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7-10-10 09:33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040   추천 : 0  
   https://youtu.be/edKN-pYUb-k [34]

조선시대에는

영의정(국무총리)를 대장으로
2명의 장관급이 보좌를 하고

65명의 천문관이
일일 5교대로 하늘의 천문과 자연현상을 관측하여
기록하고 매일 보고 하였다고 한다.

과거나 현재나 미래나 천문현상의 패턴은 동일하게 일어나니
현재에도 과거의 지혜를 잘 전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우리는 하늘에서 내려온 천손민족 아닌가?
천문이 전쟁, 전쟁, 전쟁을 말하고 있는데, 그것이 토속신앙, 미신이라 치부하고 그냥 지나가는 어리석음을 행하면 안된다.

부디 이땅에 평화의 통일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복본!



* 유투브

https://youtu.be/edKN-pYUb-k

*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 경향신문 논설위원 http://leekihwan.tistory.com

비단 고려·조선시대의 객성관측 뿐이 아니다.
신라 시조 박혁거세가 나라를 개창한 직후인 기원전 54년 “박혁거세 4년 여름 4월 일식이 있었다”는 천문기록과 함께 삼국시대가 시작된다.

이후 <삼국사기>에는 67회의 일식기록과 함께 월식과 행성의 움직임, 혜성의 출현, 유성과 유성우, 심지어는 오로라까지 약 240가지의 천문 현상이 기록돼있다.

<고려사> ‘천문지’에 나타나는 ‘흑자(黑子·흑점)’ 기록은 당시의 흑점 주기가 약 11.3년의 짧은 주기적 변화와 약 97년의 장기 변화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 흑점의 주기는 현재 잘 알려진 태양의 흑점 주기와 일치한다.

그렇다면 궁금증이 생긴다.
우리 조상들은 왜 다른 분야에 비해 유독 천문학에 목숨을 걸었을까.

이유가 있었다.
왕조시대 임금들은 천인감응설에 따라 하늘이 내리는 상서로움과 재앙, 길흉의 조짐을 잘 파악하는 것을 제1덕목으로 삼았다.
제정일치의 사회부터 임금은 하늘과 땅을 소통시키는 중간자의 입장이었다.
상형문자인 임금 왕(王)자를 보라.
사람이 하늘과 땅 사이를 소통시키는 형국이다.

따라서 하늘에서 객성과 같은 이변이 일어나면 불길한 징조로 여길 수밖에 없었다.
그 경우 임금은 위로는 몸과 마음을 삼가고 반성해서 하늘의 징계를 두려워 해야 했고(공구수성·恐懼修省),
밑으로는 신하들에게 “내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거침없이 바른 말을 하라”고 ‘구언(求言)’해야 했다.

지난해 6월 국제연구진이 칠레에서 관측한 전갈자리 별의 모습.
1437년 세종시대에 관측한 신성 현상을 일으킨 별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 천문은 하늘과 백성을 소통시키는 제왕의 덕목

단적인 예로 1604년의 객성(초신성) 폭발 등 기상이변이 잇따르자
선조는 “내 탓이오”를 외치는 반성문을 전국에 반포하면서 “나의 잘못을 낱낱이 고하라”는 구언(求言)의 명령을 내린다.

“내 부덕한 자질로…아래서는 백성들이 원망하고 위에서는 하늘이 노하여…객성이 나타나고…하늘 견책을 보이는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었다.
말을 할수록 내가 깊은 골짜기에 빠지는 것 같구나.”(<선조실록> 1605년)

객성과 같은 별자리 이변(星變)이 일어나면 임금은 소복에 검은 띠를 두르고
월대(궁전 앞의 섬돌)에서 이른바 구식(救蝕·기상이변 때 임금이 삼가는 뜻에서 펼치는 의식)을 행했다.

1770년(영조 46년) 봄에 객성이 출현하자 영조는 월대에 올라 사흘 밤낮으로 간절히 외쳤다.

“제발 객성아. 백성과 나라에 재앙을 옮기지 마라.”
<영조실록>은 “임금이 사흘간 간절한 마음으로 빌자 객성이 사라졌다”고 기록했다.

