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고대사서
부도지

한단고기

규원사화

단기고사

새로운 사서


부도지
 
작성일 : 11-01-28 19:20
제2장(第二章) - 짐세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447  

* 제2장(第二章)

先天之時 大成 在於實達之上 與虛達之城 並列
선천지시 대성 재어실달지상 여허달지성 병열
火日暖照 無有具象
화일난조 무유구상
唯有八呂之音 自天聞來
유유팔려지음 자천문래
實達與虛達 皆出於此音之中
실달여허달 개출어차음지중
大城與麻姑 亦生於斯 是爲朕世
대성여마고 역생어사 시위짐세
朕世以前 但有呂音 實達與虛達分出
짐세이전 단유여음 실달여허달분출
則律出於呂 律呂幾復 星辰已現
칙율출어여 율여기복 성진이현
朕世幾終 麻姑 生二姬
짐세기종 마고 생이희
使執五音七調之節
사집오음칠조지절
城中 地乳始出
성중 지유시출
二姬又生四天人四天女 以資其養
이희우생사천인사천녀 이자기양
四天女 執呂 四天人 執律
사천녀 집여 사천인 집율


선천(先天)시대에 대성(大城)은
실달성(實達城)1)의 위에, 허달성(虛達城)2)과 나란히 있었다.

불(火, 닷)붙은 해(日, 빛)가 따뜻(暖)하게 내리쬐고(照) 있을 뿐3),
구체적인 형상을 가진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오직 여덟 가지(8呂)의 음(音)4)만이 하늘에서 들려오니,
실달과 허달이 모두 이 음(音)에서 나왔으며,
대성과 마고도 또한 이 음(音)에서 나왔다.

이것이 짐세(朕世)다.

짐세(朕世) 이전에는 단지 여(呂)음이 있었을 뿐,
실달(實達)과 허달(虛達)이 모두 이로부터 갈라져 나왔다.

그리고 율(律)도 여(呂)5)로부터 나왔다.
그로 말미암아 율과 여가 여러 번 반복하여 별들(星辰)6)이 출현하였다.

짐세가 매듭이 한번 지어져 갈 무렵에(幾終)7)
마고가 두 희(穹姬, 巢姬)를 낳아서
두 딸로 하여금 5음 7조(五音七調)8)의 매듭(節)9)을 맡게 하자
마침내 성(城) 가운데서 지유(地乳)10)가 나왔다.

두 희(穹姬, 巢姬)가 다시 네 천인과 네 천녀를 낳아서
그들을 키우는 영양분으로 삼았다.
네 천녀는 여(呂)를 짜고(執) 네 천인은 율(律)을 짰다.

* 해설

1-2) 실달성(實達城), 허달성(虛達城) :
실달성과 허달성에 있어서 실(實)과 허(虛)는 구체성과 추상성이라는 개념으로
우리말에 있어 ‘알’과 ‘얼’로 설명 할 수 있다.
알은 ‘양(陽)’이고 얼은 음(陰)의 개념인데 색(色)과 공(空)의 개념이다.
‘알’은 모든 사물이 존재하기 이전부터 존재하는 그 무엇이요,
‘얼’은 그 사물의 존재가 끝난 다음에도 남아 있는 그 무엇이라고 말할 수 있다.

3) 화일난조(火日暖照) :
불(火)은 온(溫)이요 ‘닷’이다. 해(日)는 ‘빛’이다.
이 ‘닷’과 ‘빛’은 모든 물체가 생겨나는 태초의 출발점이다.
위 문장은 아직까지 구체성을 갖지 아니한 빗물질 선천 시대에서
짐세로 넘어오기 위한 과정을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4) 8여(呂)의 음(音) :
‘율(律)’은 자유자재한 흐름을 말하며, ‘여(呂)’는 흐름을 구성하는 시원적 요소를 말한다.
빛(日)과 닷(火, 溫)의 결합으로 사물이 구체성을 띄기 시작하는데,
제일 먼저 생겨난 것이 바로 ‘소리’이며 이것이 바로 ‘여(呂)’가 된다.
8여의 소리는 인간을 규정하는 여덟 개의 소리로 나타나는데,
‘8여’ 이전에 ‘3음’이 있어 먼저 ‘3음의 파장’이 생기고,
‘3음 파장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다시 ‘다섯 소리’가 더해져서 ‘8여의 소리’가 된다.

