최고관리자 15-09-08 10:04 5080 0
354 역사필수_중국 동해안 해안선 변화지도 최고관리자 15-09-08 09:36 6512 0
353 스멀스멀 파고 든 친일사관, 그 무시무시한 음모_역사매국노들 1… (1) 최고관리자 15-09-07 09:06 4886 0
352 (긴급) 오늘 오후 2시 국회 - 매국사학 성토 특별강연회 (2) 최고관리자 15-09-04 15:41 5151 0
351 요임금은 태평성대의 상징이 아니라 역적_1편 (1) 최고관리자 15-09-04 09:46 5272 0
350 우적도_습수_고수_황하 (1) 최고관리자 15-09-03 09:43 4904 0
349 우공구주산천지도_황하_구하_역하 (1) 최고관리자 15-09-03 09:33 6237 0
348 무제 천부경_천전(天篆)으로 쓴 천부경 (2) 최고관리자 15-09-02 17:17 7700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