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2-11 08:44
‘공적’(公敵)_식민사학의 주범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315   추천 : 1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02/04/20150204003649.html [1117]

[그듭 말하지만 이 졸개들을 사멸시키지 않는한 국사광복은 참으로 힘든일이 될 것이다]
[도대체 하늘의 명을 행하는 대표자는 귀가먹고 눈이 멀었는가]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사그러들지 않는 ‘식민사학 청산’ 논란

* 일제 관점서 재단… 학계 권위·학맥 막혀 주체 역사 못세워

1945년 8월 광복을 맞은 역사학계의 최대 화두는 ‘식민사학’의 극복이었다.
일제가 식민통치 35년간 난도질한 한국사의 온전한 복원은 지상과제일 수밖에 없었다.

광복 70년을 맞은 2015년, “식민사학을 극복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여전하다.
“조선총독부 사관에 지배당하고 있다”는 직설적인 비난까지 있다.

이런 비판과 주장은 갑작스러운 것이 아니다.
학계 내부에서의 논쟁은 물론 소송으로 번지거나, 정치권으로 확대되기도 했었다.

강산이 일곱 번 바뀔 세월이 지나고도 ‘식민사학 청산’의 주장이 반복되는 이유는 뭘까.
역사학이 근대적인 학문으로 자리 잡을 무렵인 20세기 초 일본인 학자들의 막강한 영향력,
광복 직후의 정치 상황과 식민 잔재의 불완전한 청산, 주류 학계의 학맥 형성 과정을 들여다봐야 이해가 가능하다.

학계의 권위주의와 소통 부재도 짚어야 할 대목이다.
 
정한론도 일본의 한국사 왜곡의 뿌리는 깊다.
17세기에 이미 ‘일본서기’ 등을 근거로 “일본이 한국을 지배했다”는 주장을 펼쳤고, 19세기 ‘정한론’으로 이어졌다.

[그림 1]
일본인들이 정한론을 두고 논쟁을 하는 모습.
만권당 제공.

 

◆ 한국사에 드리운 식민사학의 짙은 그림자

역사학이 근대적인 학문으로 자리 잡기 시작할 무렵인 20세기 초, 역사학계는 민족사학과 식민사학으로 크게 양분됐다.
한국사를 어떻게 정리하고, 해석할지에 대한 양 진영의 힘겨루기는 치열했다.

일본에서 한국 연구는 17세기에 이미 시작됐다.
‘고사기’, ‘일본서기’ 등 일본 고전을 근거로 “일본이 과거 한국을 지배했다”고 주장했고,
19세기 ‘정한론’(征韓論·일본이 한국을 정복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이어졌다.

식민사학은 일제의 한반도 강점과 함께 본격화되어 1920년대에 이르면 체계화된다.
1925년과 1926년 잇달아 설치된 ‘조선사편수회’,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는 두 축이었다.
두 기관에 소속된 학자들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사료만 골라 모은 ‘조선사’를 1937년에 완성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식민사학은 ‘타율성론’(한국사는 외세의 간섭과 압력에 의해 전개됐다),
‘정체성론’(조선은 자력으로 근대화를 이를 수 없는 낙후되고 정체된 후진사회다),
‘일선동조론’(한국과 일본은 같은 뿌리를 갖고 있다)으로 한국사를 재단했다.

[그림 2]
신채호, 신석우, 신규식(왼쪽부터)이 1919년 중국 상해에서 찍은 사진이다.
신채호는 한국사학을 근대적인 학문으로 이끄는 데 큰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 학자이자 독립운동가다.
만권당 제공

민족사학은 학문적 차원을 넘어 항일운동의 수단으로 전개됐다.
1910년대 일제의 박해를 피해 만주, 연해주 등으로 망명한 신채호, 박은식, 김교헌, 이상룡 등
독립지사가 진영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분명한 특징이다.
이들은 ‘민기’(民氣), ‘국혼’(國魂) 등 정신력을 역사발전의 동력으로 삼으며 왕조사관에서 벗어나는 발전을 보였다.
또 고대사의 무대를 만주, 중국 동북지대로까지 확대해 한국사의 자주성, 진취성을 강조했다.

