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1-25 09:24
내일_18.1.31_개기월식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881   추천 : 0  

[이번 월식은 블루문, 슈퍼문, 개기월식 3가지가 겹치는 월식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개기월식은

- 슈퍼문(Super Moon·달이 지구와 가까워져 평소보다 14% 크고 30% 밝게 보임),
- 블러드문(Blood Moon·월식으로 달이 붉게 보임),
- 블루문(Blue Moon·같은 달에 보름달이 두 번 뜸)이

동시에 나타나는 개기 월식이라 주의가 필요하다.

* 31일 밤 슈퍼·블루문에 개기월식까지 ‘삼박자’ 우주쇼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28&aid=0002395984

- 같은달 보름달 두번 뜨는 ‘블루문’
- 지구 그림자에 완전 가리는 개기월식
- 세가지 현상 한날 겹치기는 35년 만

[사진] 개기월식이 일어난 2011년 6월16일 새벽 서울 용산구 원효대교 북단에서 바라본 달이 도시의 빌딩 뒤로 점점 사라지고 있다.

슈퍼·블루문에 개기월식까지 일어나는 진기한 우주현상이 31일 밤에 펼쳐진다.
세 가지 천문현상이 동시에 겹치기는 지난 1982년 이래 35년 만이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24일
“오는 31일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천문현상이 일어난다.
월식의 시작부터 전체 과정을 맨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기월식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것은 2011년 12월10일 이후 약 6년 만이며,
7년 뒤인 2025년 9월7일에 개기월식 전 과정을 다시 볼 수 있다고 천문연은 덧붙였다.

이날 보름달은 지구와 가장 가까운 근지점에 위치해 가장 크고 밝게 보이는 이른바 ‘슈퍼문’이다.
근지점일 때 보름달은 가장 거리가 먼 원지점 보름달에 비해 14% 더 크고 30% 더 밝다.

오는 31일 일어나는 슈퍼블루문 개기월식.
또 이날 보름달은 이번 달에만 1일에 이어 두번째 뜨는 보름달이다.
한달 안에 두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 한다.

블루문이 생기는 건 달이 29.5일 주기로 위상이 변하기 때문이다.
지구의 태양 공전과 비교하면 해마다 11일 정도의 차이가 생긴다.

이 때문에 19년에 7번 꼴로 보름달이 한번 더 뜨게 된다.
1년에 보름달이 13번 뜨는 해가 일곱 번이라는 얘기다.

계절별로 보면 한 계절에 4번의 보름달이 뜨는 때가 있고, 그럴 경우 3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고 불렀다.
최근에는 편의상 한달 안에 두번째 뜨는 달을 블루문이라 한다.

31일 달은 저녁 5시38분 떠서 8시48분 6초에 달의 일부분이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9시51분 24초에 시작해 10시29분 54초에 최대에 이르며, 11시8분 18초까지 지속된다.
이후 자정이 넘어 2월1일 0시11분 36초까지 부분월식이 진행되고 새벽 1시10분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된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올해 개기월식은 7월28일 한번 더 일어나는데 시작 시간대가 새벽이어서 전 과정을 볼 수는 없다.
그 다음 개기월식은 2021년에 5월과 2025년 9월에 있는데 2025년에는 이번처럼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슈퍼블루문 개기월식은 35년 전인 1982년에 일어난 적이 있으며, 다음에는 19년 뒤인 2037년 1월31일에 다시 찾아온다.

천문연과 국립과천과학관, 과천시 정보과학도서관은 공동으로 개기월식 관측, 강연,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우선 과학관 곳곳에 설치된 30여대의 천체망원경과 해설을 통해 개기월식의 생생한 장면을 체험할 수 있다.

또 디지털 카메라를 가져오면 과학관의 장비를 이용해 개기월식 사진을 직접 촬영할 수 있다.
천문연의 이동천문대 ‘스타카’는 개기월식 전 과정을 대형 영상으로 현장 중계하고
과천과학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도 개기월식 관측영상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과천과학관 상설전시관 중앙홀에서는 23일부터 국내 천체사진가가 촬영한 ‘월식사진전’을 열고 있다.


최고관리자 18-01-25 09:31
 
*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월식의 이치

달의 운행이 보름일 때는 해와 서로 상대가 되어 충(衝)을 하게된다.
달이 어둡고 빈 속으로 들어오면(태양의 밝은 빛이 지구에 가려서, 즉 지구의 그림자에 의해 생긴 어두움)
먹히게 되는데(月食),
이것은 양이 음을 이긴 것이 되므로, 그 변괴를 가볍게 여긴다. 

옛적에 주자(朱子:朱熹)가 이르기를
"월식도 또한 재앙이 된다.
만약에 음이 물러나 피한다면 서로 적대가 되어 먹히지 않을 것이다"고 하였다.

어둡고 비었다는 것은,
해의 불은 밖이 밝으나 그 상대에는 반드시 어두운 곳이 있어서,
기운의 크고 작음이 해와 더불어 한 몸같이 된 상태를 말한다.

