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3-01 08:13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만약 심장에 맞았더라면, 욕보지 않고 저 세상에 갈 것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630   추천 : 0  
   http://ungang.gbmg.go.kr/open.content/ko/ [813]

*  하루에 3번 천부경 듣기 -  http://cafe.daum.net/coo2music

이땅의 '의인' 들이여 모두 어디에 숨어 있는가?

광복 70년
주변을 돌아 보시고
자국의 역사말살에 앞장서는 일제의 앞잡이 '매식자'들은 반드시 "척살"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격문은
의병대장 이강년(李康秊·1858~1908)이
1907년(순종 1년) 12월 14일, 이등박문에게 보낸 '격문'이다.

오늘 3.1절 순국 선열들의 혼을 위로하며
아래 격문 문구 하나하나에 담겨진 그 기상을 느끼어 보소서...

이강년 의병대장은
1908년 여름 청풍 까치성(鵲城) 전투에서 발목에 부상을 입고 일본군에게 체포되어
그 해 10월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만약 심장에 맞았더라면, 욕보지 않고 저 세상에 갈 것을..." 

이강년 대장이 남긴 통한의 기록이다.
그 후손들의 앞길에 무궁한 영광이 함께 하시길 두손모아 기원합니다.

3.1절에 되새겨 보는 격문입니다.
이강년 장군의 기개가 하늘을 찌르는 글입니다.

"만일 시일이 더 지나간다면 한 놈도 돌아가지 못할 것이니 너희는 잘 생각하여 후회가 없게 하라."
"매식자 척결! 식민사학 척결! 정부가 나서서 척결하라!"

* 격! 이등박문 (격문)

* 출처 : 운강 이강년 기념관
  http://ungang.gbmg.go.kr/open.content/ko/

* 1907, 순종 1년, 12월 14일, 의병대장 이강년이 이등박문에게 보낸 격문

 너희들이 아무리 오랑캐라지만
 너희 또한 대장과 졸개가 있고, 백성과 나라가 있음이다.

이는 세계만방의 조약이 아니더냐.

같은 하늘 아래서 진실로 나라가 없다면 말할 것이 없지만,
나라가 있다면 임금과 신하가 있으며, 임금과 신하가 있다면 의를 주장하게 되는 것이니,
의가 존재하는 곳에는 죽기 한하고 힘을 쓰는 것을 너는 모르느냐.

우리나라는 너희 나라와 국토가 가장 가까우니 서로 교류하는 일이 없을 수 없고,
통역과 교역으로써 족한 것이어늘, 어찌하여 무기를 들고 군사를 거느리고 군중을 모아서

 남의 국모를 시해하고 남의 임금을 욕보이고,
남의 정부를 핍박하고, 남의 재물과 권리를 빼앗고,
남의 전해 오는 풍속을 바꾸고, 남의 옛 법을 어지럽히고, 남의 강토를 차지하고,
남의 백성을 살해하느냐.

또 이것만으로도 부족하여 읍·촌에 불을 지르며 사람을 죽이는 것을 일 삼으니,
이것이 마관조약(馬關條約) 16개 항목 중에 이런 일이 있었느냐.
너희 나라 임금이 시켜서 그러는 것이냐, 우리나라가 속국이 되기를 원해서 하는 짓이냐.

만일 만국조약에 의해 하는 일이라면,
다른 각국 공사관에는 이런 악한 일이 없는데 너희 혼자서 날뛰는 것은 웬일이며,
우리 정부에서 인장 찍어 하락한 것이라면
 어찌하여 10만의 병력을 동원하여 한 번 결사전을 하지 않는 것은 웬일이냐.

이따위 짓은 너희 나라에 있어서는 반드시 제 임금을 속인 형벌을 받아야 할 것이요,
세계 만국에 있어서는 반드시 조약을 어긴 성토를 받아야 할 것이요,
우리나라에 있어서는 반드시 불공대천(不共戴天)의 원수가 될 것이다.

