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3-18 10:38
식민사관 완전정복 결정판, 식민사학 소멸위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637   추천 : 0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677 [717]

[기가막힌 증언 입니다. 식민사학이 이 버러지 만도 못한 역사 사기꾼 색히들...]

본문 중에서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에서
문성재 박사는
한국 식민고고학의 아버지라고 해야 할
세키노 타다시(關野貞)가
북경 유리창가에 가서 한나라 및 낙랑유물들을 마구 사서
총독부로 보냈다는 ‘세키노 타다시 일기’를 공개했습니다.

중략

* 식민사관 완전정복 결정판, 식민사학 소멸위기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677

- 문성재의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 식민사학주장 사기극임을 증명하다

글: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소장)
 
강단식민사학계,
때로는 보수가면 쓰고, 때로는 진보가면 쓰면서 기생해 온 암세포 같은 존재다
거의 모든 1차사료가 누리망 검색으로 손안에 들어온다

식민사학계 주장이 거짓인지 참인지 손가락 몇 번만 놀려 보면 바로 검증된다.
그럼에도 저들은 1백년이 훨씬 더 된 조선총독부産 일본제국 지방사를 우리역사로 둔갑시켜
전 국민을 상대로 주입, 사기극을 벌이고 있다

문성재 박사의
식민사학 완전정복 결정판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
식민사학 소굴, 하일식 한국고대사학회 숨통 끊어놓다

▲문성재 박사가 두번째로 내 놓은 식민사학 허구성 비판한 책이다.
이 책에는 하일식의 한국고대사학회와 같은 식민사학 대표집단이 생명줄 처럼 붙들고 있는 식민사학근거를 여지 없이 무너뜨리고 있다.

○공부 안 하는 식민사학자들, 우리는 공부합시다

- 조선총독부 역사관의 약점

식민사관, 즉 조선총독부 사관의 약점은 둘입니다.

하나는 ‘거짓’이라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공부를 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반면 가장 큰 장점은 ‘카르텔’입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깊고도 넓게 퍼져있습니다.
보수와 진보도 없습니다.
때로는 보수의 가면을 쓰고, 때로는 진보의 가면을 쓰고 한국 사회에 식민사학이란 암 세포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이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진실’이 널리 드러나는 것입니다.
여러 가면을 쓰고 때로는 일본 극우파의 시각으로,
때로는 중국 동북공정의 시각으로 고대사부터 근현대사까지 우리 역사 전반을 왜곡하고 조작합니다.

이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는 ‘사료’입니다.
한국과 중국의 여러 사료는 고려와 조선 초기의 국경선이 두만강 북쪽 700리의 공험진 선춘령이라고 나옵니다.
식민사관은 그 남쪽 2천리 함흥평야라고 우깁니다.
조선총독부의 돈을 받고 조작한 이케우치 히로시의 헛소리를 100년째 추종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의 수많은 사료들

식민사학은 고려와 명나라가 충돌했던 철령을 함경남도 안변이라고 우깁니다.
중국의 『명사』는 지금의 요녕성 심양 아래라고 말하고 있는데 말입니다.

그러니
“사료 가지고 검증해보자”라고 나오면 “토론은 안 한다”라면서
‘유사역사학’이네 ‘사이비 역사학’이네 하는 조선총독부에서 독립운동가를 때려잡기 위해 만든 용어로 매도합니다.

그러나 이제 세상이 달라졌습니다.
식민사학, 즉 조선총독부 사학 추종자들이 가장 뼈아프게 생각하는 것은
인터넷을 통해 무수히 많은 자료가 공개되어 있다는 점일 것입니다.

『고려사』나 『조선왕조실록』에 들어가서 ‘공험진’ 또는 ‘선춘령’을 쳐보면
고려와 조선 초기의 북방강역이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는 사실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중화민국(대만) 중앙연구원 사이트의 ‘한적전자문헌자료고(漢籍電子文獻資料庫)’는 동양학의 보고입니다.
사마천의 『사기』부터 청나라의 『청사고』까지 중국의 25사가 모두 서비스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에 들어가 몇몇 단어를 입력해보면 식민사학자들이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해 왔는지 몇 초만에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우리가 주로 쓰는 ‘아래ᄋᆞ 한글’의 한자(漢字)와 잘 호환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樂浪(낙랑)이 그런 경우입니다.

