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칼 럼
운영자칼럼

오재성칼럼

대수맥칼럼

천문류초 연구


운영자칼럼
 
작성일 : 14-10-23 11:04
환국, 어디까지 진실인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159   추천 : 0  
   http://cooreenet.cafe24.com/bbs2/history.htm?bo_table=handan&bo_cate=4 [684]

[천문학 박사의 글을 소개한다. 환국 12연방의 역사는 아시아 아니 지구가 공유하는 역사이다. 아메리카 마고의 역사도 이제 엄청난 속도로 밝혀질 것이다]
[사해를 통화할 마고의 장손들이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큰 시각으로 큰 마음으로 역사전파에 노력해 주세요]
[지금 운영자가 올리는 아시아가 공유하는 환국 12연방의 역사는 가공의 역사가 아닌 실존의 역사랍니다]

* 박석재의천기누설 / 환국, 어디까지 진실인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22&aid=0002714001

일본 식민사학자가 지운 환국, 환국은 아시아의 시원으로 봐야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석유환국(昔有桓國·옛날 환국이 있었다)’ 기록이 있다.
일본의 식민사학자 이마니시 류(今西龍)는 이 기록에서 ‘국(國)’을 ‘인(因)’으로 변조해 ‘석유환인(昔有桓因·옛날 환인이 있었다)’으로 둔갑시켰다.

이마니시 류는 일제강점기에 조선사편수회를 이끌며 우리 역사를 왜곡하는 데 앞장섰던 악명 높은 인물이다.
아마 환국이 그의 눈에 가장 거슬렸던 모양이다.
환국이 과연 어떤 나라이기에 그토록 역사에서 지우고 싶었을까.
 
‘환단고기(桓檀古記)’에 따르면 우리나라 상고사는 BC 7197년부터 BC 3897년까지 3301년간 7명의 환인(桓因)이 다스린 환국(桓國),
BC 3897년부터 BC 2333년까지 1565년간 18명의 환웅(桓雄)이 다스린 배달국(倍達國),
BC 2333년부터 BC 238년까지 2096년간 47명의 단군(檀君)이 다스린 고조선(古朝鮮)으로 나뉜다.

환인, 환웅, 단군을 삼성(三聖)이라고 한다.
고조선도 신화라고 배운 사람들은 삼성조시대(三聖祖時代)가 낯설 것이다.

나도 처음에는 막연히 믿지 않았다.
하지만 천문과 역사를 융합한 오랜 연구 끝에 환국-배달국-고조선 삼성조시대 중 적어도 배달국-고조선 부분은 사실임을 확신하게 됐다.

나는 이미 세계일보 3월 11일 칼럼에서 ‘환단고기’의 오성취루(五星聚婁) 기록을 근거로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한 5월 13일, 5월 27일, 6월 10일 칼럼에서 배달국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했다.

문제는 환국이다.
환국이 세워진 BC 7197년은 거의 1만 년 전, 즉 빙하기가 끝난 시점이다.
지구는 거의 10만 년 전부터 빙하기였으며 북위 40도 근처까지 얼음으로 뒤덮여 있었다.
빙하기 직후 ‘황금시대(golden age)’가 가능했을까?

우리 조상들은 어디서 와서 언제 정착했을까?
환국에 관한 내용들은 어디까지 진실일까?

지난 9월 12일과 13일 방송된 ‘KBS 파노라마’ 다큐멘터리에서 이 질문들에 대한 답들을 찾을 수 있다.
부산 가덕도에서 발견된 약 7000년 전 유골들의 DNA 검사 결과 유럽 여성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생각보다 훨씬 일찍, 광범위한 인류의 대이동이 존재했다는 증거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빙하기에도 남방계 우리 조상들은 육지였던 황해를 통해 수만 년에 걸쳐 올라왔던 것이다.
빙하기가 끝나던 약 1만 년 전 얼음이 녹으면서 지구는 급격한 기후변화를 겪게 된다.
다큐멘터리 팀은 빙하기 직후 몽골 지방이 현재의 한반도처럼 여름 장마가 있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겨울에 동토가 되는 바이칼 호수 지역 역시 비옥한 땅이었다.

환국 시절은 ‘황금시대’였던 것이다.

