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7-10-19 10:29
역사는 과학이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654   추천 : 0  

[아래는 서울대 박창범 교수가 한중일 3국의 일식 실현율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자료이다]

역사는 과학이다.
매식자들 처럼 상상과 추측으로 하는게 아니다.

결과를 보면

1. 삼국사기가 제일 신뢰성이 높은 자료이고,
2. 일본서기는 조작된 사서이다.

그런데
매식자들은 일제 강점기 일본놈들이 조작한대로

1. 삼국사기 초기기록은 믿을 수 없고
2. 일본서기 등 일본놈들 사서만 죽어라 신주단지 모시듯 한다.

결론
매식자들 = 미친넘들
이게 결론이다. (^.*)
운영자 말이 틀렸느냐...천벌 받을 넘들...조상의 역사를 축소, 말살하다가는 그리된다는 말이다.


* 서울대 박창범 교수_한/중/일 삼국 일식실현율 비교_삼국사기가 제일 높다

한중일 삼국은 천 년이 넘는 기간 동안 많은 일식 관측 기록을 남겼다.

이러한 관측 기록은 여러 사서에 나타나는 데
그 기록들의 사실성 여부는 기록된 각각의 일식이 실제로 일어났었던 것인지를 알아봄으로써 판단할 수 있다.

2천 년 이상 전부터 일식을 기록해 온 한국과 중국의 일식 기록들의 실현율(實現率)을 비교해 보자.

우리 나라의 경우

신라는 하대(下代)에 서기 787년부터 911년까지 일식 기록이 10개 남아 있는데,
그 중 9개가 실현되어 실현율이 90%이다.

또 상대(上代)인 서기전 54년에서 서기 256년까지 나오는 일식의 실현율은 84%(16/19)이다.

백제와 고구려 일식 실현율은 각각 77%(20/26)와 73%(8/11)이다.

삼국의 일식기록을 다 합치면 평균 80%의 높은 실현율을 보인다
(총 66개 중 53개 실현).

반면에
중국 사서에 실린 일식 기록들의 실현율은 『삼국사기』의 것에 못 미친다.

예를 들면
전한과 후한(前漢·後漢),
동진과 서진(東·西晉),
당(唐)의 일식 기록 적중률은 70%(219/312)에 불과하다
(박창범과 라대일 1994).

삼국의 초기 일식 기록들은 실현율이 더욱 높아 중국 왕조가 전한과 후한이었을 때,

즉 신라 내해 6년(201)까지의 일식 기록과,
백제 초고 47년(212)까지,
그리고 고구려 산상 23년(219)까지의
일식 기록 35개 가운데 31개가 실현되어 일식 실현율이 무려 89%나 된다.

같은 시기에
『한서』와『후한서』에 기록된 일식의 실현율이 약 78%이므로
『삼국사기』의 일식 기록이 11%나 높은 실현율을 갖는다.

따라서
일식 현상에 관한 한 『삼국사기』는 동아시아의 모든 고대 사서 중에 신뢰도가 가장 높음을 알 수 있다
(즉 실제 관측에 근거한 자료이다).

고려 시대의 일식 관련 기록은
서기 1012년에서 1391년까지 『고려사(高麗史)』천문지(天文志)에 134회 나온다.
이 가운데 일식이 실제로 관측되었다는 기록은 116회인데,
이 가운데 85%(99개)가 실현되었다.

이제 일본의 고대 일식 기록의 실현율을 살펴보자.

서기 950년 이전에는 216개의 일식 기록이 있는데,
이 중 35.2%인 76개만이 일본에서 일식을 조금이라도 관측할 수 있는 경우이다.

784년 이전인 대화(大和)시대와 나라시대에는 실현율이 더욱 낮아
33%(81개 중 27개 실현)에 불과하다.
 

일본의 초기 국가로 알려진 왜(倭)가 남겼다는 일식 기록은 2/3가 실제로는 일어나지 않았던 일식이어서
추측이나 계산에 의한 기사임을 알 수 있다.

일본이 임진왜란을 일으켰던 때 근처인 서기 1550년에서 1650년까지의 기간에도
앞 뒤 시기에 비해 일식 기록은 많이 증가하나 그 실현율은 47%(32/68)로 매우 낮다.

반면에
950년에서 1550년 사이에는 189개 중 137개가 실현되어 실현율이 72.5%로 상대적으로 높다
(박창범 1996).

고대 사서에 기록된 일식이 실현되었는지의 여부는
그 사서의 신뢰도를 가늠하게 해 주는 일차적인 근거가 된다.

예를 들면
일식 기록의 2/3가 실제로 일어나지 않았던 것들인 대화 시대와 나라 시대의 일본 사서의 내용은
신뢰하기 매우 어려울 것임을 알 수 있다.

반면에
한중일의 여러 고대 사서들 중에 일식의 실현도가 가장 높은 『삼국사기』의 내용은
그 신뢰에 있어서 타사서와 차별이 있어야 할 것이다.


