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고대사서
부도지

한단고기

규원사화

단기고사

새로운 사서


부도지
 
작성일 : 15-12-16 09:17
징심록연의후기_제3장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34  

3장(三章)

本錄이 成於梁山澄心軒而堤上公殉節於日本之後에 子百結先生이 增補하고 後代携入於寧海而世居러라
李朝世宗時에 宗次二家가 奉命移去於京師라가 當端宗禪位之日하야 擧家入於金化하니 此卽次宗諸家也라 
吾家는 卽次宗之次而再轉入於文川雲林山中하니 時에 金時習公이 以吾先世結盟之交로 同伴入山하야
使李澄玉李施愛로 擧復世之事하야 奔走南北之道에 自金剛山雲窩公宅으로 携來此錄하야 仍置於文川而傳於吾家者也라
본록이 성어양산징심헌이제상공순절어일본지후에 자백결선생이 증보하고 후대휴입어녕해이세거러라
이조세종시에 종차이가가 봉명이거어경사라가 당단종선위지일하야 거가입어금화하니 차즉차종제가야라 
오가는 즉차종지차이재전입어문천운림산중하니 시에 김시습공이 이오선세결맹지교로 동반입산하야
사이징옥이시애로 거복세지사하야 분주남북지도에 자금강산운와공택으로 휴래차록하야 잉치어문천이전어오가자야라

[해설]

본록, 즉 이 징심록은 양산 징심헌에서 이루어진 것이나,
제상공이 일본에서 순절한 이후에 아들이신 백결선생이 증보한 것이다.
후대에 이르러 영해로 들어갈 때 가지고 감으로써 세상에 남게 된 것이다.

이조 세종 때 종가와 차가 두 집이 명을 받들어 서울로 이주하고 스승이 되었다.

그러나
단종 선위의 날을 당하여, 온 집안 전체가 금화로 들어갔으니,
이는 곧 차가와 종가 모두가 함께한 것이다.

우리 집안은 차가의 종손에서 나온 차가로, 다시금 이전하여 문천 운림산 중으로 들어갔다.

이때에 김시습 공께서
우리 선대에서 맺은 결맹의 교분으로 인하여, 같이 입산하였다.
선생은 이징옥과 이시애로 하여금
복세, 즉 세상을 회복하는 일을 거사하도록 하고, 남북으로 분주히 내왕하였다.

이후
금강산 운와공의 집에서 이 징심록을 휴대하여 와서,
거듭 문천에 이를 두고 가심으로,
이에 우리 집안에 전해지게 된 것이다.

(주1) 김화(금화) : 강원도 철원소재, 금화에는 구은사가 있다.

- 구은사(九隱祠) 소개
강원도 철원군 근남면 사곡2리 소재

1445년 세조의 왕위 찬탈시 생육신의 한사람인 김시습외 8현이
김화읍 남면 육단리(매월대)에 초막을 짓고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 뜻을 이루지 못한 구은사의 영혼을 모시는 사당이다.

(2) 문천

함경남도에 있다.
문천에는 운림산이 있다. 운림폭포가 유명하다.


(운영자 주)

증심록 부도지를 전한 핵심에는 청한자 김시습 선생이 굉장한 역할을 하고있다.

조선조 당대 천재학자, 천제시인, 소설가
그를 기리는 현재 학자들은 도처에 깔려있는데
막상 청한자 김시습 선생이 복원하려 했던 부도지 마고(삼신)의 역사에 대해서는
아무도 관심 가지는 이가 없다.

청한자 김시습 선생의 소설이나 시를 이해하려면
부도지에 나오는 우주 평화사상이나 복본사상을 이해하지 못하면
절대 그 깊은 뜻을 알 수가 없다.

박제상공 사후 천년뒤에 태어난 김시습 선생이
영해박씨 문중에서 동문수학하면서
징심록 15지를 계승하여 후손들에게 남겼다는 것은 참으로 하늘의 도움이라 할 것이다.

복본을 위해
이시애, 이징옥 장군을 설득 거병까지 하였다는 사실은 참으로 기가 막힌 일 아닌가?

21세기
이글을 이해하고
이를 계승하려하는 숨은 현자들은 도대체 어디에 숨어있는가?

부산에 계신 민 선생님 외에는 보이질 않으니
이를 어찌 한다는 말인가?

부산 민선생님 찾아가 광안리 동래파전집에서
막걸리 한잔하며 부도복건을 논의해 볼거나?

복본!