북방계 우리 조상들은 빙하기 직후부터 집중적으로 내려왔고 환웅이 3000명의 천손(天孫)을 이끌고 내려온 것이 거의 마지막 단계였다.
그리하여 남방계와 북방계가 만나 ‘한국인’이 태어났고 ‘단일민족’으로 여겨졌던 것이다.
조용진 한국얼굴연구소장의 말을 빌리면 그 당시는 결국 수십 ㎞ 이내에서 배우자를 만났기 때문에 그리 될 수밖에 없었다.

명품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김현기 PD, 김승신 작가 등 제작진에게 찬사를 남긴다.
덕분에 환국의 존재는 한층 더 탄력을 받은 느낌이다.
하지만 석기시대에 러시아 크기의 나라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이 문제다.
그 나라를 7명의 환인이 3301년 다스렸다고 주장하는 것 또한 믿기 어렵다.

‘환단고기’에 의하면 환국은 12개의 나라로 잘게 나뉘어 있었다.
그러니 환국을 상징적, 신화적 나라로 봐도 좋을 것 같다.
그렇다 하더라도 고조선을 신화라고 할 때보다 두 단계나 거슬러 올라간 것 아닌가.

‘환단고기’가 ‘오환건국최고(吾桓建國最古·우리 환족이 세운 나라가 가장 오래 됐다)’로 시작하지만 환국을 꼭 우리나라만의 시원(始原)으로 여길 수는 없다.
환국에서 내려와 환웅은 태백산에 배달국을 세웠고 반고는 삼위산에 중국 최초의 나라를 세웠다.
따라서 중국도 충분히 환국을 자기네 시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동북공정(東北工程)’을 수행한 중국이니 ‘환국공정(桓國工程)’도 하지 않으리라 장담할 수 없다.

삼성조시대 중 개천(開天)으로 개국한 배달국부터는 분명히 우리나라의 역사지만 환국은 아시아의 역사라고 봐야 한다.
그래야만 ‘환단고기는 우리 민족이 다해먹었다고 한다’ 같은 비아냥을 근본적으로 피할 수 있다.
가장 최근에 나온 안경전의 ‘환단고기’ 표지에 ‘인류 원형(原形) 문화의 원전(原典)’으로 소개되고 있음을 되새겨봐야 할 것이다.

그런데 반고는 환국에서 빈손으로 내려왔지만 환웅은 환인에게 천부인(天符印)을 받고 내려왔다.
이 정도면 배달국이 환국의 장자국(長子國) 정도는 되지 않겠는가.
천부인은 태호복희와 치우천황 같은 인물들과 함께 배달국의 실재를 증명해주고 있다.
홍산 문명은 배달국의 유적일 확률이 십중팔구인 것이다.

열흘만 있으면 우리나라의 개국을 기념하는 개천절이다.
아직도 고조선이 신화의 나라라고 믿는 대한민국 국민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

* 환단고기 삼성기 전편읽기
  http://cooreenet.cafe24.com/bbs2/history.htm?bo_table=handan&bo_cate=4


 
   
 

