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7-09-28 17:23
그 많던 여우는 왜 사라졌을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494   추천 : 0  

태양에는 구미호와 삼족오가 살고 있다고 우리 조상은 믿었다.
구미호는 여우를 말하고, 삼족오는 까마귀을 말한다.

네발달린 짐승중에 가장 똑똑한 동물이 여우이고
날짐승중에 가장 똑똑한 날짐승이 바로 까마귀이다.

직녀를 보좌하는 하늘 동물이 바로 여우이고
은하수 다리를 놓는 하늘의 전령사 천조가 바로 까마귀이다.

우리민족은 여우와 까마귀랑 참으로 친했는데
일제 35년 동안 일본 놈들이

여우는 불여시로
까마귀는 몸보신에 좋은 조류로 왜곡을 시켰다고 한다.

천손민족의 역사를 잊으라
까먹어라 조작했다는 것이다.

신성한 하늘 동물들을...

그래서 섬나라 개다짝 역사조작 주범 색히들은 반드시 하늘의 천벌을 받아 멸망할 것이다.
몇년 남았을까? ^.*
그 개다짝에 빌 붙어 사는 매식자 색히들도 제발 정신차려라....미친넘들...


[애니칼럼] 그 많던 여우는 왜 사라졌을까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69&aid=0000239272&date=20170928&type=1&rankingSeq=2&rankingSectionId=103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들판에서 여우가 쉬고 있다.

우리 속담이나 말에 자주 등장하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바로 여우입니다. 다른 사람의 권세를 빌려 허세를 부린다는 ‘호가호위(狐假虎威)’, 짐승도 고향을 그리며 죽는다는 ‘수구초심(首丘初心)’, 여우가 시집가는 날 내리는 비를 ‘여우비’라고도 합니다. 여기저기에서 여우고개도 많이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여우가 들어가는 이야기나 지명들은 비단 우리나라에만 있지 않고 전 세계에서도 찾아볼 수 있답니다. 그만큼 여우는 인간들의 삶 주변에 가까이 지내온 야생동물이었던 것이죠.

우리나라에서는 여우로 부르지만 영명을 직역하여 붉은여우(Red fox)라고도 부릅니다. 학명은 Vulpes vulpes로 식육목 동물들 중에서 가장 널리 서식하는 종이죠. 북극과 유라시아 대륙, 북아프리카와 북미 전역에 분포합니다. 호주에는 1830년대에 도입이 되어 토종 동물을 위협하는 존재가 되기도 했죠. 이렇게 널리 분포하니 약 45개 아종이 존재한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긴 주둥이와 날카로운 이빨, 가느다란 검은 다리, 쫑긋한 귀와 탐스러운 꽁지가 특징인 여우의 외모는 사냥에 최적화 되어 있다.

앙증 맞은 외모는 사냥감 덕분

해부학적으로는 다른 갯과 동물과는 크게 차이가 없지만 보통의 다른 갯과 동물은 먹이를 추적하는 강인한 다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우는 특히 뜀뛰기와 먹이를 붙잡는데 다리를 많이 사용하기에 뒷다리가 더 길어지고 가늘어졌죠. 이러한 특징은 자주 사냥하는 먹이 종류에서 기인합니다. 여우는 주로 설치류와 조류, 토끼 그리고 딱정벌레 등을 비롯한 곤충을 사냥합니다. 자신보다 큰 동물보다는 주로 멧토끼 수준의 먹잇감을 잘 잡지만, 다른 대형 포식동물이 사냥하거나 죽은 동물을 먹기도 합니다. 먹잇감이 많을 경우 충분히 잡아 숨겨두고 먹는 습성도 다른 갯과 동물과는 좀 다른 특징이죠.

긴 주둥이와 날카로운 이빨, 가느다란 검은 다리, 쫑긋한 귀와 탐스러운 꽁지는 먹이 사냥에 최적화된 것입니다. 먹잇감을 놓치지 않게 넓게 벌려야 했기에 주둥이는 길어졌고, 멀리 혹은 높게 뛰어올라 미사일처럼 먹이에게 꽂혀내려야 했기에 다리는 가늘고 길어졌습니다. 쫑긋한 귀는 보이지 않는 곳의 먹이 위치를 정확하게 탐지하는 레이더의 역할을 하며, 뛰어오를 때 공중에서 방향을 틀기 위해서는 풍성한 꽁지를 이용합니다. 이러한 모든 습성이 다른 갯과 동물들과는 사뭇 다르고, 오히려 고양이에 가까운 특징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특히 여우가 사냥할 때 이용하는 청각능력은 우리의 상상을 넘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100m 떨어진 곳의 쥐가 찍찍대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니 대단하죠. 이러한 능력은 눈밭 아래에 굴을 만들어 다니는 설치류를 사냥할 때 특히 잘 발휘됩니다. 여기에 또 다른 비밀 병기가 있죠. 바로 자기장 인지능력입니다. 2011년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에 게재된 보고 에 따르면, 여우가 북극을 기준으로 시계방향의 20도 이내에서 사냥을 시도했을 때 성공률은 놀랍게도 74%였다고 합니다. 이와 반대로 동서 쪽으로 사냥을 시도할 때는 불과 18%의 성공률을 나타낸 것으로 보아 분명히 자기장을 인식하고 이용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눈밭 아래에서 활동하는 설치류를 사냥하기 위해서는 시력은 별 도움이 되지 않기에 민감한 청각과 더불어 또 다른 해결책을 찾아냈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죠. 최근 논문에 따르면 갯과, 족제비과와 곰과의 망막 속 원추세포에 크립토크롬이라는 자기장 감지 단백질이 존재한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여우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는 쥐잡기 운동의 부작용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 많던 여우는 왜 사라졌을까