따라서 하늘의 성변을 제대로 관측하는 것은 하늘과 백성의 마음을 제대로 읽는 통치권자의 능력이었다.
이것이 왕조 시대 임금들이 천문학에 관심을 쏟을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잘못 예보한 천문관리는 처벌받았다

오죽하면 천문관측을 잘못한 천문관(서운관 관리)은 처벌을 받아야 했다.

조선 조정이 참고한 명나라 법률(<대명률>)은
“무릇 서운관(관상감) 관리가 점을 잘 못 쳐서 임금에게 아뢴 경우엔 곤장 60대를 맞는다”는 조항이 있었다.
또 상서로운 징조를 허위 조작한 경우에는 곤장 60대에 도형 1년에 처했다.

이밖에 나라의 재이 또는 상서로운 징조가 있는데도
천문담당 관원이 사실대로 보고하지 않으면 2등을 더해 가중처벌했다.(<대명률>)
곤장 80대와 도형 2년에 해당됐다.

실제로 1398년(태조 7년) ‘월식 예보’를 잘못한 서운관 주부(종 6품) 김서가 법에 따라 처벌을 받았다.
“전문가란 자가 어리석어 천문현상을 잘못 예보하여 임금과 백성을 속였으니 징계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태조는 처벌상소를 뭉그적거리며 제때 올리지 않은 사간원·사헌부·형부의 관리들을 직위해제했다.

1406년(태종 6년)에는 일식을 제대로 예보하지 못한 서운관 관리 박염에게 유배형을 내렸다.
“박염을 처벌하라”는 사간원의 상소문이 추상같았다.

“박염이 일식 현상의 시기와 분도를 예보했지만 하나도 맞지 않았습니다. 그 직무를 다하지 못한 것입니다. 바라옵건대 박염을 법률에 따라….”

- 전갈자리 꼬리부분에서 관측된 신성의 흔적. 1437년 폭발한 신성이다.

■1각의 차이도 용납하면 안된다

1413년(태종 13년)에는 흥미로운 사건이 일어났다.

음력 정월초(1월1일) 설날 아침 제사를 지낸 뒤 신료들의 신년인사를 받기로 했는데, 일식이 일어난 것이다.
일식같은 기상이변이 일어나면 임금은 흰옷을 입고 각대를 찬 뒤 정전의 월대(섬돌)에서 하늘의 처분을 기다렸다.
오정(午正) 무렵부터 시작된 일식은 신초(申初·오후 3시) 2각에 끝났다.

그런데 여기서 착오가 생겼다.
서운관의 술자 황사우가 “이번 일식은 신초 3각에 복원될 것”이라 예보했는데, 결과적으로 1각(刻·14분24초)의 오차가 난 것이다.
비롯 틀리기는 했어도 나름 선방한 예보였다.
그러나 태종은 짐짓 신하들에게 운을 뗀다.

“예보한 것과 1각의 차이가 났는데, 서운관 관리(황사우)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는 건가, 말아야 하는 건가.”
그러자 지신사(도승지) 김여지는 ‘참 애매하다’는 듯 “조금 어긋나기는 했지만 죄가 있고 없음을 판단하지 못하겠다”고 판단을 유보했다.

좌부대언 한상덕도 비슷한 입장이었다.
“일식이라는 게 일정한 법칙은 있겠지만 임금이 정치를 잘하면 일식이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 않습니까.
또 혹시 압니까. 누각(漏刻·물시계)이 착오를 일으킨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러자 태종은
“죄가 애매하면 가볍게 처벌하고, 공훈이 애매하면 후하게 상급을 내리라는 것이 성인의 가르침”이라면서
오히려 황사우에게 미두 20석을 하사했다.

이 실록기사는 두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처벌은 웬만하면 가볍게, 상급은 웬만하면 후하게 한다’는 인군의 모습을 과시한 것이 첫번째다.
또하나는 비록 1각의 착오로 선방했다지만 완벽한 예보는 아니니만큼 다음에 더 잘하라는 뜻을 담고 있다.