신라, 발해의 병립을 ‘남북조 시대’로 이름 붙이고, 조선시대의 당쟁을 ‘붕당발전론’으로 해석해 일제의 ‘당파망국론’에 맞서기도 했다.
이국 땅에서 개발된 민족사학의 주요 이론은 국내의 신문, 잡지 등에 연재되며 주목을 끌었고, 일제를 긴장시켰다.

민족사학자들은 분투했지만, 식민지의 현실에서 힘의 차이는 분명했다.
무엇보다 양적인 면에서 식민사학자들이 쏟아내는 연구 결과물을 따라잡을 수 없었다.
조선사편수회, 경성제국대학, 청구학회 등을 결성한 식민사학자들과 달리 민족사학자들은 연구조직을 결성할 조건도 되지 못했다.
 
[그림 3]
조선사편수회 야유회 1925년 설립된 조선사편수회는 식민사학을 만든 한 축이었다.
조선사편수회의 야유회 모습을 찍은 사진에 한복을 입은 참가자들도 보인다.
만권당 제공.

◆ 친일경력 이병도를 정점으로 형성된 역사학계

광복 후 역사학계의 흐름을 짚을 때 가장 주목해야 할 인물은 이병도다.
“역사를 완전히 독립된 학문으로 정착시킨 이를 꼽는다면 아마 이병도를 첫째로 들어야 할 것”이란 평가를 받는 학자였고,
‘누구도 그 그늘을 벗어날 수 없는’ 학계의 1인자였던 인물이다.

1910년대 일본 와세다대학에서 공부한 이병도는 대표적인 식민사학자인 이케우치 히로시와 쓰다 소키치로부터 지도를 받았다.
조선사편수회의 촉탁을 맡으면서 학자로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상당한 성과를 냈다.
이런 경력 때문에 광복 직후 학계의 ‘친일파 제명운동’ 대상이 되면서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족사학자들이 광복 직후 정치에 참여하고, 6·25전쟁 와중에 월북, 납북되면서 학계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극심한 반공주의 정책으로 친일파 청산문제가 잠잠해진 것도 유리한 상황이었다.

식민사학 청산을 주장하는 학자들에게 이병도는 ‘공적’(公敵)과도 같은 존재다.
식민사학의 틀 속에서 형성된 그의 학설이 제자들을 통해 학계의 통설로 군림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병도의 학설에 대해 “종래에 일본인들이 세워놓은 한국사 체계의 범위 안에 있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대표적인 것이 식민사학이 타율성론의 근거로 삼았던 ‘한사군 한반도설’이다.
그는 낙랑이 지금의 평양에 있었다고 하는 등 한사군의 중심지가 한반도에 있었다고 인식했다.
일본인 학자들과 같은 견해이며 지금도 학계의 통설이다.

한계가 분명했지만 학계에서 이병도의 권위는 누구도 넘볼 수 없었다.
1989년 세상을 떠난 뒤 나온 ‘역사가의 유향-두계 이병도 선생 추념 문집’이란 제목의 책에서 이런 위상은 확인된다.

책을 만드는 데 참여한 이기백, 김원룡, 전해종, 이성무, 고병익, 이기동 등은
주요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광복 이후 한국사 학계를 주도한 1세대 학자들이다.

이들은 이병도를
“한국문화의 연구에 획기적인 기틀을 마련하셨다”,
“한국사학의 수립에 선구적 역할을 담당하셨다”고 추켜세웠다.

◆ “변화 거부하는 ‘학(學)피아’가 무섭다”

“스승 없이 혼자서 공부해야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스승의 주장을 의심하지 않고, 그 범위 안에서만 논문을 읽다 보니 세뇌가 되는 거다.” 한 중견 역사학자의 고백이다.

기존의 학설에 얽매여 건설적인 비판과 극복이 어렵다는 의미다.
학계의 토론 부재와 경직된 권위주의에 대한 지적이기도 하다.
식민사학 청산 주장이 반복되는 또 다른 이유다.

주류 학설에 대한 도전과 문제 제기는 오래전부터 있었다.
1975년 10월에 ‘국사찾기협의회’가 발족했고, 1978년 9월에는 국사 교과서 서술상의 문제를 지적하며 소송이 제기됐다.
1981년 11월에는 국회에서 단군실존설, 고조선 영토 문제 등을 두고 토론회가 벌어지기도 했다.

