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2-22 13:24
좌계님 글_금척(金尺) 추적_2편_금척의 구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287   추천 : 0  

[아래글은 박제상의 부도지에 나오는 금척에 관한 내용을 좌계 선생님이 추적한 글 입니다]

전편에 이어 계속

따라서 우리는
 <철(凸)>이란 글자에서 ‘가운데 튀어나온 부분’은 폭(幅)이 좁은데,
이는 금척(金尺)의 몸(=신(身) 부위에서 주변의 9개의 조각자(=편척(片尺)) 가운데 있는
 ‘내부 6각형 몸체’가 이어진 뿐을 뜻합니다.

그런데
이 철(凸)자에서 양어깨에 결국 9개의 조각자(=편척(片尺))이
마치 피스톤(piston)처럼 그 밀의 넓은 몸 속으로 들어오는 것입니다.

따라서
밑의 넓은 부분 속에는 9개의 조각자가 들어올 수 있는 실린더(cylinder)의 구멍이 있게 됩니다.

결국
금척(金尺)의 꼬리(=미(尾))부분의 폭(幅)은
삼각형(△)으로 되어 있는 몸(=신(身)) 부분의 폭(幅)보다 훨씬 큰 ‘가로 너비’를 지닙니다.
왜냐하면 안(內)에 실린더(cylinder)를 두어야하기 때문입니다.

금척(金尺)의 철자(凸字) 부분 밑에는
그 모양이 마치 <건(巾)>자(字)처럼 생겼기 때문에,
이를 이를 ‘꼬리(=미(尾))부분의 건자(巾字) 부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건자(巾字) 부위는 가운데 곤(丨)자 부분과
그 주위에 있는 경(冂)자 부분으로 나누어서 설명할 수 있습니다.

건자(巾字) 부위의 곤(丨)자 부분은 ‘손잡이 부분’입니다.
즉 금척(金尺)을 잡을 수 있는 손잡이 인 것입니다. 
마치 기(旗)를 들듯이 좀 긴 것으로 추측을 합니다.

그 주변에 있는 건자(巾字) 부위에서
경(冂)자 처럼 생긴 것 역시 측면도(側面圖)로 보았을 때의 모습입니다.

금척(金尺)의 꼬리 부분에서 철자(凸字) 부분에서
양어깨로 부터 아래 위로 ‘9개의 조각자’가 들락거릴수 있는 실린더(cylinder) 구멍이 있다고 하였는데, 
이 구멍이 나오는 밸브(valve)가 아래로 뻗은 모양인 것입니다.

좌우(左右) 대칭으로 보아서 그렇지,
결국은 이 경자(冂字)에서 곤곤(丨丨)으로 내부에 구멍을 갖은 채 뻗는 밸브(valve)는 총 9개인 것입니다.

그런데,
‘9개의 조각’의 끝은 결코 화주(火珠)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화주(火珠) 위에도 역시 조각 편이 계속 화주(火珠)를 뚫고 나오는데,
이 모습은 중간 중간에 가지(=지(枝))를 뻣게 됩니다.

전체적인 금척(金尺)의 구조를 설명을 드렸는데, 
결국 금척의 머리에는 반구(半球)형태로 된 ‘하구(下甌)와 상구(上甌)’가 합해진
구(球) 모양 위로 3개의 타원(橢圓) 구멍 속으로 각기 3개의 열쇠-조각자(=편척(片尺))이 올라와
총 9개의 열쇠-편척(片尺)이 있는 모양인 것입니다.

따라서
이런 금척(金尺)은 9개의 열쇠-편척(片尺)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이 금척(金尺)으로써 여는 ‘자물통’의 열쇠 구멍 역시 이에 대응하게 9개가 뚫어져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금척(金尺)의 ‘열쇠’가 일반 ‘열쇠’와 다른 것은
이처럼 ‘9개의 열쇠-편척(片尺)’으로 되어 있다는 점 이외에도,
이 9개의 각각의 열쇠-조각자(=편척(片尺))이 기본적으로 슬라이딩(sliding)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열쇠-편척을 <사전(事前)에 약속된 ‘위치’>에
활주(滑走=슬라이딩(sliding))시킨 다음에 고정(固定)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열쇠를 열쇠구멍에 놓고 돌리면,
걸리는 부분에 의해서 힘을 받아서 미끄러져서 원래 들어갈 때의 ‘열쇠’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금척은 9개의 열쇠-편척(片尺)을 <사전(事前)에 약속된 ‘위치’>에
활주 시켜 놓고 고정(固定)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가능케 하는 장치가
‘아래 사발(=하구(下甌) )’ 내부에 6각형 몸체에서
‘아랫 사발’과 연결되는 횡철(橫鐵) ‘위’에 구멍이 뚫어져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열쇠-조각자’는 모든 열쇠가 그러하듯이
산(山)처럼 올라온 이빨과 가지 부분이 있고,
이런 산(山)들 사이에 마치 영어의 유(U)자 처럼 생긴 계곡(溪谷) 부분이 있는 것입니다.