이 경우 중국의 위키백과(維基百科) 등 우리 한자와 대부분 호환되는 사이트에 접속해 樂浪을 친 다음에
이를 긁어서 ‘한적전자문헌자료고(漢籍電子文獻資料庫)’에 넣으면 낙랑에 대한 수많은 사료가 뜹니다.

그러면 고대 요동, 즉 지금의 하북성 일대를 낙랑군이라고 하는 사료는 많아도
지금의 평양을 낙랑군이라고 말하는 사료는 단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역사학은 사료로 말하는 학문인데, 한국의 식민사학에는 사료가 없습니다.
‘유사’‘사이비’ 따위의 용어를 떠나서 사료가 없는 어거지를 역사학이라고 우기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입니다.

-1차 사료로 역사를 보면

그간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한국과 중국의 역사원전을 강독하는 강좌를 열어왔습니다.
이 강좌를 수강한 분들은 한중의 1차 사료를 직접 확인하면서 일제 식민사관이 아무런 사료적 근거가 없는 거짓이란 사실을 무수히 확인했습니다.

사마천의 『사기』부터 반고의 『한서』, 진수의 『삼국지』는 물론 『수경』과 『수경주』,
그리고 각 문집 등을 통해 일제 식민사관이 총체적 사기라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확인했습니다.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국가이고,
대한민국 학계가 정상적인 학계이고,
대한민국 대학들이 정상적인 대학이라면 식민사학은 예전에 관에 들어가서 땅에 묻혔을 것입니다.

-강연 듣고 책 보기

그러나 역사연구를 직업으로 하지 않는 경우 한문으로 된 원사료까지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 경우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하나는 강연을 듣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책을 보는 것입니다.
식민사학자들의 강연은 장황하고 모호합니다.
반면에 식민사학을 비판하는 학자들의 강연은 명쾌합니다.

좀 어눌할 지는 몰라도 핵심은 뚜렷하고 논리도 뚜렷합니다.
작년에 전국을 돌면서 ‘史필귀정’ 역사콘서트를 했습니다.
올해는 3월 13일(화) 저녁 7시 문화공간 온(종로 11길 3층)에서 ‘당연지史’ 역사콘서트가 시작됩니다.
매주 2주에 한 번씩 진행될 예정인데,
제가 첫 번째로 『우리 안의 식민사관』에 대해서 강연합니다.

-일제히 주사파로 전향했던 식민사학자들

역사는 문헌이 우선이고 고고학이 보조입니다.
그런데 한국 식민사학은 고고학으로 도망갔습니다.
문헌 사료가 전무하다보니까 고고학의 품에 안긴 것입니다.

제국주의 고고학이란 말이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일제강점기 제국주의 고고학이 해방 후의 식민고고학과 결합되어 악성 종양이 되었습니다.

식민사학 카르텔은 강합니다.
1%의 근거만 있으면 100%의 진실인 것처럼 우길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낙랑군이 지금의 평양에 있었다는 사료가 전무함에도
아직도 ‘낙랑군=평양설’을 포기하지 않는 것은 이런 카르텔과 고고학 때문입니다.

당초부터 일제 조작설에 휘말렸던 유적·유물들에 대한 사료 비판은 생략합니다.
무조건 사실이라는 전제 아래 하위 논리를 전개합니다.

북한에서 그간 ‘낙랑군이 평양에 있지 않았다’고 발표하자 ‘북한의 발표는 믿지 못하겠다’고 부인하더니
북한에서 1993년 평양시 정백동에서 이른바 ‘낙랑목간’을 발견했다고 발표하자
일제히 주사파로 전향해서 ‘북한의 발표를 믿어야 한다’고 환호했습니다.

정작 북한에서는 낙랑목간은 낙랑군이 요동에 있었다는 증거라고 발표했는데,
낙랑목간을 구경도 하지 못한 남한 학자들이 평양에서 ‘낙랑목간’이 나왔다는 사실에만 주목해서
‘낙랑=평양설’의 움직일 수 없는 물증이라고 주장했고, 그 카르텔이 광범위하게 움직였습니다.