학계에서는 윤내현, 최재석 등이 고조선 성립 시기, 중국·일본 등 주변 국가와의 관계 등을 두고 주류 학설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제는 이런 주장이 잠시 주목을 받기는 했지만 깊이 있는 토론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지금도 이런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한 역사학자는
“통설에 반하는 논문을 학회지에 싣기가 어렵다. 그래서 아예 학회를 따로 만들어 버린다”고 말했다.

지방 소재 대학의 한 교수는
“토론회를 해도 자기 말만 한다. 말 그대로 토론일 뿐 결과가 바뀌는 것은 없다”며
“다른 주장을 하는 학자들이 따돌림을 받은 경우가 왕왕 있다”고 전했다.
주류 학자들이 비주류 학자들과의 토론에 거부감을 보인다는 증언도 있다.

신진 학자들의 기존 학설에 대한 적극적인 비판를 기대하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학계에 안정적인 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자기만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득 될 게 없기 때문이다.

국립연구기관의 한 교수는
“학계에서 자리를 잡으려면 눈치를 많이 봐야 한다.
다른 이론을 주장하면 손해를 보는 구조인데 누가 제 목소리를 내겠냐”고 꼬집었다.

(완)


 
   
 

Total 1,7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인체는 우주) 구궁의 비밀 최고관리자 20-04-09 01:25 18 0
공지 (천손역사 복원) 부도지 강좌 최고관리자 20-04-08 21:40 12 0
공지 (매화원의 비밀) 추측해 본 "전체 조직" 최고관리자 20-04-04 13:46 78 0
공지 민족사서에 나오는 치우환웅 최고관리자 20-04-04 01:04 57 0
공지 사마천 사기에 나오는 치우환웅 최고관리자 20-04-04 01:01 60 0
공지 포고문_天下爲公(천하위공) 世界大同(세계대동) (2) 최고관리자 20-01-02 11:04 831 0
공지 (티벳 수미산이 깨어난다) 신비의 카일라스 최고관리자 20-03-26 19:34 158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1983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1057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1659 0
200 일본과 식민사학자들이 단군을 매도한 까닭은? 최고관리자 15-05-19 14:03 4226 0
199 abum/abi/abai/umum/Umai 최고관리자 15-05-19 13:52 4149 0
198 我生 최고관리자 15-05-19 10:47 3242 0
197 부도복건(符都復建)의 대업을 꿈꾼 김시습! 최고관리자 15-05-19 08:29 4867 0
196 (천년의 약속_2) 청한자 김시습이 징심록에 빠지다. 최고관리자 15-05-18 13:06 3848 0
195 (천년의 약속) 신라 박제상과 조선 김시습 최고관리자 15-05-17 11:16 4397 0
194 천성 상실의 결과_그리고 복본(復本) 최고관리자 15-05-16 10:15 3706 0
193 천손의 노래 "다물흥방가(多勿興邦歌)" 최고관리자 15-05-13 13:49 4332 0
192 (국회청문회 속기록 보기) 최봉홍 의원과 서울대 임기환의 점제… 최고관리자 15-05-12 13:43 4283 0
191 (사기치지마라_증거자료) 점제현 신사비는 가짜! 최고관리자 15-05-12 12:56 4654 0
190 (청문회 증거자료_1) 봉니는 가짜, 사기치지 마라! 최고관리자 15-05-11 08:48 4520 0
189 (분노하라) 2015_청문회_속기록_2편_이덕일 박사가 분노의 증언… 최고관리자 15-05-08 15:30 4087 0
188 (읽어보시고 분노하라) 2015 동북아 역사왜곡 특별위원회_회의록… 최고관리자 15-05-08 14:43 4692 0
187 (효는 만행의 근본) 하늘이 무너져도 반드시 먼저 화를 벗어날 … 최고관리자 15-05-08 08:45 3746 0
186 음력 3월에 부르는 노래 "於阿歌(어아가)" 최고관리자 15-05-06 10:05 4043 0
