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10-05 09:10
드디어 중앙언론의 역사매국노들 저격이 시작되었다. 동북아역사죄단의 죄상!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281   추천 : 0  

[설마 아래 박사급 46명이 모조리 역사매국노 편은 아니겠지...정말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기사1) [단독] 미 보고서에 '동북공정 지도'…한국정부가 제공했다.

* 중앙일보 및 방송화면
http://news.joins.com/article/18792350?cloc=joongang|home|newslist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37&aid=0000093536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려는 시도.
중국의 이른바 동북공정에 대해서 우리도 여러 차례 우려를 나타내 왔는데요.
미국 의회의 보고서에 동북공정을 정당화하는 자료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역사 왜곡 논란이 큰 이 문제의 자료를 미국 의회에 제공한 건 다름 아닌 한국 정부였습니다.

임진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12년 12월에 발간된 미국 의회 보고서.
통일 등 한반도 유사시 영토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개입 전략을 분석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이 보고서에 중국의 동북공정을 정당화하는 내용의 지도들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원전 108년 중국 한 무제가 고조선 지역에 뒀다는 한사군 중 하나인 진번이 기원전 3세기부터 등장하는가 하면,
영문표기도 기원전 108년을 기점으로 한글식에서 중국어식으로 바뀌었습니다.

특히 진번, 낙랑, 임둔, 현도 등 한사군의 경계를 지도에 정확히 표시해 마치 실효적 지배가 있었던 것처럼 표현했습니다.

[이상일 의원/새누리당 동북아특위 : 고대 한반도에서 실존여부와 위치가 확인되지 않는 한사군이 지금의 북한 절반을 통치한 것처럼 돼 있어 중국 동북공정에 활용될 우려가 큽니다.]

이와 함께 고구려, 백제, 신라가 경쟁했던 삼국시대를 누락시켜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을 반영했다는 지적까지 나옵니다.

이 지도들은 미 의회의 요청에 따라 당시 외교통상부가 동북아역사재단 등에 의뢰해 제작한 것입니다.
우리 정부가 역사왜곡 논란이 있는 사료들을 스스로 미 의회에 제출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향후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임진택


(기사2) [노트북을 열며] 동북아역사재단은 왜 만들었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25&aid=0002544253

동북아역사재단은 2006년 9월 출범해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고구려·발해 등 한민족의 고대사를 빼앗으려는 중국의 ‘동북공정(工程)’에 적극 대응하고,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기 위해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설립됐다.

청와대가 임명하는 이사장은 장관급, 외교부 출신이 맡아온 사무총장은 차관급일 정도로 위상이 높다.
박사급 연구원만 46명을 보유한 조직이다.

출범 당시 국민과 정치권의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10년째를 맞으면서 조직의 활력이 떨어지고 연구가 타성에 젖었다는 비판이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일본과 중국의 역사 왜곡에 일침을 가할 치열한 대응 논리 개발이 미흡하다는 학계의 질타는 뼈아프다.

예컨대
고조선의 활동 무대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발굴된 훙산(紅山)문화를
중국이 ‘중화문명탐원(探源)공정’ 차원에서 중국사로 편입 중인데도 사실상 방치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일본이 식민 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해 날조했다는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 주장을 통렬하게 반박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받았다.
사대주의사관(史觀)과 식민사관은 가장 배척하고 경계해야 할 대상 아닌가.

오죽하면 재야 사학자들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재단이 식민사관의 본거지”라고 직격탄을 날렸을까.

재단 내부에서도 자성론이 들린다.
한 연구원은 “설립 취지에 맞게 일하기에는 조직 구성과 인사에 문제가 너무 많다”고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지난달 17일 김호섭(61)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를 임기 3년의 제4대 이사장으로 임명했다.
미국 미시간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한국정치학회장과 현대일본학회장을 역임한 정치학자다.

이번에 물러난 김학준 전 이사장이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 시절에 가르친 제자란 인연도 있다.

한 역사학자는 “역사재단 이사장을 역사학자만 맡으란 법은 없지만 청와대의 유능한 역사학자 발굴 노력이 미흡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김호섭 이사장은 “역사학자가 아니라서 부족하지만 많이 노력하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외교부는 한·중 관계가 요즘 어느 때보다 좋다고 홍보한다.
하지만 중국의 역사 도발은 장기적 전략에 따라 추진되기 때문에 정권이 바뀌면 언제든지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
청와대는 한·일 관계 개선 분위기를 감안해 온건파 정치학자를 역사재단 이사장에 앉혔는지는 몰라도 일본 우익의 역사왜곡은 현재 진행형이다.

따라서 역사왜곡에 맞대응하라고 만든 재단이 양국 관계의 일시적 분위기에 편승하거나 휘둘리면 안 된다.
항상 최악의 역사 갈등 상황에 대비해 치열하게 연구하고 비장의 반격 카드를 차곡차곡 쌓아야 한다.

5일 열리는 국정감사장에서 국회의원들이 묻지 않더라도 재단이 스스로 답을 찾아야 할 질문이 하나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가.”

- 장세정 중앙SUNDAY 차장


최고관리자 15-10-05 09:32
 
운영자가 볼때 동북아 역사 죄단은
중국의 동북공정을 옹호하고
일제 식민사관을 수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역사매국노 조직이다.
지금까지 단하나도 자국의 이익을 위해 한 것은 없고 역사팔아먹는 짓만 자행해온 역사매국노 집단이다.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