※ 부도지는 선천으로부터 짐세가 시작되는 과정을 몇 개의 실행단계로 나눈다.

하나 화일(火日) 즉 닷과 빛이 하나로 결합되어서 8여를 만드는 과정,
두이 8여로부터 다시 5음 7조가 구체성으로 생겨나는 과정이 있고,
서이 완전한 구상을 갖추어 가는 여러 과정들이 운행하는 원리가 있고,
너이 운행이 마침내 멈추고 거꾸로 분해 해체를 밞아 가는 과정이 있다.

5) 율려(律呂) :
‘율(律)’은 자유자재한 흐름을 말하며, ‘여(呂)’는 흐름을 구성하는 시원적 요소를 말한다.
율(律)은 흐름이다.
앞서 8개의 여(呂)들이 서로 만나면서 형성된 다섯 개의 궤도가 흐름이며 율인 것이다.
8여에서 각 여(呂)들이 만나기 위해 중궁을 거치는 그 과정에서 만들어진
5음(5행) 궤도들의 흐름이 바로 율(律)이다.

6) 성진(星辰) :
별을 나타내는 한자말에는 성(星), 진(辰), 수(宿)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이 모두가 원래 의미의 별을 가리키는 말은 아니다.
여기서 별이라고 번역할 수 있는 것은 진(辰)뿐이다.
‘별’은 처음에 ‘하라’로부터 시작한 말인데.
하라가 바라가 되고, 바라가 별이 된 것이다.
‘하’는 처음이라는 뜻을 가진 어소이고, ‘라’는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별이라는 개념이다.

7) 기(幾), 종(終) :
종(終)이라는 것은 우리가 흔히 ‘끝나다’라고 알고 있는데 여기서 終은 매듭이라는 뜻이다.
즉 ‘끝낸다’는 뜻이 아니고 ‘매듭 짖는다’ 로서 연속성이 있는 흐름속의 매듭이다.

8) 오음칠조(五音七調) : ‘생명 내외의 힘’

5음7조의 음과 조는 우리의 눈, 코, 귀 등의 감각기관으로는 감각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말하여 음이고 말하여 조일 뿐, 실제 말로써 표현할 수 없는 비감각적인 영역이다.
비감각적이고 추상적인 영역에 해당되는 음과 조가 구체성을 뛸 때,
음(音)은 성(聲)으로 조(調)는 향(響)으로 불려 지게 된다.
음(音)에 해당하는 우리말은 당연히 소리가 된다.
조(調)는 우리말로 울림 또는 울음이 된다.
조가 실체를 가질 때 그것을 일러 ‘울’이라고 한다.
땅이 실체를 가지면 ‘눌’이라고 하는 것과 같다.
이것이 풀어지면 울은 ‘우리’가 되고 눌은 ‘누리’가 된다.
하나의 울림은 울에서 나오는 것이고 울 전체가 살아 있음으로 내는
실체의 소리, 전체의 조화, 어울림, 아우름 그런 것이 바로 울림이 된다.

9) 절(節) :
시절(時節)에 있어서 시(時)라는 것은
우리 인간의 의식, 주관적인 모든 것을 떠나서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시간이다.
이 시간은 객관적이라고는 하지만 실제로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
모든 우주상의 존재들이 뿜어내는 결과로서 한편으로 객관적이지만 우주의 주관적 시간인 것이다.