Total 1,63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만주_'복어계획', 그들이 돌아온다! (3) 최고관리자 17-09-22 10:42 8898 0
공지 [운영자 직강]_남제서 백제전 '대륙백제' 강의 동영상 (1) 최고관리자 19-06-25 09:13 317 0
공지 동사(東史) 단군본기(檀君本記)_누가 신화라 하는가? (1) 최고관리자 19-08-01 15:51 293 0
공지 마고이야기_부록_부도지 등장인물 및 주요사건 최고관리자 19-08-15 09:17 167 0
공지 (동영상 강좌) 견우와 직녀 이야기 최고관리자 19-08-15 09:03 73 0
공지 다시 북극성으로... 최고관리자 19-08-11 17:14 141 0
공지 (천문류초) 2019년 9월 3일_수성과 화성, 그리고 금성 (1) 최고관리자 19-08-09 16:09 214 0
공지 (천문류초) 2019년 8월 24일_화성이 남방 주작 성수 헌훤별 자리… (3) 최고관리자 19-07-24 09:21 248 0
공지 답변_서안 피라미드는 사실입니다! 최고관리자 19-08-05 15:32 218 0
공지 이을형 박사_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 어디까지 하고 있나_1편 (1) 최고관리자 19-08-06 09:50 199 0
공지 김석동_한국인 고유의 특성 = 국가 발전의 원천! (1) 최고관리자 19-08-06 09:31 187 0
공지 하늘이 징후를 보이는 것은 ? (1) 최고관리자 19-08-06 09:06 170 0
공지 성균관대 이기동 교수, 한단고기 진서 맞아 (1) 최고관리자 19-07-17 14:25 434 0
공지 (출간환영) ‘단군의 호적 등본’을 밝혀내었다! (1) 최고관리자 19-07-11 10:56 480 0
공지 자연사물 평화, 평등 사상 (1) 최고관리자 19-07-08 09:43 463 0
공지 마고(麻姑)할미 이야기_17_2세 부루, 3세 읍루씨가 천부를 전수… 최고관리자 19-07-06 14:34 357 0
공지 (처음 방문 필수_반드시 보세요) [운영자 직강] 1편으로 연속해… (1) 최고관리자 15-06-05 21:09 17361 0
공지 [운영자 직강]_세종대왕의 천문류초 2019 동영상강좌 (2) 최고관리자 19-06-29 15:43 572 0
공지 [운영자 직강]_부도지 2019 동영상강좌 (1) 최고관리자 19-06-29 15:29 582 0
공지 [운영자 직강]_신비의 카일라스_마고대성 (1) 최고관리자 19-06-27 09:04 673 0
공지 (8월말과 9월초가...?) 2019.3.20 이후 주요 천문현상 최고관리자 19-03-20 15:06 701 0
공지 중국의 동북공정 음모 대응방안_29페이지 최고관리자 14-08-19 08:47 15949 0
공지 (필독/3원/28수7정) 천손민족의 자격_하늘을 아는 방법 최고관리자 17-02-26 16:42 10738 0
공지 역사홍보 자료_진실된 역사를 알려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8-08-20 10:48 2957 0
공지 2017년 일만천년 천손민족의 역사_pdf 54페이지_전파하세요. 최고관리자 17-05-24 18:18 9828 1
공지 (처음방문 필수) 하늘에서 내려온 우리이야기 최고관리자 17-01-15 20:38 10520 0
85 하남성_개봉박물관_동이(東夷) 최고관리자 14-12-01 16:30 7519 0
84 초기신라 미스터리 최고관리자 14-11-30 15:41 9089 0
83 (2014년 음력 10월 증보판) 일만천년_천손민족_역사_57페이지 최고관리자 14-11-28 17:36 20982 0
82 고동영 저_연대순으로 엮은 단군조선_47대사_308페이지 (1) 최고관리자 14-11-28 14:43 6990 0
81 (일본=삼신의 자손) 고사기에서 고백, 신도의 뿌리=천산산맥=황… 최고관리자 14-11-28 09:16 6213 0
80 (김정민 박사 강의동영상) 인류의 시원 파미르 고원 최고관리자 14-11-27 17:06 8519 0
79 (전문) 티베트인들이 3400미터 고도에 오르게 된 이유 최고관리자 14-11-26 15:37 5307 0
78 (주장/고구려 수도를 찾아서) 평양, 동황성은 하북성에서 찾아야… 최고관리자 14-11-25 16:49 7514 0
77 천산설련 최고관리자 14-11-21 10:12 7378 0
76 (단기고사) 단재 신채호 중간서 본 전체 'PDF' 파일 최고관리자 14-11-21 08:57 6065 0
75 (김정민 박사 / 강의 동영상) 위대한 겨레(케레이)의 이동 최고관리자 14-11-17 13:00 7625 0
74 (정신차리자) 국보 1호는 일본 침략의 상징물! 최고관리자 14-11-13 12:48 4580 0
