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7-06-12 17:18
이덕일 박사_고함_2편_기씨, 안씨, 김씨...조선총독부사관이 그리우면...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778   추천 : 0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2 [580]

* 기씨, 안씨, 김씨...조선총독부사관이 그리우면,
  일본 가서 밥 벌어 먹어야지,
  왜 한국인 탈 쓰고 국민세금 축내나...

http://m.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2

앞서 〈한국일보〉에 나와 설쳐 된 현대판 황국신민들은 낙랑군의 위치가 평양이란 사실이 “100년 전에 이미 논증이 다 끝났다”고 했다.
그렇다면 100년 전에 역사학계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살펴보자.

일제는 1910년 대한제국을 강점한 후 총독부 취조국과 그 뒤를 이은 참사관 실에서 한국사 관련 사료를 광범위하게 수집해 일본에 가져가거나 불태웠다.
1915년 중추원으로 관련 업무를 이관했다가 백암 박은식의 〈한국통사韓國痛史〉가 국내에 유포되어 민족혼을 일깨우자
1916년 7월 중추원 산하에 〈조선반도사〉 편찬위원회를 구성했다.

‘조선반도사’라는 틀 속에 한국사를 가두는 것이었는데, 그 핵심이 바로 ‘한사군 한반도설’과 ‘임나일본부설’이었다.
〈조선반도사〉는 총6권으로 편찬할 계획이었는데,
제1편 상고~삼한, 2편 삼국, 3편 통일신라는 지금도 한국 역사학계에서 존경해 마지않는 조선총독부의 이마니시류(今西龍)가 집필했다.
그중 낙랑군 조를 보자.

“낙랑군, (조선)현은 위씨(위만)조선의 본지本地에 설치하였으며,
그 군치(郡治:낙랑군을 다스리는 곳)는 위씨의 고향인 왕검성, 즉 지금의 평양에 있었다(조선총독부, 〈조선반도사〉, ‘한(漢) 영토시대’)”

조선총독부에서 편찬한 〈조선반도사〉에서
‘낙랑=평양’이라고 비정한 것이 현대판 황국신민들이 “100년 전에 이미 논증이 다 끝났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근거다.

* ‘1백 년 전에 논증이 끝났다’는 식민사학 전위대들,
  스스로 황국신민임을 고백하다.
  1백 년 전 독립투사들은 황국사관과 역사전쟁 중이었다...

역사학은 사료로 말하는 학문이다.
문헌사료와 고고학 사료를 아무리 뒤져도 ‘낙랑=평양설’이 맞는다면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기경량, 안정준 같은 ‘무서운 아이들’은 물론 그 스승들도 절대 1차 사료로 말하지 않는다.
보통 사람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온갖 현란한 문장을 늘어놓고는 ‘논증이 끝난 문제’라고 주장한다.

“논증이 끝났다.” 라고 말하려면 ‘낙랑=평양설’이란 명제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하는 학자가 없어야 한다.
 ‘1+1=2’라는 명제에 이의를 제기하는 수학자는 없다.
그러나 ‘낙랑=평양설’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학자가 없었는가?

주목해야 할 인물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이었던 석주 이상룡(서기1858~1932) 선생이다.
이상룡은 서기1911년 초에 고향 안동에서 만주로 망명하면서 망명일기인 〈서사록西徙錄〉을 쓰는데,
여기에 이미 “(한)사군의 땅은 압록강 이동以東을 넘지 못했음을 알 수 있다(「서사록」, 1911년 2월 24일)”라고 논했다.

또한 「안화진에게 답합니다(答安和鎭)」라는 편지에서도
“(한)사군의 옛터가 모두 요동에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석주유고』 권3)”
라고 거듭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가 아니라 요동에 있었다고 논했다.

마치 일제가 ‘한사군 한반도설’, ‘낙랑군 평양설’을 주창할 것을 미리 알았다는 식이다.