이것이 해와 달이 만나서 희미해지고 식(食)이 되는 것의 개략이다.
일식이 있으면 덕을 닦고,
월식이 있으면 형벌을 잘 다스려야 하니,
예로부터 임금이 재앙을 만나면 두려워해서
겸손하게 처신하고 행실을 닦는 것이 이런 까닭이다.
최고관리자 18-01-25 09:32
 
임금이
1. 겸손하게 처신하고
2. 행실을 닦으라 했다.

복본!
최고관리자 18-01-25 10:46
 
② 월식(月食)

월식이 달의 위로부터 발생하면 임금이 도(道)를 잃고,
옆으로부터 월식이 들면 재상이 정령(政令)을 잃으며,
아래로부터 들어오면 장군이 법도를 잃게된다.

완전한 월식이 있게 되면 대인(임금)에게 우환이 있고,
일설에 의하면 그 나라의 귀인(貴人)이 죽는다고도 한다.

달의 윗부분에 까끄라기가(齒) 생기면 아랫사람 중에 모반하는 신하가 생기고,
아랫부분에 긴 꼬리(足)가 생기면 제후 등 일가붙이가 정권을 전횡한다.
최고관리자 18-01-25 10:47
 
개기일식 모습을 잘 관찰해 보세요.
1. 대인에게 우환이 있고
2. 귀인이 죽는다고도 한다.

복본!
최고관리자 18-01-25 10:48
 
① 달의 조짐

달의 색이 변하면 재앙이 있게 되는데,

푸른색으로 변하면 기근이 들고,
붉은색이면 병란 또는 가뭄이 들며,
누런색이면 기쁜일이 있고,
검은색이면 홍수가 난다.

달이 대낮에 밝게 빛나면 간사한 무리들이 일어나고,
임금과 신하가 세력을 다투게 되며,
황후의 행실이 좋지 않고,
음(陰)에 속한 나라의 병사가 강해지며,
중국에 기근이 들고,
천하에 모반과 참람함이 일어난다.

그믐인데도 서쪽으로 밝게 비추는 것을 굴(胐)이라 하고,
초하루인데도 동쪽에서 밝게 빛나는 것을 측닉(仄匿)이라고 한다.
굴의 현상이 있으면 정치가 이완되고, 측닉의 현상이 있으면 정치가 각박해진다.

* 그믐에 달이 새벽에만 동쪽 하늘에 낮게 떠 있다가 곧 사라지게 된다.
  또 초승에는 초저녁에만 서쪽 하늘에 잠시 떠 있다가 곧 지게된다.

초엿새만에 반달이 되면 신하가 정권을 전횡하고,
칠일만에 반달이 되면 주인이 객을 이기며,
팔일만에 반달이 되면 천하가 안정이 되고,
열흘이 되었는데도 반달이 되지 못하면 장군이 죽고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하게 된다.

* 달이 차기 시작해서 완전히 이지러질 때까지 약 29.5일이 걸린다.
  따라서 초승에서 보름까지는 그 절반인 14.75일이 걸리고,
  상현(반달)까지 또 그 절반인 약 7.38일이 걸린다.
  여기서는 8일 걸리는 것을 정상적인 현상으로 본 것이다.

두 개의 달이 동시에 뜨면 병란이 일어나고, 나라가 어지러워지며, 물이 범람하는 피해를 입게 된다.
별이 달속으로 들어오면 나라가 망하고, 장군이 패하게 된다.
 
   
 