 
   
 

Total 2,0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9월_천손혈통의 4대 특질 최고관리자 21-09-24 23:03 46 0
공지 운영자의 마음을 이해하리라! 최고관리자 21-09-22 13:57 82 0
공지 * 천기누설_2탄 : 대자연 하느님 (1) 최고관리자 21-09-18 13:13 162 0
공지 9월 말씀, 의식 핵력과 창조력 최고관리자 21-09-10 14:00 135 0
공지 21세기 신 실크로드의 출발 (1) 최고관리자 21-09-01 00:57 553 0
공지 지구별 상속자의 활동으로 닥쳐올 미래 최고관리자 21-08-28 11:44 421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1-08-01 10:33 1198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1556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1760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5100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2070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6533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4978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5637 0
1121 (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6편_소전자제후국호 (2) 최고관리자 17-11-27 09:51 5948 0
1120 (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 해설_5편 최고관리자 17-11-24 11:12 3983 0
1119 (2017년 11월 24일) 구리넷 브리핑 (1) 최고관리자 17-11-24 09:25 6098 0
1118 (기이한 인연) 몽족과 천부경의 비밀 (1) 최고관리자 17-11-23 11:36 7385 0
1117 가만 생각해 보니...탁록 최고관리자 17-11-23 11:09 4147 0
1116 (중요_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4편_참고지도_헌원이동 종합도 (1) 최고관리자 17-11-22 10:54 8875 0
1115 (원문헤설) 사기 오제본기_4편 (1) 최고관리자 17-11-21 14:05 7183 0
1114 (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3편_황제자 소전지자 (3) 최고관리자 17-11-21 13:03 6314 0
1113 조선왕조실록의 천문기록 보는 법 최고관리자 17-11-21 12:53 3872 0
1112 (충격 그리고 신비) 티벳 피라미드 최고관리자 17-11-21 11:27 7364 0
1111 2017년 11월 21일 구리넷 브리핑 (3) 최고관리자 17-11-21 09:21 6923 0
1110 양해말씀_삼원과 칠정만_28수는 무리... 최고관리자 17-11-20 16:04 4763 0
1109 우즈베키스탄=조선남자들의 땅! 최고관리자 17-11-20 15:56 4215 0
1108 개천절 날에... 최고관리자 17-11-20 11:12 3856 0
1107 강덕유_서릿발 같은 간언_'임금이 부덕한 탓' 최고관리자 17-11-20 11:03 4946 0
1106 세종대왕_천문류초_지진='신하 분열조짐' 최고관리자 17-11-20 09:16 5079 0
1105 마고산성 앞을 흐르는 은하수 강 최고관리자 17-11-16 15:51 2457 0
1104 고모산성(姑母山城) 최고관리자 17-11-16 15:45 2594 0
1103 문경의 신비로운 마고유적 (1) 최고관리자 17-11-16 15:27 7070 0
1102 어쩌면 하나 같이... 최고관리자 17-11-16 10:23 4822 0
1101 오늘(음력 10월 3일_양력 11월 20일) 개천절 최고관리자 17-11-16 09:37 4615 0
1100 영조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3편 (1) 최고관리자 17-11-14 16:56 7304 0
1099 민족사학 단체가 더욱 분발해야 한다. 최고관리자 17-11-14 16:48 4398 0
1098 인하대 고조선연구소, 일제 관변학자가 왜곡한 고려국경 사실 밝… 최고관리자 17-11-13 15:37 4024 0
1097 베율로 가는 길 최고관리자 17-11-13 12:12 3381 0
1096 객성의 이동_2 최고관리자 17-11-10 10:35 3230 0
1095 (영조 천문 참고지도) 객성의 이동 최고관리자 17-11-10 10:15 3534 0
1094 영조 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2편 최고관리자 17-11-10 10:01 4842 0
1093 이병도 제자들은 사학이 아니라 ‘치학(癡學:바보학)’을 하는 … (1) 최고관리자 17-11-10 09:49 6144 0
1092 sbs 베율 탐사대 (3) 최고관리자 17-11-09 14:14 7273 0
1091 걱정마세요 (1) 최고관리자 17-11-09 12:59 6753 0
1090 (대국민 홍보_4편) 우주의 삼원중 천시원을 이해 합시다! 최고관리자 17-11-09 12:40 6646 0
1089 자금성(紫禁城)의 비밀 최고관리자 17-11-09 10:27 5378 0
1088 (대환영) 강화도 마니산 '단군 테마 공원' 착공 (1) 최고관리자 17-11-08 14:46 5711 0
1087 영조 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1편 최고관리자 17-11-08 10:14 4624 0
1086 한사군 본래위치 (1) 최고관리자 17-11-07 09:59 6064 0
1085 (기대) 나머지는 언제쯤 또 돌아설까? (4) 최고관리자 17-11-07 09:29 6311 0
1084 (논평) 환영하며...한마디... (3) 최고관리자 17-11-06 11:10 6547 0
1083 (충격) 식민사학 붕괴조짐_한국고고학회_"왕검성 평양아니다" (1) 최고관리자 17-11-06 10:57 6577 0
1082 (대국민 홍보_3편) 우주 삼원 중 태미원을 이해 합시다! 최고관리자 17-11-03 12:29 5560 0
1081 알래스카 깃발_북극성, 북두칠성 (1) 최고관리자 17-11-01 16:22 5524 0
1080 유럽 휩쓰는 ‘분열의 바람’ 최고관리자 17-11-01 10:48 3547 0
1079 주말에 하원 천시원 공개예정! 최고관리자 17-10-31 09:34 3276 0
1078 강단식민사학계 마지막 보루, ‘낙랑군 교치설’도 허구로 드러… 최고관리자 17-10-31 09:19 4251 0
1077 (우주의 중심/삼원) 태미원 (1) 최고관리자 17-10-28 19:46 6415 0
1076 사라진 사서 최고관리자 17-10-26 14:42 5341 1
1075 태미원_공개 예정 최고관리자 17-10-25 17:29 4138 0
1074 (1962년) 삼월 삼짓날_무두실 화전놀이 (2) 최고관리자 17-10-24 17:25 6854 0
1073 베들레헴의 별_2016년 8월 28일 최고관리자 17-10-24 10:16 4371 0
1072 세종대왕의 천문류초가 알려주는 2017~8년 국운 최고관리자 17-10-24 09:59 5937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