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7-05-22 13:24
(허성관 前 행정자치부 장관)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072   추천 : 0  

중국의 동북공정 대책회의에 참석했던 허 장관의 충격적인 증언이다.
국민들이 믿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까?
일국의 장관을 하신분이 증언해도 나라 팔아먹을 식민사학자들의 말을 믿는 세상

참으로 기가막힌 대한민국이다.
제발 정신차리자...


[허성관 칼럼] 식민사학자들에게 사기당한 노무현 정권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344672

- 허성관 webmaster@kyeonggi.com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2003년 당시 고건 총리 주재로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동북공정의 주요 내용은 ‘현재의 중화인민공화국 영토내에서 일어났던 역사는 모두 중국의 역사라는 관점에서 중국정부가 중국사를 정리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현재 중국영토에 있었던 고조선 고구려 발해 등 우리민족의 역사가 중국사의 일부가 된다.
노무현 정부 입장에서는 우리 고대사가 중국사의 일부로 편입되는 것을 수수방관할 수가 없었다.

게다가 우리나라 식민사학자들이 일제 총독부가 날조한 역사를 이어받아 위만조선이 평양을 중심으로 한 한반도 북부에 있었고,
한(漢)나라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그 땅에 한사군을 설치했다고 주장해왔는데
이 주장을 그대로 두면 한반도 북부도 고대에는 중국의 역사가 된다.

중국의 사료들은 일관되게 한사군이 중국의 하북성과 요녕성 서쪽에 있었다고 전한다.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는 사료는 없다.

대책회의에는 필자도 참석했다.
중국 동북공정 논리의 허구성을 연구해서 각국의 학계와 일반에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동북공정의 존립 근거를 자속적으로 약화시킬 수밖에 없다고 결론내렸다.
이 결론에 따라 연구기관인 ‘고구려재단’이 2003년에 설립되고 2006년에 ‘동북아역사재단’으로 확대 재편되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15년 동안 4천억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썼다.
그러나 중국 동북공정논리의 허구성을 깨는 제대로 된 연구논문이나 보고서를 필자가 아는한 단 1편도 내지 않았다.
2012년 중국이 미국 상원에 ‘중국과 북한 사이의 국경 변천에 관하여’라는 보고서를 미 의회조사국(CRS)에 보냈다.

북한강역은 모두 중국의 강역이었다는 주장을 담은 보고서였다.
이에 대해 한국정부의 입장을 미국이 물어왔을 때 외교부와 동북아역사재단 고위층이 함께 워싱턴을 방문해 ‘중국 측의 견해가 대부분 사실’이라는 내용의 자료를 전달했다.
미국과 중국에는 이 자료가 한국의 공식입장인 것처럼 통용되고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2013년부터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는 영어 책을 출판하여 세계에 배포하려다 국회에 의해서 제지당했다.
뿐만 아니라 동북아역사재단은 대한민국 국고 47억원을 한국 고대사학자들에게 주어 한사군의 위치를 북한 전역으로 표기하고,
심지어는 3세기 조조의 위나라가 황해도와 경기도까지 점령했다고 그려놓았다.

독도는 일부러 우리 영토에서 누락시켰다.
중국 동북공정 한국지부나 일본 극우파 한국지부에서 제작했다고 하면 이해되는 내용이어서 국회 동북아역사왜곡특위의 여·야 모든 의원들에게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불행하게도 동북아역사재단을 설립한 노무현 정권은 식민사학자들에게 철저하게 사기당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
동북공정에 대응하라고 재단을 설립했더니 식민사학자들이 재단을 점령해서 동북공정 논리를 충실히 전파한 것이다.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란 말을 시진핑 주석에게서 들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과 인터뷰(2017년 4월 12일)에서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은 “한국 국민은 걱정(擔憂)할 필요가 없다”고만 하고 사실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시진핑이 실제로 그렇게 말했고, 한국역사에 대해서 잘 모르는 트럼프는 듣고만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여기에 더하여 북한정권이 급격히 붕괴하는 경우 한사군 위치가 허구인데도 불구하고 중국이 북한 영토에 역사적인 연고권을 주장하면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다.
일본과 미국이 조선과 필리핀을 각각 나누어 갖자는 1905년의 ‘가쓰라ㆍ태프트 밀약’이 왜 갑자기 떠오를까?