지식인의 예언자적 사명이 이렇게 드러난 것이다.
이상룡의 선조는 〈단군세기〉의 저자라고도 알려져 있는 고려 말의 행촌杏村 이암(李嵒:1297~1364)인데, 고려 말부터 사관 집안이었다.
이상룡은 만주로 망명한 후 한 손에는 총을 들고 한 손에는 붓을 들고 일제와 싸운 만주 무장투쟁의 대부이자 교민 자치 조직의 대부이고, 역사학자이다.

서기21세기판 황국신민들이 “100년 전에 이미 논증이 다 끝났다”고 주장하던 그 시기에
이상룡 일가와 우당 이회영 형제 일가 등의 망명 독립운동가들이 세운 신흥무관학교 학생들은
이상룡이 지은 〈대동역사大東歷史〉로 국사를 공부했다.

〈아리랑〉의 주인공 김산이
“방과 후에 나는 국사를 열심히 파고들었다.”라고 회고했는데,
물론 〈대동역사〉를 열심히 파고들었다는 말이다.

〈대동역사〉는 지금 전하고 있지 않지만 이상룡의 〈서사록〉이나 다른 글들을 통해 ‘낙랑=평양설’을 부인하는 내용이 담겼을 것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서기1917년 조선총독부 학무국에서 ‘낙랑=평양설’이 논증이 끝났다고 가르칠 때 신흥무관학교에서는 ‘낙랑=요동설’을 가르쳤다.

이상룡뿐만 아니었다.
단재 신채호도 1931년 〈조선일보〉에 연재한 〈조선상고사〉에서
 “만반한·패수·왕검성 같은 위만의 근거지는 지금의 해성·개평이었다……
한사군은 요동반도 안에서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대판 황국신민들은 100년 전에 논증이 끝났다고 단언했지만
일본인이 된 것에 감읍하는 소수의 친일파들 이야기고 일제의 통치를 부인하는 독립운동가 겸 역사학자들과 대다수 한국인들은 아무도 그렇게 여기지 않았다.

(계속)


 
   
 