모든 ‘열쇠-조각자’의 이런 계곡(溪谷) 부분에는
‘열쇠의 납작한 부분’을 통과해서 ‘구멍(=혈(穴)’이 뚫혀있는 것입니다.

하구(下甌)의 1/3되는 높이에는
돌아가면서 3개의 삼태성(三台星)에 위치에 따라서 역시 구멍(=혈(穴))이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9개의 ‘열쇠-편척’>을 
<사전(事前)에 약속된 ‘위치’>에 활주(滑走=슬라이딩(sliding))시킨 다음에
하구(下甌) 밖(=외(外))에어 ‘고정(固定)-핀(pin)’을
① 하구(下甌), - ② 열쇠 - 편척(片尺) - ④ 6각형 몸체을 꿰뚫어
마치 한자(漢字)의 <삽(卅)>자처럼 고정(固定)시키면,
문자 그대로 고정화(固定化)된 ‘금척(金尺)-열쇠’로써 ‘열쇠 구실’을 하게 됩니다.

금척(金尺)이 열쇠로써 특이한 것은
‘9개의 조각자(=편척(片尺))이 화주(火珠)를 넘어서 있는 ’열쇠-편척(片尺)‘들이 활주(滑走)하고,


이를 고정화(固定化)시킬수 있기 때문에,
<그 때 그때 마다 변(變)하는 ‘열쇠’>라는 이상한 특성을 띠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금척(金尺)이 들어가는 ‘자물통’ 자체도
<그 때 그 때 마다 변(變)하는 자물통>이기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계속


최고관리자 18-02-22 13:26
 
아 어렵다~ ^.*
회원여러분 한번 상상해 보시고 제작해 보세요.
누군가는 성공하시어
도탄에 빠진 이 백성들과 나라를 구하소서!^.*

복본!
최고관리자 18-02-22 14:11
 
*『악학궤범(樂學軌範)』에 나오는 금척의 형태

금척의 가운데에는 “하늘이 금척을 내렸으니, 천명을 받은 징조이다.”라는 뜻의 ‘天賜金尺受命之祥(천사금척수명지상)’이라는 여덟 글자가 새겨져 있다.

자는 금으로 만들었으며, 자의 머리에는 구름과 해의 모양을 조각하였다.
자 밑에는 연꽃의 열매가 들어 있는 송이인 연방(蓮房)의 모양을 본떠서 만든 자루를 달고,
자루 끝에는 고리를 단 뒤 색실 매듭을 드리웠다.

자의 길이는 9치 3푼, 너비는 7푼 반, 두께는 1푼 반이었다.
또 해의 지름은 4푼, 해 구름의 크기는 7푼, 연방의 지름은 1치 4푼이었으며, 자루의 길이는 2치 6푼, 자루 끝의 지름은 6치 반이었다.
 
   
 

