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2-22 14:53
몽금척무(夢金尺舞)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594   추천 : 0  

[금강칼럼] 몽금척무(夢金尺舞)
 
- 이찬주(이찬주춤자료관대표/춤평론가)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42543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존경하고 자부심을 느끼는 인물하면 세종대왕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세종은 1397년 4월 10일(양력 5월 15일) 태종과 원경왕후(元敬王后)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1408년(태종 8)에 충녕군(忠寧君)에 책봉되었고,
1418년(태종 18)에 왕세자에 올라 같은 해 22세의 젊은 나이로 조선왕조 제4대 왕의 자리에 올랐다.

생전 세종이 쌓은 업적은 이루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하며,
그가 정치·경제·국방·문화 등 다방면에 훌륭한 치적을 쌓아 조선 왕조의 기틀을 튼튼히 한 것은 누구나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세종은 조선왕조 건국의 도덕적 정당성을 확립하기 위해 다양한 궁중춤을 만들기도 했는데,
이 중 하나가 오늘 소개할 ‘몽금척무(夢金尺舞)’이다.

몽금척무는 ‘몽금척(夢金尺)’이라는 설화를 바탕으로 하는데, ‘태조실록’ 권4에 그 내용을 찾아볼 수 있다.

‘몽금척’은 정도전이 태조 이성계를 위해 지어 올린 글로
“주상 전하께서 꿈에 신(神)이 내려와 금(金)으로 된 자(尺)를 주면서 국가를 정제(整齊)하라… 전하(殿下)는… 백성의 희망이 붙게 되었다.
우리의 마음을 헤아려서 꼭 맞은 그 증험은 천명(天命)을 받은 상서(祥瑞)입니다.
천명(天命)을 받은 것은 반드시 인민들의 기대에서 나왔을 것이니 대의(大義)를 바루어야 될 것입니다.” 라고 글이 담겨있다.

태조 이성계가 고려 정벌 후 조선이 세운 것은 하늘의 뜻이며, 그가 왕의 자리에 오른 것 역시 거스를 수 없는 운명이라는 뜻이다.

세종은 이러한 태조의 공덕을 찬양한 악장(樂章)에
자신이 지은 ‘유황사(維皇詞)’의 한 구절을 더해 춤으로 재탄생시킨다.

그 구절은 ‘천장금척수명지상(天腸金尺受明之祥)’로,
금으로 만든 자(尺)라는 뜻의 금척(金尺)에 구절을 새겨 넣고,
비단으로 만든 족자에 유황사를 기록하여,
무동으로 하여금 그것을 들고 추게 하여 몽금척을 ‘몽금척무’로 탈바꿈 시켰다.

몽금척무의 구성인원은 총 17인으로,
가운데에서 각기 금척, 족자, 황개의 의무를 든 3인을 세워두고,
그 양쪽으로 죽간자를 든 2인과, 이들을 중심으로 좌우 6인을 줄 맞추어 세운다.

그리고 수령지곡(壽寧之曲)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준비를 마친다.

먼저 죽간자 2인이 앞으로 나와
“봉정부지영이(奉貞符之靈異-정고한 부록의 영이함을 받들어서)…”라고 구호한다.

다음에 박을 치면 좌우 6인이 양팔을 펼치고 무릎을 굴신하며 2인씩 3줄로 선다.

그리고 금척을 든 이가
“몽금척 수명지상야(夢金尺受命之祥也-금척을 꿈꾼 것은 천명을 받으려는)….”라고 구호 한다.

다음으로
양쪽에 선 12인이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살포시 인사하면, 6줄로 선 12인의 춤꾼이 악절(樂節)에 맞추어
“유황감지공명혜(惟皇鑑之孔明兮-하늘의 살피심이 크게 밝아)…”를 노래하며
양팔을 들어 양손을 하늘로 펼친 뒤, 다시 두 손을 가지런히 모았다가 양팔을 펼친다.

그들은 원을 크게 만들어 돌면서 세 차례 오른팔과 왼팔을 번갈아 들고,
다시 양팔을 펼치며 악절에 맞추어 “성인유작만물개도(聖人有作萬物皆覩-태조께서 일어나시니 만물이 다 보게되고)…”를 구호하고,
노래가 끝나갈 때는 제자리로 돌아간다.