시진핑이 이런 발언을 할 수 있는 이론적 토대를 국내의 고대사학자들이 제공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북아역사재단에 대한 국민적 해체 요구가 높은 것은 우연이 아니다.
동북공정을 충실히 추종한 동북아역사재단의 처리 여부는 국정국사교과서 문제와 함께 새 정권이 역사문제에 대해 어떤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허성관 前 행정자치부 장관


 
   
 

Total 1,9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고조선 역법과 오행 연구 최고관리자 21-05-08 13:46 174 0
공지 효의 생활화, 단군왕검의 가르침 최고관리자 21-05-08 11:29 161 0
공지 (어버이날) 환인, 환웅, 단군 훈칙 모음 최고관리자 21-05-08 11:05 158 0
공지 (신) 삼신_마고 영고절의 의미 최고관리자 21-05-02 12:08 204 0
공지 5월 주요 천문현상 해설 최고관리자 21-05-02 11:58 227 0
공지 놀라운 변화 _ 기도문(祈禱文)의 생활화 최고관리자 21-04-23 12:17 285 0
공지 역사는 되풀이 되고... 최고관리자 21-04-21 09:59 381 0
공지 (4월 17일 천문현상) 달이 화성을 침범하다. 최고관리자 21-04-04 18:09 477 0
공지 깨달음에 대한 소고_2편_깨달음이란? 최고관리자 21-04-02 10:37 480 0
공지 신이 나를 창조하고...깨달음에 대한 소고...나를 찾으라! 최고관리자 21-03-30 21:35 439 0
공지 새로운 부도 이동도 최고관리자 21-03-29 00:13 492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급격히 닥쳐온 지구촌 신금융질서_3편_… 최고관리자 21-03-27 20:52 553 0
공지 천지가 개벽하고 있다. 최고관리자 21-03-26 23:51 497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새로 다가온 금융질서_2편 최고관리자 21-03-26 23:34 429 0
공지 MG이야기_후천시대에 새로 다가온 금융질서_1편 최고관리자 21-03-24 22:55 492 0
공지 신지의 예언 최고관리자 21-03-23 09:29 506 0
공지 신의 선택_천부경(天符經)과 바이블 최고관리자 21-03-18 01:48 532 0
공지 地符經(지부경) 전문 최고관리자 21-03-05 00:38 632 0
공지 동방의 태양, 해머리땅 지성소 대한민국 최고관리자 21-02-07 13:47 851 0
공지 조상과 나의 사슬구조도 최고관리자 21-02-06 15:29 849 0
공지 생명창조의 비밀_견운모_지유_만나 최고관리자 21-01-30 21:17 877 0
공지 해인금척 태일 천부진언 해설(海印金尺 太一 天父眞言 解說) (1) 최고관리자 20-12-31 10:43 2102 0
공지 (소집령) 하늘일꾼 사명자여러분께 드리는 당부의 말씀_‘인’치… (1) 최고관리자 20-12-23 17:36 2195 0
공지 하늘의 소리 '천지인경' 소개 최고관리자 20-12-15 14:34 872 0
공지 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최고관리자 17-10-10 09:33 7915 0
공지 [특강동영상]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 (1) 최고관리자 20-05-10 12:04 3930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13876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4477 0
1043 이해가 안간다... 최고관리자 17-09-29 10:17 5174 0
1042 이번 추석은 於阿歌(어아가)와 함께! (1) 최고관리자 17-09-29 09:13 8272 0
1041 신교의 3대 경전 : [천부경], [삼일신고], [참전계경] 최고관리자 17-09-29 09:04 7996 0
1040 조심하자 (3) 최고관리자 17-09-28 17:35 7514 0
1039 그 많던 여우는 왜 사라졌을까? (1) 최고관리자 17-09-28 17:23 5829 0
1038 억지 부리는 매식자들...역사학이라 할 수도 없는 한심한... (1) 최고관리자 17-09-28 15:39 5489 0
1037 (징후) 2017년 한가위(10.4) 보름달 이틀 뒤에(10.6) 뜬다. (3) 최고관리자 17-09-26 10:10 8091 0
1036 조폐공사 '치우천왕 불리온 은메달' 해외판매 돌입 최고관리자 17-09-25 15:14 5286 0
1035 (환영) 역사장편소설 ‘신라만고충신 박제상’ 발간 최고관리자 17-09-25 13:16 5369 0
1034 만주_'복어계획', 그들이 돌아온다! (3) 최고관리자 17-09-22 10:42 12579 0