Total 1,81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천하위공) 신강을 복구하라!_로프노르(Lop Nur) (1) 최고관리자 20-04-19 10:05 528 0
공지 (꼭 보세요) 국내외 마고님 유적! 최고관리자 20-04-22 17:50 284 0
공지 거서간은 방어장_소부도지 27장_28장 최고관리자 20-05-30 16:26 16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1) 최고관리자 20-01-02 11:04 1645 0
공지 세컨더리 최고관리자 20-05-30 13:17 20 0
공지 (대륙백제) 백제 패망후 5도독부의 위치 최고관리자 20-05-30 13:06 20 0
공지 6월 21일 금환일식 (1) 최고관리자 20-05-30 12:50 21 0
공지 우표 한장 최고관리자 20-05-29 15:10 34 0
공지 백제 땅에 못가고 고구리에서 죽은 부여융 최고관리자 20-05-28 13:44 56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445 0
공지 사기 오제본기 해설 최고관리자 20-05-08 13:08 246 0
공지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북두칠성 해설 (1) 최고관리자 20-04-09 22:04 733 0
공지 (수미산의 비밀_서장西藏을 복원하라!)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438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2292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319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935 0
1318 美 오바마 前 대통령도 아시아 종주국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고 … (1) 최고관리자 18-07-17 09:14 4024 0
1317 부도지_32_자재율(自在律)의 파괴 최고관리자 18-07-16 15:37 2074 0
1316 부도지_31_오미(五味)의 독(毒) 최고관리자 18-07-16 15:09 3063 0
1315 동성대왕 추정 무덤 일대 지도 최고관리자 18-07-13 09:23 3349 0
1314 백제 동성대왕 무덤_산동성 래주만 인근_발굴 추정 사진 최고관리자 18-07-13 09:19 3447 0
1313 부도지_30_등소(登巢) 최고관리자 18-07-12 13:03 2864 0
1312 고성 이씨 가계도 최고관리자 18-07-11 16:22 2396 0
1311 (AD488년) 북위와 대륙 백제의 1차 전쟁 (1) 최고관리자 18-07-11 15:49 4849 0
1310 부도지_29_궁(穹)과 소(巢) 최고관리자 18-07-11 13:43 2595 0
1309 (의병대) 국회는 동북아역사죄단 매국행위를 즉각 국정조사하라! 최고관리자 18-07-11 09:38 2359 0
1308 단군넘어 환웅시대로... 최고관리자 18-07-10 09:11 3585 0
1307 천하대란의 조짐이라_천문은 어떠한가? (2) 최고관리자 18-07-05 08:53 4532 0
1306 (큰일이군) 중국_천하대란(天下大亂) 조짐 (1) 최고관리자 18-07-04 16:53 4600 0
1305 북위를 멸망으로 몰고간 대륙백제_1편_서막 (1) 최고관리자 18-07-04 15:08 5047 0
1304 부도지_28_시원의 파괴 최고관리자 18-07-04 14:17 4117 0
1303 부도지_27_식(食)과 성(性) (1) 최고관리자 18-07-03 13:37 4216 0
1302 7월 27일 개기월식 최고관리자 18-07-03 10:40 4031 0
1301 부도지_26_상화기(相和氣) (1) 최고관리자 18-06-27 15:03 4451 0
1300 변화의 시대_'사라진 사서'도 곧 나타날 것! (1) 최고관리자 18-06-25 09:22 5034 0
1299 (행촌 이암) 진본 '농상집요' 발견 (2) 최고관리자 18-06-23 02:46 4908 0
1298 도솔가(兜率歌)는 도리가(兜里歌) (1) 최고관리자 18-06-23 02:27 4587 0
1297 무얼 더 설명해야 하는가? 최고관리자 18-06-23 02:10 3611 0
1296 부도지_25_등과 잣대 최고관리자 18-06-22 09:04 4354 0
1295 1922년에... 최고관리자 18-06-19 11:00 2081 0
1294 부도지_24_교취(交娶)는 팔여(八呂)의 상호작용 (1) 최고관리자 18-06-19 09:54 4531 0
1293 부도지_23_형화(形化)의 과정 (1) 최고관리자 18-06-14 15:09 4781 0
1292 부도지_22_수승화강(水昇火降)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18-06-14 15:03 2613 0
1291 부도지_21_수승화강(水昇火降) 최고관리자 18-06-14 15:00 3730 0
1290 부도지_20_8려 체계의 확대 최고관리자 18-06-14 14:54 2803 0
1289 숨겨진 새로운 문명의 흔적은 계속 발견될 것이다! (1) 최고관리자 18-06-12 10:48 5510 0
1288 我生 (아생) (1) 최고관리자 18-06-12 10:36 4939 0
1287 이대로 만주까지~! 최고관리자 18-06-12 10:27 2045 0
1286 부도지_19_12주경 (1) 최고관리자 18-06-11 16:38 4033 0
1285 부도지_18_3천혈 (1) 최고관리자 18-06-11 16:25 4191 0
1284 (천문 별자리) 피해 갈 수가 있을까? (1) 최고관리자 18-06-11 10:52 5063 0
1283 (짝짝짝) 북조선은 신채호 사학, 남한은 조선총독부 사학 최고관리자 18-06-10 16:48 1844 0
1282 부도지_17_'인간 생성론'의 부도지 최고관리자 18-06-08 11:07 2970 0
1281 부도지를 세상에 알린 박금 선생_2편 최고관리자 18-06-07 16:35 2825 0
1280 부도지를 세상에 알린 박금 선생_1편 최고관리자 18-06-07 16:26 2930 0
1279 한역사문화세미나 및 남북평화통일 전쟁종식 고천제 실시 최고관리자 18-06-06 14:30 1958 0
1278 천전(天篆) 천부경(天符經) 최고관리자 18-06-06 13:57 5026 0
1277 치우환웅 주제 게임_'패 레볼루션' 프로모션 영상공개 (1) 최고관리자 18-05-31 09:34 4553 0
1276 (필독) 천손민족의 유전적, 해부학적 7가지 특징 최고관리자 18-05-29 09:05 6325 0
1275 (충격) 그들은 우리를 동족이라 한다. 최고관리자 18-05-29 09:02 2602 0
1274 매식자들이 왜 나쁜놈들인가요? 최고관리자 18-05-28 10:40 2442 0
1273 평왜비(平倭碑) 그리고 장보고 (2) 최고관리자 18-05-25 16:09 4489 0
1272 조작.위조설을 신봉하는 미틴 사학계 (1) 최고관리자 18-05-25 10:56 4018 0
1271 (경악_2) 도대체 말이 되는가? (1) 최고관리자 18-05-24 15:30 4795 0
1270 인생 3모작_준비를 철저히 해야! 최고관리자 18-05-24 09:27 4068 0
1269 부도지_16_복(復)과 한(恨) 최고관리자 18-05-23 16:57 3907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