* 청한자 김시습 선생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쓰신 시 "아생"
  부도의 역사를 모르면 절대 이해할 수 가 없답니다.

[ 我生 (아생) ]

- 청한자 김시습

我生旣爲人(아생기위인) : 나는 이미 사람으로 태어났네
胡不盡人道(호불진인도) : 어찌 사람의 도리를 다하지 않으리오.
少歲事名利(소세사명리) : 젊어서는 명리를 일삼았고
壯年行顚倒(장년행전도) : 장년이 되어서는 세상에 좌절하였네.
靜思縱大恧(정사종대뉵) : 가만히 생각하면 너무 부끄러우니
不能悟於早(불능오어조) : 어려서 깨닫지 못한 탓이네
後悔難可追(후회난가추) : 후회해도 돌이키기 어려워
寤擗甚如擣(오벽심여도) : 깨닫고 보니 가슴이 방아 찧듯 하네.
況未盡忠孝(황미진충효) : 하물며 충효도 다하지 못했으니
此外何求討(차외하구토) : 이외에 무엇을 구하고 찾겠는가.
生爲一罪人(생위일죄인) : 살아서는 한 죄인이요
死作窮鬼了(사작궁귀료) : 죽어서는 궁색한 귀신이 되리
更復騰虛名(갱부등허명) : 다시 헛된 명예심 또 일어나니
反顧增憂悶(반고증우민) : 돌아보면 근심과 번민이 더해지네.
百歲標余壙(백세표여광) : 백년 후에 내 무덤에 표할 때는
當書夢死老(당서몽사로) : 꿈속에 죽은 늙은이라 써주시게나
庶幾得我心(서기득아심) : 행여나 내 마음 아는 이 있다면
千載知懷抱(천재지회포) : 천년 뒤에 속마음 알 수 있으리.

북두칠성에서 부디 운영자를 도와 주소서!
복본!


 
   
 