너는 반드시 저 5적, 7적 이완용·송병준 같은 놈의 한 짓을 구실로 삼을 것이나, 이것은 또 그렇지 않다.
남의 나라 역적을 두호하는 자는 원래 죄책이 있는 것이어늘,
더구나 남의 신하를 유인하고 남의 조정을 어지럽히고 남의 나라를 망하게 하는 데 있어서랴.

 (중략)

우리들은 군신간에 큰 의리로나 충성과 반역의 큰 한계로 보아 적개심을 참을 수 없어
한 마디로 불러일으키매 8도가 모두 호응하니, 공으로나 사로나 백전백승의 계책이 서 있고,
화가 되건 복이 되건 한결같이 지키고 한결같이 죽음이 있을 뿐이다.

바다를 두르고 산을 연결하여
총과 칼이 유달리 날카로워서 너와 나의 싸우는 곳에서 비린 피가 내를 이룬다.
만일 시일이 더 지나간다면 한 놈도 돌아가지 못할 것이니 너희는 잘 생각하여 후회가 없게 하라.

丁未 十二月 十四日 都倡義大將 李康秊 
정미 십이월 십사일 도창의대장 이강년


최고관리자 16-08-13 12:24
 
Kbs에서 운강 이강년 열사 특집다큐를 광복절날 방영한다고 합니다.
광복절 오후 5시 꼭 시청 바랍니다.
애국열사들을 혼을 그려봅니다.
복본
 
   
 