1033 상.고대사 연구에 있어서 천문은 필수! 최고관리자 17-09-22 10:32 8041 0
1032 (경) 강화군청_개천대축제 (축) (1) 최고관리자 17-09-21 15:39 7614 0
1031 환단고기는 어떤 책_2편 (1) 최고관리자 17-09-19 15:51 6645 0
1030 [앵무새죽이기] 유사역사학의 영원한 떡밥 - 환단고기는 어떤 책… (1) 최고관리자 17-09-19 15:27 6322 0
1029 '앵무새 죽이기' 이 코너를 만든 의도를 정확히 이해… (1) 최고관리자 17-09-19 14:24 5505 0
1028 ‘유사사학=매국사학’ 바로알기② 이병도, 정통사학자가 아니라… 최고관리자 17-09-18 15:06 3962 0
1027 남방칠수_정수(井宿)_호(弧:武星) 최고관리자 17-09-14 16:29 4080 0
1026 세종대왕의 어명에 의해 연구한 천문서적 "천문유초(天文類抄)… 최고관리자 17-09-14 10:26 3992 0
1025 ‘유사사학=매국사학 바로알기①' 연재를 시작하며! 최고관리자 17-09-14 09:11 3847 0
1024 (출간 대환영_황순종) 매국사학의 18가지 거짓말 (2) 최고관리자 17-09-12 09:36 5978 0
1023 매식자들 봐라! 최고관리자 17-09-08 09:32 4742 0
1022 (천문류초) 2017_9_17_수성+화성_내년 1월까지 참으로 어려운 상… 최고관리자 17-09-08 09:24 5097 0
1021 새로운 정보는 빨리 받아 들여야 합니다. 최고관리자 17-09-08 09:11 6328 0
1020 너무 당황하여 황당한 소리 해대는 매국사학계 최고관리자 17-09-07 13:00 4465 0
1019 2004년도에 있었던일! 최고관리자 17-08-29 10:18 3691 0
1018 국회 이종걸 의원_홍범도, 오동진 장군 주도로 1911년 환단고기 … 최고관리자 17-08-25 13:40 4069 0
1017 환단고기桓檀古記 진서고眞書考(I)_윤창열 (1) 최고관리자 17-08-25 13:25 6518 0
1016 (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1편_참고자료_오제좌 최고관리자 17-08-24 11:17 6058 0
1015 (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2 최고관리자 17-08-24 11:00 4515 0
1014 오늘 음력 7월 7석날 최고관리자 17-08-23 15:28 4742 0
1013 (출간예정/원문해설) 사기 오제본기_1편 (2) 최고관리자 17-08-21 17:36 9991 0
1012 삼일신고(三一神誥)_제1장 천훈(天訓) 최고관리자 17-08-15 17:23 6504 0
1011 안동 _ 임청각 '그 역사를 기억해야한다!' (2) 최고관리자 17-08-15 10:36 6915 0
1010 쳐 죽일 넘들...수탈을 위해 삼베 수의를 강요하다니...! 최고관리자 17-08-15 10:27 5298 0
1009 신지비사(神誌秘詞) 최고관리자 17-08-15 09:18 4258 0
1008 독립군 군자금에 전 재산 쾌척_박상진 선생 최고관리자 17-08-15 09:02 4845 0
1007 이제서야 순국선열들의 혼이 위로를 받을 수 있을까? _ 독립 유… (1) 최고관리자 17-08-14 13:02 5788 0
1006 아인슈타인과 개기일식 최고관리자 17-08-13 18:22 3915 0
1005 고대아메리카에 나타난 우리민족의 태극 최고관리자 17-08-12 17:30 4025 0
1004 조지 아담스키가 예언한 한국의 미래 (1) 최고관리자 17-08-12 16:02 6980 0
1003 (2017_8.21) 99년만의 개기일식 (1) 최고관리자 17-08-10 14:12 7625 0
1002 2018년 1월 7일 천문현상 (1) 최고관리자 17-08-10 13:52 9672 0
1001 [출간환영] 매국의 역사학자_그들만의 세상 (5) 최고관리자 17-08-10 09:05 7576 0
1000 손성태 박사 인디언은 한민족 (2) 최고관리자 17-08-09 16:53 8151 0
999 (세종대왕의 천문류초_별점) 2017_11_13_천문 (4) 최고관리자 17-08-09 16:39 9788 0
998 중국 사회과학원 _ '아메리카 원주민은 1421년 건너간 중국… (1) 최고관리자 17-08-04 15:08 7804 0
997 (세종의 천문류초) 2017_10_6_천문_미리 미리 대비해야... (1) 최고관리자 17-07-31 10:28 8656 0
996 천벌받을 매식자들의 죄상_후원회는 성공되어야 한다! (1) 최고관리자 17-07-31 09:50 7700 0
995 삼일신고_2편_마의극재사_삼일신고 독법_진리도 (1) 최고관리자 17-07-21 14:48 10321 0
994 이병도 사기학의 진수 낙랑군 둔유현 비정 (1) 최고관리자 17-07-21 13:02 8873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