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칼 럼 일만천년 우리역사 고대사서 토론방 자료실 동영상 강좌 추천사이트

운영자칼럼
 
작성일 : 18-05-25 10:56
조작.위조설을 신봉하는 미틴 사학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808   추천 : 0  

[목줄이 조여오는 불쌍한 식민사학계 넘들...역사조작의 댓가는 가혹할 지니...어디서 자국역사 말살 지랄이더냐..천벌받아 죽을지니...]

* 결정적 유물이라는 '효문묘동종'도 조작·위조설

http://v.media.daum.net/v/20180501033638148

[서울신문]

SBS는 2011년 특집방송에서 효문묘동종이 여러 개 제작되었다는 여러 물증을 제시했다.
고리 부분이 확연히 다르다.

1923년 10월 세키노 다다시는 평양중학교에서 ‘효문묘 동종’을 ‘우연히’ 발견했다.
평양중 학생 하시모토가 평양 외곽의 철도 공사를 감독하는 아버지에게 입수해 평양중 역사교실에 가져다 놓았다는 것이다.

효문이란 한 고조 유방의 넷째 아들인 한문제(漢文帝) 류긍(劉恆·서기전 203~157)을 뜻하고
효문묘란 그를 모시는 사당을 이른다.

평양에 한 문제를 모시던 사당이 있었다는 뜻이므로
‘낙랑군=평양설’의 결정적 증거라고 일본인들은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동종에는 영광(永光) 3년(서기전 41년) 6월에 제작했다는 명문이 있었다.

그런데 한 문제 류긍의 시호(諡號)는
‘효문황제’지만 종묘나 사당에 모실 때 신위에 쓰는 묘호(廟號)는 태종(太宗)이다.
진품이라면 ‘효문묘동종’이 아니라 ‘태종묘동종’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SBS는 2011년 3·1절 특집으로 ‘역사전쟁-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서유정 PD)이란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 방송은 효문묘동종의 형태가 다르고 쓰인 글자도 서로 다르다는 근거로
한 개가 아니라 2~3개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고 결론 내렸다.

일제가 발견했다는 낙랑군 유물 중에서 조작·위조설에 휘말리지 않은 것을 찾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근거로 ‘낙랑=평양설’이 100년 전에 확립된 정설이라고 주장하는 남한 학계의 행태는 세계 사학사상의 미스터리다.

미틴 매식자 섹히들...


최고관리자 18-05-25 10:59
 
* 일본의 세키노 타다시가 낙랑군 효문묘 동종 유물조작한 역사말살의 비밀

- 점제현 신사비, 효문동종 일제 조작 고발 동영상 보기

http://allvod.sbs.co.kr/allvod/vodEndPage.do?filename=cu0214f0023900

* 239회 SBS 스페셜(2011.02.27)
 
- 3ㆍ1절 특집 SBS스페셜
- 역사전쟁 -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우리역사의 진실 ⓒ2011 구리넷(www.coo2.net) All rights Reserved.