Total 1,9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3 최고관리자 21-03-01 12:25 159 0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2 최고관리자 21-02-28 17:58 149 0
공지 복본의 사명_오람이 되어라! 최고관리자 21-03-01 00:21 202 0
공지 지부경(地符經) 해설_1 최고관리자 21-02-27 12:06 238 0
공지 [운영자의 종설 횡설] 무등과 조화 최고관리자 21-02-23 12:35 299 0
공지 천부경 최고관리자 21-02-22 15:55 320 0
공지 운영자 종설횡설 (1) 최고관리자 21-02-10 22:38 900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지성소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1-02-07 13:47 463 0
공지 조상과 나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1-02-06 15:29 435 0
공지 생명창조의 비밀_견운모_지유_만나 최고관리자 21-01-30 21:17 456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1155 0
공지 DNA와 생명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26 14:39 492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1193 0
공지 육식과 코로나 등 각종 바이러스 괴질과의 상관성 최고관리자 20-12-15 18:02 488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466 0
공지 [천기공유] 우주 탄생과 지구탄생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03 12:38 528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404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300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4126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3124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736 0
163 (김정민) 단군의 원래 발음은 무엇이었을까? 탱그리, 딘그르, 탁… 최고관리자 15-04-02 09:41 9056 0
162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최고관리자 15-04-01 09:11 5235 0
161 4월 달력_삼짇날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31 16:22 4753 1
160 (일제가 날조한 역사를 대학에서 교육하는 한심한 나라_1편) 한 … 최고관리자 15-03-31 09:08 6807 0
159 삼신단지(三神壇地), 부루단지(扶婁壇地) 최고관리자 15-03-26 08:29 6917 1
158 통일 대박론 _ 북한 원유매장량 세계 3~4위 ? 최고관리자 15-03-19 14:47 5273 0
157 (감사원 감사예정) 중도 고인돌 문명을 지켜라! 최고관리자 15-03-17 16:51 6110 2
156 신_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3-17 10:20 4677 0
155 게오르규의 '한국찬가' 최고관리자 15-03-13 11:17 6153 1
154 까마귀 삼족오는 '길조', '천조' 최고관리자 15-03-12 14:20 8708 1
153 (솔본) 가림토 문자가 좀처럼 발굴되지 않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3-11 10:39 6402 0
152 김정민 박사 논문 결론 및 선계(仙界)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10 08:44 4913 0
151 한국인의 종교 최고관리자 15-03-06 09:37 4292 0
15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7편_설빔(색동저고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6 08:42 4646 0
149 정월 대보름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5 10:23 4697 1
148 전쟁의 포화는 어디로 가는가? 최고관리자 15-03-03 11:36 4266 0
147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6편_복조리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03 09:19 5247 0
146 "탄환이여, 참으로 무정하도다. 발목을 다쳐 나갈 수가 없구나. … (1) 최고관리자 15-03-01 08:13 5631 0
145 (3.1절) 일제의 마수와 흉계는 지금도 진행중이다! 최고관리자 15-02-27 10:42 4670 0
144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4편_제사상은 우주의 천문도 최고관리자 15-02-27 10:23 4989 1
143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3편_태양을 먹다. 최고관리자 15-02-26 09:09 5177 1
142 무인(巫人)들의 굿 / 무경(巫經)의 내용은 우리역사 이야기 최고관리자 15-02-25 17:34 7231 0
141 (북두칠성_석재 박사) 민족의 별자리 북두칠성 최고관리자 15-02-25 11:30 9565 0
140 (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2편_세배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2-25 10:35 5251 0
139 (천문류초_2_기초편_김정민) 천손민족의 의미_1편_북극성과 태양 최고관리자 15-02-24 09:14 4984 1
138 단군의 나라와 글로벌 리더십 최고관리자 15-02-23 16:30 5098 0
137 (영해박씨 세감) 망망한 대우주에 얼이 있으니 하늘이요. 환인이… 최고관리자 15-02-23 14:54 5746 0
136 유럽어는 동방의 이주민에 의해 전파되었다 최고관리자 15-02-23 08:12 5418 0
135 삼신의 자손들이여 이제 세상으로 나와 훨 훨 날아올라라... 최고관리자 15-02-21 18:46 4794 0
134 양의 탈을 쓴 이기백 최고관리자 15-02-21 12:46 5226 0
133 (매식자들의 민족사학 매도 목적) 대학생들 관심 사전 차단 최고관리자 15-02-20 09:48 6138 2
132 이 책 한권이면 식민사학자들의 숨통을 끊어 놓을 수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2-20 09:39 5005 0
131 (신라산) 고려사 임해전_그리고 영해 최고관리자 15-02-17 14:20 5970 0
130 설날의 의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15-02-17 13:28 4860 0
129 고려 건국의 미스테리가 풀릴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15-02-17 10:20 6899 1
128 조선_주신 최고관리자 15-02-11 09:14 4930 0
127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최고관리자 15-02-11 08:44 5866 1
126 임금이 천도(天道)를 모르면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이유를 깨닳… 최고관리자 15-02-09 09:47 6133 1
125 마고문명_전파_이동경로 최고관리자 15-02-08 20:31 4890 0
124 환웅시대의 신시는 어디였을까? 최고관리자 15-02-05 14:20 4602 0
123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최고관리자 15-02-04 09:04 5456 0
122 아베의 저주 최고관리자 15-02-03 09:49 4997 0
121 [특집] “백제가 고대 일본 사실상 통치...” 최고관리자 15-02-02 09:13 5173 1
120 [특집] 뿌리 깊은 식민사관…오천년 민족사 맥을 끊다. 최고관리자 15-01-31 10:04 5687 0
119 출판 화보_다시한번 출간을 축하합니다. 최고관리자 15-01-30 13:48 4283 0
118 알찬 정보들이 하나가득 최고관리자 15-01-29 09:11 5678 0
117 (부디 이 민족을 지켜주소서) 하루에도 몇번을 되새겨 봅니다. 최고관리자 15-01-27 09:37 4794 0
116 (서평) 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다시 찾아야 하는 자주적 역사… 최고관리자 15-01-26 09:10 5613 1
115 출간환영_김정민 박사_단군의 나라 카자흐스탄 최고관리자 15-01-25 19:48 6133 0
114 마고=서왕모=삼신=할미=고모=노모=노고 최고관리자 15-01-22 16:25 10741 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