마지막으로 죽간자 2인이
“악기주어구성수용헌어만세(樂旣奏於九成壽庸獻於萬歲-이미 구성의 악을 연주하였고 곧 만세의 장수를 드리도다)”의 구호를 외치면,
모든 춤꾼들이 양팔을 펼치며 어르다가, 두 손을 모아 뒤로 물러나며 점차 춤을 끝맺는다.

현재 ‘몽금척무’는 구성인원 17인외에
인인장(引人仗)·용선(龍扇)·봉선(鳳扇)·정절(旌節)등의 의물을 든 20여명 가량이 둘러싸 장대한 위엄을 더하기도 한다.

초기에는 세종조 무동들이 중단상(中單裳)과 감색 상의를 입어 경의를 표하고,
금과 은으로 채색된 부용과 모란을 꽂아 부용관을 씌우고 신발은 주로 흑화를 신었다.

‘몽금척무’는 고려의 뒤를 이어 탄생한 조선왕조의 정당성을 합리화한 의식절차의 하나로,
조선왕조 500년 동안 크고 작은 나라의 경사를 축하하며, 궁중연회에서 가장 많이 추어진 춤으로 알려져 있다.

생전 항상 강조했던 천심과 민심이 하나임을, ‘몽금척무’를 통해 알리려 했던 세종의 마음이 전해지는 춤이다.


 
   
 