-메이지 시대 일제가 조작한 낙랑목간

이때 문성재 박사가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는 책을 내서 식민사학계의 논리를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낙랑 목간’은 낙랑군 산하의 현(縣)들의 인구수를 적은 것인데, ‘현별호구(縣別戶口)’라는 용어가 나옵니다.

낙랑군 산하 각 현들의 인구수를 적었다는 뜻인데,
문성재 박사는 이 책에서 중국과 한국에서는 산하 현들에 대해서 표기할 때 ‘속현’이라고 ‘속(屬)’자를 썼지 ‘별(別)’자를 쓴 적이 없다고 설파했습니다.

나아가 ‘별(別)’자는 일본의 메이지 시대 사용하던 용어라는 것까지 밝혀 냈습니다.
‘낙랑 목간’은 일본인들의 손때가 묻은 ‘위조품’일 가능성이 아주 높다는 것이지요.

한국 식민사학계에는 철의 원칙이 있습니다.
대한민국에 유리한 자료가 나오면 일제히 묵언수행에 들어가서 침묵하고,
대한민국에 불리한 자료가 나오면 일제히 환호하는 것입니다.

요녕성 서쪽에서 ‘임둔태수장’이 나오자 일제히 묵언수행에 들어가고,
 ‘낙랑목간’이 나오자 일제히 환호하고 나선 것은 이런 성격이 드러난 한 장면일 뿐입니다.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에서 문성재 박사는 한국 식민고고학의 아버지라고 해야 할
세키노 타다시(關野貞)가 북경 유리창가에 가서 한나라 및 낙랑유물들을 마구 사서 총독부로 보냈다는 ‘세키노 타다시 일기’를 공개했습니다.

이른바 ‘신의 손’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세키노 타다시의 놀라운 고고학 발굴 결과의 배경이 드러난 것입니다.

이번에 문성재 박사가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이라는 역저를 펴냈습니다.

600쪽이 넘는 이번 책에서 문박사는 한사군과 관련된 모든 현안을 다루었습니다.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이라는 제목이 의미심장합니다.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국가라면 ‘한국고대사와 중일의 역사왜곡’이 되었을 것입니다.
한사군을 북한강역으로 비정했던 역사상 거의 모든 사례들을 낱낱이 분석하고 비판했습니다.

나아가 낙랑군에 밀려서 소홀해졌던 대방군 문제까지 광범위하게 다룬 것이 눈에 띕니다.

또한
‘제4장 강단 학자들이 절대 말해주지 않는 고고적 진실’에서 ‘신의 손’ 세키노 타다시 뿐만 아니라
한국은 물론 만주에서 온갖 고고학 조작을 일삼은 ‘천리안’ 하라다의 사기행각까지 낱낱이 밝혀냈습니다.

세키노와 하라다뿐만 아니라 모리토모 산지 등 한국 식민사학계가
마지막으로 기대고 있는 일제의 고고학이라는 것의 실체가 어떤 것인지를 사례별로 밝혀냈습니다.
제국주의 고고학과 식민고고학의 전형이 무엇인지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총론과 각론의 결합이 학문

학문은 각론들이 모여서 총론을 이루는 것입니다.
각론없는 총론이란 허무한 것입니다.
식민사학처럼 각론도 없고, 총론도 잘못된 저런 논리가 지금껏 횡행할 수 있다는 그 자체가 학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달라야 합니다.
공부해야 합니다.
지금껏 한사군에 대해서 나온 책 중에 총론과 각론이 가장 잘 갖춰진 책이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스스로 탄탄한 각론을 모아서 총론으로 무장할 때 식민사학의 명줄을 끊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인터넷 세상이 되면서 1차사료를 손쉽게 보게 된 것은 장점이지만 그만큼 책과 멀어진 것은 단점입니다.
세상을 바꾸고 싶으면 공부하고, 책을 쓰고, 또 읽어야 합니다.

“공부합시다.”

이덕일 mukto@naver.com


최고관리자 18-03-18 10:40
 
*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_책구입 바로가기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31859816
.
.
정말 충격적인 내용들입니다.
 