이러한 여우가 어느 순간 우리 주변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여우는 깊은 산속에 서식하기보다는 인가 주변의 야산에 주로 서식하는 동물이었죠. 야생동물이 서식지를 정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먹잇감의 풍부도가 결정적입니다. 인도 표범이 보호 지구인 국립공원 내부보다 국립공원에 인접한 인간 거주지에 많이 서식하는 이유가 바로 좋아하는 먹이인 개 때문이라는 연구도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해줍니다.

하지만 이렇게 예쁜 여우가 우리 곁을 떠나 버린 것은 쥐잡기 운동의 부작용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절대적으로 쥐의 수가 줄어들었고, 쥐약을 먹은 쥐를 여우가 먹는 식의 2차 중독에 의해서도 큰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한국 여우는 1974년 지리산에서 밀렵된 뒤 30년간 발견되지 않다가 2004년 양구에서 사체가 확인된 바 있습니다. 2014년 밀양 가지산에서 영상으로 촬영되었지만 이후 행방이 묘연해졌죠. 이렇게 우리 곁을 떠나간 여우를 되살리기 위해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는 소백산에서 여우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라진 여우를 되살리기 위해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는 소백산에서 여우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생태계는 복잡 다양한 그물 관계를 형성해야 합니다. 다양한 포식자와 피식동물이 존재할 때 생태계는 안정되고 건강해집니다. 산길을 걷다가 문득 우리 앞을 지나가는 탐스러운 긴 꼬리의 동물을 보기 위해서, 우리가 없애버린 동물을 다시 제 자리에 돌려놓기 위해서라도 더 많은 관심과 참여가 필요할 것입니다.


최고관리자 17-09-28 17:25
 
캄캄한 그뭄날
앞이 안보이는 칠흑 같은 밤길을 갈때
여우가 나타나 길 동무를 해주었다는 이야기들이
2017년을 기점으로 되살아 났으면 한다.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이제 돌아오렴...^.*
 
   
 