혜성을 관측한 장면이 그림과 함께 빠짐없이 기록된 성변측후단자.

■천문대장에 국무총리(영의정)을 둔 이유

그랬으니 국왕들은 천문예보에 온 힘을 쏟았다,

특히 세종은 천문·지리·역법·측후·각루(물시계) 등 사무를 관장하는 서운관(훗날 관상감)을 설립했다.
<경국대전>에 따르면 서운관의 총책임자는 영의정이었고,
2인의 장관급 관리가 보좌했으며 65명의 관리가 배속됐다.
지금으로치면 국무총리가 천문대장과 기상청장을 겸한 것이다.

천문관측은 정교했다.

천상을 23종으로 분류하고 관측 규정을 비상현상과 통상형상으로 구분했다.
예컨대 일·월식, 백운(白暈), 지진, 혜성, 신성 등의 출현은 비상현상으로 분류됐다.

이때는 출현시각, 모양과 정도, 위치, 변화 등을 엄밀한 예규에 따라 기록한 보고서(성변측후단자·星變測候單子)를 작성해서 올렸다.
4통의 보고서는 승정원과 승정원의 주서, 시강원, 규장각에 1통씩 제출됐다.

보고로만 그치지 않았다.
서운관은 <관상감일기>와 <천변등록(天變謄錄)>에 자세한 사항을 기록하여 원부로 보관했다.
2중3중의 지독한 기록과 보관이었다.

■매뉴얼에 따른 천문 관측 기록

이뿐이 아니었다.

일·월식과 태양흑점,
햇무리와 달무리,
유성,
눈,
비,
우박 등의 천문현상을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기록했다.

예컨대
객성의 경우, “밤 어느 경에 객성이 어느 수(宿)의 어느 도(度) 안에 나타났습니다.”라 했다.

강수현상의 경우도 측우기의 수심과 강수의 정도에 따라 8단계로 구분하여 명기하도록 했다.

예컨대
‘비…몇 시 몇 경, 쇄우비가 내리다. 측우기의 깊이 몇 촌, 혹은 몇 분…’, 뭐 이린 식으로 기록해야 했다.

심지어 구름의 경우도
‘모양, 색, 크기, 출현시각, 방향, 소멸시각과 이동경로’ 등까지 빠짐없이 써야 했다.
우박은 내린 시각과 함께 그 크기를 ‘소두(작은 콩), 대두(큰 콩), 진자(개암나무 씨), 조란(새알) 등으로 분류했다.

<고려사>에서 유성의 크기를 ‘달걀, 술잔, 모과, 바리, 질장구’ 등으로 나눈 것과 일맥상통한다.

- 창경궁 안에 있는 천문 관측 시설. 1688년 설치됐다. 화강석 축조물로 그 위에 소간의를 설치하고 천문을 관측했다.

서운관 관리들을 하루 밤낮을 5교대로 입직해서 관측해야 했다.
당번은 그때마다 관측일지를 직성했는데, 일지와 보고서에는 관측자가 반드시 서명해야 했다.
책임소재를 분명히 하기 위함이었다.

■잘못된 예보는 임금 구실을 못하게 한다

태종시대에 일식을 잘못 예보한 서운관 관리(박염)를 탄핵한 사간원 관리는 그 이유를 적나라하게 고한다.

“법전에 ‘때에 앞서는 자도, 때에 늦은 자도 죽이고 용서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서운관 관리 박염은 시기도, 분도도 어긋나는 예보를 했습니다.

태양은 모든 양기의 으뜸입니다. 덮이거나 먹히는 것, 즉 일식이 있으면 엄청난 천변입니다.
만약 이런 일식이 일어나면 ‘제발 일식이 걷히게 해달라’는 의례행사를 벌여야 합니다.
그런데 박염의 잘못된 예보 때문에 이런 의례를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박염의 죄가 무겁습니다.”