   
 

Total 2,0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부도지_PDF파일_44페이지 최고관리자 22-01-07 21:21 432 0
공지 강소성 염성 건호현(몽롱탑)에서 당태종을 응징한 연개소문 (1) 최고관리자 22-01-21 10:46 38 0
공지 강소성 숙천(장산산림공원)에서 설인귀를 응징한 연개소문 (1) 최고관리자 22-01-21 10:34 36 0
공지 하늘사명자들여 깨어나라! 최고관리자 22-01-17 01:27 166 0
공지 피라미드는 에너지 센타 (1) 최고관리자 22-01-19 16:33 216 0
공지 사기 오제본기 치우환웅편 전격공개 (2) 최고관리자 22-01-19 16:06 226 0
공지 2022년 환부(鰥夫)와 권사(權士) 모집 (1) 최고관리자 22-01-18 14:16 259 0
공지 수미산_ 4명의 거인그림(700미터) (1) 최고관리자 22-01-18 12:52 276 0
공지 대륙백제_북위를 궤멸시킨 동성대왕의 위대한 기록 (2) 최고관리자 22-01-18 02:17 274 0
공지 중국 산동성 봉래(蓬萊)에서 연개소문이 당태종(唐太宗)의 형을 … (2) 최고관리자 22-01-17 23:39 244 0
공지 2_신 황금벨트_21세기 신 실크로드 루트_한반도지도 최고관리자 22-01-17 19:48 185 0
공지 신 실크로드_부도이동도 원본크기 최고관리자 22-01-17 19:42 157 0
공지 신 황금벨트_21세기 신 실크로드 루트 최고관리자 22-01-17 14:20 163 0
공지 새로운 역사가 다가온다! _ 신 부도지 최고관리자 22-01-04 23:06 421 0
공지 천손의 빛, 밝달 문화 최고관리자 22-01-10 10:54 362 0
공지 오성취심(五星聚心), “다섯별이 심수자리에 모이다” (1) 최고관리자 21-12-12 14:32 1074 0
공지 (책보고_시민인터뷰) 삼국사의 대부 오재성 선생님 (1) 최고관리자 21-12-12 00:48 1093 0
공지 하늘사명자 "환부와 권사"의 의미 (2) 최고관리자 21-11-27 19:59 1086 0
공지 칠성경과 북두주 최고관리자 21-11-01 23:43 909 0
공지 천기공유_1탄_인류탄생의 비밀 (1) 최고관리자 21-09-30 16:59 1794 0
공지 9월_천손혈통의 4대 특질 최고관리자 21-09-24 23:03 1376 0
공지 21세기 신 실크로드의 출발 (1) 최고관리자 21-09-01 00:57 2036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1-08-01 10:33 2517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2663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3039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6575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3228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800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614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6961 0
1274 매식자들이 왜 나쁜놈들인가요? 최고관리자 18-05-28 10:40 3180 0
1273 평왜비(平倭碑) 그리고 장보고 (2) 최고관리자 18-05-25 16:09 5831 0
1272 조작.위조설을 신봉하는 미틴 사학계 (1) 최고관리자 18-05-25 10:56 5113 0
1271 (경악_2) 도대체 말이 되는가? (1) 최고관리자 18-05-24 15:30 6106 0
1270 인생 3모작_준비를 철저히 해야! 최고관리자 18-05-24 09:27 4840 0
1269 부도지_16_복(復)과 한(恨) 최고관리자 18-05-23 16:57 4660 0
1268 부도지_15_지유(地乳) 최고관리자 18-05-23 16:25 3359 0
1267 (역사는 과학) '일본서기'는 조작된 사서이다. 최고관리자 18-05-23 09:35 3259 0
1266 (특강안내) 백제사의 시말(始末) 최고관리자 18-05-23 09:13 3182 0
1265 (충격) 북경서 낙랑군 사람 묘 발견_한반도 낙랑군설 폐기해야~ (1) 최고관리자 18-05-17 10:18 5943 0
1264 일제가 조작한 낙랑군설을 신봉하는 미친 식민사학계_1 (1) 최고관리자 18-05-17 10:08 5363 0
1263 부도지_14_음양오행론과 삼극사대론 (1) 최고관리자 18-05-16 16:44 5659 0
1262 부도지_13_소리 울림 최고관리자 18-05-16 16:27 2935 0