Total 1,8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0월 자연현상과 불도장(인)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20-10-16 14:31 77 0
공지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793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0-09-29 02:09 117 0
공지 제3부도 투르판 아사달 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20-09-28 15:21 81 0
공지 대속은 수증복본의 의미 최고관리자 20-09-28 12:12 47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6683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1570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3217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2213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2817 0
981 “식민사학 딛고 바른 역사 세우자” 최고관리자 17-07-07 19:54 3913 0
980 언론은 신중을 기해야...! (1) 최고관리자 17-07-07 11:37 7145 0
979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8편_카파카 (1) 최고관리자 17-07-06 14:42 9753 0
978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7편_전설의 비밀 왕국 (2) 최고관리자 17-07-05 13:09 7828 0
977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6편_시간이 빨리가는 이유 (1) 최고관리자 17-07-03 13:17 8291 0
976 2017_9_17일 천문 (1) 최고관리자 17-06-29 11:31 8359 0
975 「한겨레 21」의 죄상_ 북한 조사결과를 악의적으로 뒤집어 쒸운… (2) 최고관리자 17-06-28 13:48 8602 0
974 (긴급 논평)「한겨레 21」일본 극우파에 매수되었나?_조선총독부… (1) 최고관리자 17-06-28 13:25 7297 0
973 무신 닭대가리 색히들도 아니고... 최고관리자 17-06-28 13:16 5013 0
972 처음 오신분 꼭 보세요_일제와 식민사학의 천인공로할 만행 (1) 최고관리자 17-06-28 11:35 7017 0
971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5편 최고관리자 17-06-27 11:23 6834 0
970 오늘은 윤달 음력 5월 4일 최고관리자 17-06-27 10:45 4236 0
969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4편 최고관리자 17-06-26 16:28 4616 0
968 계보도 (1) 최고관리자 17-06-25 15:30 5293 0
967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3편 (1) 최고관리자 17-06-25 14:27 6152 0
966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2편 (1) 최고관리자 17-06-23 11:13 6217 0
965 카일라스_수미산_마고대성의 비밀_1편 (3) 최고관리자 17-06-21 13:46 6621 0
964 이병도의 눈물의 참회 최고관리자 17-06-21 10:51 3364 0
963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7) 인(人)/도(途) 최고관리자 17-06-20 13:11 3646 0
962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6) 인(人)/망(妄) 최고관리자 17-06-19 15:30 3191 0
961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5) 인(人)/진(眞) 최고관리자 17-06-16 17:08 3166 0
960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4) 宇(우) 최고관리자 17-06-15 14:35 3301 0
959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3) 宮(궁) 최고관리자 17-06-15 14:27 2932 0
958 국민여러분! 속으시면 안됩니다. 최고관리자 17-06-14 16:56 3007 0
957 강단에서 말하면 조용, 밖에서 말하면 사이비역사학? 최고관리자 17-06-14 15:36 3124 0
956 천부경 원문 최고관리자 17-06-14 11:50 2678 0
955 삼일신고 원문 최고관리자 17-06-14 11:48 3343 0
954 이덕일 박사_고함_2편_기씨, 안씨, 김씨...조선총독부사관이 그… 최고관리자 17-06-12 17:18 3779 0
953 이덕일 박사_서기 21세기 부활한 황국신민들에게 고함_1편 (1) 최고관리자 17-06-12 17:08 5162 0
952 식민사관의 감춰진 맨얼굴 _ 이병도와 그 후예들의 살아 있는 식… 최고관리자 17-06-12 14:03 3613 0
951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2) 신 최고관리자 17-06-12 13:39 3733 0
950 삼일신고 임아상 주 _ (1) 천(天) (1) 최고관리자 17-06-11 20:49 5373 0
949 麻衣克再思마의극재사 / 三一신誥讀法(세한얼마리•읽는법) (1) 최고관리자 17-06-11 20:41 5147 0
948 참으로 신기한 대한민국 (1) 최고관리자 17-06-10 11:56 5093 0
947 누가 사이비 인가? 최고관리자 17-06-10 11:51 3477 0
946 이놈들이 식민사학 5중대 (1) 최고관리자 17-06-10 11:34 5461 0
945 식민사학 버러지들 밥그릇 지키기 총출동 최고관리자 17-06-10 11:30 3739 0
944 삼일신고(三一神誥) 최고관리자 17-06-08 14:59 4877 0
943 마의 극제사_천부경 독법 최고관리자 17-06-08 14:36 3836 0
942 왜냐구요? 청산하지 못한 업보! 최고관리자 17-06-08 13:44 4853 0
941 보여만 주면 매식자들이 파랗게 질려 도망가는 자료 (1) 최고관리자 17-06-08 13:15 5686 0
940 무제(천전天篆) 천부경 최고관리자 17-06-06 14:51 7629 0
939 보여만 주면 매식자들이 파랗게 질려 도망가는 자료_1탄 최고관리자 17-06-06 11:03 4840 0
938 문재인 대통령_ "‘친일 하면 3대 흥한다’ 뒤집힌 현실 여전” (1) 최고관리자 17-06-06 10:43 5555 0
937 눈이 있으면 읽어보시지요! ^.* 최고관리자 17-06-05 16:20 3836 0
936 고조선의 위치를 알려주는 주요한 사건 (1) 최고관리자 17-06-04 16:50 5791 0
935 가야 추정지역 최고관리자 17-06-01 17:40 4177 0
934 (박창범) 과학적 연구를 통해 기존에 한 제 연구가 잘못됐다는 … (1) 최고관리자 17-06-01 16:08 5357 0
933 아직도 이런 무식한... 최고관리자 17-05-31 16:53 3916 0
932 우리가 중국 측의 역사왜곡에 너무나 허술하게 대응하고 있다. (2) 최고관리자 17-05-31 14:50 5496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