10) 지유(地乳) :
유(乳)는 바로 ’기(氣)‘이며 하늘(天)이 물질화 된 ’정(情)‘이다.
지(地)는 땅과 관련된 유(乳)를 꾸며주는 것이다.
지유에서 ’유(乳)‘가 중요하지 ’지(地)‘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마고대성에서는 처음에는 오로지 지유(地乳),
즉 기(氣)만 가지고 자급자족을 했는데, 자급자족이 안 되는 부분이 생겨났고
그래서 인간의 몸은 다른 것을 먹어야하는 상황이 됐다.
그래서 후에 ‘오미(五味)의 변’이 발생한다.


 
   
 

Total 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서언(序言) 최고관리자 11-01-28 16:36 6181
73 부도지의 ‘천손(天孫) 역사관’ 최고관리자 11-01-28 16:43 6691
72 ‘부도지’의 구성 최고관리자 11-01-28 16:46 5462
71 부도지(符都誌) 출처 최고관리자 11-01-28 16:50 8454
70 제1장(第一章) - 마고대성 최고관리자 11-01-28 16:51 8293
69 제2장(第二章) - 짐세 최고관리자 11-01-28 19:20 5448
68 제3장(第三章) - 율려의 재구성 최고관리자 11-01-28 20:05 4504
67 제4장(第四章) - 12인의 시조 최고관리자 11-01-28 23:52 4499
66 제5장(第五章) - 지소씨의 '오미의 변' 최고관리자 11-01-29 00:02 4501
65 제6장(第六章) - 다생수상 최고관리자 11-01-29 03:41 3469
64 제7장(第七章) - 수증복본의 맹세 최고관리자 11-01-29 09:26 3529
63 제8장(第八章) - 분거 최고관리자 11-01-29 09:34 3451
62 제9장(第九章) - 대성 보수 최고관리자 11-01-29 11:15 3069
61 제10장(第十章) - 황궁씨의 장자 수인씨 최고관리자 11-01-29 11:24 4059
60 제11장(第十一章) - 수계제불 최고관리자 11-01-29 11:32 3625
59 제12장(第十二章) - 천웅의 도 최고관리자 11-01-29 11:48 3220
58 제13장(第十三章) - 천부단 최고관리자 11-01-29 12:02 3835
57 제14장(第十四章) - 성황당 최고관리자 11-01-29 12:18 3856
56 제15장(第十五章) - 조선제 최고관리자 11-01-29 12:24 3547
55 제16장(第十六章) - 하늘의 은혜를 받은 땅 최고관리자 11-01-29 12:39 3889
54 제17장(第十七章) - 요가 반역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1:32 4444
53 제18장(第十八章) - 순이 배반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1:49 3584
52 제19장(第十九章) - 요와 순을 처단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09 3905
51 제20장(第二十章) - 우가 부도를 배반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31 3571
50 제21장(第二十一章) - 천수의 이치 최고관리자 11-01-30 12:40 3696
49 제22장(第二十二章) - 정역 최고관리자 11-01-30 12:42 3522
48 제23장(第二十三章) - 천도 최고관리자 11-01-30 12:45 3340
47 제24장(第二十四章) - 우를 처단하다 최고관리자 11-01-30 12:50 3657
46 제25장(第二十五章) - 전고자(典古者)의 고백 최고관리자 11-01-30 12:55 3480
45 제26장(第二十六章) - 천부 전수 7천년 최고관리자 11-01-30 13:08 3872
44 제27장(第二十七章) 기자가 부도의 법을 거역하다. 최고관리자 13-12-10 09:34 3090
43 제28장(第二十八章) 선도산의 동신성모 최고관리자 13-12-10 09:36 3129
42 제29장(第二十九章) 백의제(白衣祭) 최고관리자 14-02-11 12:31 2728
41 제30장(第三十章) 마랑(馬郞), 사해(四海) 통화(通和) 최고관리자 14-02-11 12:34 2468
40 제31장(第三十一章) 부도(符都) 복건에 무력을 동원하다 최고관리자 14-02-11 12:37 2500
39 제32장(第三十二章) 부도(符都) 복건 노력 최고관리자 14-02-11 12:38 2395
38 제33장(第三十三章) 부도(符都) 복건(復建), 사해(四海) 통화(通和) 최고관리자 14-02-11 12:40 2788
37 부도지 연재를 마치며! 최고관리자 14-02-11 12:42 3017
3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장(第一章) 김시습이 징심록을 접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26 5517
3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2장(第二章) 김시습이 태고(太古)의 일을 논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28 3347
3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3장(第三章) 천웅도(天雄道)의 전수자(傳授者) 최고관리자 14-02-13 17:32 3642
3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4장(第四章) 관설당(觀雪堂)을 칭송함 최고관리자 14-02-13 17:34 2369
3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5장(第五章) 통관(通觀) 최고관리자 14-02-13 17:35 2127
3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6장(第六章) 허실견백(虛實堅白)에 대한 고금(古今)의 논급(論及) 최고관리자 14-02-13 17:37 5969