1261 (환영) 행촌학술문화진흥원과 세계환단학회 공동개최_2018 춘계… 최고관리자 18-05-16 15:47 2275 0
1260 (희망) 북한이 열리면... 최고관리자 18-05-16 15:14 2917 0
1259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6_천봉(天棓) 최고관리자 18-05-16 14:56 1963 0
1258 6월 1일 일출전_토성, 달 대접근 (1) 최고관리자 18-05-14 17:32 4120 0
1257 부도지_12_여(呂)에서 율(律)로. (1) 최고관리자 18-05-14 16:07 5339 0
1256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5_패성 최고관리자 18-05-14 15:43 2967 0
1255 북한자료_일제어용사가들이 조작한 자료다! (1) 최고관리자 18-05-09 10:20 4270 0
1254 (충격) 2000년간 아무도 못 본 ‘평양 신사비’…하루 만에 찾은… (1) 최고관리자 18-05-09 10:05 4011 0
1253 부도지_11_실달과 허달은 알과 얼 (1) 최고관리자 18-05-08 10:38 4554 0
1252 鬼方流史 (1) 최고관리자 18-05-07 18:54 5000 0
1251 부도지_10_오행의 궤도 (1) 최고관리자 18-05-03 11:15 5565 0
1250 부도지_9_팔여(八呂)의 배치 (1) 최고관리자 18-05-02 16:40 5885 0
1249 중국이 방해하면... 최고관리자 18-05-01 16:32 6329 0
1248 (오늘) 삼신영고절(三神迎鼓節) (3) 최고관리자 18-05-01 12:29 4951 0
1247 부도지_8_시원의 3음과 8여의 소리 (2) 최고관리자 18-04-26 10:19 5592 0
1246 부도지_7_모든 사물의 구성은 빛과 닷의 결합 최고관리자 18-04-24 11:57 4344 0
1245 (동북아역사재단 해체하라) 전문가, 박사라는 자들이 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8-04-24 10:59 3997 0
1244 (마고를 지키는 사람들) 지리산 '마고제’ 최고관리자 18-04-19 11:14 3187 0
1243 (환영) 송종성_한중사서에 실린 한국고대사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8-04-18 14:00 6158 0
1242 삼짇날의 의미 최고관리자 18-04-18 10:02 4056 0
1241 이지린의 고조선 연구 (1) 최고관리자 18-04-17 15:53 3977 0
1240 부도지_6_율려(律呂) (1) 최고관리자 18-04-17 09:32 4867 0
1239 부도지_5_세가지 세계_선천, 짐세, 후천 (1) 최고관리자 18-04-16 10:59 4740 0
1238 삼월삼짓날=본명일=마고(삼신)님 생신날! (4) 최고관리자 18-04-16 09:49 5641 0
1237 [칼럼] 한자가 왜 우리글인가? 최고관리자 18-04-13 09:45 5220 0
1236 조선어정음훈석_6_"ㄱ . ㄴ" (1) 최고관리자 18-04-13 09:37 3607 0
1235 조선어정음훈석_5_"ㄱ" (1) 최고관리자 18-04-13 09:34 2839 0
1234 조선어정음훈석_4_책을내며_운곡 제환명 (1) 최고관리자 18-04-13 09:31 6028 0
1233 조선어정음훈석_3_서문_이일걸 박사 (2) 최고관리자 18-04-13 09:24 5099 0
1232 조선어정음훈석_2_추천사_조교환 박사 (1) 최고관리자 18-04-13 09:12 3998 0
1231 제환명 저_조선어정음훈석(朝鮮語正音訓釋)_1_축사 이돈희 장관 (1) 최고관리자 18-04-13 09:03 4709 0
1230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6편_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 (1) 최고관리자 18-04-12 11:15 6099 0
1229 고려산 진달래 최고관리자 18-04-12 09:38 3681 0
1228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역사매국행위_증거는 '빵개' ^.* (1) 최고관리자 18-04-11 15:36 4515 0
1227 뵌뽀교 탐구_5편_뵌뽀교의 발전 (2) 최고관리자 18-04-11 09:45 3208 0
1226 뵌뽀교 연구_4편_뵌뽀의 의미 (3) 최고관리자 18-04-10 14:15 2711 0
1225 뵌뽀교 연구_3편_뵌의 연원 (1) 최고관리자 18-04-10 11:41 2428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