73 (어떤 추적) 석가모니 부처는 마고대성 수미산에서 수증복본의 … 최고관리자 14-11-11 09:17 8867 0
72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3편 최고관리자 14-11-08 09:18 5605 0
71 (일본도 삼신의 자손) '參 = 三', 그들도 삼신의 자손… 최고관리자 14-11-07 09:05 5252 0
70 (독자 투고) 사회와 국가, 인류의 미래를 어지럽히는 패륜아들의… 최고관리자 14-11-04 10:19 4414 0
69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2편 최고관리자 14-11-04 06:41 7504 0
68 (교육자료) 수미산_마고대성_1편 최고관리자 14-11-02 21:57 7658 0
67 (분노의 추적기) 규원사화 북애노인 친필본 추적기 최고관리자 14-10-26 23:15 9463 0
66 러시아 고대 연방국의 강역 = 환국 12연방의 강역 최고관리자 14-10-23 11:46 9143 0
65 환국, 어디까지 진실인가 최고관리자 14-10-23 11:04 9160 0
64 몽골 역참제도 얌_마고역사 전파 루트 (환부와 권사) 최고관리자 14-10-22 10:44 10288 0
63 잊지마세요. 넓은 마음으로 역사를 바라 보시기 바랍니다. 최고관리자 14-10-21 15:15 6130 0
62 (한사군 역사조작_2편) 역사조작_1913년_2편_한낙랑군 재평양설… 최고관리자 14-10-21 11:46 4678 1
61 마고역사_이동루트 최고관리자 14-10-20 14:29 5710 1
60 점점더...헝가리 = 알타이 = 환국 12연방 최고관리자 14-10-20 11:23 7221 2
59 (우즈베키스탄=조선남자들의 나라) 도대체 이를 어찌 할 것인가? 최고관리자 14-10-18 11:36 5245 0
58 (위구르와 우리는 형제) 환국 12연방 = 위구르 대제국 최고관리자 14-10-17 08:46 7658 0
57 (우리역사의 맥) 부도의 이동_1 최고관리자 14-10-16 09:19 7506 0
56 (한사군 역사조작_1편) 역사조작_1913년_1편_비문을 파내어 한반… 최고관리자 14-10-15 14:29 5047 2
55 동이의 대륙강역_1_치우환웅 최고관리자 14-10-14 10:51 6639 0
54 (충격)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에 고조선의 삼조선 통치체제와 수… 최고관리자 14-10-10 08:38 12139 0
53 (행촌 이암 단군세기 집필의 현장) ‘삼족오’가 안내한 강화도… 최고관리자 14-10-09 07:16 5358 0
52 [행촌이암_단군세기] 2세 단군 부루 최고관리자 14-10-08 11:26 5069 0
51 단군의 무덤은 동북삼성에서 찾아야! 최고관리자 14-10-06 17:42 6778 0
50 [행촌이암_단군세기] 1세 단군왕검 최고관리자 14-10-06 13:53 5214 0
49 단군의 역사를 연구하는 방법_행촌 이암 단군세기 최고관리자 14-10-06 08:55 5378 0
48 (서울대 이민재 교수) '천지꽃' 진달래가 제일이다_무… 최고관리자 14-10-05 15:00 7714 0
47 (광복 70주년 무궁화 음모론) 천지화(天指花)는 진달래, 무궁화… 최고관리자 14-10-02 17:08 10733 0
46 신라 왕들의 명칭 문제_거서간_차차웅_이사금_마립간 최고관리자 14-10-02 16:43 5442 0
45 규원사화 진본이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음에도 왜 연구를 하지 않… 최고관리자 14-10-02 08:40 5541 1
44 (무령왕릉은 조작품) 신하와 왕의 묘비문 비교 최고관리자 14-10-01 15:01 5509 0
43 개천절에는...마니산 참성단으로... 최고관리자 14-09-29 15:41 6367 0
42 중국 정사에 기록된 치우한웅_치우는 옛 천자이시다! 최고관리자 14-09-28 08:41 5139 1
41 식민사학의 말살을 우려하는 어떤 글을 보고.... 최고관리자 14-09-25 13:47 4584 0
40 신강위구르자치구 박물관 소장_복희여와도 최고관리자 14-09-24 11:14 8101 0
39 사해에 퍼진 마고(麻姑)의 자손들이 이제 손을 잡아야 합니다. 최고관리자 14-09-24 09:00 5577 0
38 고려사에 '단군편' 있었다. 최고관리자 14-09-23 08:21 8372 1
37 (치우한웅과 묘족_3편) 태백일사에 기록된 치우한웅의 생생한 역… 최고관리자 14-09-21 13:53 5246 0
36 (경악_1) 그는 누구인가? (2) 최고관리자 14-09-20 09:44 8797 0
   31  32  33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