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운영자칼럼
 
작성일 : 15-08-16 08:01
(광복70주년)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만들려는 세력들의 음모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041   추천 : 0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샤론의 장미 무궁화 천국 만들기...그기에 보이지 않는 음모가 있다면....]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이제는 바로잡고 우리의 민족 꽃 천지화를 바로 찾자...그것을 진달래...]

국화 논란은 해방이후에 시작되었다.

1956년 2월 8일 서울대 문리대 이민재 교수는 조선일보 기고를 통하여
"무궁화는 국화식물로서 단 하나의 조건도 구비하지 못한 식물이다.
'천지꽃' 진달래가 제일이다"
라고 선언하였다.

이유는 무궁화는 아열대 식물로 38선 이북 추운 지방에는 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를 나라꽃으로 만들려고 하는 세력들의 목적은 무엇일까?
그들이 만든 무궁화 삼천리화려강산은 희망사항일뿐 영원히 이룰수 없는 망상이다.

이미 여러번 자료를 소개하여 알겠지만 다시한번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정리해본다.
이땅을 무궁화 천국으로 만들고자 하는 니들...벌 받는다.
여기서 무조건 중단해라.

(계속)

* 홀대받는 나라꽃 '무궁화'...법제화 표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0707805
 
[앵커]

일제강점기에도 꽃말처럼 끈기로 민족혼을 일깨워온 무궁화, 그런데 무궁화가 아직 법률상 국화로 규정되지 않았다는 사실 아십니까?
관심 부족으로 무궁화가 정작 우리 주변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꽃이 됐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분홍빛 무궁화가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둘레 1.5m, 수령은 110년가량으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무궁화입니다.
4년 전, 무궁화로선 처음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박용연, 강릉박씨 종친회]

"일제강점기에 나라꽃이다 보니까 일본 사람들이 말살하려 했는데, 사람이 살지 않는 재실(제사 지내는 곳) 안에 있었고 또 그 당시 담이 높았기 때문에…."
하지만 이렇게 관리가 잘 된 무궁화는 극히 이례적인 사례, 우리 주변에선 무궁화를 찾아보기조차 쉽지 않습니다.
전국적으로 새로 심는 무궁화도 감소 추세입니다.

지난 2009년 새로 심은 무궁화는 32만 그루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19만 그루로 40%나 줄었습니다.
지난해 전국에 심은 가로수 가운데 무궁화가 차지한 비율은 5.5%로 벚나무와 은행나무 등에 이어 5위에 그쳤습니다.

더욱이 무궁화는 국기인 태극기와 달리 국화로서 법률적 뒷받침도 없습니다.
16대와 18대에 이어 이번 19대 국회에서도 무궁화를 국화로 관리하는 관련 법률이 발의됐지만, 여전히 표류하고 있습니다.

[박형순, 산림청 무궁화포럼 회장]

"법제화가 된다면 무궁화가 나라꽃이기 때문에 관리도 더 잘하고 국민 인식이 달라질 것입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민족정신을 상징하고 광복 이후엔 정부와 국회의 상징 도안으로 사용되고 있는 나라꽃 '무궁화',
광복 70주년을 맞아 무궁화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15-08-16 08:24
 
일본놈들은 종교, 역사, 정신 침탈
또 다른 넘들은 국화 침탈...
도대체 천손민족의 역사를 어디서 부터 어떻게 복원해야만 된다는 말인지...에휴...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