일식과 같은 천문상 이변이 일어나면 임금이 마땅히 공구수성하는 몸가짐을 하고, 하늘제사를 드려서 용서를 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서운관 관리 한사람의 잘못으로 임금이 임금의 구실을 할 수 없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고려·조선시대의 천문은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목숨을 걸고’ 관측했다는 표현이 옳을 지 모른다.
천문은 나라와 임금, 그리고 무엇보다 백성의 안녕을 지켜주는 하늘의 경고메시지였기 때문이다.

- 조선의 관상감에서 편찬한 천변의 관측 기록을 모아놓은 등록.|연세대 도서관 소장

■세종시대 천문학자가 관측한 사랑의 조각

때는 바야흐로 만고의 성군인 세종대왕이 조선을 다스리던 1437년(세종 19년) 음력 2월 5일이었다.

“유성이 하늘 가운데에서 나와서 동북쪽으로 향하여 들어갔다.
꼬리의 길이가 4, 5척이나 되었다.
햇무리를 하였는데 양쪽에 귀고리를 했다.
객성(客星)이 처음에 미성(尾星·전갈자리 별자리)의 둘째 별과 세째 별 사이에 나타났는데, 세째 별에 가깝기가 반 자 간격쯤 되었다.
무릇 14일 동안이나 나타났다.”(<세종실록>)

보기드문 우주쇼였다.
밤하늘에 유성과 햇무리에 이어 객성이 출현했다는 것이었다.
특히 객성은 14일간이나 나타났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뉴욕 자연사박물관 연구원과 영국 리버풀존무어대, 폴란드과학아카데미 등 6개국 공동연구진은
지난해 칠레의 라스 캄파나스 천문대에서 전갈자리에 있는 한 별을 둘러싼 가스 구름을 관측했다.

이 별의 움직인 방향과 속도를 계산하던 공동연구진은 깜짝 놀랐다.
바로 조선의 천문관이 1437년 관측한 바로 그 객성과 동일한 별임을 확인한 것이다.
이 신성에게 ‘노바(신성) 스코피 1437’라는 이름이 붙었다.
1437년 전갈(스콜피온) 자리에서 발견된 신성(노바)라는 뜻이었다.

한마디로 이 별의 가스구름은 1437년 폭발한 객성의 흔적이었던 것이다.
공동연구진은 이 별에서는 최근(1934·35·42년)에도 최소한 3번의 작은 폭발현상(왜소신성)을 일으켰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간 신성 폭발이 일어나고 다음 신성 폭발이 일어나기까지 별이 어떤 상태를 지나는지 알지 못했는데,
이 사이에 왜소신성이 수차례 발생한다는 것을 최초로 확인한 것이다.
세종시대의 관측기록이 580년 후 현대천문학 연구에 결정적인 자료로 활용된 셈이다.

이 연구에 동참한 스티븐 쇼어 이탈리아 피사대 교수의 한마디가 흥미롭다.

“‘노바 스코피 1437’ 신성은 역사학에서 사랑스러운 조각 중 하나이다.”

비단 세종시대 천문학자 뿐이 아니다.

1073~1074년의 고려 천문학자들과 1572년과 1592~94년, 그리고 1604~1605년의 조선 천문학자들은 밤하늘에 수많은 사랑의 조각들을 찾아냈다.
‘하늘은 곧 백성’이라 여겼던 고려와 조선의 군주가 하늘땅, 별땅에서 찾아낸 사랑의 편린이다.

(끝)

<참고자료>

박명구, ‘한국 고천문 초신성 기록 연구’, 2006년 기관고유사업 위탁연구과제 보고서, 한국천문연구원, 2007
양홍진, ‘천문기록을 활용한 변광성 연구, 한국천문연구원, 2014
‘Analysis of Korean historical astronomical records:고천문 자료를 이용한 유성과 유성우 R Aqaurii 연구와 고인돌에 대한 천문학적 연구’, 경북대 박사논문, 2004
전상운, ‘서운관지 해제’, <국역 서운관지>,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99
최병조, ‘천상예보부실죄? 서운관 술자 황사우 사건’, <서울대학교 법학> 제53권 제3호, 2012년 9월


 
   
 