3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절 백결(百結) 선생과 가문의 전설 금척(金尺) 최고관리자 14-02-13 17:39 2988
2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2절 제상공이 눌지왕을 세우다. 최고관리자 14-02-13 17:40 2686
2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3절 제상공이 고구려와 왜국 왕에게 부도의 일을 거론하다. 최고관리자 14-02-13 17:42 2564
27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4절 백결(百結) 선생(先生) 최고관리자 14-02-13 17:43 2569
2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5절 견우성의 화신 제상공 최고관리자 14-02-13 17:44 2337
2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6절 백결 선생이 자비왕에게 천도(天道)를 논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5:57 2807
2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7절 부도통일지론(符都統一之論) 최고관리자 14-02-15 16:03 2292
2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8절 신라 입국(立國)의 근본(根本)은 부도(符都) 복건(復建)이라… 최고관리자 14-02-15 16:06 2701
2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9절 고려 태조 왕건이 부도(符都)을 일을 상세히 묻다. 최고관리자 14-02-15 16:07 3025
2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0절 강감찬 장군이 영해(寧海)를 방문, 조언을 구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15 2851
2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1절 거무역리(居無役里) (1) 최고관리자 14-02-15 16:16 2369
1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2절 선류(仙流) 무학대사 최고관리자 14-02-15 16:17 2891
1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3절 세종대왕이 영해 가문을 가까이 두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2 2696
17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7장(第七章) 제14절 “징심록”을 가지고 금화(金化)로 들어가 숨어버리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2 2650
16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8장(第八章) 금척(金尺) 수리(數理)의 근본(根本)은 곧 천부(天符)의 법(法)이… 최고관리자 14-02-15 16:34 2866
15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9장(第九章) 금척(金尺)의 형상은 삼태성(三台星) 최고관리자 14-02-15 16:35 2695
14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0장(第十章) 칠보산(七寶山) 금척(金尺) 최고관리자 14-02-15 16:37 2698
13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1장(第十一章) 당 소정방이 금척을 탐내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8 2632
12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2장(第十二章) 금척이 당의 공격으로 부터 신라를 지키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8 3064
11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3장(第十三章) 세종대왕이 훈민정음 28자를 징심록에서 취본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39 3553
10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제14장(第十四章) 영해박씨 문중의 전수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고관리자 14-02-15 16:40 2739
9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후기(後記)_부도(符都) 복건(復建)이 실패하다. 최고관리자 14-02-15 16:41 2640
8 징심록추기(澄心錄追記) 연재를 마치며! 최고관리자 14-02-15 16:43 3068
7 징심록연의후기_제1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2 1496
6 징심록연의후기_제2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5 1259
5 징심록연의후기_제3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7 1229
4 징심록연의후기_제4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8 1260
3 징심록연의후기_제5장 최고관리자 15-12-16 09:19 1244
2 징심록연의후기_제6장 최고관리자 15-12-16 09:20 1322
1 징심록연의후기_제7장_끝 (1) 최고관리자 15-12-16 09:21 2236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