Total 1,7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매화원의 비밀) 추측해 본 "전체 조직" 최고관리자 20-04-04 13:46 14 0
공지 민족사서에 나오는 치우환웅 최고관리자 20-04-04 01:04 19 0
공지 사마천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 최고관리자 20-04-04 01:01 20 0
공지 초기신라 미스터리 최고관리자 14-11-30 15:41 9399 0
공지 신라의 만주통치는 사실이다. 최고관리자 20-04-02 20:55 48 0
공지 오재성 강의 동영상 "동이와 왜" 최고관리자 20-04-02 16:14 22 0
공지 을지문덕과 장보고 기록이 한반도에 없다 최고관리자 20-03-31 09:55 81 0
공지 음력 3월 16일(4월 8일) 삼신영고절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4-01 17:55 34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2) 최고관리자 20-01-02 11:04 744 0
공지 (티벳 수미산이 깨어난다)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122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1976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042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650 0
1246 부도지_7_모든 사물의 구성은 빛과 닷의 결합 최고관리자 18-04-24 11:57 3600 0
1245 (동북아역사재단 해체하라) 전문가, 박사라는 자들이 우리 역사… (1) 최고관리자 18-04-24 10:59 2969 0
1244 (마고를 지키는 사람들) 지리산 '마고제’ 최고관리자 18-04-19 11:14 2473 0
1243 (환영) 송종성_한중사서에 실린 한국고대사의 비밀 (2) 최고관리자 18-04-18 14:00 4737 0
1242 삼짇날의 의미 최고관리자 18-04-18 10:02 3017 0
1241 이지린의 고조선 연구 (1) 최고관리자 18-04-17 15:53 2884 0
1240 부도지_6_율려(律呂) (1) 최고관리자 18-04-17 09:32 3768 0
1239 부도지_5_세가지 세계_선천, 짐세, 후천 (1) 최고관리자 18-04-16 10:59 3737 0
1238 삼월삼짓날=본명일=마고(삼신)님 생신날! (4) 최고관리자 18-04-16 09:49 4228 0
1237 [칼럼] 한자가 왜 우리글인가? 최고관리자 18-04-13 09:45 4475 0
1236 조선어정음훈석_6_"ㄱ . ㄴ" (1) 최고관리자 18-04-13 09:37 2659 0
1235 조선어정음훈석_5_"ㄱ" (1) 최고관리자 18-04-13 09:34 1977 0
1234 조선어정음훈석_4_책을내며_운곡 제환명 (1) 최고관리자 18-04-13 09:31 4760 0
1233 조선어정음훈석_3_서문_이일걸 박사 (2) 최고관리자 18-04-13 09:24 3905 0
1232 조선어정음훈석_2_추천사_조교환 박사 (1) 최고관리자 18-04-13 09:12 2967 0
1231 제환명 저_조선어정음훈석(朝鮮語正音訓釋)_1_축사 이돈희 장관 (1) 최고관리자 18-04-13 09:03 3638 0
1230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6편_선도산(仙桃山) 파사소(婆娑蘇) (1) 최고관리자 18-04-12 11:15 4826 0
1229 고려산 진달래 최고관리자 18-04-12 09:38 3045 0
1228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역사매국행위_증거는 '빵개' ^.* (1) 최고관리자 18-04-11 15:36 3457 0
1227 뵌뽀교 탐구_5편_뵌뽀교의 발전 (2) 최고관리자 18-04-11 09:45 2258 0
1226 뵌뽀교 연구_4편_뵌뽀의 의미 (3) 최고관리자 18-04-10 14:15 1798 0
1225 뵌뽀교 연구_3편_뵌의 연원 (1) 최고관리자 18-04-10 11:41 1528 0
1224 뵌뽀교 탐구_2편_티벳 민족과 뵌뽀교문화 (1) 최고관리자 18-04-10 10:46 1555 0
1223 티벳 토착종교 뵌뽀교 탐구_1편_서언 (2) 최고관리자 18-04-10 10:36 1910 0
1222 (부찰천문 기본) 우리은하_태양계의 위치 최고관리자 18-04-09 16:17 3481 0
1221 (역사의병대) 우리는 단군의 자손이 아닌데 왜 고조선 역사를 배… (1) 최고관리자 18-04-09 14:27 3395 0
1220 부도지_4_수증(修證) 복본(復本) (1) 최고관리자 18-04-09 09:50 4714 0
1219 (대환영) 배달국 14세 치우환웅의 '패온라인' (1) 최고관리자 18-04-08 16:16 3851 0
1218 부도지_3_마고(麻姑)의 의미 (1) 최고관리자 18-04-03 14:08 4197 0
1217 부도지 2_'부도(符都)'의 의미 (1) 최고관리자 18-04-02 11:30 3631 0
1216 부도지_1_독특한 세계관 (1) 최고관리자 18-03-29 14:21 3894 0
1215 백두산 정계비에 얽힌 비화 최고관리자 18-03-29 11:36 3008 0
1214 대청광여도상_영해_임해_선도산 최고관리자 18-03-29 10:40 2472 0
1213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5편_금척과 칠보산(七寶山) (1) 최고관리자 18-03-29 10:03 4977 0
1212 천손민족의 '수도=부도(符都)'의 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8-03-23 15:09 5848 0
1211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4_혜성 최고관리자 18-03-23 13:48 2712 0
1210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3_요성 점의 개괄 최고관리자 18-03-23 13:25 1692 0
1209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 2_종류 최고관리자 18-03-23 11:16 3398 0
1208 2018.4.3 천문현상 화성, 토성 초근접 최고관리자 18-03-22 17:52 2793 0
1207 (중요_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요성(妖星) 1 최고관리자 18-03-21 11:24 2376 0
1206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비성(飛星) 최고관리자 18-03-21 11:01 3210 0
1205 식민사관 완전정복 결정판, 식민사학 소멸위기 (1) 최고관리자 18-03-18 10:38 4563 0
1204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유성(流星)_2편_종류 2편 최고관리자 18-03-09 10:59 4019 0
1203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유성(流星)_2편_종류 최고관리자 18-03-08 13:39 3966 0
1202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유성(流星)_1편 최고관리자 18-03-08 11:22 3209 0
1201 (그곳의 신비) 강화도 마니산_신비로운 기가 발생하는 곳! (1) 최고관리자 18-03-07 14:54 6664 0
1200 (하늘이해_오성이외 떠돌이 별) 서성(瑞星:상서로운 별) (1) 최고관리자 18-03-07 14:21 4833 0
1199 만주를 수복해야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3-07 10:47 4712 0
1198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4편_금척의 구조 (1) 최고관리자 18-03-05 08:59 5290 0
1197 (허성관 전 행자부 장관) 47억 매국지도 다시제작, 김도형 동북… (1) 최고관리자 18-02-27 11:46 2476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