Total 1,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미원 북극5성 자리에 별동별이... 최고관리자 20-05-25 15:00 43 0
공지 (부도지 강좌) 요의 잘못된 오행과 우임금 처단 최고관리자 20-05-17 22:17 270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412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1620 0
공지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233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북두칠성 해설 (1) 최고관리자 20-04-09 22:04 716 0
공지 (세계 종교통합_2) 사실인가 보다. 최고관리자 20-05-07 10:00 243 0
공지 (수미산의 비밀_서장西藏을 복원하라!)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416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273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307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919 0
1360 송막기문_금나라 시조는 신라인 (1) 최고관리자 18-08-24 08:59 2525 0
1359 (운곡 제환명) 진서 공부_1편 최고관리자 18-08-23 15:46 1503 0
1358 국가와 민족을 우롱(愚弄)하는 횡포(橫暴)_법관과 박시인 박사와… (1) 최고관리자 18-08-23 09:48 2516 0
1357 (남주성 감사관) 서희 6주와 고려 거란 전쟁지역 재고찰 (1) 최고관리자 18-08-23 09:27 3033 0
1356 남주성 역_흠정만주원류고_만주가 신라땅 (3) 최고관리자 18-08-23 09:05 3497 0
1355 역사초보를 위한 우리역사 강의_1편_우리는 어디서 왔나요! 최고관리자 18-08-22 15:33 2135 0
1354 [특별기고] 대한민국은 『개천혁명』으로 다시 태어나야한다 최고관리자 18-08-22 15:05 1631 0
1353 遂見東方君長 (1) 최고관리자 18-08-21 14:52 2414 0
1352 3~4년이내 실현될 미래지도 (1) 최고관리자 18-08-21 10:05 3658 0
1351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4058 0
1350 오늘 칠석날, 마고님 복 듬뿍 받는 하루 되세요! (1) 최고관리자 18-08-17 09:24 3143 0
1349 예네들은 왜 이럴까? (1) 최고관리자 18-08-16 16:48 2778 0
1348 역사 광복을 외치다! (1) 최고관리자 18-08-16 13:59 1961 0
1347 대륙의 동이강역_6_동성대왕의 대륙백제 최고관리자 18-08-09 15:08 2535 0
1346 일대일로 차단_미래는? (1) 최고관리자 18-08-09 11:27 3317 0
1345 上帝(상제)는 북극성 최고관리자 18-08-08 13:33 1650 0
1344 대륙의 동이강역_5_고구려가 하북성에... 최고관리자 18-08-08 10:37 2362 0
1343 대륙의 동이강역_4_고구려 2대 유리왕묘가 북경유역에 있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5 1948 0
1342 동이의 대륙강역_3_번(위만)조선은 패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52 1939 0
1341 동이의 대륙강역_2_기자는 단군조선에 살았다. 최고관리자 18-08-07 10:47 1900 0
1340 허성관 전 장관, '동북아역사재단 해체 외에 답 없다' 최고관리자 18-08-06 16:04 2513 0
1339 (답변) 중앙아시아도 단군조선과 관련이 있습니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7:03 4593 0
1338 B.C 1528 단군께서 은나라를 치다. (1) 최고관리자 18-08-02 16:38 4313 0
1337 요임금은 118년 살고, 98년 제위에 있었다. 최고관리자 18-08-01 13:34 2368 0
1336 (레지 신부) B.C 1766년 단군께서 하나라를 치다. (2) 최고관리자 18-07-30 09:30 4782 0
1335 [문답/논평] 2018년 고조선 상이 있다면...수상자는... 최고관리자 18-07-27 09:11 2992 0
1334 상나라~진시황 시기 1500여년 동안 산동/강남 점유 (3) 최고관리자 18-07-26 15:57 3905 0
1333 최초 고조선 기록_B.C 2357~B.C 1818 (3) 최고관리자 18-07-26 15:16 3924 0
1332 레지신부가 '고조선' 기록시 참고한 중국 원사서를 찾… (1) 최고관리자 18-07-26 09:36 5004 0
1331 고조선의 원저자 '장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egis)&… 최고관리자 18-07-26 09:24 2415 0
1330 레지 신부의 충격적인 단군조선 세력권_산동성 넘어 양자강 까지… (1) 최고관리자 18-07-25 14:04 3830 0
1329 (충격) 프랑스 레지 신부가 기록한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58 2999 0
1328 (급! 충격 발간)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최고관리자 18-07-25 13:49 2770 0
1327 (답변) '달(月)'이... (1) 최고관리자 18-07-25 13:03 3424 0
1326 부도지_36_구궁이야기_2_구궁의 특징 (1) 최고관리자 18-07-25 10:38 4096 0
1325 (강단사학 붕괴조짐) 쓰다소키치, 어떻게 고려국경선 날조했나 (1) 최고관리자 18-07-25 09:08 3962 0
1324 우리 상고역사가 밝혀지길 두려워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7-25 08:54 3809 0
1323 부도지_35_구궁(九宮) 이야기_1편 최고관리자 18-07-24 14:07 3551 0
1322 (긴급_오늘_당연지사 콘서트) 쓰다의 고려국경연구 비판 최고관리자 18-07-23 11:17 1390 0
1321 부도지_34_시원의 파괴 이후 (1) 최고관리자 18-07-18 15:20 3826 0
1320 부도지_33_육체적인 사물 치(齒) 최고관리자 18-07-18 15:16 2522 0
1319 허구의 역사소설 '삼국지연의' 읽지마라! 최고관리자 18-07-17 09:21 3146 0
1318 美 오바마 前 대통령도 아시아 종주국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고 … (1) 최고관리자 18-07-17 09:14 4014 0
1317 부도지_32_자재율(自在律)의 파괴 최고관리자 18-07-16 15:37 2065 0
1316 부도지_31_오미(五味)의 독(毒) 최고관리자 18-07-16 15:09 3049 0
1315 동성대왕 추정 무덤 일대 지도 최고관리자 18-07-13 09:23 3341 0
1314 백제 동성대왕 무덤_산동성 래주만 인근_발굴 추정 사진 최고관리자 18-07-13 09:19 3434 0
1313 부도지_30_등소(登巢) 최고관리자 18-07-12 13:03 2853 0
1312 고성 이씨 가계도 최고관리자 18-07-11 16:22 2378 0
1311 (AD488년) 북위와 대륙 백제의 1차 전쟁 (1) 최고관리자 18-07-11 15:49 4840 0
 1  2  3  4  5  6  7  8  9  1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