185 삼신영고절 아침_마고님의 역사를 복원합시다! 최고관리자 15-05-04 08:33 4007 0
184 복본(復本)이 되면 ? 최고관리자 15-04-30 09:12 3489 0
183 (경고) 이땅을 일본 것 천국으로 만들지 마라... 최고관리자 15-04-29 09:49 4257 0
182 고조선은 중국 정사에 나온다. 단군은 신화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15-04-28 08:26 4170 0
181 (어천절) 음력 3월 15일(양력 5월 3일)은 단군왕검께서 조천하신… 최고관리자 15-04-27 13:55 6200 0
180 (음력 3월 16일/양력5월 4일 월요일) 마고님이 하늘에서 내려오… 최고관리자 15-04-26 17:01 4978 0
179 (청산해야할 식민사학) 국사편찬위원회는 일제 조선사편수회가 … 최고관리자 15-04-23 11:08 4834 0
178 좁은 땅에 갇혀있다고 답답해 하지마시라! 최고관리자 15-04-22 13:30 4144 0
177 (이제 묘족과 손을 잡자) 묘족은 우리와 동족, 형제지간이다_1편 최고관리자 15-04-22 09:37 5888 0
176 (삼월삼짇날) 내일은 마고(삼신)님 생신날 최고관리자 15-04-20 10:21 5163 0
175 최근 새로발견되는 문명의 기원은 모조리 일만년전으로 올라가~ 최고관리자 15-04-17 16:28 5127 0
174 (이제 방법이 없다) 학생들이 봉기하라...우리역사복원을 위해..… 최고관리자 15-04-17 09:06 4158 0
173 (경희대 조인성_동북아 역사죄단의 만행) 재야사서 위서론의 성… (3) 최고관리자 15-04-15 16:06 5045 0
172 도대체 뭐가 신화라는 말인가? 대답을 좀 해보라! 최고관리자 15-04-15 15:11 4433 0
171 (솔본) 환웅의 '마늘'에 담긴 놀라운 비밀하나... 최고관리자 15-04-14 09:58 5763 1
170 AD49년 고구려 모본왕이 중국 본토를 깊숙히 공격하다. 최고관리자 15-04-14 09:40 6619 1
169 (경악_3) 도대체 이를 어찌할꼬! 최고관리자 15-04-12 21:41 8565 1
168 (망국의 동북아역사재단) 한사군 위치·고조선 영역 논란… 식민… 최고관리자 15-04-10 11:04 7316 0
167 (충격적인 식민사학의 망상) 식민사학 비판하면 따돌림 당하는 … 최고관리자 15-04-10 09:10 4885 0
166 대마도는 조선땅이라 왜 주장 못하는가? 최고관리자 15-04-07 09:09 4978 0
165 이집트보다 빠른 ‘2만 년 전 피라미드’ 발견 최고관리자 15-04-06 14:34 6701 0
164 성황당(城隍堂)길에... "봄날은 간다" 그리고 천지화_진달래 최고관리자 15-04-06 08:40 4631 0
163 (김정민) 단군의 원래 발음은 무엇이었을까? 탱그리, 딘그르, 탁… 최고관리자 15-04-02 09:41 8479 0
162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최고관리자 15-04-01 09:11 4809 0
161 4월 달력_삼짇날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31 16:22 4318 1
160 (일제가 날조한 역사를 대학에서 교육하는 한심한 나라_1편) 한 … 최고관리자 15-03-31 09:08 6274 0
159 삼신단지(三神壇地), 부루단지(扶婁壇地) 최고관리자 15-03-26 08:29 6424 1
158 통일 대박론 _ 북한 원유매장량 세계 3~4위 ? 최고관리자 15-03-19 14:47 4795 0
157 (감사원 감사예정) 중도 고인돌 문명을 지켜라! 최고관리자 15-03-17 16:51 5552 2
156 신_실크로드 최고관리자 15-03-17 10:20 4232 0
155 게오르규의 '한국찬가' 최고관리자 15-03-13 11:17 5698 1
154 까마귀 삼족오는 '길조', '천조' 최고관리자 15-03-12 14:20 8141 1
153 (솔본) 가림토 문자가 좀처럼 발굴되지 않는 이유 최고관리자 15-03-11 10:39 5966 0
152 김정민 박사 논문 결론 및 선계(仙界)의 의미 최고관리자 15-03-10 08:44 4434 0
151 한국인의 종교 최고관리자 15-03-06 09:37 3854 0
   31  32  33  34  35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