Total 1,9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유 이야기 최고관리자 21-01-18 23:12 78 0
공지 [종설횡설] 세계정세의 변화 최고관리자 21-01-10 23:16 203 0
공지 [천기공유] 빛의 비밀_1편 최고관리자 21-01-09 09:46 197 0
공지 2021년 1월, 2월 발생 주요천문 현상 최고관리자 21-01-03 17:23 152 0
공지 북경하늘에 3개의 태양이...환일현상! 최고관리자 21-01-02 23:03 182 0
공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고관리자 21-01-01 09:44 156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283 0
공지 붉은달은 병란의 조짐 최고관리자 21-01-01 00:52 183 0
공지 (3개의 사례) '운석 낙하'는 임금이 바뀌고 전란조짐 최고관리자 21-01-01 00:17 158 0
공지 DNA와 생명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26 14:39 192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338 0
공지 (마음과 물) 내 몸속의 물을 정화시켜라! 최고관리자 20-12-24 09:52 180 0
공지 (종설횡설) 지상자미천궁총사령부 최고관리자 20-12-13 11:27 183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의 재해석) 목성+토성 합 최고관리자 20-12-23 14:21 186 0
공지 인류(人類)를 탄생(誕生)시킨 목적(目的) (1) 최고관리자 20-12-15 23:03 338 0
공지 육식과 코로나 등 각종 바이러스 괴질과의 상관성 최고관리자 20-12-15 18:02 192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188 0
공지 [천기공유] 우주 탄생과 지구탄생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2-03 12:38 240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209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041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2141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778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772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370 0
496 대수맥님의 앵무새 죽이기_낙랑군의 역사_3_1편_수성현_갈석산_… (1) 최고관리자 15-12-04 14:15 5247 0
495 대수맥님의 앵무새 죽이기_낙랑군의 역사_2_2편 (1) 최고관리자 15-12-04 09:35 4791 0
494 대수맥님의 앵무새 죽이기_낙랑군의 역사_2_1편 (1) 최고관리자 15-12-04 09:11 5674 0
493 대수맥님의 앵무새 죽이기_낙랑군의 역사_1편 (1) 최고관리자 15-12-03 16:40 5679 0
492 첨성대에서 보는 별자리와 경주 고분 및 유적들 (1) 최고관리자 15-12-03 15:30 7514 0
491 하늘에 숨긴 암호_이용환 저_디코드 다빈치 (1) 최고관리자 15-12-03 13:59 6567 0
490 (천문류초_14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8편_천시원(天市垣)_하늘… 최고관리자 15-12-03 12:18 4285 0
489 (매식소굴 고발) 경희대 매식자 조인성이 운영하는 한국 고대사.… (1) 최고관리자 15-12-03 10:35 4871 0
488 아하! 이제 알겠다. (2) 최고관리자 15-12-02 10:26 5201 0
487 잘 한다_이 죄를 어떻게 갚으려 하는가? 최고관리자 15-11-30 18:22 3863 0
486 빛에 대한 조상님들의 생각_그리고 '치성광여래' 최고관리자 15-11-30 11:01 4455 0
485 (천문류초_13_기초편) 우주운행의 중심 북극성_우주를 운행하는 … 최고관리자 15-11-30 10:10 4057 0
484 북두칠성에서 나오는 빛_극한 에너지 (1) 최고관리자 15-11-30 09:55 7487 0
483 유희좌(遊戱坐·한쪽 다리를 곧추세운 채 앉아있는 자세) 관음보… (1) 최고관리자 15-11-30 09:43 5991 0