Total 1,9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종설횡설] 변화의 시대 (1) 최고관리자 20-11-26 01:04 25 0
공지 [천기누설] 기도문(祈禱文) 최고관리자 20-11-26 00:31 12 0
공지 (증보판 출간환영) 한국고대사의 키워드 최고관리자 20-11-25 15:22 29 0
공지 sdss 삼차원 우주지도 최고관리자 20-11-25 02:35 39 0
공지 우주의 중심 해머리땅 지성소 자미천궁 최고관리자 20-11-25 02:17 24 0
공지 [천기누설] 인사의 비밀_국가부흥의 기초 최고관리자 20-11-25 01:52 25 0
공지 [천기누설] 복터 모시기 최고관리자 20-11-24 15:43 34 0
공지 [천기누설] 알파파 파동의 비밀 최고관리자 20-11-21 18:07 56 0
공지 12월 21일 천문현상, 목성+토성 최고관리자 20-11-14 09:59 63 0
공지 (중요자료) 조상과 후손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0-11-02 10:13 114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862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875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42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401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3012 0
1110 양해말씀_삼원과 칠정만_28수는 무리... 최고관리자 17-11-20 16:04 4197 0
1109 우즈베키스탄=조선남자들의 땅! 최고관리자 17-11-20 15:56 3778 0
1108 개천절 날에... 최고관리자 17-11-20 11:12 3473 0
1107 강덕유_서릿발 같은 간언_'임금이 부덕한 탓' 최고관리자 17-11-20 11:03 4529 0
1106 세종대왕_천문류초_지진='신하 분열조짐' 최고관리자 17-11-20 09:16 4690 0
1105 마고산성 앞을 흐르는 은하수 강 최고관리자 17-11-16 15:51 2135 0
1104 고모산성(姑母山城) 최고관리자 17-11-16 15:45 2233 0
1103 문경의 신비로운 마고유적 (1) 최고관리자 17-11-16 15:27 6323 0
1102 어쩌면 하나 같이... 최고관리자 17-11-16 10:23 4437 0
1101 오늘(음력 10월 3일_양력 11월 20일) 개천절 최고관리자 17-11-16 09:37 4198 0
1100 영조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3편 (1) 최고관리자 17-11-14 16:56 6601 0
1099 민족사학 단체가 더욱 분발해야 한다. 최고관리자 17-11-14 16:48 3988 0
1098 인하대 고조선연구소, 일제 관변학자가 왜곡한 고려국경 사실 밝… 최고관리자 17-11-13 15:37 3659 0
1097 베율로 가는 길 최고관리자 17-11-13 12:12 2962 0
1096 객성의 이동_2 최고관리자 17-11-10 10:35 2852 0
1095 (영조 천문 참고지도) 객성의 이동 최고관리자 17-11-10 10:15 3099 0
1094 영조 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2편 최고관리자 17-11-10 10:01 4464 0
1093 이병도 제자들은 사학이 아니라 ‘치학(癡學:바보학)’을 하는 … (1) 최고관리자 17-11-10 09:49 5510 0
1092 sbs 베율 탐사대 (3) 최고관리자 17-11-09 14:14 6596 0
1091 걱정마세요 (1) 최고관리자 17-11-09 12:59 6107 0
1090 (대국민 홍보_4편) 우주의 삼원중 천시원을 이해 합시다! 최고관리자 17-11-09 12:40 6130 0
1089 자금성(紫禁城)의 비밀 최고관리자 17-11-09 10:27 4913 0
1088 (대환영) 강화도 마니산 '단군 테마 공원' 착공 (1) 최고관리자 17-11-08 14:46 5096 0
1087 영조 대왕이 객성을 두려워한 이유_1편 최고관리자 17-11-08 10:14 4186 0
1086 한사군 본래위치 (1) 최고관리자 17-11-07 09:59 5413 0
1085 (기대) 나머지는 언제쯤 또 돌아설까? (4) 최고관리자 17-11-07 09:29 5635 0
1084 (논평) 환영하며...한마디... (3) 최고관리자 17-11-06 11:10 5834 0
1083 (충격) 식민사학 붕괴조짐_한국고고학회_"왕검성 평양아니다" (1) 최고관리자 17-11-06 10:57 5853 0
1082 (대국민 홍보_3편) 우주 삼원 중 태미원을 이해 합시다! 최고관리자 17-11-03 12:29 5124 0
1081 알래스카 깃발_북극성, 북두칠성 (1) 최고관리자 17-11-01 16:22 4824 0
1080 유럽 휩쓰는 ‘분열의 바람’ 최고관리자 17-11-01 10:48 3147 0
1079 주말에 하원 천시원 공개예정! 최고관리자 17-10-31 09:34 2882 0
1078 강단식민사학계 마지막 보루, ‘낙랑군 교치설’도 허구로 드러… 최고관리자 17-10-31 09:19 3898 0
1077 (우주의 중심/삼원) 태미원 (1) 최고관리자 17-10-28 19:46 5604 0
1076 사라진 사서 최고관리자 17-10-26 14:42 4830 1
1075 태미원_공개 예정 최고관리자 17-10-25 17:29 3720 0
1074 (1962년) 삼월 삼짓날_무두실 화전놀이 (2) 최고관리자 17-10-24 17:25 6144 0
1073 베들레헴의 별_2016년 8월 28일 최고관리자 17-10-24 10:16 3981 0
1072 세종대왕의 천문류초가 알려주는 2017~8년 국운 최고관리자 17-10-24 09:59 5510 0
1071 (대국민 홍보_2편) 우주 근원 '자미원'을 이해 합시다… (1) 최고관리자 17-10-22 22:54 6529 0
1070 (대국민 홍보_1편) 우주 근원 '자미원'을 이해 합시다… (1) 최고관리자 17-10-22 22:07 6350 0
1069 우리역사복원을 방해하는 주 세력들은 과연 누구일까? 최고관리자 17-10-22 07:38 3827 0
1068 (PDF본)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자미원_전편 내용 공개_51페이지 (1) 최고관리자 17-10-21 21:12 6601 1
1067 아직도 역사는 일제 치하 최고관리자 17-10-21 19:55 3053 0
1066 (별보기) 천문류초_7_ 상서(尙書) (1) 최고관리자 17-10-20 12:06 5698 0
1065 역사는 과학이다. 최고관리자 17-10-19 10:29 3276 0
1064 (동영상 강좌) 서희6주와 고려-거란 전쟁지역 재고찰 최고관리자 17-10-18 17:13 3162 0
1063 한장의 지도 최고관리자 17-10-18 14:54 3462 0
1062 (환영) 전문규저 실증 배달국사 출간 최고관리자 17-10-18 14:51 4101 0
1061 도가(道家)수련과 전통무예의 고수 최고관리자 17-10-18 13:10 3298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