Total 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서언(序言) 최고관리자 11-01-28 16:36 6203
73 부도지의 ‘천손(天孫) 역사관’ 최고관리자 11-01-28 16:43 6710
72 ‘부도지’의 구성 최고관리자 11-01-28 16:46 5482
71 부도지(符都誌) 출처 최고관리자 11-01-28 16:50 8477
70 제1장(第一章) - 마고대성 최고관리자 11-01-28 16:51 8324
69 제2장(第二章) - 짐세 최고관리자 11-01-28 19:20 5462
68 제3장(第三章) - 율려의 재구성 최고관리자 11-01-28 20:05 4513
67 제4장(第四章) - 12인의 시조 최고관리자 11-01-28 23:52 4508
66 제5장(第五章) - 지소씨의 '오미의 변' 최고관리자 11-01-29 00:02 4511
65 제6장(第六章) - 다생수상 최고관리자 11-01-29 03:41 3483
64 제7장(第七章) - 수증복본의 맹세 최고관리자 11-01-29 09:26 3536
63 제8장(第八章) - 분거 최고관리자 11-01-29 09:34 3463
62 제9장(第九章) - 대성 보수 최고관리자 11-01-29 11:15 3080
61 제10장(第十章) - 황궁씨의 장자 수인씨 최고관리자 11-01-29 11:24 4069
60 제11장(第十一章) - 수계제불 최고관리자 11-01-29 11:32 3638
59 제12장(第十二章) - 천웅의 도 최고관리자 11-01-29 11:48 3232
58 제13장(第十三章) - 천부단 최고관리자 11-01-29 12:02 3849
57 제14장(第十四章) - 성황당 최고관리자 11-01-29 12:18 3872
56 제15장(第十五章) - 조선제 최고관리자 11-01-29 12:24 3562
55 제16장(第十六章) - 하늘의 은혜를 받은 땅 최고관리자 11-01-29 12:39 3899
54 제17장(第十七章) - 요가 반역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1:32 4454
53 제18장(第十八章) - 순이 배반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1:49 3593
52 제19장(第十九章) - 요와 순을 처단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09 3921
51 제20장(第二十章) - 우가 부도를 배반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31 3581
50 제21장(第二十一章) - 천수의 이치 최고관리자 11-01-30 12:40 3707
49 제22장(第二十二章) - 정역 최고관리자 11-01-30 12:42 3532
48 제23장(第二十三章) - 천도 최고관리자 11-01-30 12:45 3357
47 제24장(第二十四章) - 우를 처단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50 3664
46 제25장(第二十五章) - 전고자(典古者)의 고백 최고관리자 11-01-30 12:55 3488
45 제26장(第二十六章) - 천부 전수 7천년 최고관리자 11-01-30 13:08 3884
44 제27장(第二十七章) 기자가 부도의 법을 거역하다. 최고관리자 13-12-10 09:34 3102
43 제28장(第二十八章) 선도산의 동신성모 최고관리자 13-12-10 09:36 3141
42 제29장(第二十九章) 백의제(白衣祭) 최고관리자 14-02-11 12:31 2735
41 제30장(第三十章) 마랑(馬郞), 사해(四海) 통화(通和) 최고관리자 14-02-11 12:34 2477
40 제31장(第三十一章) 부도(符都) 복건에 무력을 동원하다 최고관리자 14-02-11 12:37 2508
39 제32장(第三十二章) 부도(符都) 복건 노력 최고관리자 14-02-11 12:38 2402
38 제33장(第三十三章) 부도(符都) 복건(復建), 사해(四海) 통화(通和) 최고관리자 14-02-11 12:40 2803
37 부도지 연재를 마치며! 최고관리자 14-02-11 12:42 3028
3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장(第一章) 김시습이 징심록을 접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26 5535
3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2장(第二章) 김시습이 태고(太古)의 일을 논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28 3356
3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3장(第三章) 천웅도(天雄道)의 전수자(傳授者) 최고관리자 14-02-13 17:32 3653
3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4장(第四章) 관설당(觀雪堂)을 칭송함 최고관리자 14-02-13 17:34 2380
3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5장(第五章) 통관(通觀) 최고관리자 14-02-13 17:35 2138
3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6장(第六章) 허실견백(虛實堅白)에 대한 고금(古今)의 논급(論及) 최고관리자 14-02-13 17:37 6094
3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절 백결(百結) 선생과 가문의 전설 금척(金尺) 최고관리자 14-02-13 17:39 3001
2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2절 제상공이 눌지왕을 세우다. 최고관리자 14-02-13 17:40 2701
2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3절 제상공이 고구려와 왜국 왕에게 부도의 일을 거론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42 2578
27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4절 백결(百結) 선생(先生) 최고관리자 14-02-13 17:43 2580
2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5절 견우성의 화신 제상공 최고관리자 14-02-13 17:44 2351
2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6절 백결 선생이 자비왕에게 천도(天道)를 논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5:57 2816
2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7절 부도통일지론(符都統一之論) 최고관리자 14-02-15 16:03 2304
2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8절 신라 입국(立國)의 근본(根本)은 부도(符都) 복건(復建)이라… 최고관리자 14-02-15 16:06 2715
2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9절 고려 태조 왕건이 부도(符都)을 일을 상세히 묻다. 최고관리자 14-02-15 16:07 3037
2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0절 강감찬 장군이 영해(寧海)를 방문, 조언을 구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15 2862
2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1절 거무역리(居無役里) (1) 최고관리자 14-02-15 16:16 2395
1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2절 선류(仙流) 무학대사 최고관리자 14-02-15 16:17 2901
1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3절 세종대왕이 영해 가문을 가까이 두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2 2708
17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4절 “징심록”을 가지고 금화(金化)로 들어가 숨어버리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2 2658
1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8장(第八章) 금척(金尺) 수리(數理)의 근본(根本)은 곧 천부(天符)의 법(法)이… 최고관리자 14-02-15 16:34 2875
1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9장(第九章) 금척(金尺)의 형상은 삼태성(三台星) 최고관리자 14-02-15 16:35 2706
1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0장(第十章) 칠보산(七寶山) 금척(金尺) 최고관리자 14-02-15 16:37 2716
1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1장(第十一章) 당 소정방이 금척을 탐내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8 2644
1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2장(第十二章) 금척이 당의 공격으로 부터 신라를 지키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8 3080
1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3장(第十三章) 세종대왕이 훈민정음 28자를 징심록에서 취본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9 3564
1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4장(第十四章) 영해박씨 문중의 전수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4-02-15 16:40 2749
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후기(後記)_부도(符都) 복건(復建)이 실패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41 2649
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연재를 마치며! 최고관리자 14-02-15 16:43 3080
7 징심록연의후기_제1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2 1507
6 징심록연의후기_제2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5 1268
5 징심록연의후기_제3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7 1235
4 징심록연의후기_제4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8 1270
3 징심록연의후기_제5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9 1256
2 징심록연의후기_제6장 최고관리자 15-12-16 09:20 1335
1 징심록연의후기_제7장_끝 (1) 최고관리자 15-12-16 09:21 2284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