482 저 성장기 생존전략_기업 최고관리자 15-11-30 09:21 3722 0
481 골때리는 놈들... 최고관리자 15-11-27 16:10 3809 0
480 남방_주작_보충설명_2편_천구의 (1) 최고관리자 15-11-27 15:38 4863 0
479 남방_주작_보충설명_1편 최고관리자 15-11-27 15:02 3781 0
478 (천문류초_12_기초편) 이제 북극성이다_7편_남방 주작 최고관리자 15-11-27 14:33 3974 0
477 저넘들이 역사를 조작하는 이유... (1) 최고관리자 15-11-27 11:26 5739 0
476 (치우환웅의 후손) 묘족은 우리와 동족_형제지간이다. (2) 최고관리자 15-11-26 10:44 10682 1
475 묘족_객가인_싱가포르 최고관리자 15-11-26 10:19 5051 0
474 조선사편수회 역사조작의 원흉 금서룡 사진 (2) 최고관리자 15-11-26 09:58 5312 0
473 경기장에 나타난 마고(삼신) 할머니_미스 아스타나=아사달 (1) 최고관리자 15-11-26 09:35 8727 0
472 이병도, 신석호 일본놈 스승 금서룡 공개 (2) 최고관리자 15-11-24 16:44 5691 0
471 에휴~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제발 좀 주변좀 보며 살아라... (1) 최고관리자 15-11-24 15:58 5006 0
470 (역사의병대/신고) 경희대가 어쩌다가 식민사학의 본산이 되어가… (3) 최고관리자 15-11-24 09:53 4627 0
469 (기사) 식민사학자들 억지 주장만 최고관리자 15-11-24 09:47 4184 0
468 택도없는 소리_친일 식민사학자 신석호 제자가 김정배다... (1) 최고관리자 15-11-24 09:32 5164 0
467 천부습유(天符拾遺) 가 세상에 나오는 날...7 최고관리자 15-11-23 13:56 4160 0
466 국회역사특위 상설화 추진_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 최고관리자 15-11-23 10:38 3523 0
465 (고발/정부관계자 꼭 보세요) 정부 차원에서 직접 대응해야~ (4) 최고관리자 15-11-20 13:22 4683 0
464 (녹화중계) 한국 상고사 대 토론회_한군현 및 패수 위치 비정에 … (2) 최고관리자 15-11-19 09:56 5718 0
463 이제 찾아올때도 되었건만... (1) 최고관리자 15-11-19 09:38 4303 0
462 (북한사회과학원 자료) 평양일대 유물은 일제가 조작한 날조품 (1) 최고관리자 15-11-18 17:38 4994 0
461 가보지도 않은 것들이 정말 지랄들을 하는군...^.* 최고관리자 15-11-18 17:33 3793 0
460 이병도_저_한국상고사 입문_단군은 신화가 아니다! 한사군은 하… (2) 최고관리자 15-11-18 17:13 5406 0
459 고구려도 중국 대륙 깊숙이_니들 지랄해봐야 소용없다. 최고관리자 15-11-18 11:38 4011 0
458 (대륙백제는 사실) 사서좀 읽어봐라_이 돌텡이 매식자들아... 최고관리자 15-11-18 09:31 3899 0
457 등신들...강단 중 한놈도 사기조선열전을 원문 그대로 본 놈이 … (1) 최고관리자 15-11-17 14:11 5281 0
456 제1회 대학 동아리 굿쟁이 파티 최고관리자 15-11-17 13:42 3348 0
455 불당골(佛堂골)은 본래 '당골(堂골)' (2) 최고관리자 15-11-17 13:18 4619 0
454 고려 공민왕이 행촌 이암 선생의 그림을 칭찬하다. 최고관리자 15-11-17 09:24 4186 0
453 행촌 이암 일대기 및 평가기록 소개 최고관리자 15-11-17 09:14 5242 0
452 오늘 국회 상고사 대토론회_이병도 제자들이 나올리 없지... 최고관리자 15-11-15 07:12 3490 0
451 "김정배·최몽룡의 연구, 동의하지 않지만" 최고관리자 15-11-13 12:29 3737 0
450 설문조사 최고관리자 15-11-13 11:48 3596 0
449 오성취각으로 배달국을 증거하다! 최고관리자 15-11-12 16:35 3757 0
448 매식자들 정신나간넘들_고려사 행촌 이암열전은 읽어 보았느냐? (2) 최고관리자 15-11-12 15:02 4931 0
447 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민족사학계의 입장 최고관리자 15-11-12 14:41 3418 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